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종교/철학 게시판
 
작성일 : 17-07-17 15:08
양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글쓴이 : 피곤해
조회 : 178  


양심을 지능의 영역으로 보시나요?

아니면 감정의 영역으로 보시나요?

저는 감정의 영역으로 보아서 지능의 영역이라는 말에 동의 하지 못하겠네요.

개인적인 경험 및 배운바에 따르면 소시오패스가 타인이 보기에 양심적인 행동을 지능의 영역에서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종게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눈팅만 하다가 이거 궁금해서 가입까지 해서 여쭤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공무도하 17-07-17 15:20
 
본유관념의 영역이라 생각합니다.
본유관념이란 부여받은 관념을 말하는데 각자의 과정에 따라 부여받는 본유관념에 차이가 있을 것입니다.
     
피곤해 17-07-17 15:31
 
제가 소시오패스가 타인의 보기에 양심적인 행동을 이성의 영역에서 행한다고 주장하는데요
본유관념의 차이로 일반인과 소시오패스를 어느정도라도 구분 지을수 있을까요?
          
공무도하 17-07-17 15:43
 
맹자의 사단은 시비지심 수오지심 측은지심 사양지심을 말하는데 이를 동양에서는 양심이라 할 것입니다.
소시오패스가 그리 행한다면 시비지심은 있으되 나머지가 극단적으로 부족한 것이겠지요.
느낌으로 알 수 있지 않을까요?
사람은 대부분 주의하면 가식을 구분할 수 있는 힘이 있는데 이것도 시비지심의 영역이군요.
주의하면 느낌으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미우 17-07-17 15:39
 
기저는 합의에 의한 교육과 사회적 강압이겠지만
본문의 억지와는 상관 없이 이성에 의한 것 맞을 겁니다.
입으론 처떠들고 안보면 안지키는 이유도 그것이고, 안봐도 지키는 이유 역시 일종의 자기 만족.
생존 전략이고 사회성이 없는 동물이면 애초 가능하지 않은 것들 태반이 양심으로 치부되는 문제.
     
피곤해 17-07-17 15:52
 
답하신 글을 보고 양심이 지적영역이냐 감정적 영역이냐 하는 논의는 성선설과 성악설, 성무선악설에 대한 논의와도 상통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요약...답 안나오는 문제인듯하네요 ㅋ
          
공무도하 17-07-17 16:08
 
양심을 사단의 논리에 따라 시비지심 측은지심 사양지심 수오지심으로 나누어 보고 이를 다시 지적 영역과 감성적 영역으로 나누어 보자면 시비지심은 지적 영역으로 나머지는 감성적 영역으로 나누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사단은 부여받는 것이므로 그 정도의 차이가 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양심 자체는 본유관념의 영역이고 이를 다시 분류하면 지적영역과 감성적영역으로 나누어 볼 수 있겠다 라고 생각되어 집니다.
우왕 17-07-17 16:11
 
사회는 복잡 해졌죠
부합면이 있을 뿐
fkwhjtls 17-07-17 18:48
 
전 착하고 이성적인 사람이 좋다고 말을 하곤 하는데 사람이 옳은 일을 하려면 착하고 이성적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착해야 한다는 말은 옳은 일을 할 의도가 있어야 한다는 의미에서 하는 말이고 이성적이어야 한다는 이유는 이성적이지 않으면 무엇이 옳은지 알 수 없기 때문이죠. 간단하게 생각하면 도둑놈의 경우에는 전자가 문제라 할 것이고 광신도의 경우에는 후자가 문제라 할 것입니다. 이는 둘 다 중요한 것이지 어느 한 쪽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게 아니라 봅니다.

발제자님이 답 안나오는 문제라고 생각하시는 것은 둘 중 하나일 거라고만 생각하시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헬로가생 17-07-17 21:33
 
반반
     
미우 17-07-17 22:23
 
전 순살&숯불 선호!~
제로니모 17-07-18 07:42
 
사람은 진화론적으론 동물계에 포함되면서도 모든 동식물과 구분되는 특징을 가지죠. 외형적으로 특이한건 직립보행하는 유일한 동물이다라는 몇가지 구분되는 점이 있지만 가장 큰 차이는 추상적이지만 실제하는 개념 즉 이성(사고), 마음(감정)의 작용에의해 생겨나는 것들이겠지요.

그중 대표적인게 양심이겠지요. 그러니 이 양심은 다른 동물에는 없는 것이니 진화과정에서 인간에게만 생겨났다고 볼 수 밖엔 없죠.

