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1-05-15 23:18
김재규 10.26재평가...박정희살해 그 내막...
 글쓴이 : skeinlove
조회 : 5,660  


  

10·26 사건 


 

10·26 사건은 1979년 10월 26일, 대한민국의 중앙정보부 부장이던 김재규가

박선호, 박흥주 등과 당시 대통령 박정희와 대통령 경호실장 차지철 등을 살해한 사건이다.

이 사건을 ‘박정희대통령시해사건’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김재규는 재판 과정에서 민주화에 대한 열망으로 대통령을 살해했다고 주장했으나,

권력간 암투에서 당시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리던 차지철에 밀리는 상황에서

충동적으로 일으킨 범행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다.


 

당시에 박정권의 핵개발과 관련된 것, 그리고 박동선의 코리아게이트 사건 등으로

한미 관계가 악화된 점 때문에 미국정부가 박정희의 암살을 은밀히 조장했다는 설도 있다.


 

26_0.jpg
 
현장에 있던 당사자들 
박정희-대한민국 대통령, 중앙정보부장 김재규에게 머리와 가슴을 맞고 죽음.
차지철-대통령 경호실장, 중앙정보부장 김재규에게 팔과 배를 맞고, 경비원 김태원에게 확인사살당함.
김재규-중앙정보부장, 대통령 박정희와 대통령 경호실장 차지철을 안가 연회장에서 죽임.
김계원-대통령 비서실장, 사건 목격자.
심수봉-유명 신인가수, 사건 목격자.
신재순-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3학년의 대학생이자 모델. 사건 목격자.
 
사건 가담자들
김재규-중앙정보부장-1980년 5월 24일 교수형
박흥주-중앙정보부장 수행비서, 육군 대령-1980년 3월 6일 총살형
박선호-중앙정보부 의전과장, 중학교 시절 김재규의 제자-1980년 5월 24일 교수형
유성옥-궁정동 안가 운전기사-1980년 5월 24일 교수형
이기주-궁정동 안가 경비과장-1980년 5월 24일 교수형
김태원-궁정동 안가 경비원-1980년 5월 24일 교수형
서영준-궁정동 안가 경비원-징역형 뒤에 석방됨

이들 중 서영준만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사형 선고를 받아 1980년에 처형됨.

다만 박흥주 대령의 경우는 그 신분이 현역 군인이었던 관계로 다른 가담자들보다 일찍 처형됨.


 

간접 당사자들

정승화-육군참모총장, 육군 대장

김정섭-중앙정보부 제2차장보


 

사망자

박정희-대한민국 대통령, 중앙정보부장 김재규에게 머리와 가슴을 맞고 죽음.

차지철-대통령 경호실장, 중앙정보부장 김재규에게 팔과 배를 맞고, 경비원 김태원에게 확인사살당함.

정인형-대통령 경호처장, 중앙정보부 의전과장 박선호에게 가슴을 맞고 죽음.

안재송-대통령 경호부처장, 중앙정보부 의전과장 박선호에게 가슴을 맞고 죽음.

김용섭-대통령 경호원, 별관 식당에서 안가 경비원들과 박흥주에 의해 죽음.

김용태-대통령 운전기사, 별관 식당에서 안가 경비원들과 박흥주에 의해 죽음.


 

생존자

김계원-대통령 비서실장, 사건 목격자.

박상범-대통령 경호실 수행계장.

심수봉-유명 신인가수, 사건 목격자.

신재순-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3학년의 대학생이자 모델. 사건 목격자.


 

27_0.jpg
1990년대 초 서빙고 분실
 
사건의 개요
 
중앙정보부장 김재규는 1979년 10월 26일에 박정희
대통령과 함께 삽교천 방조제 준공식과, 당진에 있는 중앙정보부 시설에 가려 했다.
그러나 '권력의 제2인자'라 불리던 대통령 경호실장 차지철은 김재규를
일방적으로 제외시켰고, 그 결과 방조제 준공식은 김재규가 없는 상황에서 진행되었다.
박정희가 준공식에서 돌아오자, 차지철은 다시 김재규에게 전화를 걸어 오후 6시에 서울
종로구 궁정동 청와대 부지 내에 있는 중앙정보부 소속의 한 안가로 오라는 박 대통령의 명령을 전한다.
 
