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8-03-14 03:05
28. 창조와 진화
 글쓴이 : 공무도하
조회 : 544  



역사에 목적이 있는가?



대한민국은 우주발사체 나로호 발사에 2번 실패한 끝에 3번째에 성공한 경험이 있다.


중력보다 추진력이 강하면 나로호는 우주로 날아가 버리고, 중력보다 추진력이 약하면 나로호는 지구로 다시 추락하게 된다.


그러므로 나로호 발사가 성공하기위해서는 지구의 중력과 발사체의 추진력사이의 임계점을 정확하게 계산하여 엔진등이 정확하게 계산대로 작동되어야 한다.


그것이 두번이나 실패했다는 것은 이 과정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빅뱅 역시 마찮가지다.


빅뱅을 일으킨 폭발력과 우주 전체의 질량이 정확히 임계점을 이루어야 현재의 우주가 생성될 수 있다.


그런데

현재의 우주는 이것을 단 한번에 성공하였다.


이는 백 만개의 주사위를 한 번에 던졌더니 백 만개의 주사위가 모두 6이 나왔다라고 하는 것과 같다.

(실제로는 이것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낮은 확률이다.)


다중우주론이 나오게 된 중요한 이유중 하나가 이러한 희박한 확률을 극복하기 위함에 있을 것이다.


그러나 주사위는 계속 던져지고 있다.

그리고 던져진 주사위는 계속해서 모두 6이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현시점을 특정하여 놓고 수학적으로 본다면 믿겨지지않는 확률이겠지만 이것도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문제는

1초뒤의 미래에도 10초뒤의 미래에도 1년뒤의 미래에도 주사위는 계속해서 6이 나올 것이며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주사위는 계속해서 6이 나오고 있다.




진화론자들이 창조론을 비판할 때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하는 것이 "신은 누가 만들었는가?"이다.



그런데 이 질문은 진화론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최초의 것은 무엇으로 부터 진화하였는가?




진화라는 개념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자면 "보다 잘 살기위한 상태로의 변화"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보다 잘 살기위한 상태"라는 것은


개별적인 것이 아닌 종 전체를 의미하며

기간적인 측면에서는 어떤 단위구간이 아닌 전체구간속에서를 의미한다.


또한

낮은 단계에서가 아닌 높은 단계에서를 의미한다.



어떤 개인이 저 혼자 잘살기 위하여 수많은 악행 끝에 저 혼자 잘살게 되었다고 이를 진화하였다고 하지는 않는다.


또한

100년뒤 지구상에 생명체가 바퀴벌레만 남았다 하더라도 이를 진화하였다고 말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진화라는 것은

양적인 측면과 기간적인 측면을 모두 포함한 전체적 측면에서 보다 높은 단계로의 변화를 의미하며

그 결과 존재상태의 유지가 보다 우월하고 용이하게 된 것을 말한다.



진화라는 개념을 위와같이 설정한다면

지구상의 최종적 생명체들 중에서 위의 개념에 들어맞게 진화한 것은 인간밖에 없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있다.


지구상의 수많은 생명체들은 수십억년동안 진화하여 왔는데

그들의 진화 형태는 대부분 신체적 구조의 변화로 이루어져있다.


다만 인간만이 유일하게 지적진화를 하였다.


그러므로 다른 생명체들이 행한것은 진화라기 보다는 적응에 가깝고 오직 인간만이 진정한 의미의 진화를 한 것으로 보여진다.



인간이 어느 시점에서인가부터 도구를 사용하게 되었다라고 하였을때 이를 진화하였다라고 한다면

이는 신체적 구조를 변화시킨 것이 아닌 지적진화에 해당한다.



그리고

이러한 것을 진화라고 한다면 에디슨이 전구의 원리를 발명한 것 역시 진화이다.


원시인중 누군가가 돌도끼를 발명한 것이 진화라면

에디슨이 전구의 원리를 발명한 것 역시 진화이며 인류가 핸드폰을 쓰게된 것 역시 진화인 것이므로

인류의 진화는 발명에 의한다는 것이다.


