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9-08-24 16:36
조선일보가 언론이면 파리도...
 글쓴이 : 생각하는삶
조회 : 298  

조선일보 티비조선 등이 언론의 탈을 쓴 종일 짜리시라는 사실이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더욱 명백하게 알려졌다.

언론의 자유란 진실에 기반할 때 지켜지는 소중한 원칙이다.
가짜뉴스를 만들고 이를 유포하며
기사의 형식을 빌어 소설을 쓰는 언론사라면
이런 언론사를 언론사라 칭할 수 없으며
따라서 언론의 자유라는 울타리의 보호를 받아서도 안된다.

조선일보의 우려는 대한민국의 안위나 미래가 아닌 듯 보인다.
마치 일본의 안위와 일본의 미래를 걱정하여
내부를 분탕질하고 갈등과 위기를 조장하는 것처럼 행동한다.

다행스럽게도 이번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인해
모든 국민들이 조선일보의 실체를 명확하게 알게됐다.
'조선일보가 언론이면 파리도 새다'라는 비아냥과 조롱이
국민들 사이에서 널리 유포되고 있다.

조선일보는 그 태생부터 종일 성향의 신문이었다.
창간 당시 사장 조진태(趙鎭泰)를 비롯하여
당시 경제단체인 다이쇼실업친목회(大正實業親睦會)의
중견 인물들이 간부진을 형성하였다.

두번째 사주가 천하의 매국노 중 하나인 송병준이다.
물론 조선일보가 온전히 종일에만 부역한 것은 아니었다.
민족지로서 역할도 일부 있었지만
큰 흐름은 대세에 따라 굴종하고 부역하면서 커온 신문이다.

이광수의 영향으로 잠깐 민족개량주의 성향을 띄었지만
이후 다시 친일 성향을 강하게 띄게 된다.
중일전쟁에서 일본을 찬양하는 사설과 기사를 썼고
일왕을 찬양하는 사설과 일제 황군 응원,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광고도 여러 차례 실었다.

광복 후 조선일보는 이승만 정권의 친위 언론이었다.
부산정치파동 등에 대해서는 일절 다루지 않았고
이승만 정권의 반민주적 행위 역시 철저하게 외면했다.
그러나 4.19혁명 후에는 이승만을 맹공하는
교활하고 기회주의적인 면을 보였다.

5.16쿠데타가 일어나자 쿠데타를 지지하던 조선일보가
대통령선거에 출마한 박정희를 비판했지만
태도를 바꿔 재선 후에는 오히려 삼선개헌을 지지하는 등
친박정희로 태도를 바꾸는 기회주의의 전형을 보였다.

10월 유신으로 제4공화국이 들어서자
조선일보는 박정희 대통령을 적극 찬양하고 지지하는 기사를
여러 번 게재하는 등 독재의 앞잡이 역할을 충실히 했다.

조선일보의 역사를 살펴보면 잠깐씩 제 정신인 적도 있지만
대부분 기회주의적인 처신으로 영향력을 키웠다.

일본에 부역하고 독재에 부역하면서
민주주의를 갉아먹는 조선일보가
언론의 자유라는 민주주의의 대원칙 뒤에 숨어서
소설을 기사처럼 써대는 모순과
블랙코미디가 안타까울 뿐 아니라 강한 분노가 치민다.
https://m.clien.net/service/board/park/13859756?fbclid=IwAR0TgScgO2ZQGWLrNAaySx5c9wrq5nBJE8y-pOFTlr2KIAwO_qEt3CrxQ5Q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생각하는삶 19-08-24 16:38
   
꺼먼맘에 19-08-24 16:38
   
TV조선에 나가는 놈들은 일본 부역자놈들 입니다.

특히 김성주 이희재 송가인 등등은 악질입니다.
분당젠틀맨 19-08-24 16:44
   
조선일보가 언론이면 벼룩시장이 뉴욕타임스
검군 19-08-24 17:28
   
조선일보 언론 맞아요..일본에서는 정상적인 일본언론
 
 
Total 195,5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37622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90375
195563 박원순 시장 온라인 분양소 홈페이지.. 막둥이 21:50 9
195562 백선엽이 서훈받아 현충원에 안장해도 된다면... (1) nigma 21:44 27
195561 잡 것들이 빨리 사라져야 되는데 (11) 달의몰락 21:31 44
195560 진보의 큰 별이 지다. 추목곡, "잘가시오 친구여" 막둥이 21:29 30
195559 고 박원순시장님을 조롱한 가세연 강력처벌해주세요 (1) 막둥이 21:09 129
195558 법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가처분 신청 각하 (4) 막둥이 21:06 110
195557 저 당에 대한 미래가 암울 자체군~ (2) 막둥이 21:01 72
195556 웃겨 죽을꺼 같음 박정희가 왜 죽었.....ㅋㅋㅋㅋ 독거노총각 21:01 48
195555 정청래, 모친상 김어준 위로 "삼가 고인의 명복 빕니다" (2) 막둥이 20:45 121
195554 너는 무학파(無學派) (2) 독거노총각 20:34 45
195553 박정희는 후배한테 왜 살해 당했니?? 살아서 벌받았어야… (2) 독거노총각 20:30 70
195552 "머리에 우동 넣고 다니냐?".. 박주신 병역의혹 언급했다 … (5) 막둥이 20:19 115
195551 박원순 조문한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 "죽음앞에… 막둥이 20:12 146
195550 박원순 두고 난중일기 소환..진중권 "피해자가 관노인가" 막둥이 20:01 98
195549 도쿄 확진 나흘째 200명 속출인데..日정부 "대규모 행사 … (1) 막둥이 19:50 80
195548 [사설] 통합당, '독립군 토벌'한 백선엽 비호 즉각… (28) 막둥이 19:46 215
195547 통합당, 정부여당과의 입법전쟁 선포 (4) 막둥이 19:43 111
195546 일 대기업 "한국인 거짓말 민족, 자이니치 죽어라" 도넘… (1) 막둥이 19:37 141
195545 박정희가 여대생 논 것과 박원순의 비서 성폭력 (16) 스리랑카 19:36 160
195544 진중권이가 배현진보고 머리에 우동넣고 다나냐고 (1) 독거노총각 19:34 90
195543 무라카미 하루키, 조선인 학살 거론하며 '위기 속 광… 막둥이 19:32 82
195542 우리나라 초대대통령이 이승만인게 복이다. (5) 스리랑카 19:31 57
195541 이순신 관노 어쩌고가 어디서 나온 말인지 궁금하신 분… (5) 꼰대감별기 19:30 72
195540 이렇게 되면 백XX는 파 묻었다가 다시 파내는게 독거노총각 19:28 35
195539 트럼프, 100일만에 'NO 마스크' 고집 꺾었다 막둥이 19:27 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