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1-17 10:59
전대협 사업국장 출신 이동호의 운동권 활동 고백. news
 글쓴이 : OOOO문
조회 : 176  




미국의 42대 대통령 빌 클린턴은 1992년 대선 후보 시절 공화당의 상대 후보이자 현직 대통령이었던 조지 H. W. 부시를 향해 “문제는 경제야 바보야(It’s the economy, stupid)”라는 선거 구호를 내세웠다. 당시 미국의 재정적자와 높은 실업률 등 좋지 않은 경제 상황을 빗댄 것이었다. 이 구호는 클린턴이 부시를 이기고 대선 승리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 슬로건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현 상황은 어떨까? 대한민국의 경제 사정이 좋지 않다는 사실은 많은 이들이 동의한다. 일자리 부족 문제는 여전하고 기업들의 자유로운 경영 활동을 수많은 규제들이 발목을 잡는다. 이와 같은 경제 상황의 근본적 이유에 대해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문제는 정치야 바보야!” 

정치가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의 저자 이동호 <미래한국> 편집위원의 외침이 틀린 말이 아니란 것을 증명하듯, 19대 국회는 역대 최악이라는 지탄을 받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 일자리 문제 해결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동개혁 법안과 경제활성화 법안을 통과시켜 줄 것을 수차례 호소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을 선두로 한 야당 세력들은 얼토당토않은 이유를 들어 국회선진화법을 악용하여 통과를 거부하고 있다.

도리어 노동개혁법은 노동개악법, 경제활성화법은 정리해고법이라고 선량한 국민들을 선동하고 있다. 

이처럼 대한민국의 발전을 가로막는 국회의 정치, 그 문제의 중심에는 운동권 정치가 있다고 저자는 강력하게 주장한다.

국회를 장악하고 그릇된 사상으로 얼룩진 그들 조직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운동권을 심판하는 것이 국가를 살리는 길이라는 것이 그의 이야기다. 

저자에 따르면 정치판에서 국회를 파행으로 이끌어가는 운동권 중에서도 가장 악질적인 집단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이하 전대협) 출신들이다. 실제로 경제를 살리기 위한 법안들을 앞장서서 가로막는 인물들도 전대협에서 국회로 자리를 옮겨 금배지를 단 사람들이다. 

저자는 1980년대 전대협에서 연대 사업국장을 맡았던 골수 운동권 출신 인물이다. 그는 이상적인 국가로 생각했던 소련의 멸망, 주체사상 창시자인 황장엽의 망명을 바라보며 인정하고 싶지 않았던 사회주의의 실패와 북한 정권의 악질적인 실체를 받아들였다. 

한때 대한민국을 전복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던 그들과 동고동락했던 그가 참회하는 심정으로 자신의 과오를 고백하고, 운동권과 전대협의 실체를 낱낱이 서술한다. 

대한민국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희망하는 국민들이라면, 자주, 민주, 통일이라는 북한의 주체사상과 남한혁명론으로 똘똘 뭉친 전대협의 실체를 살펴보고, 바보 같은 정치판을 개혁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인지 한 번 살펴보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론볼 19-11-17 11:00
   
그래서 그치들이 운동권 전부를 대변하는 인물이냐고 덜떨어진 인간아 ㅉㅉㅉㅉ
 
 
Total 198,2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7291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46862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03019
198101 속보> 정경두 "요양심의 없이 휴가연장 사례 많다" (2) 강탱구리 09-15 473
198100 문재인 이새끼는 언제까지 청와대에서 존버할꺼냐? (18) 아안뇽 09-15 691
198099 언론이 너무 편향적인데... (3) 그림자19호 09-15 444
198098 조국 딸이 쓴다는 논문. (17) 스리랑카 09-15 580
198097 대깨문들. 조국과 추미애 자녀 이것만 답변하면 됨. (9) 스리랑카 09-15 387
198096 추미애와 그 아들이 진짜 나쁜 이유. (13) 스리랑카 09-15 453
198095 우리가 궁금한건 추미애 아들이 아님 (2) LikeThis 09-15 291
198094 언론, 국민의짐당, 윤개검이 정말 썩어 문들어졌네요... (2) 김민주탱 09-15 335
198093 秋 아들, 병가 19일 포함 58일로 다른 군인들보다 휴가를 … (2) 갓라이크 09-15 577
198092 하태경 ㅋㅋㅋ (12) 갓라이크 09-15 1001
198091 잘하고 있어 열심히 해,~~~~~~ (14) 달의몰락 09-15 386
198090 국민의 짐당 말고 굼벵당 어때유? (3) 삼촌왔따 09-15 223
198089 변호사 상대 허위 사실 유포...ㅋ (4) 강탱구리 09-15 645
198088 너희가 악마여 (15) 달의몰락 09-15 374
198087 자칭 보수정당의 위엄 (13) 갓라이크 09-15 1019
198086 김태년 '秋 의혹 모두 거짓으로 드러나..야당발 지록… (1) 보미왔니 09-15 679
198085 휴가건도 결국 적폐들의 패배로 끝날듯 (1) 둥글둥글 09-15 498
198084 사실관계를 다 떠나서 ‘물의를 일으켰으니 장관직에서 … (1) 강탱구리 09-15 606
198083 주호영 "앞으로 지켜보겠다" (1) 보미왔니 09-15 638
198082 현동환의 0범은? 강탱구리 09-15 391
198081 조국 전 장관 트윗....일베 고소 (1) 강탱구리 09-15 593
198080 민주당-추장관 역공에 궁민의짐당 속수무책 (1) 보미왔니 09-15 831
198079 날조 할려다 역풍맞고 인민무력당과 적폐들 (3) 프리더 09-15 924
198078 박원순과 유시민.. (1) Anarchist 09-15 504
198077 박원순 시장 미투조작 희생영상 (11) 활인검심 09-15 13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