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7-17 20:10
숫자 111과 신성(divinity)에 대하여
 글쓴이 : 솔로몬느
조회 : 205  

777(완전한 신성)


888(거듭난 신성)


성경적으로 그리고 수학적으로 설명하는 놀라운 강의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르소 17-07-17 20:32
 
엄앵란 남편이 신성일(신성(divinity)1)  믿슙니꽉?
위와 관련된 비기독교인의 평가는 없습니까?
미우 17-07-17 22:52
 
숫자에 대한 믿음이라면 이 정도는 되야죠. 믿숩미다 강짱!~
지나가다쩜 17-07-18 01:11
 
777777 이면 "조낸 완전한 신성"
888888 이면 "진짜로 완벽한 신성"
888888888쯤이면 "믿어줘 저엉말 완전한 신성"
쯤 되는 건가요?
미우 17-07-18 06:12
 
우리 나라 국토 면적을 평수으로 따지면
60000000000(6에 0이 10개) + 6969696969(69가 다섯번 반복) 됩니다.
이 얼마나 신성하고 완벽한 나라입니까. 그러니 잡스런 중동 신화 믿지 말고 우리 신화 믿으세요.
독생자 단군 만세, 전지전능한 유일신 환웅 만세!~~~
Habat69 17-07-18 07:42
 
저한테는 69이란 숫자가 신성합니다 ㅋ
     
지나가다쩜 17-07-18 10:48
 
96은 이단? 사단?
          
마르소 17-07-18 17:51
 
애인과는 69가 신성하고 부부는 96이 신성함
          
아날로그 17-07-18 20:21
 
세월의 흐름에 따른....."지혜" 라고 봐야겠죠....ㅋㅋㅋㅋ

이런건 성경에선 안가르쳐 줌.
아날로그 17-07-18 20:20
 
숫자에 집착하는 거 자체가 미신/우상숭배 라 생각합니다.
제로니모 17-07-19 05:39
 
ㄲㄲ끌. 8은 생소한데... 성경적으로도 큰 의미가 없구.ㅎ

뭐 기독신학적으로 히브리족속들 특히 유대인들의 수 개념을 정의하면, 3은 땅의 수로 일반적 불완전한 인간세상수,
4는 하늘의 수로 자체로는 온전하지만 인간세상과 동떨어져 분리된 수이기 때문에 하늘과 땅이 조화된 전체수 즉 3+4=7을 완전한 수라고합니다. 이 원리가 정해진 가장 큰 이유가 창세기 1장에 6일간 천지창조로 일하시고 마지막 7일째 안식한 것에서 시작되었다구 쉽게 추정할 수 있죠.

그래서 로마시대 그레고리우스력이 제정되어 한 주가 7일 주기인 것이나 또는 쥬빌리(Jubilee)(~안식년 혹은 喜년의 주기가 매 7년 마다 7의 배수로 되돌아 오는 거룩한 해)라든지 등 유대인들은 이 숫자 7을 신성시(divining)여기긴합니다.

그리구 7의 배수인 14 역시 그런 맥락이구요.
그런데, 1에서 6은 불완전수이고 특히, 6(=땅3+땅3)은 하늘의 수가 결합되지 않은 것 외에도 완전한 수의 바로 직전의 수로 여겨 가장 어둠이 깊은 때인 이 세대의 가장 암흑기를 뜻하기두 합니다. 반면, 역설적으론 어둠(밤)이 가장 깊을 수록(~6) 날밝음(빛, 태양)이 가장 가까이 왔음(~7)을 뜻하는 거로 쓰이기두 합니다.

그래서 6이나 그 배수인 12 역시 양면성을 가진다고 볼 수 있다고합니다.

참고로 계시록에 가장 빈번히 나오는 수, 특히 교회의 사자나 천사가패키지로 7로 나온다든지, 계시록 13장에 나오는 유명한 짐승 이름을 지칭하는 수 666(인간세상수 6이 땅의 수인 3자리에 걸쳐 있다는건 최악의 수로 상징)이나 21장에 새예루살렘성의 내부구조에서 12지파나 12사도의 수는 6의배수, 白보좌 주위에 앉은 24장로와 4생물의 합이 28로 역시 7의 배수 등 사실 이스라엘 족속들이 이 수에 민감한 건 사실인듯 합니다.

우리두 3과 4에 민감하듯이요. 뭐 우린 반대로 3을 재수, 4를 죽을 수로 보고 7은 세계 만국이 유대교나 기독교 영향인진 몰라두 공통으로 럭키 7이지만... 좀 다르긴 하지만, 쨌든 유대인들은 더 특이하게 집착한 것두 사실인듯.

근데 8은 하늘4+하늘4 인건가, 땅3+5두 큰 의미없궁. 대체 뭐임? ㅋㅋ
 
 
Total 2,3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6352
2327 사변적 인과부터 삶의 논제까지(장문죄송) -1 (13) 발상인 00:30 72
2326 정말 궁굼한데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22) moim 01-19 84
2325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백승(百戰百勝), 적을 알고 나를 알면… (30) 스리랑 01-19 128
2324 통찰력이 중요합니다. (16) 피곤해 01-19 136
2323 무신론자, 회의론자 믿지 않는 자들 무지한 사람들에게 묻는다. … (24) 하늘메신저 01-19 223
2322 자애에 대한 가르침 (5) 타이치맨 01-19 78
2321 아버지의 마음 - 하나님은 당신을 기다리십니다 (6) 하늘메신저 01-19 108
2320 하나님을 바르게 알아야 비로소 바른 믿음을 가질 수 있다. (3) 식쿤 01-19 77
2319 그리 멀지 않았던 시기의 한국식 전도 문화 (3) 이리저리 01-18 184
2318 역사적 사실이 중여하다 (32) 아이러니7 01-18 241
2317 당신은 천년왕국에 들어갈 수 있는가? (3) 하늘메신저 01-18 179
2316 사탄의 복음 - Gnostic Gospel (3) 솔로몬느 01-18 129
2315 거짓 경배 시스템 - False System of Worship (1) 솔로몬느 01-18 72
2314 우리집 최면술사 - The Home Hypnotist (1) 솔로몬느 01-18 61
2313 하나님께서 세상을 다스리시는 방법. (15) 일곱별 01-17 199
2312 감정도 습관이다.... (3) 타이치맨 01-17 194
2311 아 이 사기꾼 놈들... (13) 피곤해 01-16 291
2310 나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 (17) 일곱별 01-16 307
2309 "문지방 밟으면 귀신나온다" 라는 말은 어떻게 생긴걸까요? (10) 아날로그 01-16 317
2308 예수님 십자가와 부활의 의미를 그대는 아는가? (9) 하늘메신저 01-16 247
2307 네 가지 끝없는 마음은 스스로를 보호한다 (1) 타이치맨 01-16 102
2306 서로 사랑해야하는 확실한 이유. (12) 제로니모 01-16 210
2305 기독교인의 회개 (11) 지청수 01-15 238
2304 기독교인들 회개는 왜하나요? (10) moim 01-15 218
2303 신 중심적 사고와 인간중심적 사고 (2) moim 01-15 10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