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5-16 13:37
[기타] 왜 한국인들은 일본반응을 신경 쓰는 걸까(번역물 보고)
 글쓴이 : 객님
조회 : 3,745  

많은분들이 해외번역게시물을 보는 목적으로 이곳을 가입했고, 일본의 번역물을 보고난 뒤 그들을 욕하면서도

한편으론"내가 이걸 왜 봤지?" 혹은 더나아가 "한국인은 사대주의에 찌들어 타국의 반응에 민감하며 그들 눈치보기에

바쁘다" 라고들 말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얼마전 제목과 같은 번역 게시물을 봤고, 이러한 번역게시물에 역사적 이해관계를 설명해야만 설득력이 있을까 싶어

이런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의문에 대답을 하기 위해서는 우리는 먼저 역사의 흐름에 대해서 알아야합니다.

우리가 역사를 이야기할때 흔히 고대-중세-근대-현대 로 나누는데, 우리는 암묵적으로 이러한 역사의 분류속에서

"역사는 항상 나쁘고 유치한것에서부터 좋은것으로 발전해왔다" 라는 의식이 있습니다. 근대와 현대를 이야기할때

서양인들은 근현대에 커다란 비중을 두는데, 그 이유는 자신들이 이 시대부터 세상의 중심이 되었다는 것을 강조

하기 위함입니다.

어쨋거나 그들이 말하는 중세에서 근대로 넘어감에 있어서 많은 동양 국가들이 홍역을 앓듯 한바탕 고생을 했는데요.

동양의 대표적인 한.중.일 의 예를 들어보도록 하죠.


가장 먼저 근대화를 추진한 일본의 경우, 서양의 페리호에 질겁하여 스스로 문호를 개방하고 모든것을 서양식으로

바꿉니다. 그들은 서양의 제도, 군사, 경제, 모든것을 서양화(독일식)시킵니다.

반면 중국의 경우, 근대화의 척도가 "서양식 군대"를 척도로 삼았습니다. 따라서 중국의 경우 영국과의 아편전쟁

같은 자료를 보면 무기는 근대화가 이루어졌지만, 그 군대의 운용이나 전투지휘 작전, 의복 그리고 문화등이

서양화가 안되어 있기에 변발을 한 중국인이 서양식 무기를 들고 싸우는 자료가 많습니다.


한국의 경우를 봅시다. 한국의 경우 일제 식민지에 의해 근대를 맞이 하였지만, 일제의 식민사관에 의해 한국인의

의식속에는 "뒤쳐져있고 열등한 민족" 이라는 의식이 자리 잡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피눈물 나도록 "근대화된 민족"이 되기 위해 서양의 역사, 정치, 경제, 문화, 모든것을 배우게 됩니다.

우리가 어렸을때로, 세계사를 배우고 각 국가의 문화나 역사를 대략적으로나마 많이 배우던 것도 이러한

"근대화 된 민족" 이 되기 위한 수단이 지금까지도 이어져 내려온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것에는 커다란 문제가 있는데, "어떠한것이 근대화된 인간인가?" 라는 인간적 성찰은 전혀 없이

무조건 "서양화" 된 인간에 촛점을 맞췄다는 것이 커다란 오류 였던 것입니다.

근대화된 인간이란 단순하게 "자본주의를 이해하는 인간?" 아니면, "민주주의를 이해하는 인간?", 그것도 아니면

"과거의 풍습에 얽매이지 않고 그것을 타파한 인간?" 이런게 근대화된 인간일까요?

적어도 "인간의 도리와 사람이 살면서 지켜야할 최소한의 양심과 질서" 등등 이러한 내용을 포괄하는것이 근대화된

인간일까요? 이러한 근대화된 인간이라는 어떠한 척도도 없이,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본인들이 심어놓은 열등감을

타파하기 위해 무조건 근대화된 인간이 되기위해 서양의 모든것을 배우게 된것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습성이 지금까지 내려온 지금, 그것은 나쁜것만이 아니라 또다른 좋은 점을 주게 되는데요.

지금처럼 타국의 반응에 민감한 것, 그것입니다.

