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5-06 21:56
니체의 명언 ..
 글쓴이 : 뻥독이
조회 : 434  

동료가 필요한 이유

 

함께 침묵하는 것은 멋진 일이다. 그러나 그보다 더 멋진 일은 함께 웃는 것이다.

두 사람 이상이 함께 동일한 체험을 하고 함께 감동하고 울고 웃으며

같은 시간을 함께 살아간다는 것은 너무도 멋진 일이다.. -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시작의 중요성

 

모든 것의 시작은 위험하다. 그러나 무엇이든지 시작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시작되지 않는다.. -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완전연소의 삶

 

지금 이 인생을 다시 한 번 완전히 똑같이 살아도 좋다는 마음으로 살아라.. -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일의 또 다른 효과

 

인생에서 우울한 일을 당했을 때 익숙한 작업에 몰두함으로써 현실의 문제가 초래하는 우울함과 걱정에서 한발 물러설 수 있다. 해결되지 않는 문제에 스스로의 마음을 너무 괴롭히지 말아라. 일에 몰두함으로써 걱정에서 멀어져있는 동안 틀림없이 무언가가 달라지게 된다.. -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흙발로 들어오는 사람은 사귀지 마라

 

친해지면 상대의 개인적 영역에까지 성큼 발을 들여놓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종류의 인간과는 결코 교제하지 말아라. 그런 사람은 가족처럼 사귄다는 것을 빌미로 결국 상대를 자신의 지배 아래, 영향력 아래에 두려고 하기 때문이다. 교우관계에서도 서로를 혼동하지 않는 주의와 배려가 중요하며, 그것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친구로 지낼 수 없다.. - 방랑자와 그 그림자

 

 

가짜 교사의 가르침

 

이 세상에는 진짜같은 가짜 교사가 너무도 많다. 그들이 가르치는 것은 세상을 살아가는데 마치 도움이 될 것 같은 말들이다. 이런 일은 득이된다, 이런 판단은 손실을 가져온다, 사람들과의 교제는 이렇게 해라, 인맥은 이렇게 넓혀라, 이런 일은 이래라 저런 일은 저래라.. 조언한다. 그러나 차분히 생각해 보라. 가짜 교사가 가르치는 것은 모두 가치 판단일 뿐이다. 그들은 인간과 사물에 대한 본질을 어떻게 파악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조금도 가르쳐 주지 않는다. 이렇듯 인생의 본질마저 모르고 살아가도 좋은 것인가.. - 권력에의 의지

 

 

'니체의 말'에서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3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2940
3361 아버지의 나라가 임하옵시며 VS 여자의 나라가 임하옵시며 (24) 유전 09-22 300
3360 끝이 없는 길 - 박인희 (2) 심외무물 09-22 106
3359 그리고 자신의 현실부터 먼저 보려 해야지... 다시 과거부터 보… (5) 태지1 09-22 153
3358 (1) 유일구화 09-20 150
3357 (1) 유일구화 09-20 96
3356 거울 (6) akrja 09-20 169
3355 중동국가 이슬람 수니파 시아파 그리고 쿠르드족 (3) 엑스일 09-20 252
3354 한민족의 진선미 북두구진 09-19 283
3353 일반논리학과 초월적(특수)논리학 - 순수이성비판 초간단 설명 (15) 유전 09-19 314
3352 고대 그리스; 진선미; 지덕체 (10) 지청수 09-18 371
3351 "전광훈 목사 무혐의, 수사 다시 해달라"..고발인 항고 (2) 너를나를 09-18 334
3350 먹사들이 설교할 때 자주 하는 말이 있다 (14) 우주신비 09-18 402
3349 8개 교단, 전광훈 목사 ‘이단옹호’ 청원키로/ 전광훈 목사 "… (23) 우주신비 09-17 699
3348 경찰, 전광훈 목사 '은행법위반·사문서위조' 무혐의 결… (10) 무명검 09-16 402
3347 전광훈 "내 민족을 내게주소서" 35년전 하나님의 계시! (21) 무명검 09-15 821
3346 성경에 나오는 천국의 24장로는 누구인가? (17) 무명검 09-14 514
3345 동해 (1) 유일구화 09-13 284
3344 기다리는 마음 -엄정행- (1) 심외무물 09-13 205
3343 즐거운 한가위 음악과 함께 (1) 심외무물 09-13 154
3342 예수 귀싸대기 짝짝! (3) 꺼먼맘에 09-12 476
3341 문재인은 들으라(예수께서 가라사대) (25) 무명검 09-12 788
3340 글 삭제함(자삭) (14) 무명검 09-10 455
3339 (능엄경) 말세에 정치질 하는 종교적 스승과 제자들의 죄 (1) 유전 09-10 299
3338 성철스님 아비라 기도 아비라제, 아촉불, 최상의 깨달음 (7) 유전 09-10 466
3337 빤스 근황 (7) 피곤해 09-09 10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