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21-01-11 15:13
[1인용종교] 모세의 누나 미리암의 정체는? 두번째
 글쓴이 : 임정
조회 : 444  

  미리암이 구약에서 가장 부각된 역할은 모세가 쿠시인 여자를 아내로 맞을 때 아론과 같이 극렬하게 반대할 때뿐입니다. 
게다가 반대하는 이유가, 문맥에 전혀 어울리지 않게 신이 누구와 얘기를 나누었냐는 것입니다. 
모세만 신과 얘기한 게 아니라 자기들도 신과 대화했다고 주장합니다. 

둘의 주장이 틀렸나 맞았나 하는 건 현대의 우리들이 판단할 문제는 아닙니다. 
신이 누구와 소통했는가가 중요한 게 아니고 미리암과 아론이 왜 모세의 새 아내에 대해 반대했는가 하는 겁니다. 
출애굽기의 필자는 미리암과 아론이 모세의 아내에 대해 반대하는 이유를 밝혀야 하는데, 
합당한 이유를 서술하기는커녕 엉뚱한 답변으로 이 사태를 모면하려는 자세를 보여줍니다. 

  우리가 여기서 성경의 주석자가 달아놓은 답변을 무시하고 객관적으로 상황을 바라보면, 
모세의 새 아내에 질투하는 미리암의 모습만 남게 됩니다. 
무엇보다 미리암이란 이름의 뜻은 ‘반항적으로’란 의미입니다. 
고대는 여자의 신분이 남자에 종속되었습니다. 
그 당시 대체 어느 부모가 딸의 이름을 '반항'이라고 붙이겠습니까? 
강력한 신분사회에서는 여자뿐만 아니라 남자에게도 차마 '반항'이라는 이름을 붙이지 못합니다.
 다시 말해 이건 후세의 필경사들이 전적으로 짜맞추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모세의 결혼을 반대한 여자가 있었고, 편의상 그 여자의 이름을 반항의 의미로 ‘미리암’이라 붙입니다. 
위대한 지도자의 결혼을 감히 반대한 여자의 존재가 껄끄럽기 때문에 ‘누이’라는 설정을 덧붙이고, 
모세의 이집트 이름을 설명하기 위해 그 누이가 모세를 구해준 것처럼 이야기를 엮어 짭니다. 
결론적으로 미리암은 본명이 아닙니다. 누이도 아닙니다. 

덧붙인다면, ‘누이’는 고대 이집트에서 남편이 아내를 부르는 가장 흔한 애칭입니다.
 고대 이집트의 이시스 여신은 오시리스의 아내이면서 누이이기 때문에, 아내를 누이라 부르는 애칭이 유행이 된 겁니다. 
종교가 사회를 통째로 지배하는 사회니까, 신화가 사회의 애칭까지 지배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아니, 누이도 아닌데 아내를 누이라 부른다고? 
이게 이상하게 여겨진다면 좀 비슷한 예로 한국을 들겠습니다.
 ‘마누라’라는 말은 세자빈에게 쓰는 존칭어 ‘마노라’가 발음이 변형된 겁니다. 
아내를 높여준다고 장난스럽게 부르는 말이, 이제는 존칭의 의미는 없고 평범하게 바뀌었습니다.
 이제 마누라에서 세자빈의 존칭의 의미를 떠올리는 사람은 아무도 없죠. 

  옛날에는 2차 성징이 나타나는 열 다섯 살 즈음에 혼인했고 바로 아기를 낳았습니다. 
모세가 사람을 죽이고 사막으로 달아나던 때가 몇 살 무렵이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이미 고대 관습상 혼인을 했을 것입니다. 

  추측컨대, 미리암이 모세의 새 아내에 대해 극렬 반대한 이유는, 
미리암이 모세가 이집트에 있었을 당시에 첫번째 부인이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모세가 사막으로 달아난 이후 십보라라는 여자를 얻어 재혼한 것까지는 미리암이 용납할 수 있었지만, 
쿠시 이방인 여자까지 아내로 얻은 것에 대해 미리암의 질투가 폭발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니까 아론은 모세의 친형이 아닌 처남이며 미리암이 모세의 첫 번째 부인이었던 것이고, 
미리암을 모세의 누이라 한 것은, 고대 이집트에서 아내를 누이라 부르던 애칭의 흔적이 남아 있었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야, 이건 어거지다............라고 생각하신다면,
이집트 군대의 추격을 뿌리치고 탈출해서 기뻐서 춤춘 미리암은 단 두 줄 언급에 불과한데
지도자 모세가 쿠시 출신 여자를 얻은 것에 대해
아론과 미리암이 극렬하게 반대했던 부분은 민수기 12장에 왜 자세하게 나올까요?
그것도 앞뒤 맥락도 안맞는데 말입니다.
아론과 미리암이 신과 대화했느냐 여부가 모세의 여자 간택의 이유가 됩니까?

모세의 이방인 여자 아내에 대해 아론과 미리암은 같이 반대했건만
문둥병은 오로지 미리암만 걸렸고 미리암만 진영 밖으로 쫓아내 7일을 가두기까지 합니다. 
이건 지도자의 스캔들을 무마하려고 하는 시도로밖에 안보입니다. 

민수기 12장은 지도자 모세의 여성 스캔들을 묻어두기 위한 대국민 보도 자료로 보입니다. 

