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2-08 20:43
꼬이는 靑 울산선거 해명
 글쓴이 : OOOO문
조회 : 377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때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 청와대의 해명이 오히려 논란을 키운다는 야당의 비판이 거세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의 접수ㆍ이첩 배경에 대한 청와대의 설명이 당사자의 해명과 배치되거나, 내부 관계자끼리도 말이 다른 경우가 드러나서다. 

지난 4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민정 대변인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의혹 제보 경위 및 문건 이첩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브리핑 중 고 대변인이 고래고기 관련 문건을 보여주는 모습.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릴레이 거짓말이 가관이다. 거짓말을 거짓말이 아닌 것처럼 거짓말하고 있다”(김현아 원내대변인)고 공세를 이어갔다. 

①캠핑장서 우연히 만난 제보자가 여당 캠프 인사?=지난 4일 청와대 관계자는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제보자는 “공직자”이며 “정당 소속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2017년 10월 제보를 받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문 모 행정관(지금은 국무총리실 근무)과는 “캠핑장에서 우연히 알게 된 사이”라고 했다. 제보 전달 채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였다는 설명도 있었다.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초 제보자라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송 부시장은 제보 사실을 인정했지만 김 전 시장의 수사첩보로 활용된 것까지는 몰랐다고 밝혔다. [뉴스1]

하지만 이 해명은 불과 반나절 만에 당사자에게 뒤집혔다. 언론 취재를 통해 청와대가 지목한 제보자는 송병기 현 울산 경제부시장이라는 게 드러났는데, 2017년 제보 당시 송 부시장은 송철호 후보(현 울산시장) 캠프에서 일하고 있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16년 12월쯤 사업하는 친구를 통해 문 행정관을 알게 됐다”고 했다. “(전화로) 안부 통화차 대화하다가 시중에 떠도는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와 관련한 대화를 나눈 것”이며 “행정관이 먼저 물어봐 대답한 것”이라고도 했다. 

‘캠핑장에서 만났다’, ‘SNS로 제보했다’, ‘송 부시장이 먼저 제보했다’는 청와대의 3가지 해명이 모두 당사자 설명과 어긋난 셈이다. 

②“제보 내용 대부분 알았다”는데…언론 보도 ‘0’=송 부시장은 지난 5일 공개 기자회견을 자처했다. 청와대 해명과 배치된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2017년 하반기쯤 문모 행정관과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얘기했고, 이는 언론을 통해 울산시민 대부분에게 알려진 내용”이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송 부시장이 ‘울산 시민 대부분에게 알려진 내용’이라고 지목한 사건은 “2016년부터 건설업자 김씨가 북구의 한 아파트 시행과 관련해 수차례 울산시청과 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다. 그러나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운영하는 뉴스 아카이브 ‘빅 카인즈’에서 당시 관련 의혹(키워드: 김기현 아파트)에 대해 1년 치(2016년 10월~2017년 10월)를 검색해 본 결과, 김 전 시장이 아파트 비리에 직접 연루됐다는 보도는 한 건도 없었다.

경찰 사정에 밝은 일부 사람은 언론 보도 없이 고발 자체는 알 수 있었겠지만 적어도 ‘누구나 다 아는 얘기’로 보긴 어려운 정황이다. 이와 관련 김기현 전 시장도 6일 기자회견에서 “경찰이 울산시청 압수수색(2018년 3월 16일)을 한 이후 여러 가지 의혹이 알려졌다”고 했다. 

③울산 간 건 고래 고기 때문?=울산 선거와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의 이른바 ‘백원우팀’이 지방선거 전인 지난해 1월 울산에 직접 내려간 데 대해서도, 청와대는 줄곧 “울산 고래 고기 사건을 챙기기 위해서”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데 그 근거로 내놨던 보고서가 다시 의혹을 일으켰다. 청와대가 직원들이 울산에 갔다고 밝힌 시점(2017년 1월 11일)부터 보고서(2017년 1월 12일)와 달랐다. 또 언제, 어디서, 누굴 만나 무엇을 현장 조사했는지는 전혀 없이 고래고기 사건 갈등의 배경만 3문장으로 적혀있었다. 다만 청와대는 “이날 공개하지 않은 보고서 내용이 더 있지만 민간에 공개하기엔 민감한 부분이 있어 모두 공개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해명이 의혹을 증폭시키는 것과 관련해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7일 “연일 해명을 쏟아내고 있는 청와대와 달리, 울산시장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의 진상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고래가 캠핑 가는 소리는 멈추라”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5&aid=0002958722&date=20191208&type=1&rankingSeq=5&rankingSectionId=100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bts4ever 19-12-08 20:44
   

