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10-14 05:51
물은 흘러서 어디로 가나 .....
 글쓴이 : 방랑노Zㅐ
조회 : 326  


노자(老子)의 도경과 덕경 합본은
동양의 철학서중 가장 많이 번역된 책이라고 합니다 
수많은 한문번역 주석과(고어 > 현대어로) 주석서들 
수많은 인종들의 각종 알파벳 언어로 번역되어 달린 주석서들 까지 합치면 수만권이 넘으며 
한글로 번역된 주석서만 해도 100여종이 넘으며 지금 이 시절에도 계속 쓰여지고 있습니다 
언어학자의 번역들
철학자의 번역들
사회학자의 번역들등
이렇게 많은 주석서가 나오게 되는 이유가 
도덕경의 구조가 다면체와 같은 특성때문에 
보는 방향에 따라 
또한 해석하기에 따라 
객관적 통설이 이루어 지지 않고 각각 다른 견해가 나오는 탓이라고 합니다 


도덕경의 핵심사상 5가지중 하나라 불리는 물에 대한 이야기만 적어봅니다 
 
노자는  
인간수양의 근본을 
물이 가진 일곱 가지의 덕목
수유칠덕 (水有 七德)에서  
찾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가장 빼어난 것은  상선약수 (上善若水)
곧 물처럼 사는 것 이라고 하였으니



[물처럼 살다]  

도덕경은 마치 다면체 처럼 해석하는 사람에 따라 의미가 각각 
달라지기도 하는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제 주관적 시야로 풀어낸 작성글을 올려봅니다 
(가독성을 위해 존대어를 생략합니다)



인간존재는 탄생시에 때묻지 않은 하얀 백지장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첫 숨을 들이 쉰 이후로 큰소리로 울부짖고 나서
집착에 가까운 움켜쥠의(연약해 보이는 유아들의 손가락 완력은 상상초월할 수준이다) 
유년시절이 당분간 지속된다 
지상에 매달려 안착하고자 하는 적응력의 놀라움이기도하다

때때로 아이들의 모습에서 우리는 인간이 살아가야 할 본성적 태도를 
말없이 가르치는 스승의 모습을 보게 되기도 한다 
그 순수를.....



이제 이 글의 주제인 "물처럼 살다"를 허튼소리처럼 썰해 봅니다  


1. 
수원지 산등성이 옹달샘으로 부터 솟아나온 물은 
1급수에 해당하는 맑고 깨끗한 물이다 
마치 어린아이들과 같다 
이 맑은물이 조그만 개울을 만들며 흐를땐 
졸졸졸 물소리는 밝고 유쾌하며 동시에 시끄럽고 가볍기 그지없다 


2.
계곡을 지나 흐르며 여러 줄기들이 모여 굵어진 물은 
물살이 힘찰수록 곳곳의 바위들에 부딪치며 부서지고 깨어진다
때때로 폭포를 만들며 급격히 추락하기도 하고 
낙엽이 고인 웅덩이에서 멈추어 썩어가기도 한다 (소낙비가 오기전까지 ...)
그리하므로 
희노애락의 물길을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3.
흘러서 모인 커다란 강물에 이르러서 
비로서 느리고 도도하게 흐르며 장강을 이룬다 
강바닥부터 수면까지 삶의 깊이를 지니지만 
깊은 만큼 강물은 탁해진다 
지식이(지혜가 아닌) 깊어질수록 무겁고 탁해지는 법칙이 물에서도 작용한다


4. 
오랜 시간이 흘러 강물은 바다로 모이고
바다의 놀라운 자정작용은 탁한것은 심해로 내리고 맑은것은 위로 올리며
깊고도 맑은 물을 완성한다 

그러나 아쉽게도 소금기가 가득한 물이다 


5.
바다위 맑은 물은 태양빛을 받으며 기화되어 
구름이 되고 소낙비가 된다 







물처럼 산다는 것은 탁한것을 껴안고 가는 흐름이자 정화의 상징이며 
구름이 되는 꿈이다 

물처럼 산다는 것은 느리고 고요하게 흔들림 없이 사는 것이 아니라 
철딱서니 없는 시기를 거쳐 
희노애락을 겪으며 
썩어서 고이는 비극까지 모조리 겪으면서도 

알파와 오메가 곧
맑은 옹달샘과 심해의 깊음을 동시에 지니며 살고자 함이다 




"티없이 맑고 유쾌하면서도 깊은 심도있는 물"이 되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내공을 더 쌓아야 할 숙제로 남습니다 





수채화는 모두 아시다시피 물의 그림입니다 
물이라는 방편을 통해 형상을 이루고 칠하고 지우고 딱아내며 
결국 가볍고 투명하게 비워내는 작업에 속합니다 


유화는 불꽃의 그림입니다 
탑처럼 쌓아올린 뒤 불피우고 연소시키는 유화는 빈센트 반고흐의 그림처럼 
심신을 던져서 스스로를 연소 시키는 심각한 작업에 속합니다 


기름과 물이라는 상대적 속성을 극복하고 
합치되어 정반합을 이루기 위해선 부단한 그림수련을 해야만 가능해 지는 것이므로 
쌍입 실험을 계속합니다  
기술적이고 정교한 복잡 다단함으로부터 - 담백 명쾌함으로의 전환을 위해서 ....



