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11-12 09:55
검찰 “정경심, 자신의 헤어디자이너 명의로도 차명투자”
 글쓴이 : OOOO문
조회 : 198  

정 교수에 대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정 교수는 2017년 5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되자, 2017년 7월부터 올해 9월까지 동생 정 모 씨, 알고 지내던 헤어 디자이너,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된 지인 등의 차명계좌 6개를 이용해 주식 투자를 했습니다.

정 교수의 차명 주식투자는 모두 790회로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때는 물론,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에도 계속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 교수는 2018년 '(코링크가 투자한 2차 전지업체) WFM이 음극재 양산을 위해 공장을 곧 가동할 예정'이라거나, '자동차 부품 연구원에서 WFM의 음극재 평가 실험을 한다는 뉴스가 곧 나갈 것이다', 'WFM이 음극재 납품을 위한 MOU를 체결한다'는 등의 미공개 정보를 사전에 들은 뒤 주식을 매입할 때도 동생 정 씨와 자신의 헤어디자이너 명의의 차명계좌를 이용한 것으로 검찰에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이처럼 호재성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사들인 주식이 4차례에 걸쳐 7억1,300만 원어치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정 교수는 또 2015년 12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에게 투자 설명을 듣고 5억 원을 건넸는데, 조 씨는 이듬해 2월 해당 투자금을 바탕으로 '코링크PE'를 설립한 것으로 검찰에서 조사됐습니다. 

정 교수는 이후 2017년 2월 기존 투자금 5억 원에 5억 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하고, 대신 최소 수익금 보장을 위해 허위의 경영컨설팅 계약을 맺어 동생 정 씨 명의로 매월 8백60여만 원을 건네받은 뒤 이 가운데 80%를 다시 받은 횡령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정 교수는 또 조 전 장관의 법무부 장관 지명 이후 사모펀드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코링크 측에 동생 정 씨의 이름이 적힌 자료를 없애라는 취지로 요구하고,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코링크의 '블루펀드'는 '블라인드 펀드'이기 때문에 투자 대상을 알 수 없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만들도록 지시한 것으로 검찰에서 드러났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56/0010762718



사랑하는 정경심 교수님

못 지켜드려 죄송하실 듯.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내일을위해 19-11-12 10:11
   
빌려준돈 돌려받는게 횡령......  웃긴다.  검찰은 수사하지말고 소설가 집단으로 나서라. 여기 알아서 뿌려주는 강아지도 있고 돈벌겠네.
 
 
Total 174,5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8491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30318
174343 고래고기 사건이란? 그리고 그후.............. 강탱구리 12-03 432
174342 공수처법 본회의 자동 부의 (6) 칼까마귀 12-03 628
174341 오늘자 장도리......... (2) 강탱구리 12-03 755
174340 내가 뭐랬냐. 현정권 504 번호 예약이랬지? (10) 홍콩까기 12-03 643
174339 구라치다 딱 걸린 검찰.김퉤우.... (4) 강탱구리 12-03 1054
174338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 오후 2시 구치소로 복귀 (6) 너를나를 12-03 355
174337 공수처 반대 하시는분들... (5) 슈너 12-03 371
174336 궁금한점, 이번 청와대 수사관 사망에 대해 공수처 설치… (19) 피닉 12-03 642
174335 공천의 노예 (5) 보미왔니 12-03 364
174334 왜구당 벌러지들 또 뻘줌 ㅋㅋㅋㅋㅋㅋㅋㅋ (1) bts4ever 12-03 739
174333 필리버스터, 신의 한 수인가 무리수인가? (1) 초록바다 12-03 575
174332 검찰이 자살하신 분 가족들 건드렸군... (11) 별명11 12-03 1727
174331 판사 미친거 아닌지? (4) 별명11 12-03 1210
174330 두 년 모두 병원에 실려갔나요? 正言명령 12-03 848
174329 조국 장관때보다는 잠잠한 민심 (4) 正言명령 12-03 1043
174328 [스크랩] 문재인 대통령 걸어서 국민속으로 2년 반(펌) 2019사역자 12-03 303
174327 윤석렬에 속은 국민이 바보다? (7) 떡국 12-03 758
174326 [스크랩] 한국 대통령의 품격 (5) 2019사역자 12-03 727
174325 청와대발) 신임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 통화한 문프 2019사역자 12-03 345
174324 문재인 대통령 인스타 업뎃! 2019사역자 12-03 318
174323 [한글자막](요청 재업) 한일갈등 외국 생방에서 토론의 … 2019사역자 12-03 458
174322 기억해. 문대통령 뒤엔 푹총리가 있어 bts4ever 12-02 591
174321 석열이는 닥대가리 잡아 처넣은 공로로 총장이 됬는데. (6) bts4ever 12-02 443
174320 앞에서는 조문가고, 뒤로는 압수수색??? (7) 째이스 12-02 621
174319 대구경북의 김해신공항검증단 개입 너를나를 12-02 2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