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9-04-18 20:20
모든 불경이 궁극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것
 글쓴이 : 유전
조회 : 726  

모든 불경이 궁극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것. 제법실상, 관조반야, 실상반야

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부처님의 청정하고 묘한 색신은
 시방세계 어디나 나타나지만
 그 몸은 본래 없고 의지 없나니
 그렇게 부처 봄이 참 봄이니라.

부처님의 음성은 걸림이 없어
 교화를 받을 이는 다 듣지만
 고요하여 가거나 옴이 없나니
 그것은 좋은 지혜 즐거운 법문이네.

시방에 두루하여 끝없는 부처
 고요한 법문의 천인(天人)의 주인
 여래의 광명이 안 비치는 데 없어
 이것은 장엄 깃대 미묘한 법문이네.

[유전] [오후 2:45] 이건 화엄경 초입에 나오는 구절인데 제법실상의 관조반야가 되면 일반인들과 똑같이 보거나 듣지만 모든 것에 다 법이 연기되어 나타나는 것을 오직 완전히 깨달은 자만 알아 볼 수 있습니다. 헛것을 보거나 환상을 보거나 그런 것이 아니라 그냥 일상 그 자체로 일어나는 모든 현상 가령, 티브이나 인터넷 뉴스 그리고 길에서 지나가는 사람들 조차 자기들끼리 떠드는 말 속에도 법과 연기의 뜻이 숨어 있어서 그런 것들이 계속 이어져서 뜻도 이어지기 때문에 항상 법을 알게 되어 불경을 안보고도 이치에 걸림이 없이 행할 수 있게 됩니다. 마치 영화 매트릭스를 읽는 것과 비슷합니다.

[유전] [오후 2:45] (중아함경,p. 241)
연기를 보는 사람은 법을 보며 법을 보는 사람은 연기를  보느니라.
(緣起를 見하는 者는 法見하며 法見者는 緣起를  見하느니라.)

[유전] [오후 2:47] 그 몸은 본래 없고 의지 없나니
 그렇게 부처 봄이 참 봄이니라.

[유전] [오후 2:59] 부처님들의 갖가지 묘한
 깨끗한 법의 바다를 보네.

모든 법의 그 진실한 모양
 아주 고요해 의지 없지만
 여래는 그 방편 힘으로
 중생들 위해 나타내시네.

부처님은 그 갖가지 법의
 성품도 의지도 없는 거기서
 온갖 형상을 나타내나니
 그 모양 마치 등불과 같네.

[유전] [오후 3:00] 다 같은 뜻입니다.

[유전] [오후 3:02] 부처님은 그지없는 오랜 겁 동안
 항상 정각 구하여 중생들 깨우치고
 한량없는 방편으로 교화하나니

[유전] [오후 3:03] 등각과 정각이 있는데 등각 이후에 다시 정각을 이루어야 완전한 깨달음입니다.

[유전] [오후 3:04] 등각, 정각.....사전 찾아 보세요.

[유전] [오후 3:09] 불경의 모든 법문 자체가 결국은 위 내용을 위해 설해진 것이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이런 이야기가 끝도 없이 나오는게 모든 불경의 기본입니다.

[유전] [오후 3:14] 법왕은 묘한 법당에 편히 계시어
 그 법신의 밝은 광명 두루 비치나
 법성(法性)은 실상 같아 차별 없나니
 즐거운 음성 바다 법문이 이러하네.

[유전] [오후 3:17] 법왕은 모든 불국토에 있는 부처님들을 뜻합니다. 그 법신의 밝은 광명이 법성이라는 형태로 실상으로 나타나면서 차별이 없으나 일반 중생들은 그것을 알 수가 없는데 그것은 이어져서 일어난다는 연기 인연에 따라 일어난다는 연기가 죄와 업보에 막혀 서로 끊어져서 나타나기 때문에 그렇게 끊어져서 나오는 것이 오히려 자비이기 때문에 일반인들은 잘 알아볼 수 없습니다. 오직 모든 죄와 업이 없어진 자만이 볼 수 있습니다. 그 단계가 정각(묘각, 구경각) 이후입니다.

