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5-09-19 21:00
한때 큰 논란이 되었지만, 규명되지 못한.......
 글쓴이 : 위대한영혼
조회 : 316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politics_bbs&wr_id=37832


[노상 연설] 노무현 장인에 의해 학살된 유족 대표 卞在奐(변재환)

『친일 조사보다 친북 조사가 더 시급하다』

[편집자注: 변재환씨(57)는 6·25 전쟁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장인 권오석이 자행한 「창원군 진전면 양민학살 사건」의 희생자 가족 대표다. 권양숙씨의 부친인 권오석은 1950년 9월 창원군 노동당 부위원장 겸 「반동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변백섭(卞百燮) 진전면장 등 11명을 학살하는 데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학살당한 변백섭 면장이 변재환의 仲父(중부)다. 변씨는 작년 8월6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노무현 정권 규탄 국민대회」에 참석, 『盧정권하에서 친북·좌익세력이 활개치고 있다』며 『현재 진행 中인 친북·좌익 활동을 처벌하기 위해 法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卞씨의 연설 내용을 요약·소개한다]


『아버지의 범죄를 모른다니?』

저는 원래 이런 자리에 설 위인이 못 됩니다. 미국에서 경제학 박사를 했고 미국에서 경제학 교수를 하다가 귀국했는데 연구소 같은 데서 조용히 지내길 바라는 사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이 자리에 나오게 된 데는 특별한 사연이 있고, 배경이 있고, 요즘 유행하는 말로 과거사가 있습니다.

2년 여 전인 2002년 초봄이었습니다. 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에서 불리하게 된 이인제 경선후보 측에서 마지막 카드로 노무현 경선후보 장인의 「빨갱이」 전력을 들고 나왔습니다. 6·25 때 인민군 치하에서 양민 11명을 학살한 사건을 폭로한 것입니다.

그때 저는 무덤덤했습니다. 제 친구들이 기사를 보고 『당신 고향 동네 얘긴데 사실이냐』고 물어 오기에 『사실은 사실이다. 그 사건의 대표적인 희생자가 바로 우리 큰아버지, 우리 중부님이다』고 대답했습니다.

장인이 한 짓을 사위가 어쩌란 말인가? 사위가 무슨 죄가 있으며, 연좌제가 폐지 된 지 오랜데 딸인들 무슨 죄가 있느냐? 50년이 넘은 과거사를 지금에 와서 들춘들 무슨 소용이 있느냐? 과거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 저는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거기까지는  노무현대통령 장인에 의해 학살된 양민의 유족들도 별로 불쾌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노무현씨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습니다. 2002년 4월27일의 일입니다.

노무현이 대통령 후보가 되니까 그 부인인 권양숙에게 기자가 권양숙의 아버지이자 노무현씨의 장인인 권오석의 양민 학살 사건에 대해 물었습니다. 권양숙은 『기억이 나지 않아 상세하게 얘기할 수 없습니다. 사실 저는 부모님 일은 잘 모릅니다. 부모님 일을 모른다는 게 무책임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그땐 나이가 어려서…』라고 대답했습니다.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대통령 부인 권양숙과 저는 돼지띠로 저와 나이가 같습니다. 6·25 때 만 세 살밖에 안 되었으니,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저도 6·25 때를 기억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6·25 때 일은 어른들로부터 귀가 따갑도록 들어서 잘 알고 있습니다. 6·25 때 피란 가서 일어난 사건들을 생생하게 외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때 나이가 어려서 아버지의 범죄를 모른다는 것이 말이 됩니까?


허위날조를 해서 범죄를 변명

권양숙 아버지 권오석은 미전향 무기수로 복역하다가 권양숙이 스물네 살 되던 해 마산 형무소에서 옥사했습니다. 아버지가 20년 넘게 감옥에 있는데 성인이 된 그 딸이 왜 아버지가 감옥에 가 있는지 물어보지 않았단 말입니까? 면회도 안 했다는 말입니까? 권오석이 병이 들어 형집행정지 처분을 받고 가석방되어 5년 동안 가족과 함께 생활했고 동생들을 낳았습니다. 아버지가 왜 감옥생활을 하는지, 왜 재수감되는지 물어보지 않았단 말입니까?

권양숙과 노무현 대통령의 장모는 권오석의 인민재판 현장에 있었습니다. 사건 당시 권오석은 장님이었기 때문에 부인이 손을 잡고 다녀야 했습니다. 그래서 남편 권오석의 일거수일투족을 알 수밖에 없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장모는 지금도 생존해 있습니다. 무릎 관절이 안 좋을 뿐 기억력이 생생합니다.

