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1-12 22:04
[단독] 공주대 '조국 딸 의혹 문제 없음', 검찰과 정반대 결론
 글쓴이 : bts4ever
조회 : 806  

https://news.v.daum.net/v/20191112211049208


지난달 초 '논문 제3저자 등재 문제 없음' 결론, 검찰은 공소장에 '접시물 갈고 논문 초록 저자 등재'
충남 공주대 산학협력단에서 지난 8월 23일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공주대 연구윤리위원회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의 인턴 증명서 발급, 논문 제3저자 등재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지난달 초 내린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이 지난 11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공소장에 ‘수초 접시물 갈고 논문 초록 저자로 허위 등재됐다’고 적시한 것과 정반대 결과다.

12일 공주대에 따르면 공주대 연구윤리위는 조씨의 ‘스펙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두 차례 조사를 벌인 뒤 지난달 초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는 담당 교수가 대학 동창인 정 교수의 부탁을 받고 조씨의 인턴 확인서를 허위 발급했다고 한 검찰 수사결과와 매우 다르다. 정 교수의 공소장에 따르면 조씨는 2008년 7월부터 2009년 4월까지 집에서 선인장 등 작은 동식물을 키우면서 생육일기나 독후감을 작성해 김모 교수에게 비정기적으로 보고했다. 2009년 5~7월에는 한달에 1~2차례 공주대 연구소에 가 식물의 접시에 물을 갈아주는 등 간단한 체험활동을 했다. 그런데도 4개의 인턴 확인서를 발급 받았다.

검찰은 또 조씨가 2009년 국제학술대회 당시 포스터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는데도 포스터를 발표했다는 이유만으로 제3저자로 허위 등재했다고 공소장에 적시했다.

그러나 임모 공주대 연구윤리위원장은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조사 결과) 조씨는 ‘조류 배양 및 학회 발표 준비’라는 인턴 과제에 충실히 임했다”며 “김 교수와 조씨가 2008년 7월 주고 받은 이메일을 봤는데 관련 과제에 대해 서로 진지하게 피드백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말했다. 검찰의 공소 내용에 대해선 “고등학교 3학년생이 가욋일로 하는 인턴 활동에 얼마나 더 집중할 수 있었겠냐”며 “생명과학에 관심이 있으니까 하는 활동인데 교수의 지시를 받고 과제를 다 했는데 뭘 더 요구할 수 있느냐”고 반박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에게 인턴십 확인서를 발급해준 김모 공주대 교수의 연구실

연구윤리위는 조씨가 ‘학술 활동 발표 초록’의 3저자로 등재된 것도 담당 교수의 재량으로 결론지었다. 임 위원장은 “주요 논문이 아니라 A4용지 4분의 1쪽짜리에 불과한 발표 초록(포스터)의 제3저자로 들어간 거다”며 “조씨가 국제학술대회 발표장에서 질의응답을 담당했으니 담당 교수가 제3저자로 충분히 등재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연구윤리위는 조씨에게 발급된 체험활동확인서 4개 중 앞선 시기에 발급된 2개는 확인서 자체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공소장에서 ‘조씨와 김 교수가 만나기도 전인 2007~2008년 날짜로 발급된 인턴 확인서가 있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우리가 확인한 건 2009년 3월 이후 발급된 확인서 2개 뿐”이라며 “10년이 지난 일이라 학교엔 기록이 없다. 김 교수가 제출한 자료와 그의 증언을 비교하는 식으로 조사가 이뤄지다보니 미처 파악하지 못한 듯하다”고 말했다.

공주대 관계자는 윤리위의 이 사안 재조사 계획에 대해 “현재로선 없다”며 “김 교수에게도 아무런 조치를 내리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결론이 내려진 사항인데 검찰 공소로 또 다시 논란이 되니 골치 아프다”고 말했다.

안규영 박구인 기자 kyu@kmib.co.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내일을위해 19-11-12 22:13
   
검새놈들  설마 발표할줄몰랐지. 지들히 감히하는 시건방짐으로  기소했겠지.
fox4608 19-11-12 22:26
   
참 ... 특수부
대.다.나.다...
winston 19-11-12 22:31
   
공주대가 정상이지~
1파평윤씨1 19-11-12 22:40
   
하나만 걸려라.. 떡검
샤루루 19-11-12 23:08
   
ㅋㅋㅋㅋ
활인검심 19-11-12 23:17
   
검찰 공주대 대대적인 압수수색

이런게 현실화 되는거 아냐?
만약 그렇다면 공식이 되어 버리는데...
구급센타 19-11-13 00:27
   
애초부터 이게 특검이털릴이야
 
 
Total 174,9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9091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32400
174920 [한국갤럽 여론조사] 문대통령 국정수행 지지 49%... 부정 … (1) 스크만쉐 11:50 60
174919 '노 재팬' 충격파에 놀란 日정부, 추경으로 쓰시… 너를나를 11:44 53
174918 [단독] 삼부토건, ‘의원 겸직금지’ 법 시행 4년여간 여… (1) 너를나를 11:39 79
174917 꼴통들이 나라망한다고 스트릭랜드 11:27 74
174916 대구마이니치) [사설] 총선 겨냥한 文정권의 부산·울산·… (1) 너를나를 11:26 90
174915 강효상 "내년 예산, 철저히 '대구 패싱'…광주·PK… (2) 너를나를 11:16 183
174914 속보) 한국 부도위험이...일났네..... (1) 강탱구리 11:08 352
174913 이낙연 유임으로 가길 바란다 (2) 둥글둥글 10:41 186
174912 알밥이들이 리얼미터 안믿는다길래 갤럽 퍼옴 (6) 보미왔니 10:33 257
174911 예산안 반대하던 자한당의원 한짓~ (1) 보미왔니 10:27 240
174910 경제가 폭망해서 환율이 폭락하고있다는 토왜들 마이크로 10:23 210
174909 [MBC] 자한당 기준으로 본 자한당 부적격자 (3) 보미왔니 10:20 225
174908 문재인 3대 게이트 드립. (4) bts4ever 09:53 279
174907 지지율 드립. (10) bts4ever 08:57 442
174906 [단독]삼부토건,'의원 겸직금지' 법 시행 4년여간 … (4) 소음측정기 06:53 536
174905 김기현 동생과 '30억 계약' 당사자 입 열다..."검찰… (3) 스크만쉐 00:51 894
174904 머기깜? (2) 프레이재멍 00:27 201
174903 아르헨티나 미디어 일본해를 「동해」 표기로 정정 (4) 독산 00:13 574
174902 문재인 대통령 길거리 민심 지지율 조사~ (30) 조지아나 00:08 933
174901 오늘 전광훈...그날 전광훈...미래 어느날 전광훈..... (3) 강탱구리 12-12 419
174900 홍정욱 딸 이야기...있을 수없는 얘기.....(펌) (8) 강탱구리 12-12 639
174899 발정준표 "추미애 앞세워 檢무력화 시도, 전두환 연상시… (3) 너를나를 12-12 435
174898 누군가 농어업의 미래를 묻거든 고개를 들어 이 영상을 … (7) bts4ever 12-12 408
174897 무뇌충들에게 앞으로 관심 주지맙시다. (7) 강호한비광 12-12 212
174896 xxx문 왜좃이 똥 싸지르고, 밑퍼유가 밑 딱고. ㅋㅋㅋㅋㅋ… (3) bts4ever 12-12 2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