에디슨은 이러한 자신의 발명에 대해 "99%의 노력과 1%의 영감에 의한다"라고 하였다.


글쓴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진화는 영감에 의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진화를 이끌어가는 영감은 부여되는 것이다.


만약 영감이 부여되는 것이 아닌 무작위적으로 획득할 수 있는 것이라면

다른 생명체들 역시 인간과 비슷한 수준의 지적 진화가 일어나 있어야 하는데

현실은 다른 동물들의 지적진화는 거의 일어나지 않고 있다.


오직 인간만이 지적진화를 거듭해서 일으키고 있다.


이는 영감이 인간에게만 부여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고

영감이 부여되고 있다는 것은 상위차원의 존재를 전제한다는 것이다.


"진화는 영감에 의한다."



언제인가 어느 국가가 부흥하기위해서는 어떠한 현상들이 일어나는가라는 질문을 본적이 있다.


어느 국가가 부흥하기 위해서 일어나는 현상은

그 국가를 이루는 각계의 구성원들에게 영감이 부여된다.


사회 문화 과학 정치등 국가를 이루는 전반적인 시스템에 영감이 부여된다.


그리고 현 시점에서 하늘에서 붇고 있는 금물이라고도 표현되는 영감이 가장 많이 부여되고 있는 국가는 대한민국이다.




역사에 목적이 있는가?


그렇다.



역사의 목적 즉 그 흐름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도(道)의 흐름을 살펴야 한다.




닭이 먼저인가 알이 먼저인가 라는 오래된 질문이 있다.


이 의문이 매우 가볍고 농담같은 것처럼 보이지만 이 의문을 추궁해 가다보면 궁극적인 지점에 이르게 된다.


글쓴이는

삼태극을 빅뱅을 일으킨 태초의 알이라 하였다.


노자는 이 삼태극을 유명 만물지모라 하여 만물의 근원이라 하였다.


그런데 노자가 말 한 이 유명 만물지모는 무명 천지지시에서 나온다.


일(一)에서 삼(三)이 나온다는 일석삼극의 원리이며

허극이 스스로를 삼극으로 나누어 삼태극이 되었다는 원리이다.


그러므로

빅뱅을 일으킨 삼태극 이전에는 허극이 있었다.


태극기에서의 태극(삼태극)은 바탕인 흰색에서 나온다.

흰바탕은 허극을 의미한다.

그리고 태극(삼태극)이 빅뱅을 일으켜 4괘, 8괘, 16괘... 등이 나온다.

이 괘들은 우주내의 모든 물질들과 현상들을 의미한다.



닭이 먼저인가 알이 먼저인가?


삼태극 이전에 허극이 있음으로 닭이 먼저이다.


삼태극인 생명계 이전에는 절대계인 허극이 있고 현재의 우주는 생명계가 빅뱅을 일으켜 형성된 상대계이다.



우리민족은

허극을 일신(一神)이라하여 주재주 아라 하였고,

삼태극을 삼신(三神)이라하여 치화주 알이라 하였다.


이 삼신인 치화주 알이 우리 안에 들어온 것을 성(性)이라하고 순수 우리말로는 얼이라 한다.


그리고 그 얼은 우리를 이끄는 교화주라 한다.



이 일신(一神)과 삼신(三神)에 대하여 너희에게 알려주겠노라 하는 것이

천부경과 더불어 우리민족의 2대 경전인 삼일신고(三一神誥)의 뜻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태지 18-03-14 03:50
 
진화론자들이 창조론을 비판할 때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하는 것이 "신은 누가 만들었는가?"이다.
함 서 봐라!





그런데 이 질문은 진화론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최초의 것은 무엇으로 부터 진화하였는가?
ㅋㅋㅋㅋㅋㅋ 님 진심?