지금은 청와대 안주인이지만 그 당시 대통령 후보 부인이었던 권양숙이 양심을 속이고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것을 보고도 우리 유족들은 참았습니다. 원래 정치는 사기이고, 정치하면서 거짓말하는 것은 예사인지라 그냥 넘겼습니다.

그런데 가증스러운 것은 노무현 대통령후보의 하수인들이 과거사를 왜곡하는 일이었습니다.

지금은 출세해서 청와대에 근무하고 있습니다만, 당시 노무현 대통령 후보 여성특보였던 이은희씨가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권양숙씨의 부친은 1948년 막걸리에 메틸알코올을 잘못 타 먹어 사모님이 두 살 때 실명했다. 그 상태에서 6·25 당시 공산군의 부역을 강요받아 수복 후 구속됐으나 곧 석방됐다. 그런데 5·16 이후 사회불안 요소를 격리한다는 차원에서 벌어진 예비검속으로 다시 투옥돼 1971년 마산교도소에서 옥사했다』고 말했습니다.

허위날조 치고는 기가 막힙니다. 매우 짧은 거짓말이지만 이 속에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박정희 대통령이 나쁜 짓을 한 양 박정희 대통령에게 뒤집어씌우려는 고약한 의도가 담겨 있습니다. 이은희씨의 말 중에 사실인 것은 노후현 대통령 장인이 공업용 알코올을 마시고 실명했다는 것뿐이고, 나머지는 모두 허위날조입니다.

노무현 대통령 장인은 6·25 전에 남로당에 가입하여 좌익 활동을 한 토착 공산당원이었습니다. 인민군이 우리 고향을 점령하자 자발적으로, 주도적으로 치안대를 조직하여 「반동분자」 색출과 처형활동을 벌여 양민 수십 명을 구금하고, 양민 11명을 학살한 사람입니다.

1950년 말 도피 중에 체포되어 무기징역 선고를 받고 복역하다가, 1956년 「폐결핵과 양안 실명 등의 사유로 형집행정지」가 되어 풀려났고, 형집행정지 기간에 노무현 대통령의 처남과 처제가 태어났습니다. 그랬다가 1961년 3월27일 잔형 집행을 위해서 재수감되었습니다. 5·16 전인 장면 정권 시절이었습니다.

왜 아무 관계도 없는 5·16을 끌어들이고, 박정희 대통령을 끌어들입니까? 그래서 제가 가증스럽다고 한 것입니다.


권오석의 판정에 따라 생사 엇갈려

노무현 대통령 장인 권오석에 의해 학살된 양민 11 분의 유족들을 분노하게 만든 것이 또 있습니다.

양민학살자 권오석이 시각장애인, 장님이란 이유로 사건을 호도하고 축소하는 것이었습니다. 「앞 못 보는 사람이 부역을 했으면 얼마나 했겠느냐」,「맹인이 양민을 어떻게 학살한단 말인가」 하면서 권오석의 범죄를 축소하려고 했습니다.

상식적으로 동정도 살 수 있고 설득력도 있어 보입니다. 그러나 뒤집어 생각해 봅시다. 얼마나 철저한 공산주의자였고, 얼마나 적극적으로 활동하였기에 눈이 멀쩡한 사람들을 제치고, 노동당 선전부장이 되고 인민위원회 위원장이 되고 치안대장이 되었겠습니까?

권오석은 외모가 준수하고 똑똑한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일제시대에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여 면서기로 근무했을 정도였답니다. 광복 후 저의 중부님이 면장할 때 면서기로 같이 근무하면서 서로 존경하고 아끼는 사이였답니다.

면서기로 근무할 때 친구와 막걸리에다 알코올 도수를 높이기 위해 공업용 알코올을 섞어 마시다 친구는 사망하고 권오석은 실명한 것입니다. 그의 판정에 따라 수백 명의 생사가 엇갈렸습니다. 살아남은 많은 이들이 『권오석이 재판장이었고, 염라대왕이었다』고 증언합니다.


盧후보의 장인 묘소 참배로 분노 폭발

이런 잔악무도한 범죄를 저질러 놓고, 그 자손들과 하수인들이 사건을 부정하고, 왜곡하고, 허위날조하고, 은폐하고, 거짓 증언하고, 책임전가하고, 경거망동하는 데도 우리 유족들은 참았습니다. 분노와 억울함이 목에 까지 차올라 밤잠을 못 이루었지만 50년 전의 아픔을 되살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리 유족들의 분노를 폭발시킨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노무현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직후인 2002년 5월 초 고향에 있는 장인 묘소를 참배했습니다.