그런데 여기서 새로운 제언을 하자면, 이 인간에게만 있는 양심같은 관념적 개념은 과연 인간이 진화하며 스스로 자연적으로 얻게 된 것일까요, 아님 누군가(꼭 신적 존재라곤 말하진 않겠습니다만)에의해 부여받은 능력(혹은 누군가엔 족쇄도 될 수도)일까요?
유무신론으로 구분하면 전자는 무신론에 입각해서, 후자는 유신론에 입각해서 생각하면 갼단하지만, 신론을 차치하고 단순 함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구 봅니다. ㅋ

철학적으론 이런 인간에게만 존재하는 관념철학적 개념을 본유관념이라 볼 텐데, 특히 엠마누엘 칸트 같은 경우도 대부분 마음에서 일어나는 개념 조차 머리속 대뇌의 이성작용에의한 관념으로 설명하려하죠. 대표적으로 이 양심의 경우도 순수이성으로 바라보았죠. 왜냐면 선의지는 결국 이 양심의 발로거든요.

그러나 갠적으론 구분되어야한다는 생각입니다만.
암튼 양심을 누군가에의해 부여받았든 아님 인간 스스로 자연발생으로 얻게 되었든 어쨌든 둘다 본유관념으로 본다면, 양심은 이성과 마음 모두로 부터 연관되어 있는 감정일겁니다.

일반적으로 슬픔, 기쁨 같은 감정이라함은 이성과 구분된 마음의 작용으로만 생각하지만 사실은 정신작용없인 독립적으로 나타날 순 없다구 봅니다.
사실 기독교적으론 정신작용이 멈춘 의식없는 상태라고하더라도 마음의 작용으로 모든 감정을 느낄 수 있다라곤하지만 그건 과학적으론 증명하기 힘들죠.

그러니 정신작용이 정지된 무의식 상태를 생각해보면 결코 양심의 가책을 느끼거나 슬픔, 기쁨과 같은 감정작용도 없다는걸 알 수 있죠.

따라서 자신의 어떤 언행(예로 누군가를 죽이겠다고 말하거나 또는 실제 행동으로 옮기기) 혹은 상념(누군가를 죽이는 상상을 한다든지)에 의해 일어난 현상을 이성 및 오감과 같은 감각기관을 거쳐 대뇌로 입력된 정보가 연합, 처리되는 정신 작용의 과정이 반드시 동반하여 마음의 양심을 불러일으킨다구 보는게 합리적이죠.

특히 정신작용에의해 멜라토닌, 세로토닌 같은 감정조절 호르몬이 분비되는 것을 보더라두요.

그러므로 종합적이다가 될거 같습니다.
공무도하 17-07-18 10:02
 
본문과는 상관 없는 내용이지만 여러분들께 알려 드리고 싶은게 하나 있어 댓글을 씀니다.

본문에 보면 강사뒤에 문양이 하나 있는데 저 문양이 "주재주 아"입니다.
우리 민족이 입버릇처럼 하나님을 찾을 때 그 하나님은 여호아가 아닌 저 "주재주 아"를 의미합니다.
하나여서 크신 주재주 아님이 한아님의 본 뜻 입니다.
우리민족을 한민족이라 부르는 것도 저 "주재주 아"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천부경과 더불어 민족의 2대 경전인 삼일신고에서는 "주재주 아"를 일신(一神)이라 표현 하고 있습니다.
옛날 할머니들이 생명을 점지 받을 때에는 삼신할매에게 빌었는데 그 삼신 할매를 삼일 신고에서는 삼신(三神)이라 표현합니다.
그러므로 삼일신고의 뜻은 삼신과 일신에 대하여 너희에게 알려주겠노라 라는 뜻입니다.
이 삼신은 일신인 "주재주 아"가 자신을 스스로 삼극으로 나눔으로서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이 삼신을 우리말로 표현하면 "치화주 알"이라 합니다.
이 두 신을 이치요소상으로 표현하면 "주재주 아"는 허극이요 "치화주 알"은 삼태극이 되는 것입니다.
노자가 도덕경에서 말한 천지지시와 만물지모 입니다.
진시황시대에 전해져 오는 기왓장에는 "구왕의아"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아"자는 저 문양 그대로 새겨져 있습니다.
"구왕의아"에서 "구"자는 구천할 때의 "구"자로 온누리 즉 우주전체를 의미합니다.
"구왕의아"에서 "의"자는 마땅할 의자 입니다.
그러므로 "구왕의아"를 풀어보면 "온 우주의 왕은 마땅히 "주재주 아"이시니라"로 풀이됩니다.
이러한 이유로 진시황이 분서갱유를 행한 것입니다.
이집트의 태양신은 "라"입니다.
그런데 이집트는 두음법칙을 사용합니다.
그러므로 "라"에서 두음법칙을 제거하면 태양신 "아"가 되는 것입니다.
이슬람교의 "알라신" 역시 마찮가지입니다.
삼일신을 우리말로 풀면 "알아신"이 되는 것이고 이것이 이슬람교의 "알라신"이 되는 것입니다.
이 모든것은 환웅의 무리가 "재세이화 홍익인간"의 이념으로 서쪽으로 전한 것입니다.
피라미드는 오행의 원리를 상징물로 만든 것입니다.
피라미드가 이집트에서만 발견된다면 그 지역만의 독창물로 볼수 있겠지만 피라미드는 전 세계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고대인들은 이 오행의 의미를 이해하고 있었다는 것이 됩니다.
저 "주재주 아"를 기억해 두시기 바랍니다.
단군의 후손이요 한민족이라면 저 "주재주 아"를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할 것입니다.
댓글로 쓴 내용들을 자세히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니 그 때 자세히 설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왕 17-07-18 18:23
 
