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10-15 22:54
이렇게 여쭤 본적이 있었다
 글쓴이 : akrja
조회 : 368  

큰스님께서는 어떤 계기로 소식을 들어셨는지 여쭤보니

경을 읽다 껍데기를 벗어라 란 구절에서  개안하시고 기뻐서 우셨다고 하시더라


껍데기란 무엇인가? 글과 뜻에 속지말라

개구즉착이란 뜻을 깨달아야 한다


여태까지 속았다 

글을 읽고 뜻을 헤아리는 그놈을 관하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krja 19-10-15 22:59
 
아뢰야식이 티끌만큼이라도 움직인다면 천길낭떠러지로 떨어진다
방랑노Zㅐ 19-10-16 13:15
 
인간은 모두 언어와 문자를 사용합니다

표현을 위해서 입니다

철학에 영향 받은 이들은 철학개념어를 빌려와 자신을 표현합니다
성경의 영향을 받은 이들은 성경절구를 빌어와 자신을 표현합니다
불가의 영향을 받은 이들은 불경의 교종법문을 빌어와 자신을 표현합니다
선(禪)가의 영향을 받은 이들은 문자를 버립니다 - 이심전심 불립문자 교외별전 ,,,이하 생략.
네이티브 인디언들의 수많은 부족들은 나바호족 같은 극히 일부 부족말고는
아예 버릴 문자 조차 없었습니다 그래도 가르침이 전해지고 소통합니다

문자를 다루는 일에 가장 특화된 경지에 이른 이들은 시인들입니다
한 줄 쓰기 위해 수 없는 고심을 합니다
이유를 물어본 즉
쓰여진 단어 자구 보다 더 중요한
"행간"이 전하고자 하는 의미 때문이다
글자와 글자 사이 글이 없는 곳에 의미가 들어 있다는 뜻이 됩니다
     
팔상인 19-10-16 23:21
 
이런 얘기가 흥미가 있으실지 모르겠지만 일단 던져봅니다

아무리 최적의 표현이라도 현실에서의 경험을 언어로 환원할 때는
소실되는 현실이 포함되는게 필연적입니다

그래서 완벽한 표현이란건 이상일 뿐이지 실존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언어로 좀 더 가까이 가는 것은 허용되어 있습니다
보통 철학을 한다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실수는
합리로만 현실에 접근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여기에 매몰되면 결국 '이념놀이' 밖엔 안되는 것이지
현실에 비중있는 영향을 끼치진 못하죠

철학이란건 인간의 이성을 근간으로 하는 합리중심의 표현인데,
사실 이것만으로는 현실의 묘사에 상당한 공백이 있습니다

왜냐면 인간의 언어란 것 자체가 감성의 모태에서 부여되는 것이고
그 감성의 기반 위에서 언어적 규정을 통해
표현의 균형과 조화를 가져야 거기서
감탄이나 감동 같은 정도의 차이만 다른
공감들이 잉태되는 것이며 이것이 타인에게 현실적 영향력을 갖는데
어설프게 철학을 다룰수록 대부분 그걸 놓치죠
가끔 이에 대한 반기를 '대문호'로 호칭되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작품으로 세우기도 합니다

그래서 현대철학은 심리학의 기반 위에서
철학을 세우는 것이 형이상적인 '새로운 진보'입니다
이것을 과거엔 구체화할 수 없었기에 현명했던 우리의 조상들은
'여백'으로 표현한 것이었고
현대는 이 여백에도 형체를 부여할만큼 지성이 발달된 시대이지요

우리의 조상들은 현대엔
합리성이라 불리는 영역에도 잠재력을 보였지만
'주의력'이라는 영역에도 잠재력을 보이셨습니다
          
방랑노Zㅐ 19-10-17 12:11
 
전체적으로 동감하는 글입니다

언어와 문자라는 표현 수단은 이심전심에 비교하면 참으로 왜곡 해석 될 소지도 다분합니다
(이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이글에 적혀진 단어나 구절들이 제대로 전달 될까 .회의적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같은 언어 영역권 에선 그 만한 보편적 소통 방식도 달리 찾아보기 힘듭니다
어떤 면에선 바디 랭귀지와 표정 등이 더 의사표현에 적합할 때가 (특히 말이 안 통하는 외국에서 소통할 때)
무척 많습니다