까지 읽다 말았다 뭐가 뭐라는 말인가? 넌 나쁜 속이려 하는 놈이고 대갈팍에 든 것도 없는 놈이다.
발상인 18-03-14 04:58
 
본문의 전개는 저급한 환원주의에 지나지 않음

뭐 이 양반 이러는거 한두번 보는 것도 아니고,
여전하시구랴~
타이치맨 18-03-14 07:59
 
기본적으로 빅뱅이라든가 , 진화론, 다중우주론 등에 대한 상식이 전무한 분이네요.
행복찾기 18-03-14 10:29
 
무식하면 용감하다...
대도오 18-03-14 10:33
 
아.. 뭔가 왠지 마음에 듭니다. 신선한 느낌이 드네요

질문 하나 드려 봅니다.
님의 종교적 신념과 한국의 흔한(?) 기독교인의 종교적 신념의 가치가 똑같다고 믿으시나요?
피곤해 18-03-14 10:38
 
개념에 현상을 억지로 구겨 넣지마세요.
개념에 현상이 자연스럽게 안들어가면 그건 개념이 틀린겁니다.

가스통 폭파 시키는데 주사위 굴릴 필요가 어딨음?
계속 가열하면 언젠가는 무조건 터짐.
풍선도 마찬가지...풍선 터트리는데 주사위 굴릴 필요가 어딨음? 계속 불면 무조건 터짐.

임계점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주사위를 굴릴 필요가 있지만...단순히 임계점 넘기기만 하면 되는것을 무슨 주사위씩이나...

당신은 라면 물 끓일때 주사위 굴려가면서 가스화력 조절함?
사마타 18-03-14 11:45
 
이런 글은 항상 호기심을 자극하고, 그래서 논쟁이 되지요.
불교신도  입장에선 이런 글에 끼어들 수가 없습니다. 교리 자체가 그래서 그렇습니다. 그래서 불교는 어려운데다 재미또한 없습니다.ㅎㅎ

진화? 불교는 모든 형성된 것, 즉 유위법은 무상하다고 봅니다. 인생무상 같은게 아니라 끊임없이 변화한다고 봅니다. 마음은 '찰나'의 연속이고, 물질은 그 찰나의 16배만 머물렀다가 소멸, 다시 생성...소멸을 반복한다고 봅니다. 그게 개념으로써의 진화든 퇴화든 간에 말입니다. 진화도 변화, 즉 무상의 일부분일 뿐이라고 보지요.

창조? 우리는 현재 빅뱅을 창조라 보지만 불교에선 창조란 애시당초없다고 보지요. 빅뱅의 특이점이 상상할 수 없는 온도와 압력으로 현 우주의 모든 것을 가지고 있었던게 맞다면 특이점 속의 그 무한대의 물질은 어디서 왔을까요? 원래 있었던 것이 빅뱅으로 지금의 형태로 나타난거라면 그건 창조입니까, 변화입니까?

불교적으로 세상은 시작도 끝도 없습니다. 그저 모습으로 생겨나고 머물다가 붕괴되고...의 반복일 뿐입니다. 인간도 생노병사의 윤회를 반복할 뿐이고 마음조차 찰나 간에 생주이멸을  반복할 뿐이라고 보지요. 그렇게 그저 무상할 뿐입니다. 모든 긍극적 실재-법,다르마(소문자)-는  열반이란 무위법을 제외하곤 모두 무상하고 그래서  괴로움일 뿐이라고 봅니다.

원래 끼어들 내용이 아니지만 전에 아날로그 님이 불교는 일상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에대해 쓰는게 좋겠다는 충고를 하셔서 한번 끼어들어봤습니다. 근데...쓸 말이 없네요.ㅎㅎ
     
아날로그 18-03-14 14:23
 
이렇게 견해를 들어보는거 좋아요......뭐 서로서로 훔쳐보기 하는거죠 머.....
나비싸 18-03-14 12:05
 
진화의 뜻을 잘못이해한 대표적인 예 이네요

전형적인 창조적 시점에서 쓴글이고

질문을 하나 드리면 인류(현인류)와 크로마뇽인 공룡 네안데르탈인 등등

동시대에 태어났다(생성)고 생각하시는 건가요?
에스프리 18-03-14 12:52
 
저는 이런식의 전개를 처음봐서 신선했습니다. 재밌었네요. 배울점도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리루 18-03-14 23:39
 
제발 상관없는 것끼리 엮지 좀 맙시다.