수채화를 구상하다가 노자의 물이야기를 허튼 소리로 적어 보았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krja 19-10-15 23:12
 
연자가 물에게 물었다

그대는 누구인가?

지금은 개천을 흐르고 있으니

나는 시냇물이요

어느날 연자가 물에게 물었다

그대는 누구인가?

지금은 생명의  젖줄을 잉태시키는 강물이요

어느날 연자가 물에게 물엇다

그대는 누구인가?

지금은  만물을 생육시키고 잇는 바다요

연자가 물에게 물었다

그대는 시내물이기도 하며 강물이기도 하며

바다이기도 한데 그대의 진짜는 어느것이 그대의 모습인가?

물이 연자에게 답하길..

나는 물이요 시냇물도

강물도 바다도 나는 항상 물이엿소

시내가 되어 그 인연에 충실하였으며

강이 되어 그 강의 인연에 충실하였으며

바다가 되어 그 바다의 인연에 충실하엿으니

나는 시내이며 강이며 바다며 곧 물이니

나는 하나이며 곧 전체인 물이요

라고 답했다
방랑노Zㅐ 19-10-16 12:47
 
흔들리지 않고 피는꽃이 어디 있으랴 .....

존재는
1. 시련
그가 태어난 환경 ( 금수저든 흙수저든) 상관없이
생존한다는 자체가 시련의 연속 이기도 합니다
시련은 자아를 탄탄하게 형성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과도하면 절망상태로 까지 진행시키는 위험도 도사리고 있습니다
생존과정 에서의 시련은 독이자 약이라는 양면성을 지닙니다

2. 극복
극복의지는 인간에게만 한정되 있지 않습니다
지상의 모든 생멸하는 물질은(우주먼지 조차도) 환경과 조건을 점진적.혁신적.저항적 방식으로
극복을 시도하고
생생화화 (生生化化)하며 생이 생이 되어 이어갑니다
극복이란 목적이라기보다는 극복행위 자체가 생존의 필수불가결 원칙입니다
극복하지 못한 생명체는 도태되어 사라져가는게 자연과 인과의 법입니다

3. 성취
극복한 생명체는 성취에 이릅니다
성취의 영역과 폭은 무한대여서 등급을 정하거나 순위를 정할수 없습니다
성취자들은 몇천년이 흘러도 존경받으며 이름을 남기기도 하고
또는
영원한 비밀행처럼 무명무실속에 편재하기도 합니다
그 조차 참으로 멋진일입니다

열거된 1.2.3 항목은 각각 구분되어져 일방향적으로 진행되는 계단식 개념이 결코 아닙니다
시공속에서 동시에 작용하며 동시에 소멸을 반복하는
삼라만상 생명체들의 "생 ( 生. living )" 자체 라고 말해집니다
 
 
Total 3,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3461
3466 아름다운 천국. 제 01편.. 돌통 18:19 10
3465 전광훈 목사, 문재인 대통령에 "하나님이 심장마비로 데려갈 것" (3) 너를나를 11-14 305
3464 저의 개인적인 기독교에 대한 생각. (55) 돌통 11-14 174
3463 어느 연예인의 기독교 신앙과 삶. (2) 돌통 11-14 115
3462 "주님의 경고!.. 혀를 지켜라!!" (5) 무명검 11-14 211
3461 기독교적 마음으로 한마디 (1) 보릿자루 11-13 103
3460 신천지 교회 이만희 교리의 오류이자 문제점 (1) 유전 11-13 342
3459 故이병철 마지막 질문 24개, 그것에 답했던 차동엽 신부 선종 (1) 유전 11-12 513
3458 불교을 모르는 사람의 한 마디 (1) 보릿자루 11-12 209
3457 교회서 여성 교인 성폭행 혐의 남성 신도 징역 6년 선고 (2) 우주신비 11-12 374
3456 그 낯빤대기, 그 얼굴, 그 모양 그대로는 도저히 만날 수가 없어. (2) 유전 11-12 164
3455 골로새서 3장 15절 말씀 무명검 11-12 83
3454 두가지 믿음 - 명설교. (2) 회개하여라 11-11 153
3453 이슈게에 있는글중 장례식 결혼식 얘기 있던데 나비싸 11-11 96
3452 신천지 10만 명 수료식 성공 개최로 복음전파 새 역사 (16) 유전 11-11 450
3451 부처님 말씀.. (화엄경). 바다와 파도.. (1) 돌통 11-10 164
3450 짙은 장식이나 화장 (23) altaly 11-10 154
3449 전강선사의 서산대사를 회상하며 설한 법문 (1) 유전 11-10 79
3448 한반도의 禪불교와 전사들 (3) 방랑노Zㅐ 11-10 143
3447 우주의 탄생 (11) 유일구화 11-10 253
3446 총각김치 유일구화 11-09 83
3445 (석가모니의 설법) - 우주와 지구와 인간의 탄생 (3) 유전 11-09 175
3444 11월 (3) akrja 11-09 84
3443 동장군 유일구화 11-09 72
3442 '타작마당' 신옥주 씨, 2심 징역 7년 선고 (2) 우주신비 11-07 3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