1026-17.jpg
차지철
 
사건의 진행
 
김재규는 사전에 을 자신의 바지주머니에 숨기고 박정희와 대면했다.
그리고 대통령 비서실장 김계원에게 박정희와 차지철을 죽일 것이라고 알렸다.
박정희와 차지철이 궁정동 안가로 들어오고, 김계원과 김재규도 연회장이 있는 '나'동으로 들어갔다.
그 시간에 중앙정보부 의전과장 박선호는 호텔에서 데리고 온 심수봉과 신재순에게 보안서약서를 쓰게 했다.
박정희는 김재규, 차지철, 김계원과 함께 저녁식사를 했다.
일행은 전통 한국식 만찬 교자상을 앞에 두고 앉아 있었고
두 명의 젊은 여성, 심수봉, 심재순이 박대통령의 양편에 앉아서 술시중을 들고 있었다.
술을 겸한 저녁식사를 들면서 박정희는 정치 및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벌어지고 있는 민중들의 대규모 소요사태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김재규를 질타했다.
또한 신민당에 대한 중앙정보부의 온건한 자세도 질타하였다.
평소 학생시위와 노동자 파업을 보다 확실하게 탄압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던 차지철도 지나치게
온건한 대응 탓에 혼란이 더욱 확산됐다고 비난하며 반항하는 자들은 모두 탱크로 눌러버려야 한다 말하였다.
질타를 받은 김재규는 궁정동 안가에 오자마자 전화로
들어오라고 한 정승화와 김정섭이 있는 '가'동으로 들어가 그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그 때가 저녁 7시 10분경이었다.
다시 연회장에 가고 문 앞에서 총 체크를 하는 순간에, 차지철이 나타났다.
김재규는 총을 도로 바지주머니에 집어넣었고, 차지철은 그냥 지나갔다.
차지철은 경호원들이 있는 주방으로 내려가봤고, 연회장에 들어오는 때에, 심수봉이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다시 차지철이 들어오자, 김재규는 다시 나가 박흥주와 박선호를 불러 이렇게 말했다.
 
나는 각하와 차지철을 죽일 것이다.
박선호 너는 정인형(대통령 경호처장)과 안재송(대통령 경호부처장)을 처단하고,
박 대령(박흥주)은 경비원들과 함께 주방의 경호원을 모두 없애라. 이것은 혁명이다!
 
그 때가 저녁 7시 30분이었다.
다시 돌아와보고 나니 시간이 저녁 7시 38분이었다.
심수봉의 노래가 끝나자 이번엔 신재순이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1026-17-1.jpg
차지철 팔목
 
사건 순간 
 
1979년 10월 26일 금요일 저녁 7시 41분, 신재순이 심수봉의 반주를 맞춰
'사랑해'라는 노래를 부르고 있는 중간에, 김재규가 김계원에게 큰 목소리로 이렇게 말하였다.
 
형님, 각하를 좀 똑바로 모십시오!
 
순간 분위기는 매우 싸늘해지고 다시 김재규가 박정희에게 해서는 안될 엄청난 욕을 내뱉고 만다.
 
각하, 이 따위 버러지 같은 놈(차지철)을 데리고 정치를 하니,
정치가 올바로 되겠습니까? 너 이 새끼 차지철, 아주 건방져! 죽일 놈!
 
순간 김재규가 총을 쏘고 총알은 차지철의 팔에 맞았다.
 
무슨 짓이야? 김부장!
 
하고 박정희가 호통치자 김재규는 다시 박정희에게 이렇게 말했다.
 
각하,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하십시오.
 
