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1-17 10:50
어느 386의 회고 "김일성에 충성맹세한 나, 달라진 이유는…"
 글쓴이 : OOOO문
조회 : 133  


민경우(오른쪽)씨가 2005년 8월 전주교도소에 출소하던 당시 모습. 왼쪽은 고 이종린 전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민경우씨 제공

민경우(오른쪽)씨가 2005년 8월 전주교도소에 출소하던 당시 모습. 왼쪽은 고 이종린 전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민경우씨 제공

  
수십년을 주체사상, 민족의식에 매몰돼 운동하는 동안 세상에는 스마트폰이 나왔고, 인공지능이 개발됐고, 드론이 날았다. 정의를 외치던 동지들은 어느덧 우리가 저항하던 기득권으로 변신해 있었다. 민주화 운동 경력을 훈장처럼 자랑하는 정치인들은 내가 보기엔 수박 겉핥기로 운동을 한 사람들이었다. 나를 둘러싼 진영논리를 고집하는 게 부질없다고 느껴졌다. 나는 당원으로 활동했던 민주노동당에서 ‘NL(National Liberationㆍ민족해방)’ 자정 운동을 벌이고, 청년들에게 공천을 주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밥그릇을 뺐긴다고 느낀 기성 당원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내가 몸 바친 운동이 어디로 흘러가는가’라는 회의감이 들었다.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영입 제의가 왔지만 거절했다. 새로운 삶을 시작해야겠다는 결심이 생겼다. 의대까지 포기하며 학생운동에 모든 걸 바쳤던 내가, 30년이 지나서야 과학과 수학이 그리워졌다. 아이들에게 민족주의나 진영논리 대신 과학을 가르치고 싶었다. 나는 일부러 서울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낮다는 금천구에 수학연구소를 차렸다. 신기루 같은 이념에 묻혀 살던 나의 삶을 반추한다는 의미도 있었다. 
  
며칠 전 아이들에게 수학을 가르치는데 한 아이가 내 펜을 가리키며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말했다. “선생님 일본 펜쓰면 친일파래요” 
나는 빙긋 웃으며 책을 덮고 아이들에게 로봇 다큐멘터리를 보여줬다. 일본 펜을 쓰는 사람을 욕하고 손가락질하는 것보다, 우리의 과학과 기술을 발전시키는 게 진정 일본이 두려워할 일임을 알려주고 싶었다. 
  
학생운동, 노동운동, 통일운동…. 운동이란 운동을 다 해본 그 시절을 후회하진 않는다. 나는 뜨거운 가슴으로 운동에 뛰어들어 도피 생활과 교도소 신세를 당연하게 여기며 사회 운동에 투신했다. 불길에 그슬려진 ‘불나방’이 돼도 좋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투쟁에 매몰돼 훌쩍 지나쳐버린 것들도 많았다. 나는 요즘 진정한 ‘진보’가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론볼 19-11-17 10:54
   
이걸 지금 밑의 글의 근거라고 제시한거야?

이 사람이 당시 운동권 전부를 대변하는 인물이냐?

참 한심하네 ㅉㅉㅉ
마론볼 19-11-17 10:55
   
그렇게 따지면 남로당 빨았던 박정희를 빠는 놈들은 사회주의 독재자를 빨아대는거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론볼 19-11-17 10:56
   
하긴 니들이 원하는게 그거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론볼 19-11-17 10:56
   
국민들을 주인님이 던져주는 것만 먹고 살면서 찍소리 한번 못하는 개돼지로 만드는게 니들이 바라는거지

오잉? 이거 딱 사회주의 독재 아니냐? ㅋㅋㅋㅋ
 
 
Total 174,7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8704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31130
174478 이첩이란 무엇인가? ijkljklmin 12-05 158
174477 아... 행복하다... (2) 그럴껄 12-05 342
174476 문제인의 안보특보 문정인 (7) ijkljklmin 12-05 417
174475 박근혜 재수감, 알고보니 극성 지지자들 때문 (2) 보미왔니 12-05 648
174474 자한당 지도부라는 인간들을 보니 혐오감이 절로 든다. 보미왔니 12-05 248
174473 [문재인 국정지지율] 부울경서 10.2%p 급등 와써 12-05 701
174472 대구 범어사거리에 걸린 현수막 (5) 보미왔니 12-05 850
174471 지금 나라를 혼란스럽게 하는건 야당이 아니라...개검찰. 째이스 12-05 182
174470 박근혜, 황교안 면회 미리 차단~~ (2) 보미왔니 12-05 486
174469 자한당 김재원 "급식비 인상" 문자에...... 보미왔니 12-05 303
174468 검새와 자유당의 검은 뒷거래 의혹...... 강탱구리 12-05 268
174467 문재앙 정권 이젠 일본에 백기투항 간보네요 ㅋ (21) OOOO문 12-05 858
174466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실로 드러나~~~ (9) OOOO문 12-05 498
174465 “진보=공정 위선 드러나… 조국이 무시무시한 짓 했다… (10) OOOO문 12-05 405
174464 인간쓰레기 집합처 자한당. (2) 별명11 12-05 612
174463 근데 윤석렬이 진짜 무능하긴 하네. (1) 영미이 12-05 1043
174462 서초서장 영장청구 검찰이 기각하면 헌법재판소로 유전 12-05 758
174461 윤짜장은 일부러 문프에게 싸움거는 것 같아요. (6) 스핏파이어 12-05 1163
174460 노무현 탓이다 (2) 초록바다 12-04 459
174459 과거 검찰과 지금 검찰의 차이 (1) 초록바다 12-04 567
174458 경제부시장들 (14) ijkljklmin 12-04 451
174457 이번 사건은 어제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JTBC 인터뷰가 … (3) 불꽃요정 12-04 647
174456 숨진 특별감사관 - 침묵과 침묵 사이 (1) 독고무린 12-04 317
174455 부사관이 왜 안좋은 직업인가 (5) 코우스 12-04 346
174454 떡검과 자한당은 비리가 있으면 덮어버리지 (4) 독고무린 12-04 45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