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1-02-03 15:10
[1인용종교] 모세5경의 저자는 시나이 반도를 모른다
 글쓴이 : 임정
조회 : 621  

출애굽기 15장에는, 사막에서 간신히 발견한 물의 맛이 써서 먹을 수 없자 
나뭇가지로 물맛을 정화해 마신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 지점을 ‘마라’라 일컫는데, ‘마라’의 뜻은 맛이 쓰다는 의미입니다. 

시나이 반도에는 마라와 발음이 흡사한 마가라 구리 광산이 존재합니다. 
기원전 2600년 제3왕조 시대부터 이집트는 시나이 반도의 지하자원에 관심을 갖고 
원정군을 보내면서까지 터키옥과 구리를 확보했습니다. 
마가라 광산에서는 제3왕조부터 람세스 2세 시대까지 
1200년이 넘는 고대 이집트의 흔적이 발견됩니다. 

이전 얘기에서도 말했듯이, 아직 철기시대에 이르지 못한 고대 이집트에게는
구리로 만든 청동기가 무기와 고급 장식물을 겸했기에 
구리 광산은 반드시 확보해야만 하는 보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마가라 광산에서 20Km 떨어진 세라비트 엘카딤에는 하토르 신전이 있는데 
12왕조 초기부터 람세스 6세까지 800년이 넘는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고대 이집트의 지배권이 미친 곳에 하토르 신전이 존재하는 건 당연하겠죠.

세라비트 엘카딤에서 10Km 떨어진 와디 카리트에는 터키옥 광산이 있는데 
여기 역시 중왕국 시대와 람세스 왕조 시대의 비문들이 발견됐습니다. 
엑소더스의 시기가 정확히 언제인지 학자들 간의 의견이 분분하다고 할지라도 
그게 어느 시기가 됐든 모세5경에는 
마가라 구리광산과 세라비트 엘카딤의 하토르 신전, 
와디 카리트의 터키옥 광산이 언급되어야 합니다. 

엑소더스의 이동경로에 이 세 지점이 있기 때문에! 
하지만 출애굽기의 저자는 시나이의 지리에 절대적으로 무지합니다. 
출애굽기의 저자는 시나이 반도에서 갈증과 배고픔으로 짜증내는 
히브리인들의 일상 외에는 시나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전혀 알지 못합니다. 

모세는 시나이에서 40년 동안 유목민의 나라를 운영했지만 
출애굽기의 저자는 모세의 이동경로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조차 전혀 모르거나, 
혹은 모두 무시하고 삭제한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의 학자들은 모세의 엑소더스 경로가 
고대 이집트 광부들의 광산 개척로와 일치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고대의 지하자원은 현대의 현금과 똑같은 가치를 지녔기에, 
국가를 운영하려 했던 모세가 시나이 반도의 광산을 
우선적으로 확보하려 한 것은 당연합니다. 

흔히들 모세5경의 저자가 모세라고 착각하지만, 
진짜 모세가 작성했다면 시나이의 지리에 대해 무지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시나이의 지하자원 확보에 대해 일부러 외면하고 기록으로 남기지 않았을 리도 없습니다.

만약 모세5경의 저자와 제가 동시대 인물이라면 이렇게 묻고 싶습니다.
네가 모세에 대해 아는 게 뭐냐? 혹은,
네가 모세에 대해 숨기려고 하는 건 뭐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댓글실명제 21-02-04 02:57
 
그래서 코로나는 니들이 다 쳐먹고 간다는거지 세상에 나오지말고 다쳐먹고 가거리~~이게 신의뜻이다 아멘
우주신비 21-02-04 07:58
 
모세가 살던 시대에는  기록할만한  종이 같은 것이 없었는데 모세가 기록? 
말짱 거짓말이고  먼 후일 파피루스라는  것이 나온 이후에  누군가가  지은 것이라고 봐야함
     
헬로가생 21-02-04 22:00
 
돌판에 세겼겠쥬. ㅋㅋㅋ
          
우주신비 21-02-05 11:13
 
당시에 기록할만한 언어라도 있었는지도 의문
0033 21-02-05 14:25
 
염장고기님 와서 한 구절 적어 놓고 뜬구름 잡는 얘기 할 때가 된거 같은데..
     
베이컨칩 21-02-05 15:26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rjsgml012&logNo=70178963905&isFromSearchAddView=true

1~3편까지는 라쿤 시티가 핵을 맞고 4편은 일루미나티 종교에 세뇌, 5편은 우로보로스 바이러스에요 뭔가 있어 보여요 0033님

https://m.terms.naver.com/entry.nhn?docId=5647036&cid=62861&categoryId=62861

뱀의 지식이에요
          
0033 21-02-08 09:53
 
바하2 까지 해보고 안 했어요~
     
kleinen 21-02-05 22:56
 
당신은 선지자 입니까?
     
헬로가생 21-02-06 01:26
 
믿습니다!
          
베이컨칩 21-02-07 13:22
 
https://n.news.naver.com/article/056/0010985361?cds=news_my

이 칩이 특정 외계인 가죽을 씌운 AI 로봇과 연결되면 그야말로 짐승의 표가 될 가능성이 있어요

https://m.youtube.com/watch?v=w7BwbqeuZ80
     
지청수 21-02-08 15:02
 
염장고기라뇨?