나중에 어느 여론조사 기관의 대표가 어느 강연에서 『대통령 후보가 되어 자기 조상 묘소를 찾는 것을 봤지만 장인 묘소를 찾는 것은 처음 봤다』고 했습니다. 좋게 말하면, 출세했으니 금의환향하여 조상의 영혼에게 알리겠다는 뜻이고, 노무현 대통령 어법으로 말하면, 장인이 빨갱이 한 덕분으로 재미 좀 봤으니 조상 음덕에 감사를 표시하겠다는 뜻으로 참배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 유족들의 입장에서,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십시오. 이게 어찌 대통령 하겠다는 사람의 행동입니까? 노무현 후보가 자랑스럽게 참배한 장인 무덤 근처에는 그 장인에 의해 무참히 학살당한 양민 11명의 묘소가 있습니다.

그 피해자 가족에게는 사과 한마디 없이, 좌익활동을 하고 양민을 학살한 장인의 영혼은 위로하고 또 후손의 출세를 고하면서, 그 장인에 의해 학살된 양민의 영혼은 무시해도 되는 겁니까?

장인 묘소 참배현장에서 노무현 대선후보가 뱉은 말은 또 한 번 우리 유족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사랑하는 아내의 아버지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깊이 생각해 본 적 없다』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장인은 보통 아버지와 다릅니다. 우리의 자유민주주의 국체와 정반대인 공산주의 사상을 가지고, 우리나라를 유린한 인민군의 힘을 빌려 무고한 양민 11명을 학살한 잔인무도한 살인범입니다.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전향하지 않아 감옥에서 죽은 토착 골수 좌익이었습니다. 자유민주주의를 국가 이념으로 삼고 있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이 어찌 이따위 말을 할 수 있습니까?


지금까지 사과나 위로 한마디 없어

노무현 장인은 남로당 간부였고 학살현장의 최고 책임자였습니다.

무기징역을 받고 전향하지 않은 골수 「빨갱이」였습니다. 권오석은 양민 11명을 학살한 학살자요, 우리는 무고하게 죽임을 당한 피해자입니다.

이토록 잘못된 이념과 역사관을 가진 노무현 후보의 경거망동 때문에 우리 유족들의 분노는 마침내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우리 유족들은 50년간 묻어 두었던 아픈 상처를 들추어내서라도 역사적 진실을 세상에 알리기로 결정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월간조선에 취재를 요청했습니다. 월간조선 2002년 6월호 특집이 바로 이렇게 해서 나온 것입니다.

우리 유족의 요구는 무리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거짓말하지 말라, 사실을 호도하지 말라, 허위날조하지 말라, 역사적 사실을 왜곡 은폐 축소하지 말라, 진실을 밝혀라, 사실을 인정하라, 책임전가하지 말라, 사실에 근거한 올바른 역사관을 가져라, 살인자의 자손으로서 경거망동하지 말고 자숙하라, 진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라, 이런 요구였습니다.

변백섭 면장의 딸인 사촌 누님은 자필 증언에서 『그들이 잘못을 뉘우치고 회개하면 그들을 용서하고 우리 하나님 말씀대로 남은 생애를 살고 싶다』고까지 말했습니다.

월간조선 2002년 6월호가 배포된 직후 중앙일보 논설주간 권영빈씨는 「누가 누구에게 돌을 던질 수 있나」라는 칼럼을 통해, 당시 노무현 후보에게 당장 피해자의 유족들 고향에 찾아가서 사과하고 위로하라고 권고하였습니다. 그런데 그 후 大選 기간에는 물론이고 대통령이 되고 1년 반이 지난 후까지 사과 한마디, 위로 한마디 없습니다.


사건 폭로로 직장도 잃고

노무현 후보 측의 사실인정과 공개사과를 6개월 동안 기다리다가 더 이상 참을 수 없어서 대통령 선거일 10일 전에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시도했으나 폭력으로 저지당해 근처 맨하탄 호텔로 옮겨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민주당원과 「노사모」의 방해로 기자회견은 엉망이 되었고, 언론도 보도를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그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족들 모두 선거법 위반으로 영등포경찰서에 연행되었습니다. 다른 유족들은 훈방되었지만 저는 입건되고 기소되었습니다. 여러 차례 재판을 거쳐 나온 판사의 최종 판결문은 제가 폭로한 모든 사실은 진실이나 단지 선거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에 선거법을 위반한 것이라면서 벌금형을 내렸습니다.

