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1-17 10:50
어느 386의 회고 "김일성에 충성맹세한 나, 달라진 이유는…"
 글쓴이 : OOOO문
조회 : 177  


민경우(오른쪽)씨가 2005년 8월 전주교도소에 출소하던 당시 모습. 왼쪽은 고 이종린 전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민경우씨 제공

민경우(오른쪽)씨가 2005년 8월 전주교도소에 출소하던 당시 모습. 왼쪽은 고 이종린 전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민경우씨 제공

  
수십년을 주체사상, 민족의식에 매몰돼 운동하는 동안 세상에는 스마트폰이 나왔고, 인공지능이 개발됐고, 드론이 날았다. 정의를 외치던 동지들은 어느덧 우리가 저항하던 기득권으로 변신해 있었다. 민주화 운동 경력을 훈장처럼 자랑하는 정치인들은 내가 보기엔 수박 겉핥기로 운동을 한 사람들이었다. 나를 둘러싼 진영논리를 고집하는 게 부질없다고 느껴졌다. 나는 당원으로 활동했던 민주노동당에서 ‘NL(National Liberationㆍ민족해방)’ 자정 운동을 벌이고, 청년들에게 공천을 주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밥그릇을 뺐긴다고 느낀 기성 당원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내가 몸 바친 운동이 어디로 흘러가는가’라는 회의감이 들었다.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영입 제의가 왔지만 거절했다. 새로운 삶을 시작해야겠다는 결심이 생겼다. 의대까지 포기하며 학생운동에 모든 걸 바쳤던 내가, 30년이 지나서야 과학과 수학이 그리워졌다. 아이들에게 민족주의나 진영논리 대신 과학을 가르치고 싶었다. 나는 일부러 서울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낮다는 금천구에 수학연구소를 차렸다. 신기루 같은 이념에 묻혀 살던 나의 삶을 반추한다는 의미도 있었다. 
  
며칠 전 아이들에게 수학을 가르치는데 한 아이가 내 펜을 가리키며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말했다. “선생님 일본 펜쓰면 친일파래요” 
나는 빙긋 웃으며 책을 덮고 아이들에게 로봇 다큐멘터리를 보여줬다. 일본 펜을 쓰는 사람을 욕하고 손가락질하는 것보다, 우리의 과학과 기술을 발전시키는 게 진정 일본이 두려워할 일임을 알려주고 싶었다. 
  
학생운동, 노동운동, 통일운동…. 운동이란 운동을 다 해본 그 시절을 후회하진 않는다. 나는 뜨거운 가슴으로 운동에 뛰어들어 도피 생활과 교도소 신세를 당연하게 여기며 사회 운동에 투신했다. 불길에 그슬려진 ‘불나방’이 돼도 좋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투쟁에 매몰돼 훌쩍 지나쳐버린 것들도 많았다. 나는 요즘 진정한 ‘진보’가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마론볼 19-11-17 10:54
   
이걸 지금 밑의 글의 근거라고 제시한거야?

이 사람이 당시 운동권 전부를 대변하는 인물이냐?

참 한심하네 ㅉㅉㅉ
마론볼 19-11-17 10:55
   
그렇게 따지면 남로당 빨았던 박정희를 빠는 놈들은 사회주의 독재자를 빨아대는거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론볼 19-11-17 10:56
   
하긴 니들이 원하는게 그거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론볼 19-11-17 10:56
   
국민들을 주인님이 던져주는 것만 먹고 살면서 찍소리 한번 못하는 개돼지로 만드는게 니들이 바라는거지

오잉? 이거 딱 사회주의 독재 아니냐? ㅋㅋㅋㅋ
 
 
Total 200,3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25258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61775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19371
200062 정부 "김해신공항 사실상 백지화 수순" 내일 입장 발표 (4) 강탱구리 11-16 668
200061 서로를 증오하는 이유에 대해... (16) 모스카또 11-16 320
200060 [단독]안철수, 새로운 예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서.. (12) 보미왔니 11-16 807
200059 청와대 추미애 윤석열 동시에 경질 결정 (15) 카라반 11-16 960
200058 가덕도 공항 해주면 시장선거 민주당에 유리합니까? (4) 보혜 11-16 477
200057 법원,민경욱 자꾸 불출석하면 구속한다 마지막경고 (4) 보미왔니 11-16 557
200056 그쪽 지지자들의 근본적인 문제가 뭐냐면 (3) 마론볼 11-16 247
200055 궁민의짐당 부산 민심 대폭락 45%>>29% (8) 보미왔니 11-16 956
200054 김종인 "부동산 정책 실패…文 정부 사회주의 꿈꾸나" (21) 실제상황 11-16 410
200053 국민짐당 지지자들은 누구? (28) 행복찾기 11-16 436
200052 밑에 꼰대가 문재인이 방사능 올림픽 협조한다니깐 비난… (15) 고구려거련 11-16 639
200051 정의당 "내년 재보궐 선거는 성평등·미투선거..적극 대… (9) 개개미S2 11-16 858
200050 뭐니뭐니해도 토왜친일당의 대선후보로 가장 근접한 인… (9) 검군 11-15 474
200049 여기 국민의짐 토왜들이 아무리 개소리 짓거려도.. (1) 냐웅이앞발 11-15 303
200048 내 주위엔 다 국민의짐 지지하는 사람들 밖에 없네요.. (14) 냐웅이앞발 11-15 842
200047 혹시 만약에 ,~~~~~ (11) 달의몰락 11-15 242
200046 문빨들은 왜 그렇게 초조할까? (16) ijkljklmin 11-15 435
200045 원희룡 보단 전대갈 강추 (10) 냐웅이앞발 11-15 286
200044 김종인 “국민의힘 대선주자는 유승민·오세훈·원희룡… (26) 실제상황 11-15 720
200043 홍준표 "文정권, 자유주의 동맹 벗어나 사회주의 동맹 다… (9) 실제상황 11-15 449
200042 “추미애 방지법” 조수진, 檢인사·예산권으로 수사방… (10) 실제상황 11-15 455
200041 청년조직 띄운 안철수…"불공정 분노" 조국·추미애 직격 (7) 실제상황 11-15 296
200040 세상사에 '대를 위해 소를 희생한다' 는 말이 있… (1) 독거노총각 11-15 120
200039 YG관련 수사들도 감찰 받아야 하지 않음??? 스핏파이어 11-15 129
200038 토왜들 공천받을 수 있는 방법!! (4) 냐웅이앞발 11-15 18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