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1-01-19 11:12
YTN 이낙연 폭우, 이재명 맑음, 윤석열 벼락
 글쓴이 : 보미왔니
조회 : 603  

이미지를 불러오는데 실패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으로 사면발의사태가 최종 진압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내에 이명박근혜가 사면될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졌다. 

 

만약 이재명 지사와 같은 강경 개혁주의자가 차기 대통령이 된다면 이명박근혜는 최소 6년 이상 감옥에서 썪어야 한다. 올해 들어 가장 통쾌한 뉴스다.

 

이낙연 대표는 "대통령의 뜻을 존중하겠다"며 

"대통령님의 말씀으로 그 문제는 매듭지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시각차가 뚜렷이 확인됐다. 

 

반면 이재명 지사는 상승세에 날개를 달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 논란과 관련해 "지역 차원에서 말하자면 보완적으로 하는 것은 지자체가 얼마든 할 수 있는 일"이며 이재명 지사의 손을 들어줬다.

 

이재명 지사도 "100년 만의 세계사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그 자리에 계신 게 얼마나 다행인가 다시 한번 생각했다"며 "절박한 상황 앞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경기도가 문재인 대통령님의 구상이 실현되도록 민생과 경제를 지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화답했다. 

 

현직 대통령과 대선주자 1위의 환상적 콤비가 민주당 지지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이재명 지사가 민심의 로켓에 문심의 날개를 달고 대권을 향해 솟구쳐 오를 태세다. 이낙연 대표는 민심도 잃고, 문심도 잃고 광주를 찾았지만 국밥은 이미 식어 버렸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의 정치행보에 제동을 걸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평가들이 있지만 저의 평가를 한마디로 말씀 드리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며 “윤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너는 내 '부하'니까 정치할 생각하지 말고 검찰개혁에 협조나 하라는 뜻이다.

 

이미 루비콘강을 건넌 윤석열에겐 의미없는 발언일 수도 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주홍글씨(?)는 향후 야권 대선후보로 출마하는데 부담이 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을 '배신자프레임'에 가뒀다. 설령 윤석열이 국짐당 대선후보로 출마하더라도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이력 때문에 안팎으로 공격당하게 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이후 대권주자들의 기상도는 이재명 맑음, 이낙연 폭우, 윤석열 벼락이다. 이재명 지사는 더 치고 나갈 동력을 얻었지만 이낙연 대표는 국밥을 얻었다. 윤석열은? 이제부터 문재인의 총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은 대체로 성공적이었다. 민감한 정국 현안들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줬고, 특히 핵심지지층에게 개혁의 의지를 보여 주었다. 

 

아마도 신년 기자회견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설 것이다. 집권 말기로 접어들고 있지만 청와대의 정국 주도력은 오히려 더 강해질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 대통령이 40%이상의 지지율을 계속 유지하면 '미래권력'도 문재인 대통령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보선정국도 총선정국과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3차 대유행도 통제국면에 들어섰다. 1월말 코로나 치료제가 승인되고 2월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3,4월에는 코로나사태가 진정국면에 들어서게 될 것이다. <K-방역>에 대한 찬사가 쏟아지던 지난해 봄과 비슷한 상황이 될 수 있다.

 

민주당이 <검찰개혁 시즌2>, 윤석열 탄핵 등 개혁공세의 고삐를 죄면서 <K-방역>의 성과가 가시화되면 보선정국도 민주당에 유리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 아직까진 판세가 다소 불리하지만 전혀 실망할 필요는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었다. 북한산에 개혁의 깃발이 계속 휘날리는 동안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이다.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어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flowerday 21-01-19 11:15
   
그래 이지사가 이해를 재대로 했네.
어제 그  잡것들은 이해는 커녕 헛발질만 해대고..어휴...
     
Bryanfury 21-01-19 11:43
   
'제대로'겠지요?
주식의신 21-01-19 11:21
   
락연이 한테서 떨어져 나간 문재앙 코인 빨려는거지 ㅋㅋ
딱보면 모르겠음? ㅋㅋ 대깨들 머가리 깨진거 쟤는 알거든 ㅋㅋ
     
flowerday 21-01-19 11:26
   
뭐래?
단순 2순위에서 1순위로 바뀐걸 왜 코인탓다 하지?
Kaesar 21-01-19 12:18
   
노무현이 수구꼴통과 타협하다가 망한 교훈을 벌써 잊었나?
이낙연은 그런 식으로 외연을 확대하면 따놓은 당상으로 대권 잡을 거라고 보는 모양인데,

대선은 적당히 해서 70 : 30으로 이기는 게 아니고,
확실히 해서 51 : 49로 해야 이기는 것이다.
     
빛의왕 21-01-19 12:26
   
여전히 의문... 정말 이낙연과 참모들이 그런 식으로 외연을 확대하고 그것이 지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믿었다는 것이. 아무리 바보 멍청이 돌대가리라도 그럴 수는 없음.

난 아직 우리가 모르는 다른 이유가 있지 않나 싶음. 물론 이유가 무엇이든 그렇게 해서 낸 꾀는 죽을 꾀라는 데는 변함없음.
민지맘 21-01-19 13:11
   
문지영기자라 불러주고 싶다....
 
 
Total 206,4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3) 가생이 08-20 52394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85211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44738
206306 기다렸냐?ㅋㅋㅋ (1) 엑스캔 02-23 45
206305 뭐 그렇게 어준이에게 칼을 갈아 ㅋ 피의숙청 02-23 44
206304 상상하기 힘드네 ㅋ 피의숙청 02-23 41
206303 설마 어준이에게 여자 빼길 정도의 외모냐 ㅋ 피의숙청 02-23 64
206302 김어준이 종교냐 (7) 엑스캔 02-23 102
206301 오늘은 그만 자라고 ㅋ 피의숙청 02-23 49
206300 내가 니 글 하나하나에 뭐라는게 아니잖아 ㅋ 피의숙청 02-23 51
206299 게시판마다 다올려 줄까? 피의숙청 02-23 45
206298 너 진짜 쪽 팔리고 싶냐 ㅋ 피의숙청 02-23 51
206297 참 ~~~ 어처구니없는 어주니빠들 (2) 엑스캔 02-23 63
206296 니 오늘 그만하고 자라 ㅋ 피의숙청 02-23 46
206295 정치이야기 하자구요 (4) 엑스캔 02-23 61
206294 이력서도 못쓰면서 정게에 뭔 글을 올리냐 ㅋ (2) 피의숙청 02-23 71
206293 영전 ㅊㅋ (2) 가생퍽 02-23 82
206292 그만해라 쪽팔리게 하고 싶지 않아 ㅋ 피의숙청 02-23 52
206291 "겁많은 개시키.... 시끄럽기도 하지." (2) 엑스캔 02-23 56
206290 그만해라 ㅋ 피의숙청 02-23 49
206289 어주니의 도전 엑스캔 02-23 60
206288 와 아직도 알바중이냐 ㅋ 피의숙청 02-23 53
206287 이재명이 임명직에 관심없는 EU (6) 엑스캔 02-23 112
206286 강헌~ 스펙 좋지 (9) 엑스캔 02-22 125
206285 실성.. (1) 가생퍽 02-22 76
206284 (페북펌) 임은정 검사 페북 (2) 나물반찬 02-22 260
206283 김어준-이재명-기본소득-개사기 (6) 엑스캔 02-22 143
206282 만약과 예상되는 기레기 반응....... (1) 강탱구리 02-22 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