베이컨 맛 나는 과자일 뿐입니다.
그래서 저는 예전에 가짜고기라고 부르기도 했습니다만, 언제부터인가 상대할 가치를 느끼지 못해서 보이는 족족 무시를 하다보니 마지막으로 가짜고기라고 언급한 것도 꽤 오래전이 되어버렸네요.
          
베이컨칩 21-02-08 23:41
 
다니엘 12:1 (NRKV) 그 때에 네 민족을 호위하는 큰 군주 미가엘이 일어날 것이요 또 환난이 있으리니 이는 개국 이래로 그 때까지 없던 환난일 것이며 그 때에 네 백성 중 책에 기록된 모든 자가 구원을 받을 것이라

요엘 2:30-32 (NRKV) 내가 이적을 하늘과 땅에 베풀리니 곧 피와 불과 연기 기둥이라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이 이르기 전에 해가 어두워지고 달이 핏빛 같이 변하려니와 누구든지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니 이는 나 여호와의 말대로 시온 산과 예루살렘에서 피할 자가 있을 것임이요 남은 자 중에 나 여호와의 부름을 받을 자가 있을 것임이니라


※ 이제 다가오는 환난은 개국 이래로 없던 환난이에요 지청수님 마귀의 아들 알버트 웨스커의 최후의 발악이기 때문이에요 창세로부터 지금까지 이런 환난이 다시는 없을 정도에요
지청수 21-02-08 14:59
 
모세5경의 저자가 모세가 아니란 것은 이미 성서비평학에서는 널리 받아들여지는 다수설이죠.
가장 치명적인 것이 모세5경 중 신명기의 마지막 장.



모세가 죽을 때 나이 백이십 세였으나 그의 눈이 흐리지 아니하였고 기력이 쇠하지 아니하였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모압 평지에서 모세를 위하여 애곡하는 기간이 끝나도록 모세를 위하여 삼십 일을 애곡하니라 
모세가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안수하였으므로 그에게 지혜의 영이 충만하니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여호수아의 말을 순종하였더라 
그 후에는 이스라엘에 모세와 같은 선지자가 일어나지 못하였나니 모세는 여호와께서 대면하여 아시던 자요
여호와께서 그를 애굽 땅에 보내사 바로와 그의 모든 신하와 그의 온 땅에 모든 이적과 기사와 
모든 큰 권능과 위엄을 행하게 하시매 온 이스라엘의 목전에서 그것을 행한 자이더라 
-신명기 34장 7~12절



모세가 죽은 후의 장례 절차가 기록되어 있고, 글의 분위기가 망자를 칭송하는 분위기입니다.
자서전이 아니라 위인전에서나 볼 법한 내용이죠.
 
 
Total 4,2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21729
4208 천주교와 개신교(그 중 장로교)의 9WON 관점 차이 (3) joonie 04-19 97
4207 몰몬교 선교사 추억 이름없는자 04-18 98
4206 전 세계에 알리는 예수님의 경고 메시지!! (2) 유성검 04-18 113
4205 인류원리 / 인간중심원리 (anthropic principle) (7) 이름없는자 04-16 231
4204 정직을 버린 인간들이 수승하다 하려 하려 하는데 자기 자신이 … 태지2 04-15 105
4203 우리한국인은 서양사상에 지난 70년간 속고 살아왔다 (18) 방랑노Zㅐ 04-13 502
4202 어느 개신교인의 하소연과 댓글 (14) 우주신비 04-13 423
4201 어떻게 신종현이가 돈 받아먹고 살았겠니? 이게 당연한 것인데 … (3) 태지2 04-07 397
4200 [1인용종교] 신은 지진을 일으켜 여리고 성을 무너뜨렸을까? (9) 임정 04-05 488
4199 유불선, 종교가르침의 정수 (5) 스리랑 04-05 369
4198 예수쟁이들이 거짓말 잘하고 사기를 잘 치는 이유 (2) 우주신비 04-05 340
4197 좋은글 (2) 알랑가 04-04 179
4196 깨달음이라는 허상을 쫒아봐야 매번 그자리.....궁좌실제중도상 … (28) 방랑노Zㅐ 04-04 447
4195 대갈팍이 있는데 이 개 새 대갈팍들을 한 꺼번에 죽여야 할까? (3) 태지2 04-03 177
4194 로코의 바실리스크 (정보위험 주의) 이름없는자 04-03 148
4193 뉴컴의 상자 역설과 기독교의 구원예정론 (7) 이름없는자 04-02 253
4192 개 쓰뢰기들, 나쁜 짓을 한 인간들이 벌을 받지 않으려 하는 이… 태지2 04-02 117
4191 기독교 복음 전도는 정보위험을 끼치는 악행 이름없는자 04-02 123
4190 이 거룩한 도시, 천국에는 티끌만한 작은 죄라도 있다면 들어 올… (5) 유성검 04-01 231
4189 미카엘이 알려주는 여호와의 실체 유란시아 04-01 225
4188 개 쓰래기들이 그 행태을 참을 수 있을까? 그 거짓된 짓을 하고 … (4) 태지2 03-31 208
4187 유성마카나 돼지고기한테 질문 (9) 헬로가생 03-30 354
4186 지옥을 보고 오다!! (필립 만토파의 지옥간증) (4) 유성검 03-28 486
4185 거짓말 저렴한 종교와 있는 것의 차이점.... (9) 태지2 03-25 454
4184 미국 개신교와 미국 QAnon/트럼프 음모론 (1) 이름없는자 03-24 3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