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2-07 10:36
백원우 검찰진술 "내가 안 그랬고 조국이 그랬다"
 글쓴이 : OOOO문
조회 : 32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 유재수 감찰 관련 단순 의견만 전했을 뿐" 검찰 진술 
검찰, 송병기 소환조사·압수수색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감찰에 대한 단순한 의견만 전달했다"고 최근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자신은 의견만 전했을 뿐 감찰 중단은 조 전 법무부 장관 결정이었다는 취지다. "당시 백 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3인 회의를 통해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는 조 전 장관 측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백 전 비서관은 최근 검찰에서 "2017년 말 청와대 특감반이 유 전 부시장 감찰을 할 때 조 수석이 의견을 물어와 의견만 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 조사를 받은 박형철 비서관은 "당시 조 수석이 백 비서관 의견을 들어보라고 했고, (감찰에 부정적인) 그 의견을 듣고는 입장을 바꿔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고 진술했다. 사실상 백 전 비서관이 감찰 중단에 영향을 미쳤다는 취지였다. 그러자 백 전 비서관이 압력을 넣지 않았다며 감찰 중단 책임을 조 전 장관에게 미룬 것이다.

하지만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 수행비서 출신인 유 전 부시장이 여권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점을 감안해 현 정권 실세인 백 전 비서관도 감찰 중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조 전 장관을 소환해 감찰 중단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얘기 나누는 조국과 백원우. /연합뉴스
한편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과 관련한 첩보를 청와대에 제보했다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이날 소환해 조사했다. 송 부시장 자택과 사무실, 관용차 등도 압수수색했다.

전날 송 부시장은 "2017년 하반기쯤 청와대 행정관과 통화를 하던 중 울산시 전반에 대한 얘기를 나눈 것이 전부"라고 했다. "청와대 행정관이 공직자로부터 김 전 시장 비리 제보를 SNS를 통해 받았다"는 청와대 해명과 배치되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그를 상대로 제보 내용과 경위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3&aid=0003491815&date=20191207&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0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구급센타 19-12-07 10:38
   
지나가던 똥개가 싼게 아니고
구녕사가 쌋다
강탱구리 19-12-07 10:39
   
제목부터 똥내 난다.........
무덤지기 19-12-07 10:39
   
매국일보발 네일베뉴스    퉤!
fox4608 19-12-07 10:41
   
플레임레드 19-12-07 10:50
   
ㅗㅗㅗㅗㅗ
 
 
Total 178,9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22382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47239
178850 도대체 민주당 머리속엔 뭐가 들은건지? (2) 달구지2 01-22 426
178849 육포 황선생은 왜자꾸 영수회담 타령일까?? (6) 미쳤미쳤어 01-22 423
178848 정경심 재판에서 재판장이 국어사전 찾은 이유 (11) 삼촌왔따 01-22 665
178847 새로운 호칭 추가 (7) MementoMori 01-22 400
178846 궁금해요!!!! (5) 항해사1 01-22 177
178845 완전한 총선 압승! 문 정권 심판! (44) 일류 01-22 735
178844 오늘 검찰발 보도를 보면.... 강탱구리 01-22 444
178843 경찰, 한기총 '이단 해제' 대가 수억원 받은 혐의 … (2) 막둥이 01-22 416
178842 시민단체, '채용비리·자녀 입시비리 의혹' 나경… (2) 막둥이 01-22 442
178841 나경원 의원 10번째 고발됐다 (4) 막둥이 01-22 396
178840 황교안 초청에 전 대표들 '반쪽 참석' 막둥이 01-22 318
178839 김무성, 종로 출마 놓고 황교안 저격.."지는 한 있어도 덤… (2) 막둥이 01-22 464
178838 최태원, '노소영 생활비 지급' 공개..가세연 의혹 … (1) 막둥이 01-22 347
178837 "설립목적 뭐냐" 판사 묻자 '가세연'측 "저도 잘 … (2) 막둥이 01-22 469
178836 조원진 "黃, 살아남으려 '통합' 구걸 .. 박근혜 … 막둥이 01-22 243
178835 유승민 "한국당과 통합 대화 시작..당장 황교안 만날 계… 막둥이 01-22 140
178834 유승민 "합당, 이기는 전략인지 생각 필요..선거연대도 … (3) 막둥이 01-22 154
178833 oooo이는 아직도 공천 못 받았니? 항해사1 01-22 125
178832 최강욱 "조국 아들, 인턴했다..검찰, 조작수사하며 협박" (2) sangun92 01-22 366
178831 [노컷브이] "반려동물 작고하셨다"..'육포'로 혼난… (3) 막둥이 01-22 283
178830 홍준표, 황교안에 "유승민에만 집착하면 역풍 초래할 것"… 막둥이 01-22 93
178829 愛國之歌 (8) 일류 01-22 160
178828 일본 관광지 많은 곳에 '중국인 출입 금지'.... (1) 강탱구리 01-22 207
178827 청와대 "곽상도, 허위사실을 정치적 악용.. 책임 물을 것" (1) 막둥이 01-22 238
178826 김무성, 黃 겨냥 "이낙연 출마에 겁나 종로 나간다는 사… (1) 막둥이 01-22 2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