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3-14 16:45
종교인,연예인, 정치인....그리고 포지션.....
 글쓴이 : 아날로그
조회 : 371  



       평화를 위해, 다들 여친/마누라를 위한 사탕은 준비하셨나요.? ㅋㅋ
       오늘 3월 14일이 화이트데이 이기도 하면서....
       단군 이래 역사상 최대의 쥐불놀이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연예인들의 경우 방송을 통한 영향력이 좀 있는 위치인데.....
       그 정치인의 정책,신뢰도,미래비전 이런건 하나도 안보고....
       같은  종교라고해서 지지한다거나.....
       훗날 댓가를 바라고 지지해서 일반 유권자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려 하는 경우
       회원분들과 생각 나눠보고 싶었습니다.

       물론 연예인들은 공무원이 아니고, 한 개인의 유권자를 지지할 권리는 있죠.
       하지만, 일종의 거래를 목적으로 한 지지라던가.....
       단순히, 같은 종교인이라서 지지하는 경우 등이 종종있고.....
       그 결과 또한, 우리가 모르는 내용들이 많이 있죠.

       (여기서 말하는 정치란, 일반 사회적 잇슈가 아닌...선거 관련 참여에 한정합니다)

       종교를 가진 연예인들이 정치에 휘말리는 상황이....

       상관하는게 바람직한지, 
       상관하면 안되는건지,
       상관하던 안하던 상관할 바가 아닌건지.....
 
       회원분들의 생각들은 어떠한지 의견 듣고싶어 글 올려봅니다.

  
맹박 지지자--.jpg



맹박 지지자-- 02-.jpg



       오늘 3월 14일이 화이트데이 그리고....修身齊家 治國平天下

       화이트데이에 선물 안챙기고 들어가 가정파탄 내지마시고
       싸우는 일 안생기고 평화로운 가정 유지되길 바랍니다. ...^ ㅇ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르소 18-03-14 17:00
 
전 사탕매너로 회피성공 평화 유지 근데 비싼거 샀다고 구박 받음 젠장
     
아날로그 18-03-14 17:08
 
Oh~ my God~!!!!  ㅠ ㅇ ㅠ

세계8대불가사의 해석 → '이렇게 비싼거 살거였슴...거기다 쓰지말고...현찰로 주지~!!!!'
라는 의미가 아닐까 추측해봅니다......아~~~
사마타 18-03-14 17:13
 
연예인이든 일반인이든 똑같습니다. 인간이 개념적으로 어떤 대상을 좋다거나 싫다라고 느끼는 것은 결국 '자신'과 얼마나 가까운가 또는 자신에게 이익인가 등으로 구분될  뿐입니다.

대표적으로 지역감정이 있겠네요. 내가 태어나거나 본적이 가깝다는 이유로 그 정치인에게 호감을 느끼지요. 여러가지 합리화가 있겠지만 결국 나와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그 정치인의 사상과 발언까지 옹호하며 다투기도하죠. 어떤 경우에는 경제적 이득마저도 초월하기도 합니다.

결국 경제적 이득이나 기타 다른 것들과 지역적인 가까움 중에  무엇이 더 내 '자아'와 가깝다고 느끼는 지에대한 개개인의 인식의 차이일뿐입니다. 영.호남으로 아웅다웅하던 야구 팬들이 WBC에서는 한 목소리로 국.대를 응원하는 것도 가깝다는 인식의 확장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나와 가까운 것이 게임에서 지거나 선거에서 지면 자존감에 깊은 손상을 받지요. 바로 괴로움입니다. 대상이 무상함에도 무언가 특정한 상을 지어 나와 연관 맺은 후  기뻐하기도하고 슬퍼하기도하는게 바로 괴로움입니다.

더 나아가 이 모든 것에는 '자아'가 있다는 유신견이 근본적으로 깔려있습니다. 만약 자아가 없다는 깨달음을 얻었다면 그 사람에게는 가깝고 먼 것, 자체가 없지요. 그래서 부처님은 모든 탐욕은 유신견에서 필연적으로 생기니  반드시 버려야할 장애물의 첫번째로 거론하십니다. 반야심경이 오온개공을 첫머리에 둔  이유도 그러하지요.

그래서 불교적으로 현상을 들여다보면 헛 것에 집착하는 것밖에 안보입니다. 그래서....또 댓글이 재미없어집니다. ㅎㅎ
     
아날로그 18-03-14 17:16
 
그래도 생각을 훔쳐볼 수 있어 좋습니다.....제가 관음증이 좀 있어서요......ㅎㅎ
     
아날로그 18-03-14 17:19
 
아~!! 참 정말 궁금한게 있었는데요.....

일반화의 오류일지도 모르겠지만...
기독인들은 어떻게 투표하는지 대충 짐작 가는데....

스님들이나....불법공부하시는 분들은....투표는 하시는지....
투표를 한다면....어떤 기준으로 투표하는지가 정말~정말~정말~ 궁금합니다.
          
사마타 18-03-14 17:57
 
다들 지 꼴리는데로 하는 것같습니다. ㅎㅎ
불교 자체가 구속에서 벗어나려는 종교다보니 종단이든 스님이든 신도들에게 그런 이야기 자체를 안합니다.