결코 타국의 눈치를 보는것이 아닙니다. 전 이렇게 생각합니다. "더불어 사는것을 좋아하는 민족" 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우리는 국가대 국가를 떠나서 개인 대 조직 이라는 상황에서도 항상 그 조직의 특성을 파악하고 그안에서

융화되는것을 잘합니다.


"일본의 탈아입구(아시아를 넘어 구미열강과 친해져야한다)사상은 아시아를 정벌하고 서양과 동등한 입장에서

서겠다는 일본인들의 생각이라면, 그것은 그들이 흠모? 하는 서양을 따라하는것 입니다."

반면 중국의 중화사상은 "세상의 중심은 중국" 이라는 그들만의 독선적인 행동양식이 있습니다.


우리네는 "홍익인간" 이 있으며, 주변국과 더불어 살기위한 습성이 있습니다. 그렇기에 특별히 일본의 반응만을

신경 쓰는것이 아니라, 전세계 모든 국가의 반응에 귀 귀울이는 민족이 된것입니다.

우리는 이제 과거 그들이(일본 그리고 서양국가)말하는 근대화된 민족은 이미 훌쩍 뛰어넘었다고 생각합니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그리고 가장 중요한것은, 그들보다 다른 국가들의 역사와 문화 모든것을 가장 많이

알고 이해하고 있는 민족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지금보다는 조금더 자부심과 당당함을 가지고 살아야 하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il365 11-05-16 13:57
   
안녕하세요. 수고 많으세요..객님.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참 선진국" 으로써 세계를 이끌어갈 대한민국 얼마 남지 않았다고 믿습니다...




*여기서 보는 많은 젊은분들(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나이의 유저분들)만 봐도, 울나라 잘 될꺼라고 믿습니다...
     
객님 11-05-16 15:28
   
게시판 관리자는 게시판에 많이 참여하는것이 썩 좋아보이진 않지만, 너무 참여를 안하니

게시판에 신경을 안쓰는건 아닌가 싶어서 습작처럼 쓴건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개떡 11-05-16 14:27
   
사실 우리가 일본반응만을 보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뭐 일본쪽이 재밌긴 하지만...
홍익인간이라... "널리 인간을 이롭게하라"라는 의미의 사상이라 인용이 잘못된 것 같지만 뭐 어떻습니까. 다른나라나 민족에게는 없는 우리만이 가진 가장 토속적이지만 가장 윤리적인 사상이기도한걸요. 생각해보면 그동안 잊고지내왔으면서 자신도 모르게 정이라는 이름으로 표출된것같아요.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은 일본이지만 지진사태에 대한 한국인들의 태도도 그렇고...
님말을 인용해보자면 근대화의 답은 "홍익인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쁘늉 11-05-16 14:43
   
전 가생이 처음 왔을 땐 그냥 호기심이었어요.
"이런 싸이트도 있구나..." 하면서요 ㅎㅎ

그리고 외국 반응이 신경 쓰인다기보단 그냥 재미 있어서 봄ㅋ
11-05-16 14:55
   
좀 더 솔직해지면 일본반응에 신경쓰는게 맞습니다. 박지성경기나 여타 다른 스포츠,연예이슈 터지고 검색어순위보면 미국,중국반응도 아닌 일본반응이 실시간 검색어 탑텐에 자리잡습니다.
     
객님 11-05-16 15:25
   
일본 반응에 신경쓰는거와 일본 자체에 대해 신경쓰는건 좀 다르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연예쪽이나 스포츠라 해볼께요. 한류의 영향도 있곘지만, 우리는 일본의 연예나

스포츠(특정 인물에 대해..Ex 이치로가 안타를 쳤다. 혹은 홈런을 쳤다, 일본의 연예인이

어디에서 공연을 했다. 무슨 음반을 발표했다 등등)에서 먼저 관심을 가지고 반응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일본측에서는 한국에 대해 수많은 관심을 먼저 가지곤 합니다. 근래에