[유전] [오후 3:18] 기독교에서는 늘 하는 말이 죄에 눈이 가려져서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한다고 하는데 그것이 바로 이것입니다.

[유전] [오후 3:21] 여래 법의 몸은 법계와 같아
 중생을 두루 응해 나타나나니
 법의 왕 여래는 중생을 교화하되
 법을 따라 그대로 다 조복하네.

이 세상의 온갖 묘한 즐거움 중에
 성스러운 적멸락(寂滅樂)이 최상이거니
 번뇌 없는 묘한 법의 부처의 집을
 깨끗하고 뛰어난 눈이 여실히 보네.

[유전] [오후 3:21] 보는 자만 보고 못보는 자는 못보는 것일 뿐이죠.

[유전] [오후 3:26] 여래의 법신은 알 길이 없고
 법계와 법의 성품 또한 그런데
 그 광명이 모든 법을 두루 비추어
 고요한 온갖 법이 다 나타나네.

중생들 어리석고 업장(業障)에 얽혀
 교만하고 방일하여 경계에 매달릴 때
 여래 그들 위해 고요한 법 말하나니
 그들 모두 기뻐하며 즐거이 보네.

[유전] [오후 3:27] 경계는 청정하고 공덕은 바다 같아
 일체 중생들로서 인연 있는 사람은
 부처님 공덕 듣고 보리심 내어
 번뇌를 다 없애고 정각 이루네.

시방의 모든 세계 티끌 수 같은
 부처님 제자들이 모두 모여 와
 부처님을 공양하고 설법 들으며
 법 당기 방편의 왕을 모두 다 보네.

[유전] [오후 3:29] 여러분들이 보기엔 무척 어려운 법문처럼 보이겠지만 내가 보는 입장에서는 어떻게 저리 한 가지 일을 두고 수 없이 다르게 설명을 하는지 게송은 끝없는 시 처럼 느껴질 뿐이죠. 재미로 보는 시(詩)입니다.

[유전] [오후 3:36] 자재한 그 방편은 미혹이 없어
 일체의 공양을 모두 받아 주시고
 차츰 해탈의 도를 보이시나니
 이것은 청정한 그 방편 지위이네.

하나의 법문에서 끝없는 법문
 무수한 겁 동안에 항상 말하되
 깊고 멀고 청정한 뜻 분별하나니
 이것은 두루한 그 묘한 법문이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19-04-18 20:30
 
https://www.youtube.com/watch?v=-3khxqut9zw 유튜브 실시간 방송
심외무물 19-04-18 20:45
 
경전에 나와있는 불설은 사실 무명 중생들을 위한 방편이 주이기에
부처님의 무상정각을 직설한 것과는 차이가 있죠
불경은  제아무리 자유자재 하게 외고 또 이를 꺼꾸로도 술술 풀어헤치는 경지라도
부처의 묘한 경지는 깜깜무소식일 수 있다는 것이죠

부처님이 중생을 교화하기 위한 친절한 교욱서가 경전이지
앎을 자랑하는 수단은 아니라는 것
     
유전 19-04-18 20:51
 
님은 님의 방편대로 님 글을 새로 파서 하세요. 님이 나를 가르친다고 내 경계가 분명한데 내가 님의 말을 듣겠습니까? 님 말 보다 난 불경을 더 좋아합니다. 내가 불경을 좋아하는 건 그저 내 뜻과 하나도 다름이 없기 때문이고 그 좋은 것을 다른 이들과 공유하는 즐거움을 갖고자 하는 것이지 님을 가르치고 싶지도 않습니다. 내가 가르친다고 님이 알아들을 수 있는 것도 아니죠.
          
심외무물 19-04-18 20:56
 
불경과 님의 생각이 하나도 다름이 없을 것라는 생각은
님의 생각이죠
법담을 통해 서로의 불경에 대한 이해를 판단하는 것은
부처님 이후 현재까지 모든 이들이 행하는 방식입니다
               
유전 19-04-18 21:05
 
그렇다고 치죠. 하여튼 위에서도 말했듯이 님 의견 보다 난 불경을 더 선호합니다. 불경이 있는데 님 의견을 따라야 하나요? 그리고 님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도 그저 님의 아트만 생각일 뿐이죠.
                    
