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2-10-27 19:24
[브금]만약 위화도 회군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글쓴이 : 정부
조회 : 7,330  

미디어와만난 역사 KBS#용의눈물 편에서 언급되었던 위화도회군에 대해서 얘기해보기로 한다.
위화도회군은 고려말기 우왕시대에 있었던 사건이다. 이는 우왕 14년 고려군이 요동을 정벌하기 위해 압록강 하류에 위치한 위화도에 머무르던 중  이성계가 중심이 되어 회군한 사건을 말한다.
사건이 일어났던 시대적 배경
→ 우왕이 정세를 펼치던 시절 집권했던 이인임(李仁任)의 보수 귀족 세력은 관료들의 원성을 샀다. 이에 결국 최영, 이성계등의 무장세력에 의해 제거됨. 이후 최영과 이성계는 각각 시중(侍中)·수시중(守侍中)에 올라 정치를 주도했다. 그 가운데 중국을 통일한 명나라가 철령 이북(공민왕때 수복한 영토)이 한때 원나라 영토였으니 반환을 요구하며 서로 대립을 하게 된다
 
image.jpg

 
사건의 경위
→ 최영은 명과의 실력대결을 주창하여 전진기를 확보하기 위해 요동을 점령함으로써 명의 압력을 배제하고자 한다.
반대로 이성계는 고려의 전쟁능력과 시기 효과 등 현실적인 측명을 고려하여 4불가론을 내세우며 요동정벌에 반대한다.

 
1. 전멸 당하고 고려가 망하여 명에 복속
2. 전멸 당하고 고려는 명에 속국이 됨.
3. 요동을 정별하지만 얼마 있지 않아 다시 뺐김.
4, 요동 정벌하고 명나라랑 협상을 잘해서 잘 지킴. (조선이 건국되지 않아 세종대왕도 없고 한글 창제도 없을거임)
 
 
위화도 회군(威化島 回軍)은 고려 말기 1388년(우왕 14) 음력 5월 요동 정벌차 군사를 이끌고 압록강 하류의 위화도까지 이른 우군 도통사(右軍 都統使) 이성계가 개경으로 회군(回軍)한 사건이다.
원인
명황제의 요구 “철령(鐵嶺)을 따라 이어진 북쪽과 동쪽과 서쪽은 원래 개원로(開元路)에서 관할하던 군민(軍民)이 소속해 있던 곳이니, 중국인·여진인(女眞人)·달달인(達達人)·고려인(高麗人)을 그대로 요동(遼東)에 소속시켜야 된다.”
이에 우왕최영과 비밀리에 논하여 요동정벌을 추진하였으나 반대자가 많았다. 이자송은 이에 반대하다 최영에게 죽임을 당하였다.

경과

우왕은 서경에 머물면서 전국에서 5만 여명의 군사를 징발하고 압록강에 부교를 만들어, 최영은 팔도 도통사(八道 都統使), 조민수를 좌군 도통사(左軍 都統使), 이성계를 우군 도통사(右軍 都統使)로 삼아 요동정벌군을 구성하였다.
요동 출정은 본래 이성계의 본의와 소원은 아니지만 출정군은 음력 4월 18일 평양을 출발하여 음력 5월 7일 압록강 하류 위화도에 진주하였다. 때마침 큰비를 만나 강물이 범람하고 사졸(士卒) 중 환자가 발생하게 되자, 이성계는 군사를 더 이상 진군시키지 않고 좌군 도통사(左軍 都統使) 조민수(曺敏修)와 상의, 요동까지는 많은 강을 건너야 하는데 장마철이라 군량의 운반이 곤란하다는 등 4가지 불가론을 왕께 올리며 회군을 청하였다.
그러나 평양에 있는 팔도 도통사(八道 都統使) 최영과 왕은 이를 허락하지 않고 도리어 속히 진군(進軍)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그래도 이성계 등은 또 한 번 평양에 사람을 보내어 회군시킬 것을 청하고 허락을 구하였으나 평양에서는 역시 이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일이 이에 이르자 이성계는 마침내 회군의 뜻을 결심하고 드디어 음력 5월 22일 회군하였다.
이 돌연한 회군에 왕과 최영은 당황하여 평양에서 송도(松都)로 급히 귀경하여, 이성계군에 급히 반격하였다. 그러나 최영은 회군 9일 만인 음력 6월 1일에 개경에 당도한 이성계에게 잡혀 고봉현(高峰縣 : 고양)에 귀양 보내졌으며, 우왕은 강화도로 추방당하였다.