그래서 저는 지금 선거권도 없고 피선거권도 없는 반쪽 시민으로 살고 있습니다. 제가 다니던 직장은 노무현 대통령 측의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지레 짐작하고 저를 퇴직하게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지금 실업자로 생계를 걱정하며 살고 있습니다.

권오석에게 끌려가서 ***당한 사람 중 한 분의 유가족들은 먹고 살기 힘들어서 부인은 재가하고, 자식들은 고아 아닌 고아가 되어 초등학교도 못 나오고 사회의 밑바닥에서 겨우 끼니를 때우고 살아왔습니다. 지금 식당 일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어려운 시대에 아버지 없는 생활이 얼마나 고달팠는지 상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유족들을 만나면 아버지 없이 살아 온 고달픈 자기 인생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통곡합니다.

반면에 가해자 쪽은 어떻습니까? 살인자의 딸은 어쨌거나 청와대 안주인이 되어 온갖 영화를 다 누리고 있습니다. 뿐만 아닙니다. 인민군 점령시 치안대원으로 양민 학살자 권오석의 하수인 노릇을 했던 「빨갱이」 자식은 미국에서 박사를 하고 대학교수 하다가 지금은 장관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최소한의 정의라도 살아 있다면 이럴 수는 없는 것 아닙니까? 광주민주화 운동 희생자에게 보상하기 전에 대한민국 건국 유공자에게 먼저 보상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빨갱이에게 억울하게 희생당한 유족들을 보상하는 법을 만들어야 합니다. 지금까지 얘기가 제가 오늘 이 자리에 나온 배경이고 여러분에게 진실을 밝히고 싶은 과거사입니다.


친일보다 친북좌익 더 철저히 규명돼야

요즘 정치권에서는 친일日진상규명법 개정이다, 과거사 규명위원회다, 진실과 화해 미래위원회다 하고 60년 전에 일어났던 친일행적 규명 문제를 가지고 공방을 계속하고 있는데, 제 좁은 마음에는 귀신이 씨나락 까먹는 헛소리로 들립니다. 과거사는 역사학자가 규명할 과거사가 있고 법률로 제재를 가할 과거범죄가 따로 있습니다. 항일유격대를 지금 만든다 하더라도 공격대상은 다 죽고 없습니다.

역사학자들이 할 일이지 정치권이 간여할 일이 아닙니다. 사실이 규명되면 어떻게 하겠다는 것입니까? 재판을 할 것입니까, 친일파 자손의 재산을 몰수할 것입니까? 역사학자들이 역사를 다시 쓰는 것으로 끝날 일입니다. 친일행적 규명이 그렇게 중요하다면 정부에서 국고로 역사학자들에게 연구비를 주어 연구케 하여 역사를 다시 쓰면 됩니다.

여당에서 친일행적을 규명하자고 떠들어대는 것은 딱 두 가지 목적, 즉 박정희 대통령을 음해하여 한나라당 朴槿惠 대표를 정치적으로 죽이고, 조선일보 동아일보를 죽이자는 것뿐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더 철저히 규명해야 할 과거사가 있습니다. 바로 친북좌익활동입니다. 친일행위는 광복과 더불어 단절되었습니다. 광복 후에 親日행위를 했다는 사람도 없고, 지금 親日해서 우리 국익을 손상시킨다고 문제 삼는 일도 없습니다. 그러나 親北좌익활동은 다릅니다.

친북좌익활동은 광복 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 현대사이고 현재의 일이고, 현재진행형이며, 우리의 미래를 좌우할 일입니다. 친북좌익활동의 진상규명이 절박한 이유는 6·25 전쟁을 일으켜 우리 민족 수백만 명을 희생시켰으며 수백만 명의 자기 국민을 굶겨 죽이고 있으면서 지금도 호시탐탐 대한민국을 전복하려고 하고 있는 북한 金日成·金正日 정권 때문입니다.

친북좌익세력은 바로 우리 대한민국의 존망을 가름할 위협 세력입니다. 친북좌익활동을 규명하는 것은 역사 바로세우기를 넘어서 우리의 생존 위협 요소를 차단하는 작업입니다.


「친북좌익 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어야

이미 좌경화된 노무현 정권으로는 우리 대한민국 안에 있는 친북익세력의 확산과 준동을 막지 못합니다. 오히려 친북좌익세력에 동조하고 있습니다. 더 솔직히 말하면 친북좌익세력이 이 대한민국 정부를 장악해 가고 있습니다. 영해를 침범한 적에게 총을 쏘았다고 장군의 목을 자르는 정부입니다. 간첩이 대장을 조사하는 나라입니다. 근래 국정원과 기무사가 간첩 잡았다는 소리 들어 봤습니까?