심외무물 19-04-18 21:19
 
님이 견처가 있다면 이런 식의 말을 하지 않을듯
경전은 여행을 위한 도움서와 같아
여행객의 교감은 여행서뿐만 아니라
여행자 본인들의 경험 교류도 못지 않게 중요한 법이거늘..

또한 님이 경전을 중요시한다고 했는데
어지간한 개인적 생각에 대한 견해는
모두 경전에 밝혀져 있습니다
경전에 근거한  토론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얘기지요


님이 경전을 좋아하시는 것은 좋은데
자신이 이해하는 방식의 경전만을 고집하면서
님에게 경전 이야기 듣는 사람에게는
님의  개인적인  경전 해석일 뿐이지
다른사람과 교감이 중요시 되는 것은 아니라는 말도 하시는 지 궁금하네요
                         
유전 19-04-18 21:31
 
심외무용////
---

유전 19-04-18 21:29
   
내 생각은 무시하세요. 그러면 님도 나도 편합니다.
                    
pontte 19-04-18 21:20
 
ㅋㅋㅋㅋ 답을 정해놓고 있네

그냥 글만 싸지르고 다녀 힘들게 무슨 댓글이여
                    
풀어헤치기 19-04-19 04:20
 
새장 속에 같힌...앵무새는
주는 모이만 먹음.

그게 길들여져서...
스스로 먹이를 찾아나서지 못 함.

새장 밖을 벗어나면.....꾀꼬닭
헬로가생 19-04-19 08:06
 
가끔 보면 개불들이 더 싫음.
 
 
Total 3,3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12896
3352 고대 그리스; 진선미; 지덕체 (7) 지청수 09-18 143
3351 "전광훈 목사 무혐의, 수사 다시 해달라"..고발인 항고 (2) 너를나를 09-18 157
3350 먹사들이 설교할 때 자주 하는 말이 있다 (7) 우주신비 09-18 217
3349 8개 교단, 전광훈 목사 ‘이단옹호’ 청원키로/ 전광훈 목사 "… (22) 우주신비 09-17 593
3348 경찰, 전광훈 목사 '은행법위반·사문서위조' 무혐의 결… (10) 무명검 09-16 345
3347 전광훈 "내 민족을 내게주소서" 35년전 하나님의 계시! (21) 무명검 09-15 737
3346 성경에 나오는 천국의 24장로는 누구인가? (17) 무명검 09-14 443
3345 동해 (1) 유일구화 09-13 229
3344 기다리는 마음 -엄정행- (1) 심외무물 09-13 170
3343 즐거운 한가위 음악과 함께 (1) 심외무물 09-13 127
3342 예수 귀싸대기 짝짝! (3) 꺼먼맘에 09-12 423
3341 문재인은 들으라(예수께서 가라사대) (25) 무명검 09-12 714
3340 글 삭제함(자삭) (14) 무명검 09-10 418
3339 (능엄경) 말세에 정치질 하는 종교적 스승과 제자들의 죄 (1) 유전 09-10 259
3338 성철스님 아비라 기도 아비라제, 아촉불, 최상의 깨달음 (7) 유전 09-10 403
3337 빤스 근황 (7) 피곤해 09-09 1017
3336 대한민국 국민들아 들으라(예수께서 가라사대), 조국 청문회 후 … (14) 무명검 09-09 517
3335 개인적으로 바이블에서 좋아하는 구절들 (14) 지청수 09-08 461
3334 부처님 말씀.. (4) 돌통 09-08 321
3333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할렐루야! (9) 무명검 09-07 347
3332 아무 흠도 없고(O Thou the Lamb of God) _ CCM (4) 무명검 09-06 399
3331 너 윤석열은 들으라(예수께서 가라사대) (24) 무명검 09-04 948
3330 먹사의 이중생활 (1) 우주신비 09-03 592
3329 "나"란 무엇인가? (20) 유전 09-03 586
3328 스님좀 모셔와서 종교개 정화 좀시키면 안 되나? (8) 가생아놀자 09-02 4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