이내 김재규는 박정희의 가슴을 향해 총을 쐈다.
그 총소리가 들리는 순간,
박선호는 안재송과 정인형을 차례로 대기실에서
총을 쏴 죽였으며, 박흥주 역시 경비원들과 같이 주방에 있던 경호원들을 죽여버렸다.
김재규가 총구를 차지철 쪽에 조준했고 차지철은 계속 김재규에게
저항하는데 김재규가 총을 쏘려고 방아쇠를 당겼지만 총이 작동이 되지 않았다.
그 때 정전이 되었으며 김재규는 연회장을 빠져나가 1층 로비로 갔다.
두리번거리고 있을 때 박선호가 나타났고 김재규는 총을 박선호의 총과 맞바꿨다.
박선호는 탐색하러 갔고, 김재규는
연회장으로 다시 들어갔는데 그 때는 심수봉과 신재순이 박정희를 부축하고 있었다.
차지철은 화장실에 숨었다가 다시 나왔고, 경호원을 찾으러 나가려는 순간에, 다시 김재규가 들어와 있었다.
차지철은 김재규에게 장을 던져 총을 쏘는 것을 막으려 했지만 김재규는 피하고 차지철의 배를 향해 총을 쐈다.
차지철은 그대로 엎어졌다. 김재규는 박정희 앞으로 다가와
총을 겨누었고, 심수봉과 신재순은 도망가 어디론가로 숨었다.
김재규는 그들이 도망가고, 총구를 박정희의 머리에 겨누더니, 이내 방아쇠를 당겼다.
그러나 박정희의 사인은 머리에 총을 맞은 것이 아니라 가슴에 맞은 것이었으며 머리에 맞기 전에 이미 사망했다.
김계원은 연회장의 대기실에서 사건을 지켜봤다.
정승화와 김정섭도 20여발의 총소리에 조금 의아하게 여겼다.
김재규는 나가서 정승화와 김정섭과 같이 차를 타고 육군본부로 갔으며,
김계원은 박정희의 시체와 같이 국군 서울지구병원으로 가서 박정희를 살려내기위해 몸부림쳤다.
그러나 김계원은 청와대로 들어오자마자,
국무총리 최규하에게 박정희의 저격범은 김재규라고 말했고,
최규하와 함께 육군본부로 가 정승화와 국방부 장관 노재현을 만나 범인은 김재규라고 다시 말했다.
궁정동 안가에서는 경비과장 이기주가 박선호의 명령을 받고,
경비원 김태원을 시켜 쓰러져 있는 사람 모두를 확인사살시킨다.
꿈틀거리던 차지철도 이렇게 죽어버렸다.
 
1026-16.jpg
대통령 경호관 김용섭
 
김재규의 체포와 사형집행 
 
한편, 정승화는 육군본부 헌병감 김진기에게 김재규에 대한 체포 명령을 내렸고,
27일 오전 0시 40분 김진기가 김재규를 체포하자,
정승화는 보안사령관 전두환을 불러 이를 보안사령부에서 인계받아 김재규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지시하였다.
이후 김재규는 남영동에 있던 보안사령부 소속 서빙고 분실에서 가혹한 고문과 수사를 받았다.
 
너 각하와 차지철에게 무슨 짓 했어? 어?
너 쇠파이프 맞아야 될려나 보다.
너 미쳤니?
네가 장애인이라서 그렇게 함부로 행동하는 거야?
 
라는 심한 욕도 들어야 했다.
그리고 쇠파이프도 맞고, 전기의자로 심한 고문까지 당했다.
거의 일제 강점기 당시 수준이라는 것이다.
군법재판에서 내란목적살인이라는 죄목으로 사형 선고를 받아,
1980년 5월 24일 당시에 서울 서대문에 위치하던 서울구치소에서 교수형을 당했다.
 
사건의 의의
 
김재규는 재판정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는 야수의 심정으로, 유신의 심장을 쐈습니다.
나는 민주회복을 위해 그리 한 것이었고,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그리 한 것이었습니다.
아무 뜻도 없었습니다.
 
여기서 경호원들 모두(서영준 제외) 사람을 죽였으나, 그들은 상관인 김재규의 명령을 받았다.
하지만 이것은 군사법원에서 주관했기에 관대한 처분을 받기란 사실상 어려웠으며,
상관의 명령 하나로 대통령을 죽인 공범이 되어 사형당하였다.
 