결과

이성계의 이러한 거사는 신·구 세력의 교체를 의미하는 동시에, 후일 조선 왕조 창건의 기초적 계단이 확립되었다.
이를 말미암아 14세기 말엽에 있었던 홍건적과 왜구들의 침탈을 격퇴시킨 이성계 등의 무장들을 주축으로 하는 신흥 무인 세력들은 친원 권문세족에 대항하기 위해 성리학 신유학을 수입하여 학식을 연마해 중앙 정계로 진출한 친명 신진 사대부들과 연계하여 기성의 정치 세력(최영 등)을 숙청하였다. 그들은 정치적인 기반을 공고히 한 이후에, 1392년 공양왕에게 강제로 선위를 요구하여 조선을 개국을 하게 되는 대사건을 맞이하게 되었다.

불가론

이성계는 우왕(禑王)과 최영이 요동을 정벌하기로 결정하자, 다음과 같은 4가지 근거[四不可][1]를 들며 반대하였다.
  • 첫째, 작은 나라로서 큰 나라에 거역할 수 없다. (以小逆大)
  • 둘째, 여름에 군사를 동원할 수 없다. (夏月發兵)
  • 셋째, 온 나라 군사를 동원하여 멀리 정벌하면, 왜적이 그 허술한 틈을 탈 것이다. (擧國遠征, 倭乘其虛)
  • 넷째, 지금 한창 장마철이므로 활은 아교가 풀어지고, 많은 군사들은 역병을 앓을 것이다. (時方暑雨, 弓弩膠解, 大軍疾疫)

논란

당시 평양에서 위화도까지 19일이 걸렸고, 위화도에서 14일 체류하였으며, 회군에 9일밖에 걸리지 않았음을 들어 이성계는 출병 때부터 고의로 병력을 느리게 진군시켰다는 논란이 있다. 또한 회군 시에는 “일부러 사냥을 하면서 속도를 늦추었다.”라고 하였음에도 출병 때보다 2배 이상 빠르게 왔다는 사실도 또한 논란이 되고 있다.
 
 
 
 





 
그당시 명나라는 고려가 이기지 못한 원을 박살내고...
 
중국 일대를 점령합니다. 만약 그당시 고려가 또 명이나 아니면 요동을 쳤으면.
 
어떻게 됬을까요? 명은 가만히 보고만있을까요? 아니죠. 바로 쳐들어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정부 12-10-27 19:26
   
그당시 만약 이성계가 회군 하지않았으면 지금의 한글도 없었을겁니다.,
송스 12-10-27 19:37
   
세종대왕의 업적은 존경함이 당연시 되지만..

당시 부패했던 고려를 개혁하는 명분으로 본다면
조선 전체를 부정하는것은 아니나.. 조선을 건국 당위성에 대해 평가한것은

다름없는 조선의 학자들이란점에서 보았을때에는.. 조선의 건국 사료들도 결국 중립을
지키지 못하는 어느정도 이성계와 조선건국에 당위성을 부여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했을터..
객관적인 자료들이 없으니 전부 믿을만한 역사적 사료들은 못되지요..
나이거참 12-10-27 19:37
   
역사에서의 가정은 그냥 상상력, 창의성 그이상은 아닙니다.
그냥 역사도 선조들이 만들어놓은 인간활동의 결과물이고,
같은 인간이기에 역사로 부터 배운다면, 수고를 덜 수 있고, 지혜는 그런 방식으로 전달되는 것입니다.
     
정부 12-10-27 19:43
   
맞는말입니다.
송스 12-10-27 19:40
   
중국만 해도 수양제가 고구려를 침공후 처참하게 무너진후 죽기전에..
자신의 치적을 감추기위해 역사서를 몰래빼네 왜곡한 사례도 있고요..
KYUS 12-10-27 19:52
   
3. 요동을 정별하지만 얼마 있지 않아 다시 뺐김.