말랑해 보인다고 "떡과 본드" 이런 거 적고 노는 것도 아니고...

사물과 개념 구분부터가 되어야 철학이고 뭐고가 있지, 사차원 환타지 장르물 지망생이 아니라면.
유데미 18-03-18 12:54
 
역사에 목적은 존재함. 그건 결국 인간이 무엇 때문에 존재하는가를 알고자 하는 것임.
현대까지의 과학기술의 발전이나 사상적 측면에서의 발전은 현재보다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서이며, 더 나은 미래란 결국 인간의 존재 목적을 알고자 하는 영원한 목적의식을 말함. 인간이 더 좋은것, 더 높은것을 추구하는 건 결국 인간 스스로가 완전한 무언가를 잠재적으로 추구하기 때문이고.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과학이 발전해도 삶의 근본목적이 밝혀지지 않는 이상, 종교는 사라질수 없고, 미래지향적 사고방식도 사라지지 않음. 결국, 이러한 사고를 하는 생물은 인간이 유일하며, 단순히 지적능력의 높고 낮음의 수준을 넘어서 있기에 일반적인 동물들과 인간이 별개의 개체로 분류되는 것이고. 이렇게 보면 인간은 무언가에 의해 의도적으로 탄생 되었다고 판단하는게 올바르다고 생각함.
 
 
Total 2,9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9938
2990 '17년 총장' 김성혜, 대학 돈으로 차명부동산 매입 의혹 (7) 우주신비 12-14 475
2989 아인슈타인 '신을 부정하는 편지' 32억에 낙찰 (60) 우주신비 12-05 1717
2988 죽은 사람이 산 사람을 움직이지 못하게 하다. (13) 태지1 12-05 763
2987 우리도 우주로 간다 라는방송보는대 (10) 나비싸 12-04 742
2986 명상, 불교관련 명언 좋은글.jpg (2) 화산1 12-04 530
2985 인간을 조종하는 칩. 베리칩 (29) 무명검 11-30 1130
2984 지금쓰고 있는 네비게이션 작동원리 (21) 나비싸 11-30 834
2983 주인공이 되다? (40) 태지1 11-27 637
2982 화성탐사선 무사히 착륙했네요 (13) 나비싸 11-27 1119
2981 종교인들과 대화는 시간낭비 아닌가요? (25) 스피너루니 11-22 1144
2980 피곤해교 교리대로 연애하면.. (34) 피곤해 11-21 836
2979 양자역학적 홀로그램과 종교~철학에서의 시공간 (시간+공간) (12) 러키가이 11-21 802
2978 한국과 한국 교계에 임하는 심판에 대한 꿈 (9) 무명검 11-20 700
2977 사이비에 빠지면 헤어나오기 어려워요. (6) pontte 11-17 964
2976 개독들의 만행 (34) 우주신비 11-14 1816
2975 '나'는 신입니다. (10) 김호문 11-13 861
2974 박애와 종교비판 (24) 발상인 11-12 688
2973 한국 ‘여호와의 증인’들의 ‘양심적 병역거부’는 왜 비양심… (6) 관심병자 11-11 1111
2972 부적절 게시물 잠금 경고(저격) (3) 태지1 11-11 95
2971 "마귀가 들어있어 기도해야" 여성 신도 상대 성범죄 목사 구속 (6) 우주신비 11-08 1029
2970 성관계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신다 - 그루밍 먹사 왈 (9) 우주신비 11-08 1331
2969 신학과신앙의 괴리(펌글) (8) 우주신비 11-07 757
2968 취침 전 설교 (13) 베이컨칩 11-03 1062
2967 [폄] 양심적 병역 거부? 웃기시네. (18) 시골가생 11-03 1200
2966 앞으로 되어질 일들2 (100) 일곱별 11-03 12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