관념과 실재-인식론과 존재론에 몰입해 대립하며 몇백년을 지속해 오던 서양철학은 21세기에 이르러
언어 중심적인 영미 분석철학과
반 언어주의의 유럽 대륙철학(현상학)으로 양분됩니다
이러한 양분화 과정에서 논리 실증주의로 부터의 탈피로 변화를 보이기 시작하며
현대철학은 영역의 확장 과정에 있습니다
과학 (특히 양자역학 등장).사회학. 심리학. 수리논리학. 정신분석학. 환경학. 생물학.
인공지능 등이 논의에 포함되며
여타 메타 철학들 까지 대두 되어
질보다 양적인 다양한 확산 과정 중에 있습니다

지식의 탐구 전개 라고 불릴 수도 있는 서양철학의 반대편에
지혜의 보고라 불릴 수도 있는 동양철학이 자리합니다
다른측면에 종교철학이라는 분야가 있지만  경전중심으로 전개되어 오고 있습니다
태지1 19-10-18 16:59
 
앎에는 저런 전철이나 여러가지 일이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폼 내려고 그를 적은 것 같은데 자신에 대한 비교의 글이 없는 것입니다.

이런 글에도 좋다 하고 느끼는 사람이 있다면.... 이 사람은 그 것에 대하여 부처 공부를 한다 한 사람일 것인데, 묻지 않는 사람일 것입니다.
무좀발 19-10-19 18:35
 
주인이 잠든사이에 노새는 당근장수를 뒤좆는다...
참으로 기가 막힌일 입니다.
 
 
Total 3,47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3493
3473 유전의 꿈 이야기 (2) 유전 21:05 39
3472 사망에서 생명으로 - 명설교 회개하여라 20:35 17
3471 한반도 예언 - 대도인 이야기 (2) 유전 11-17 338
3470 (펌) 목사가 말해주는 신천지 신도들의 광기어린 행동 (12) 유전 11-16 532
3469 아름다운 천국. 02편. 돌통 11-16 96
3468 문짝 (1) 유일구화 11-16 77
3467 편히 죽을 수가 없는 자들 (39) 유전 11-15 301
3466 아름다운 천국. 제 01편.. (3) 돌통 11-15 129
3465 전광훈 목사, 문재인 대통령에 "하나님이 심장마비로 데려갈 것" (4) 너를나를 11-14 479
3464 저의 개인적인 기독교에 대한 생각. (64) 돌통 11-14 284
3463 어느 연예인의 기독교 신앙과 삶. (3) 돌통 11-14 206
3462 "주님의 경고!.. 혀를 지켜라!!" (5) 무명검 11-14 251
3461 기독교적 마음으로 한마디 (1) 보릿자루 11-13 121
3460 신천지 교회 이만희 교리의 오류이자 문제점 (1) 유전 11-13 374
3459 故이병철 마지막 질문 24개, 그것에 답했던 차동엽 신부 선종 (1) 유전 11-12 564
3458 불교을 모르는 사람의 한 마디 (1) 보릿자루 11-12 241
3457 교회서 여성 교인 성폭행 혐의 남성 신도 징역 6년 선고 (2) 우주신비 11-12 400
3456 그 낯빤대기, 그 얼굴, 그 모양 그대로는 도저히 만날 수가 없어. (2) 유전 11-12 191
3455 골로새서 3장 15절 말씀 무명검 11-12 94
3454 두가지 믿음 - 명설교. (2) 회개하여라 11-11 173
3453 이슈게에 있는글중 장례식 결혼식 얘기 있던데 (1) 나비싸 11-11 108
3452 신천지 10만 명 수료식 성공 개최로 복음전파 새 역사 (16) 유전 11-11 489
3451 부처님 말씀.. (화엄경). 바다와 파도.. (1) 돌통 11-10 190
3450 짙은 장식이나 화장 (23) altaly 11-10 167
3449 전강선사의 서산대사를 회상하며 설한 법문 (1) 유전 11-10 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