들어선 말이죠.. 그런 일본의 반응에 대해 우리가 관심을 가지는것은 아마도 그들의 역사적

왜곡이나 수많은 왜곡에 대해, 마치  "우리가 저들의 반응에 무감각해지면 저들은 어떤

왜곡을 할지도 모른다" 라는 심리가 반동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11-05-16 15:55
   
아뇨 ㅋ 그렇게 깊게 들어갈 필요도 없이
모든 분야에서 신경쓰이는게 맞다고 말하는 겁니다
111 11-05-16 15:07
   
솔직히 저도 많이 의식합니다 그럴수 밖에 없는거 같아요
아무래도 한국이 이 지경으로 가난해진게 일본때문이었고 그 분노로 악바리 같은
정신으로 여기까지 올라온거죠 절대 일본 덕분이다 라는거 절대 아닙니다 네버 네이버~
윌러 11-05-17 05:52
   
뽁바리가 국내 찌라시 언론 스토커하는 수준은 어떻고?
     
객님 11-05-17 08:58
   
본문 안읽어보십니까? 그거에 대해 언급했는데..
 
 
Total 18,1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3 [기타] 어제 점심시간 무렵에 (2) ^^ 06-01 3572
1352 [기타] 노쇠한 美증시, 상장기업수 14년간 절반 급감 (9) ㅉㅉ 06-01 3505
1351 [기타] 설문조사 결과 (2) ^^ 05-31 3235
1350 [북한] 북한 군사위 남측과 상종안할것 (11) skeinlove 05-31 3341
1349 [중국] 덩샤오핑, 中 발전전략 ‘박정희 모델’ 모방“ (7) skeinlove 05-31 3633
1348 [중국] 러시아에까지 민폐 끼치는 중국 (5) 봉달이 05-31 5134
1347 [북한] 해외에서 본 김정일 訪中 무엇 노렸나 (4) 봉달이 05-31 3878
1346 G2 라고 설치는 중국의 실상은 국제적으로 지원받는 … (4) 봉달이 05-31 3695
1345 [중국] 2011 상반기 조선족 관련 뉴스 (6) 겨울 05-31 4475
1344 [중국] 중국 연변 조선족 자치주의 각 부서별 간부들 민족 … (7) 야비군 05-31 4766
1343 [중국] (내몽골) - "중국 네이멍구 자치주에 계엄령" (3) 시나브로 05-31 3848
1342 [중국] . (1) 야비군 05-31 3107
1341 (한국인 : 한국계 중국인 : 중국인) vs (남한인 : 중국… (1) 시나브로 05-31 3380
1340 [기타] 유게를 잠시 본후에.. (2) ^^ 05-30 3229
1339 [중국] 몽골, 티벳, 위구르 (6) R.A.B 05-30 4314
1338 [중국] 중국사람들은 한국이 못사는 줄 아나요? (11) 마운트롤리 05-30 5290
1337 [기타] 유리 발언으로 백청강 까이는데. (9) ㅈㅈㅈ 05-30 3730
1336 [북한] 美, `北미사일 요격훈련` 계속 중 ... 북한미사일징후 (2) skeinlove 05-30 3311
1335 [기타] 동아시아 유일의 호구(한국) (10) jku0112 05-30 4605
1334 [중국] 부정부패 척결 위해 기프트 카드 실명제 도입 (8) ㅉㅉ 05-29 4379
1333 [중국] 자유를 원하는 홍콩 (11) R.A.B 05-29 4147
1332 [중국] "허위 공시 안 통해…" 中기업들 美서 굴욕 (10) R.A.B 05-29 4062
1331 [기타] 외국인 근로자 귀한 몸…연봉 3000만원대 속출 (2) a 05-29 5656
1330 [북한] 北 방송 “국민 행복지수 중국 1위, 북한은........ (10) skeinlove 05-29 3668
1329 [기타] 한국이 살아남는 방법 (5) Equus 05-29 3889
1328 [중국] 프리드먼이 본 美·中·日·韓 (8) 봉달이 05-29 4662
1327 조선족은 동포가 아니니 운영자는 아집부리지마라 (18) 미국교포 05-28 390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