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1-01-24 20:31
국민 보호 못하고 참가 인원 예측 빗나가고.. 中시위대 난동 '경찰 책임론' 확산
 글쓴이 : 그냥단다
조회 : 281  

베이징올림픽 성화 서울 봉송 행사 당시 발생한 중국인들의 폭력시위에 대해 경찰의 책임이 크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이 수천명의 시위대가 집결하는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처벌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행정부공무원노동조합은 29일 성명을 통해 "성화 봉송시 중국 유학생의 시민폭행을 방치한 경찰을 규탄한다"면서 "경찰이 눈앞에서 폭행을 당하고 있는 국민들을 보호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라이트코리아 등 30여개 보수단체로 구성된 국가쇄신국민연합도 "불법시위를 엄단하겠다고 한 이명박 정부와 경찰의 방침대로 외국인 범죄도 예외없이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사회연대 관계자는 "경찰이 성화 보호를 위해 엄청난 공권력을 동원했지만 정작 자국민은 보호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사이버경찰청 열린게시판에도 경찰을 비난하는 글이 이어졌다. ID '장영욱'씨는 "만약 일반 국민들이 그런 불법시위를 벌였다면 당연히 체포·진압됐을 것"이라며 "자국민이 대한민국 수도 한가운데서 외국인에게 두들겨 맞는 것을 막지 못하는 게 대한민국 경찰인가"라고 반문했다.


성화 봉송 이후 중국인들을 비난하는 움직임이 더 확산되고 있다. 특히 인터넷 게시판에는 시위에 참여한 중국 유학생들의 신원이 잇따라 공개되고 있고, 이에 대해 중국 유학생들이 오히려 한국인과 한국언론을 성토하고 나서 한·중 마찰이 더욱 확대될 조짐이다. 실제 다음 아고라 사이트에는 시위에 참여했다는 중국 유학생들의 사진과 이름, 소속, 전화번호 등이 올라와 있다. 불법 집회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재한 중국인유학생회 회장이 중국 공안청 간부 출신이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반면 중국 유학생으로 추정되는 ID '류신'은 "너희가 사용하는 물건은 대부분 중국산이고 너희 대기업조차 중국을 지지하고 있다"면서 "중국을 떠나 너희가 살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어청수 경찰청장은 "생각보다 성화 봉송에 참여한 중국 유학생들이 많았던 데다 경찰은 이들보다 성화 봉송 탈취 움직임에 경비를 더 치중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성화 봉송 행사 당시 폭력을 휘두른 중국인 용의자 4명의 신원을 밝혀내고 부산 등 해당지역에 수사전담팀을 급파, 신원 대조와 추적작업을 벌이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080429214705328



이런걸 바로 친중이라고 하는거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206,4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3) 가생이 08-20 52403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85220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44744
206481 [오늘 만화] GR 백신 singularian 13:01 186
206480 NBS전국지표조사 문대통령 긍정47% 부정 44% (16) 강탱구리 12:27 321
206479 현재 잠시 필요한 분들 (3) 독거노총각 11:45 161
206478 부산여론조사, 민주당이 국짐당 앞서~ (13) 보미왔니 10:50 591
206477 말년의 서러움 시작...... (4) 강탱구리 10:46 238
206476 좃선의 이재명, 정권 갈라치기 (6) 그레고리팍 10:42 254
206475 통수 전문 국짐당~ 의료법 개정안 여야 합의 처리 (4) 보미왔니 10:39 206
206474 누가 보고하고 구두 재가 받은 것이야? (15) ijkljklmin 09:54 151
206473 서민 괴롭히기에 재미들린 문재인 (19) Bryanfury 09:12 306
206472 나경원, 이래도 지랄 저래도 지랄 (3) 편돌이11 08:57 358
206471 나경원 전 새누리당 대표는 멋진 분이시죠 (3) 독거노총각 07:42 385
206470 결국 지림. (1) 편돌이11 06:05 296
206469 중국몽. (1) 편돌이11 05:56 237
206468 유쾌한 서울의 소리 (1) 편돌이11 05:51 204
206467 국민의힘 지지자 분들께 할 말 있음. 편돌이11 03:49 186
206466 국민의짐 지지하는 토왜들은 한번밖에 없는 안생을... bts4ever 02-24 181
206465 이낙연에게 검찰개혁 막을 힘이 있을까요? (12) 스핏파이어 02-24 451
206464 일본 해상보안청이 발표한 일본주변 바다 수온편차도 (2) 강탱구리 02-24 326
206463 MB 국정원 사찰 20만건, 김종인 "왜 자꾸 과거를 들추나? (15) 편돌이11 02-24 519
206462 오바마는 미국 국격 떨어뜨린건가? (16) 강탱구리 02-24 311
206461 박정부 국격 추락의 시작점......... (4) 강탱구리 02-24 367
206460 변기 공주... (3) 강탱구리 02-24 293
206459 국격과 보수의 품위...... (5) 강탱구리 02-24 230
206458 그 모범사례를 두고 왜 ,,~~ (25) 달의몰락 02-24 195
206457 차기 대선주자 홍준표의 업적 (1) 7ㅏZㅏ 02-24 2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