다음에는 모세의 이름에 대해 얘기해볼까 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방랑노Zㅐ 21-01-11 18:50
 
당시 대 제사장이던 아론이
모세의 처남이었군요 친형으로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아무튼
모세의 창작에 가까운 (또 다른 가설로는 수메루.메소포타미아 창조신 교리를 카피하여 편집개조한)
유대교 교리기틀을 세워 기록으로 남기는대
지대한 입김을 작용한 인물 아론으로 알고 있습니다
잘못알고 있다면 댓글적어 알려주시면 감사하게씁니다

재밌게 잘 읽고 있습니다
지청수 21-01-11 20:07
 
재미있는 주장이지만, 기록과 어긋나는 부분이 좀 있네요.

여호와께서 모세를 향하여 노하여 이르시되 레위 사람 네 형 아론이 있지 아니하냐 그가 말 잘 하는 것을 내가 아노라 그가 너를 만나러 나오나니 그가 너를 볼 때에 그의 마음에 기쁨이 있을 것이라
-출애굽기 4장 14절

아므람은 그들의 아버지의 누이 요게벳을 아내로 맞이하였고 그는 아론과 모세를 낳았으며
-출애굽기 6장 20절


미리암에 대한 기록 중 모세의 누이라고 적은 구절은 못 찾고, 단지 아론의 누이라고만 나온 것만 보이네요.

아론의 누이 선지자 미리암이 손에 소고를 잡으매 모든 여인도 그를 따라 나오며 소고를 잡고 춤추니
-출애굽기 15장 20절


만약 누이가 아내를 칭하는 다른 명칭이었다는 님의 가설이 맞다면 아론의 부인이라고 볼 수는 있겠지만, 이것도 근거는 충분해보이진 않습니다. 하지만 요즘 남편도 오빠라고 부르는 걸 보면... 가능성이 아예 없어보이진 않네요.ㅎㅎ

덮어놓고 믿긴 힘든 이야기이지만 재미있는 추론이네요. 다음글도 기대하겠습니다.
팔상인 21-01-11 22:25
 
수년 전에 종철게에 "좋은 종교인은 어떤 종교인인가?"라는
질의를 남겨주신 분이 계셨습니다

그때 전 이렇게 정리하고 댓글을 달았죠
스스로 생각하는 것은 당연히 자유고
그것이 사실이라 적시하려는 주장만 아니면,
괜찮다고요

즉 자기 내적인 믿음이나 결론은 자유입니다만,
그걸 외적으로 드러내며 진실이라 주장한다면
그것은 비난의 대상이라는 취지였습니다

그 경계를 잘 가늠하시는건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그걸 지켜주시는 걸로 보여서 호의적입니다
1인 종교라는 표현이 이와 병존되는 표현이거든요

이 지점에서 전 "호의적인 종교인"인이 출현하셨다 평하고 싶습니다
이런 모습이 이신론의 전형이자 순수를 지키는 과정일테니 말입니다
 
 
Total 4,1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20343
4171 [1인용종교] 고대 이집트인의 사후세계관 (2) 임정 03-02 74
4170 두건 유일구화 03-02 39
4169 버블 유일구화 03-02 36
4168 한국 역사에 대한 중국과 일본의 공조와 실태 (5) Lopaet 02-27 271
4167 예수, 구원론을 부정하다 (2) 하얀그림자 02-27 175
4166 [보도] 코로나 백신에 전자칩 혹세무민 하는 토속원시종교 (3) 이름없는자 02-26 236
4165 [1인용종교] 현재는 아무도 따르지 않는 모세의 가르침 (9) 임정 02-24 299
4164 팔매 (6) 유일구화 02-23 143
4163 침묵 유일구화 02-23 89
4162 퍼시비어런스 탐사개시 기념으로 와봤는데 저 찐따새낀 아직도 … (4) 식쿤 02-23 224
4161 [1인용종교] 모세는 과연 히브리 민족을 이끌고 이집트를 탈출한… (5) 임정 02-21 279
4160 지구가 평평한데 화성탐사로버는 어딜 간 걸까? (20) 헬로가생 02-19 603
4159 개신교 거리영업 안되니 과외로 포교 (7) 댓글실명제 02-18 453
4158 [보도]"'코로나19'로 교회 신뢰도 급락…1년 만에 32%→21%" (12) 이름없는자 02-14 766
4157 비개신교인중 한국교회를 신뢰한다는 비율은 불과 9% (1) 이름없는자 02-14 360
4156 [1인용종교] 성경의 신의 말씀은 어디까지 진실인가? (3) 임정 02-14 281
4155 기독교가 허구로 밝혀지자 멘붕이온 과학계 (2) 공허s 02-14 520
4154 [펌] 코로나와 기독교 (1) 이름없는자 02-12 336
4153 잡종견들이 아직도 교회 선전하냐~~ (1) 댓글실명제 02-11 313
4152 유익한 설교 말씀입니다 [개국 이래로 없던 환난] (16) 베이컨칩 02-09 432
4151 [1인용종교] 성경의 수많은 40 중에 진짜 40은? (2) 임정 02-08 319
4150 목사님들이 하시는 일이 너무 많으세요. ㅠㅠ (6) 주예수 02-08 397
4149 교회의 헌금 실태 (16) 갓라이크 02-05 869
4148 [1인용종교] 모세5경의 저자는 시나이 반도를 모른다 (13) 임정 02-03 501
4147 '목사에게 교인은 봉?'..5조 헌금 강요 교회의 '이면�… (1) 우주신비 02-03 3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