김재규의 본뜻이 민주화를 위해서든,
차지철에 대한 원한이든, 어떠하였든,
이 사건은 권력의 공백을 초래하여 결과적으로
전두환, 노태우 등의 신군부에게 정권을 장악할 기회를 주고 말았다.
 
미국의 대응
 
한미 연합사령부 부사령관 유병현 장군은 26일 자정 무렵에 주한 미국 대사
글라이스틴(William H. Gleysteen, Jr)을 찾아와 박대통령에게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당시 유병현 역시 사태 파악이 안 된 상태였으므로 더 이상의 설명은 불가능했다.
글라이스틴은 통신보안이 철저한 전화선을 이용하기 위해 미국 대사관으로
달려가 워싱턴에 있는 브레진스키(Zbigniew Brzezinski)와 국무부에 이 사실을 알렸다.
 
십이륙사태
10·26 주범 김재규 유언록 
1026-15.jpg
 
1026-15-1.jpg
대통령 운전기사 김용태
 
1026-14.jpg
식당 벽면에는 탄흔 자국이 많이 발견 되었다. 
법정에서 박흥주 대령은 ‘사람을 향해 총을 쏘진 않았고 벽을 향해 쏘았다’고 진술 했다.

 
1026-13.jpg
박흥주 외 나머지 궁정동 요원들이 동시에 발사한 총격에 쓰러진 대통령 
경호관 김용섭과 운전수 김용태. 식당에서는 2명의 사망자와 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026-12.jpg
박선호에게 저격당한 경호처장 정인형. 박선호는 해병대 동기이자 
절친한 친구 사이였던 정인형에게 ‘다 같이 살자’고 설득하려했으나, 결국 방아쇠를 당겼다. 
 
1026-11.jpg
정인형과 함께 대기실에서 TV를 시청하고 있었던 경호실 부처장 안재송은 
속사권총 국가대표 출신의 속사수 였지만,박선호가 쏜 총에 저항할 기회도 없이 쓰러졌다. 
테이블에는 채 먹지 못한 저녁 식사가 남아있다.
 
1026-10.jpg
연회장 한쪽에 있던 옷걸이에는 박정희대통령의 상의가 걸려 있었다.
주머니에는 지갑과 도장, 구두솔이 달린 열쇠고리 등의 소지품이 나왔다.
 
1026-9.jpg
79년 10월 29일. 이날 연회에는 두 명의 여인이 동석했다. 
이들의 발자국으로 추정되는 스타킹 자국.

 
1026-8.jpg
박정희 대통령이 쓰러졌던 왼쪽 방석에는 핏자국이 선명하다. 
 
1026-7.jpg
상위에 먹다 남은 음식들과 기타, 피를 막던 수건이 남아있던 사건현장. 
가운데 의자는 박정희 대통령이 앉았던 자리다.
 
 
1026-6.jpg
총격직후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는 연회장. 차지철 경호실장의 시신이 방치 되어 있다.
 
1026-5.jpg
양어장 맞은편, 10.26 사건현장인 연회장이 보인다. 

 
1026-4.jpg
내부구조 역시 거실의 절반가량을 양어장으로 꾸면 놓은 독특한 구조.
나선형 계단을 지나 2층에는 김재규 부장의 집무실이 있었다.
 
1026-3.jpg
박정희 대통령이 마직막으로 신었던 구두. 
 
1026-2.jpg
 
1026-2-1.jpg
나동 현관. 현관에는 구두 하나가 그대로 남아 있다.
 
1026-1.jpg
나동 측면. 오른쪽에는 제미니가 주차되어 있다.