꼬이는 왜좃ㅅㄲ들 ㅋㅋㅋㅋㅋㅋㅋㅋ
ultrakiki 19-12-08 20:45
   
꼬이는것은 청기와집이 아니라...

버러지지 ㅋㅋㅋㅋㅋ
초록바다 19-12-08 21:07
   
마이크로 19-12-08 21:15
   
니들한테나 꼬여보이겠지 현실은 지지율 50% 굳건 ㅋㅋ
진명2 19-12-08 21:22
   
똥싸고있네..
밀푀유 19-12-08 21:38
   
청와대가 똥줄이 타죠

수상한게 한 두개가 아니고
서로 다른 이야기 하고 있고
당황한 듯

밖에서는 청와대 욕하고 난리도 아니에요
     
초록바다 19-12-08 22:04
   
b
     
무영각 19-12-08 22:18
   
모지리 밀푀나베  토왜 멍충이가 똥싸지르고 다니는구나
무영각 19-12-08 22:19
   
조지나아~나 0000똥이다
푸른마나 19-12-09 03:29
   
불법 저지른걸 알았으면 당연히 한번 파보라고 할수도 있는거지.......
불법 저지른 자한당을 더 욕하겠냐??? 아니면 불법 저질렀다는 제보가 왔으니 한번 조사해봐라 한 민주당을 욕하겠냐??
 
 
Total 178,5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22111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45944
178537 원안연 중국인 합격 보도가 악의적인 이유...... (3) 강탱구리 01-19 671
178536 日 수출규제 문제없다…솔브레인, ‘99.9999999999%’ 불산 … (3) 강탱구리 01-19 658
178535 일베식 날조 선동.... (8) 강탱구리 01-19 526
178534 왜구 벌러지들 다 어디가고 공넷 왜좃만 조뺑이 까나요? 냐웅이앞발 01-19 124
178533 윤춘장이 부장 검사에게 직접 보고 받으려고 하네..ㅋㅋ. (5) Anarchist 01-19 631
178532 청와대가 인사권으로 수사방해하면 적폐아닌가요? ㅎㅎ (8) OOOO문 01-19 290
178531 안철수에 대한 관심과 기대 (6) 슈가보이 01-19 176
178530 [단독] "당신이 검사냐"…'조국 무혐의' 의견에 항… (7) OOOO문 01-19 466
178529 여기서 눈치보며 검찰인사 제대로 못하면 망하는 겁니다 (1) 스핏파이어 01-19 177
178528 [단독] 윤석열 "대검 중간간부만이라도 남겨달라" (7) 엑스일 01-19 639
178527 왜좃들 다 털리고 다중이 하나만 조뺑이 까네요 ㅋㅋㅋ… 냐웅이앞발 01-19 230
178526 독도 유일구화 01-19 124
178525 안철수 과연 총선의 조커가 될지 (1) 엑스일 01-19 164
178524 유일구화 01-19 134
178523 정점식 유일구화 01-19 141
178522 정태옥 유일구화 01-19 126
178521 여상규 유일구화 01-19 232
178520 친문 낙하산검사장 '조국 무혐의' 주장···수사… (8) OOOO문 01-19 470
178519 주사파가 청와대를 접수???? (12) 강탱구리 01-19 437
178518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3편.. 돌통 01-19 69
178517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2편. 돌통 01-19 53
178516 전광훈 근황 (6) 너를나를 01-19 733
178515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1편.. 돌통 01-19 75
178514 자한당이 인재 영입 제대로 하려면..ㅋㅋㅋ 막둥이 01-19 153
178513 이란 대통령 "국제사회와 대화 가능..핵합의 전면철회 검… 막둥이 01-19 2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