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1-01-22 11:05
눈치껏 타면 되잖아 미x년아”… 동료들 ‘노선영 폭언’ 증언
 글쓴이 : 니꺼랑내꼬
조회 : 366  

과거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28)의 동료들이 “노선영의 욕설을 목격했다” “내게도 폭언을 했다”고 쓴 사실확인서가 김보름이 낸 손해배상 소송 재판부에 추가로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체육대 선배인 노선영(32)의 가혹행위가 오래전부터 이어져왔다는 김보름의 과거 인터뷰를 뒷받침하는 정황이 재판 과정에서 또다시 나온 것이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보름 측은 노선영과 함께 훈련했던 여성 동료 선수 2명의 사실확인서를 지난 16일 재판부에 냈다. 김보름 측은 앞서 지난해 11월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 소장을 접수하면서 남성 동료 4명과 코치 1명의 사실확인서를 첨부했다. 이에 노선영 측이 지난 6일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은 피고와 함께 훈련을 하지 않았다”며 가혹행위를 입증할 객관적 물증이 될 수 없다고 반박하자 이를 재반박하는 추가 자료를 낸 것이다.



여성 국가대표였던 A선수와 B선수는 “노선영이 김보름에게 폭언하는 것을 봤다”고 확인서에 썼다. A선수는 “노선영이 내게도 빨리 스케이팅을 한다는 이유로 폭언을 했다”고도 했다. 앞서 재판부에 제출된 확인서에는 보다 구체적인 정황도 담겼다. C선수는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도중 식사시간에 노선영이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김보름을 불러 욕을 했다”고 증언했다. D선수는 “노선영이 ‘눈치껏 천천히 타면 되잖아 미X년아’라고 김보름에게 욕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2년 전 “노선영에게 지속적인 폭언과 괴롭힘을 당했다”는 김보름의 폭로에 침묵을 유지해오던 노선영의 입장도 준비서면을 통해 확인됐다. 김보름은 2019년 1월 “태릉선수촌 라커룸과 숙소에서 1시간 이상 폭언을 들었다” “코치의 지시에 따라 랩타임을 맞추면 노선영이 천천히 타라며 소리를 지르고 욕을 했다”고 주장했었다. 이에 노선영 측은 준비서면에 “선배가 후배에게 훈련 과정에서 할 수 있는 요구이며 가혹행위에 이를 정도는 아니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김보름 측은 “노선영의 인식수준이 가혹행위를 정당화하고 있다”며 다시 맞서는 상황이다.



한편 김보름의 법률대리인은 “김보름 선수가 난처한 상황에서 보인 순간의 어색한 표정과 피고의 엉뚱한 인터뷰 때문에 한순간에 온갖 손가락질과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며 “본인도 행여

여론에 휩쓸려 백안시한 사실은 없는지 반성했다”고 준비서면에 이례적으로 소회를 밝혔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5/0001403356?sid=102


진짜 일부언론과 무식한 냄비들

일부언론인들이 피해자네요 김보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7ㅏZㅏ 21-01-22 11:07
   
까고 있네 ㅋㅋ
생방송으로 전세계에 방송된 걸 부정하네
     
니꺼랑내꼬 21-01-22 11:12
   
아직도. 이런샤람들있어요 욕도아까움
          
7ㅏZㅏ 21-01-22 11:14
   
왜구색히야 어디서 작업질이야 ㅋㅋ
 
 
Total 206,8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3) 가생이 08-20 55272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87794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47201
206722 국암 빠는 버러지들 특징. (1) 편돌이11 03-02 210
206721 국암 떨거지들이 사람이 아닌 이유 편돌이11 03-02 157
206720 성지 대구 (1) 편돌이11 03-02 354
206719 다음 총선 국암 후보 100% 편돌이11 03-02 384
206718 대구시민들.... 편돌이11 03-02 306
206717 이재명 23.6% (2) 편돌이11 03-02 357
206716 니들이 빠는 전대갈. (1) 편돌이11 03-02 193
206715 비아그라 박 (1) 편돌이11 03-02 212
206714 한글은 까막눈. 편돌이11 03-02 145
206713 토왜들 아무리 지랄해도. (1) 편돌이11 03-02 112
206712 무상복지, 무상연애 (5) 가생퍽 03-02 166
206711 부마항쟁 겪은 지역에서 편돌이11 03-02 141
206710 왜구들 쳐죽인 날. (2) 편돌이11 03-02 110
206709 너그덜은 떨거지여.. 공항이 급햐 (5) 가생퍽 03-02 123
206708 애비는 일본에 혈서 충성 맹세 (1) 편돌이11 03-02 132
206707 오거돈 공항 (4) 가생퍽 03-02 153
206706 느그나라 시장 후보들 (2) 편돌이11 03-02 131
206705 너땀시 되는 일이 없고마, 줘국~ (1) 가생퍽 03-02 77
206704 더듬어 간간당 (10) 가생퍽 03-02 132
206703 정권까기 다중트랙 도다리 03-02 75
206702 토착왜구 쉑 (5) 가생퍽 03-02 93
206701 지지율 폭락, 레임덕 가속화. (1) 편돌이11 03-02 351
206700 왜국인, 애국지사 묘역 참배.. 편돌이11 03-02 134
206699 극과 극 편돌이11 03-02 84
206698 황교안과 나경원 인물평. (1) 편돌이11 03-02 2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