이러다가는 언제 나라를 金正日에게 헌납(봉헌)할지 모릅니다. 깨어 있는 우리가 막아야 합니다. 깨어 있는 우리가 대한민국을 지켜야 합니다. 어떻게 세운 나라입니까, 어떻게 발전시킨 나라입니까. 그래서 저는 감히 제안합니다. 「친북좌익활동 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자는 것입니다. 60년 전에 활동을 중지한 친일행위를 규명하기 前에 바로 지금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친북좌익활동의 진상부터 먼저 규명하자는 것입니다. 친일행적은 역사학자가 규명할 수 있어도 친북좌익활동은 역사학자가 규명할 수 없습니다.

친북좌익세력은 지금도 준동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지지와 힘이 있어야 규명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친북좌익활동 진상규명위원회를 「反核反金국민협의회」에도 설치하고 국회에도 설치하고 정부에도 설치하라고 요구하자는 것입니다. 제 힘이 필요하다면 앞장서겠습니다.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후지였던분 15-09-19 21:03
   
몽골인들이 예전에 했던말 중 하나가 생각나는데 그 하나가 뭐냐 하니 이렇게 말하더군요.

"한국에서 정신병중에 이런게 있다매?"

무슨 정신병이 있냐고 말했더니 몽골인들이 하는말이 맞다고 생각되더군요.

"관심병 말이야. 관심병."
     
위대한영혼 15-09-19 21:18
   
예 본인의 이야기를 돌려 말하다니 직접 말할 용기도 곧 생길 겁니다. ㅎㅎㅎㅎㅎㅎ
까만콩 15-09-20 00:25
   
친북보다 친일청산이 먼저.....북한은 가만둬도 알아서 망함
 
 
Total 213,4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3) 가생이 08-20 72328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02700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60795
42447 틀닭들이 이래서 안되는거야....... (4) 강탱구리 01-06 323
42446 파시즘의 창시자인 무솔리니가 원래는 공산주의 혁명가… (3) 스핏파이어 01-06 323
42445 모든 탈북자는 자유한국당의 잠재적 장난감.....ㅠㅠ (1) 正言명령 01-07 323
42444 검찰은 협의가 아닌...의견청취란걸 알고있으면서.... 굳민베자 01-09 323
42443 청와대 검찰수사 방해논란에 문재앙 분노 ㄷㄷㄷ (7) OOOO문 01-12 323
42442 많이 쫄리는군하 (6) 달의몰락 01-16 323
42441 "조국, 민정수석 시절도 정경심과 자산운용 논의" (7) OOOO문 01-20 323
42440 윤석열의 '특수통' 물러나고.. 秋 강조한 '형… (2) 막둥이 01-23 323
42439 아,`~ 재밌는 세상 ! (7) 달의몰락 01-23 323
42438 빼박 직권 남용...... (7) 강탱구리 01-23 323
42437 최강욱 공소장 "원이가 합격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 (6) OOOO문 01-23 323
42436 "우한폐렴 걱정말고 한국관광 즐겨요" (5) OOOO문 01-26 323
42435 2끼 (1) 유일구화 01-27 323
42434 새보수당 "문 정권, 법치질서 유린"…이성윤 지검장 검찰… (1) 너를나를 01-28 323
42433 내 말 잘들어..모지리들아..ㅋㅋ (7) 막둥이 01-28 323
42432 '무한 폐렴' 줄기차게 고집하는 황씨! (9) 독산 01-31 323
42431 왜구들이 사진안올렸다고 안믿는눈치라 타커뮤에 올린… (34) 너를나를 01-31 323
42430 세계.국가적 재난에 대목만난 가짜.선동 제조업자.... 강탱구리 01-31 323
42429 국가적 재난 앞에 대통령이 쇼할 정신이 어딨어? (5) 강탱구리 01-31 323
42428 배달사고 (3) 보미왔니 02-05 323
42427 [단독] 한국당, 법원에 ‘靑선거개입' 공소장 열람·… 너를나를 02-05 323
42426 6월 한국에서 19차 국제반부패회의가 개최됩니다 (4) 냐웅이앞발 02-05 323
42425 왜구당에선 폭언폭행은 기본 스팩. (1) 냐웅이앞발 02-06 323
42424 안철수당을 '안철수신당'이라 부르지 못해 '… (4) 보미왔니 02-07 323
42423 이정현 “보수표 합하려 난 다른 수도권 험지로”…종로… (3) 너를나를 02-10 323
 <  6841  6842  6843  6844  6845  6846  6847  6848  6849  68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