이 말이 설득력이 없는게
1. 만주, 요동에 대한 영토개념은 한참 뒤 근세에 중국인에게 넘어오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2. 명이 원을 몰아내고 그 잔존 세력을 소탕하면서 나라의 안정을 치중하느라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적고
3. 한족들이 만주에 대한 소유권 개념이 적었던 때에 명이 요동을 진출하려고 고려와 전쟁을 벌일거라는건 명분이 적다는 점. - 명은 원나라를 계승한 나라가 아니라는 점임니다.
4. 한족들에게 만주와 요동지방은 척박하고 통제하기 어려운 이민족들이 있는 곳이라 뜨거운 감자와 같다고 볼 수도 있었다는점.
5. 명과 고려의 공통의 적은 원나라 였습니다.
 
우리민족이 과거 고구려 영토였던 요동으로 진출할 수 있는 최적의 시기를 이성계의 반역, 좋게 말해 회군으로 영원히 놓쳤다고 보는게 제 소견입니다.
사우스포 12-10-27 20:28
   
역사의 사실에 있어 만약이란 없습니다. 그렇게 따지면 끝이 없기 때문이죠. 역사에 만약은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그럴시간 있으면 역사공부를 하는게 더 좋겠죠.
보리빵 12-10-28 01:30
   
절대 정부님이 태어나는 일은 없었을겁니다.
장담합니다.
 
 
Total 175,0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9362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33378
174956 가카탈-미디어오물편 힘찬날개 08-25 7501
174955 낸시랭이 육영수 여사 사진 앞에서 퍽큐.... (5) 뒈질래 04-17 7486
174954 [통계] 우리나라 범죄율 가장 높은 지역 (30) jojig 10-03 7479
174953 사우디에서 바라본 메르스(펌) (5) 봐봐봐또이… 05-31 7458
174952 송하비결의 예언으로 보는 김정은 (2) chicheon 12-05 7407
174951 강간충 싸이트 오유 정모 성폭행 ㅋㅋㅋㅋㅋㅋ (12) 디디에 03-23 7398
174950 박원순도 친일파의 후예군요. (8) 현무자리 10-12 7382
174949 강아지'와 성 관계 팩트 없이 선동이라고 하는 벌레… (35) 아웃사이더 10-24 7356
174948 문재인_아들의 5급취업?_문재인_아들이 먼저인가?? (37) 알kelly 05-05 7339
174947 [브금]만약 위화도 회군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8) 정부 10-27 7331
174946 박근혜=신천지 반기문=신천지 (5) 야시쿠 09-25 7312
174945 영화 베트맨의 악당 투페이스를 아십니까? (1) 바쁜남자 02-13 7302
174944 11개째 치아 빠진 문재인.... 이빨없는 틀딱임.... (7) 가시는가 02-03 7258
174943 종북좌익척결단 조영환 머하는 인간임? (3) 나도답답 06-05 7241
174942 새누리당, 민주당, 누가 친일파? (친일파계보) (37) 우주벌레 09-23 7223
174941 김대중악수논란의 팩트(펌) (9) 제니큐 04-23 7208
174940 좌좀들은 진짜 뇌가 없나? 전기누진세 관련 (21) 무진장여관 02-27 7184
174939 노인 자살률 (19) 난살 06-21 7167
174938 내 여동생이랑 누나 몰래 찍었는데,좀 볼래?"...일베,가족… (40) 나리가 12-10 7146
174937 그네 문학상 (72) 포플란 08-29 7128
174936 518 가산점 10% (6) 겨울 01-15 7100
174935 북한은 핵을 만들 의지도 능력도 없다. 는 말은요. (15) sariel 05-21 7081
174934 김대중의 앙망문이 어디적혀있는지는 모르는 분이 많더… (5) 태을진인 06-19 7067
174933 누가 날더러 일베충이라고 한다면... (17) 어리별이 05-28 7056
174932 대발견 : 노무현의 진짜 지지율 (19) 우주벌레 11-11 70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