혼자 이런걸 주장하진 않을거 아닙니까?
종단은 아니더라도 어느 곳에서 오셨는지요?
          
공무도하 17-07-19 05:48
 
혼자 주장하는 것 맞습니다.
지금까지 혼자였고 앞으로도 혼자일 것입니다.
               
마르소 17-07-19 19:12
 
앞으로도 혼자일거란 말은 진심으로 공감이됩니다.
 
 
Total 1,7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종교/철학 게시판 규정 가생이 04-29 4138
1702 종교단체들이 종종 비판을 당할때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발… 피곤해 10:59 31
1701 태양신(바알)을 섬길 것인가? 예수님(말씀)을 섬길 것인가? (16) 솔로몬느 08:46 73
1700 영계의 다중구조(양자물리학적 평행우주론)에 대한 성경적 과학… (6) 솔로몬느 07-20 171
1699 ooparts와 ancient astronaut의 성경적 의미 (2) 솔로몬느 07-20 57
1698 교회의 우민화는 끝을 보여줌. (4) 솔루나 07-20 136
1697 순교(?) 10주기???? (9) 지나가다쩜 07-20 170
1696 창조 설계 맞죠, 맞고 말고요... (4) 미우 07-19 218
1695 계시록의 현재주의적 해석의 개괄(Synopsis of the book of the Revelation) 솔로몬느 07-19 67
1694 휴거의 마지막 나팔과 계시록의 7번째 나팔은 같은 것인가? (5) 솔로몬느 07-19 123
1693 박테리아 편모의 초정밀구조로 본 창조설계 (9) 솔로몬느 07-19 200
1692 교육학에는 인간을 세뇌하는 방법에 대해 잔뜩 기술되어 있습니… (2) 피곤해 07-19 121
1691 창세기 연강 시리즈 5-8 (3) 솔로몬느 07-19 83
1690 창세기 연강 시리즈 1-4 솔로몬느 07-19 70
1689 예수님이 돌아가신 날과 부활하신 날에 대한 연구분석 (5) 솔로몬느 07-19 107
1688 전쟁앞에 놓인 한반도 (41) 일곱별 07-18 330
1687 물과 같은 성령(the Spirit), 불과 같은 성령(the Holy Ghost) (6) 솔로몬느 07-18 87
1686 요 아래 몇몇 분이 좋아할만한 것 발견 (7) 미우 07-18 110
1685 휴거때 몸변화의 비밀과 짐승의 DNA가 있어도 구원받을수 있을까 (12) 솔로몬느 07-18 163
1684 종철게시판에서 기독교인의 보편적 가치의 중요성 (41) 차칸사람 07-18 177
1683 다윈이 진화론을 포기한 이유 (13) 레스토랑스 07-18 454
1682 크롭써클(crop circle)과 사막 거대그림(Nazca lines)의 성경적 의미 (6) 솔로몬느 07-17 186
1681 숫자 111과 신성(divinity)에 대하여 (10) 솔로몬느 07-17 120
1680 양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5) 피곤해 07-17 179
1679 (영상) 비기독교인이 보는 2017년 9월23일... (4) 솔로몬느 07-17 231
1678 오늘 예비군 가야 되는데 차비가 없다. (9) 우주비행사 07-17 3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