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2-12 10:06
구속 뒤 입 연 유재수 “친문 3명에 감찰 중단 요청” 진술
 글쓴이 : OOOO문
조회 : 388  

지난달 구속된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이 검찰 조사에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 입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본인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윤건영, 천경득 등 친문 인사 3명에게 감찰 중단을 요청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 세 명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통화한 내역도 확보했습니다. 

공태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른다는 입장을 보였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유재수 /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지난달 27일)] 
"(감찰 무마를 부탁한 윗선이 누구입니까?)…" 

구속된 뒤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유 전 부시장은 입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유 전 부시장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에게 감찰 중단을 요청하는 전화를 걸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지사 등 친문인사 3명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인사 청탁을 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김도읍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달 7일 국정감사)]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이 텔레그램을 통해서…"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친문 인사 3명에게 수차례 구명을 요청한 통화 내역과 이들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화한 기록까지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구명 요청이 백 전 비서관을 거쳐 조국 전 장관에게 전달되면서 실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시 조 전 장관도 "주변에서 전화가 너무 많이 온다"고 말하면서 감찰 중단과 금융위 통보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김 지사 등 3명은 "구명을 시도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경수 / 경남도지사(지난 9일)] 
"수사를 하고 있으니까 지켜보시죠." 

검찰은 조만간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구명 요청에 따라 감찰을 중단한 것인지, 또 다른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179268&utm_content=related-news-follow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19-12-12 10:07
   
장팀장 출근했어?
플레임레드 19-12-12 10:08
   
 
 
Total 179,3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22657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48457
179341 이번 우한 바이러스 제대로 못막으면 (7) 밍구리 01-26 211
179340 정치집단 종양일보 타이틀 수준. ㅋㅋ (3) 소투킹 01-26 287
179339 일본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4번째 감염자..우한 출신 여… (3) 막둥이 01-26 339
179338 의협 "최악의 경우 中으로부터의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 (3) 막둥이 01-26 463
179337 만 18세의 첫 투표..23만 명이 수도권, 표심은? (1) 막둥이 01-26 168
179336 "韓 아프리카돼지열병 잘 막았다..전 세계가 인정" (2) 막둥이 01-26 324
179335 중국서 오는 모든 입국자 '건강상태질문서' 제출 … (14) 막둥이 01-26 234
179334 일본도 희망자들 우한서 전세기로 수송 고려중 (9) 너를나를 01-26 158
179333 [날씨] 연휴 마지막 날, 전국 눈·비..많은 곳 150mm↑ (3) 막둥이 01-26 100
179332 총선다가오니 아주 개판이네요. (4) 네리아스 01-26 225
179331 월급 오르고 패딩에 스마트폰..확 달라진 요즘 군대 (5) 막둥이 01-26 160
179330 이낙연 전총리허고 서울시장이 공항나가라고? 막둥이 01-26 172
179329 내생각엔, 대통령, 박원순,이낙연 공항가서 당분간 체열… (8) 조지아나 01-26 249
179328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갈수록 커지는 도시바 자회사… (1) 막둥이 01-26 200
179327 민주 "설 민심, 4월 총선서 수구퇴행세력 한국당 심판하… (4) 막둥이 01-26 218
179326 영국, 자국민 철수 위해 우한에 전세기 투입 검토 (8) 막둥이 01-26 187
179325 의사협회 "'우한 폐렴' 확산..최근 입국자 전수조… (3) 막둥이 01-26 264
179324 [일문일답]질병관리본부 "'우한폐렴' 유입 증가할… (3) 막둥이 01-26 170
179323 한기호 예전발언 (2) 너를나를 01-26 162
179322 민경욱, 우한폐렴에 메르스 소환 "너희들처럼 역병 정치… (12) 너를나를 01-26 423
179321 CNN 기레기 씨끼들..ㅋㅋㅋ 막둥이 01-26 505
179320 한기호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요즘젊은이는 군대 투정부… (3) 너를나를 01-26 269
179319 여연 "한국당, 펭수의 소통방식을 배워라" (1) 콜라맛치킨 01-26 155
179318 [여심야심] 18세의 첫 투표..18세 많은 지역, 당락 변수? (8) 막둥이 01-26 155
179317 **이럴수가? 저주의 유언장.. (1) 돌통 01-26 1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