혹시 모르죠...당선되면 스님들 장가보내준다고하면...ㅎㅎ
               
아날로그 18-03-14 18:02
 
스님이 장가를?.............. 어~머

카마수트라를 한 번 느낄 수 있겠습니당~~ *^ ㅇ ^*
               
태지 18-03-14 22:34
 
다 그렇게 보이세요? 더 물어보고 싶은 것이 님이 생각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물어보겠습니다. 님이 스님이세요?
태지 18-03-14 22:30
 
https://www.youtube.com/watch?v=PUqfAu41kg8

적극 참여 하고 싶습니다,
발상인 18-03-14 22:44
 
연예인이지만 순수한 인간으로서의 이해관계 때문인지
아니면 득과 실에 대한 판단 때문이라 봐야할지에 대해
나온 발제이지 싶습니다

조금만 자세히 보자면 감정이란게
우리가 알고 있는 보편적인 이해와는 차이가 있는데,
감정이 비록 주관적일 지라도 지성을 형성하기도 하고
이성으로부터 나오는 이성감정이란게 공존하기도 한다는게
감정철학과 심리철학 그리고 심리학의 대세적인 견해고
이에 걸맞는 필요충분한 설명들이 있습니다

삽질을 통해 정의에 다가가는 사람도 있고
삽질이 지속(보통 습관)되는 사람이 있는거라 보시면 현실적일거라 봅니다

이들이 자신의 영향력에 무식한건지 아니면 자신의 영향력을 의도한건지는
개별로 살펴봐야겠지만 이러한 살핌없이 보자면
결국은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고 그 정체성은
우리 주위에 꼰대와 같은 분들과의 동질성이기에
나름 휴머니즘이라 봐야지 적폐의 주동자와로의 연결은 부실하다고 봅니다

한국역사에서 정치의 주동자로
연예인이 활약하는 것을 본적이 없기 때문에요
     
태지 18-03-14 22:52
 
하도 어이가 없어서 복사 붙여넣기 합니다.

님이 쓰신 글을 님이 함 읽어보세요/

"연예인이지만 순수한 인간으로서의 이해관계 때문인지
아니면 득과 실에 대한 판단 때문이라 봐야할지에 대해
나온 발제이지 싶습니다

조금만 자세히 보자면 감정이란게
우리가 알고 있는 보편적인 이해와는 차이가 있는데,
감정이 비록 주관적일 지라도 지성을 형성하기도 하고
이성으로부터 나오는 이성감정이란게 공존하기도 한다는게
감정철학과 심리철학 그리고 심리학의 대세적인 견해고
이에 걸맞는 필요충분한 설명들이 있습니다

삽질을 통해 정의에 다가가는 사람도 있고
삽질이 지속(보통 습관)되는 사람이 있는거라 보시면 현실적일거라 봅니다

이들이 자신의 영향력에 무식한건지 아니면 자신의 영향력을 의도한건지는
개별로 살펴봐야겠지만 이러한 살핌없이 보자면
결국은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고 그 정체성은
우리 주위에 꼰대와 같은 분들과의 동질성이기에
나름 휴머니즘이라 봐야지 적폐의 주동자와로의 연결은 부실하다고 봅니다

한국역사에서 정치의 주동자로
연예인이 활약하는 것을 본적이 없기 때문에요"

님같은 인간이 왜? 아직도 있을까요?
          
발상인 18-03-15 04:38
 
너는 왜 있는데?
어이가 없는건 네가 이 게시판 최고다!

그리고 너 포함해서 판타스틱한 애들은
내가 납득시키려는 대상이 아니란다ㅎㅎ
길동61 18-03-15 06:33
 
한우물이나 파지 왜 정치쪽에 기웃거려 떡고물 챙기려들다 망신살 당하냐 ...사심이 가득한 연예인은 이미 연예인이 아니지안나~~그냥 지지하는것과 뭘 바라고 하는것은 차이가 잇음
 
 
Total 2,6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8204
2689 신천지 같은 곳은 (1) Devilous 06-20 318
2688 KJV가 완벽한 바이블인가? (11) 지청수 06-20 259
2687 기감이 계속 오고 있습니다. 하지 말라 했는데 보내는 것입니다. (10) 태지1 06-20 172
2686 오직 하나일뿐 (7) akrja 06-20 127
2685 [주기도문] 한글 번역본이 아닌 원문 올려주실분 계신가요? (26) 아날로그 06-16 630
2684 토트신 (15) 대하리 06-16 350
2683 주님은 너를 사랑해 - 찬양 (21) 노산 06-16 278
2682 기감이 그렇게 대단한 능력이라고 생각 되세요? (15) 태지1 06-11 525
2681 가생상조 출동! 삼그아... G인의 명복을 빕니다. (47) 지나가다쩜 06-10 602
2680 이것 (29) akrja 06-08 439
2679 예수가 죽은적이 있었나? (10) akrja 06-08 606
2678 천국은 어떤 곳인가 자세히 설명할 예수쟁이 있을까요? (34) 우주신비 06-05 789
2677 책에 나와 있는대로 행하지 않는 자들 종교인 오히려 지옥행 우… (32) 나비싸 06-04 342
2676 신을 믿는자들이 사회분열을 더 원하는것 같습니다 (12) 나비싸 06-03 342
2675 맹자 고자장 (20) Miel 06-02 428
2674 사견으로 타인을 신뢰한다는것은 (20) 피곤해 05-30 420
2673 예수가 인간의 죄를 대신하여 죽었다고 예수쟁이들은 주장한다 (58) 우주신비 05-30 796
2672 고등학교 동창친구가 생각나네요 (2) 관세음보살 05-30 406
2671 예수는 부활 했나 거짓말도 오래하면 레전드가 된다. (8) 상생벗 05-29 422
2670 종교게 관점에서본 A.I 특이점에 대한 생각 (5) 빛고을현령 05-29 254
2669 이란에 닥칠 심각한 핵전쟁 (11) 화검상s 05-28 873
2668 천사가 진짜 있을까? (31) 화검상s 05-27 588
2667 빛과 어둠. (33) 제로니모 05-27 409
2666 무엇이 진심인가? (33) akrja 05-26 311
2665 낙태죄 찬반 (14) Miel 05-26 2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