 
1026.jpg
대통령의 연회장으로 사용되었던 궁정동 안가 5개 동 중 79년 10.26 사건이 일어난 
나동 건물 정면. 유리창으로 전면을 장식한 독특한 구조. 1980년, 
 
03_3.jpg
10.26 재판정 
 
02_5.jpg
80년 3월 6일, 유일한 현역 대령이었던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수행비서 박흥주 대령이 총살 형장으로 가는 마지막 모습
 
01_5.jpg
80년 3월 6일, 유일한 현역 대령이었던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수행비서 박흥주 대령이 총살 형장으로 가는 마지막 모습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keinlove 11-05-15 23:21
   
길거리에서 화염병에 쇠파이프 휘둘러도 민주화,

종북빨갱이들이 반미시위하면서 죽봉으로 전경 눈찔러 장님 만들어도 주뎅이로는 민주화,

불순세력에 휘둘려 무기고 털고, 교도소장악하여 무법천지로 만들어도 민주화,

부국강병을 꿈꾸며 열심히 일한 자기나라 대통령을 죽여도 민주화...

민주화만 외치면 강도강간짓을 해도 민주화를 위해 그런거다

이제 민주화장사는 그만해야죠.

아~~

민주화가 뭐길래~
     
sokuree 11-05-16 02:14
   
부국강병을 꿈꾸며 열심히 일한 대통령인데
왜 술자리에는 꼭 여대생이 있었어야 할까요?> ㅋㅋㅋㅋㅋㅋ
박정희 침실에 끌려간 여대생이 님 누나여도 그런 말이 나올지 그것 참 궁금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헌헌법부터 규정된 민주주의를 부정하면서
불순세력을 조직 활동해서 정당한 정부를 총칼로 장악하여 무법천지로 만들어도 독재자 찬양
실정법 위반의 내란 및 군사반란을 저질러도 독재자찬양
경제성장만 외치면 강도강간살인을 해도 경제성장을 위해 그런거다
이제 독재자 찬양은 그만해야죠
아~~~
세뇌가 뭐길래~
진짜 웃긴 건 님이 올린 사진의 MBC 이제는 말할 수 있다 같은 프로그램도 대한민국이 민주화되었기 때문에 만들어질 수 있었던 것
내눈에는 북한 빨갱이들이 김일성 김정일 찬양하는 것이나
자칭 보수우익들이 박정희 전두환 찬양하는 것이나 다를 게 없어 보인다는 것~
          
미친도끼 11-05-16 06:27
   
..침실에 끌려간 여대생 한 사람이라도 데려와보고 말씀하셨으면 좋겠군요.
  밝혀진 사실만 가지고 말씀하시기 바랍니다. 님 누나 운운이 정상적인 토론 태도입니까.
  ㅋㅋㅋ라니..

..별 시덥지도 않은 소리 주워섬기면서 누구 계몽하는 척 하지 맙시다.
               
sokuree 11-05-16 07:43
   
푸핫 ! 큰웃음 ㄳ ㅎㅎㅎㅎㅎㅎ
박정희가 일본군 장교였다는 것,
원조 빨갱이였다는 것,
여자관계가 더러웠다는 것은 모두 분명한 사실인데
동아일보에서도 박정희 여자관계에 관해 대서특필했는데 그게 거짓이라면 왜 박근혜가 가만히 있었을까요?
더 이상 무슨 사실을 밝히라는 겁니까 ㅋㅋㅋㅋㅋㅋ
님이나 뭘 좀 알고 글을 적으세요

그리고 침실에 끌려간 여대생을 데려오라니 ㅋㅋㅋㅋ
이게 정상적인 토론 태도입니까?
꽤나 예의 차린 듯 말하지만 밑에서는 소심하게 괄호 쳐놓고 (뭘 알고 말하는 사람 같지도 않은데) ㅋㅋㅋ 웃기니까 웃는 거지
                    
미친도끼 11-05-16 08:20
   
..진보도 중도도 우익도 아닌것처럼 보이는 이가,
  자신의 색깔을 드러내는 사람에게 대해 인신공격적(감정에나 정황에의 호소)인
  말로써 적대하는 것부터 지양해야 하는 겁니다.

..본문을 올린 이는 자신의 감정의 피력에 지나지 않았으나, 당신은 그 사람의
  말에 대한 반대논지만을 내비쳤을 뿐, 사실은 숨어서 돌을 던지는 것에 지나지 않았지요.
  게다가, 말한 사람의 가족이 어쩌고 하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짓10어대니 그게
  무슨 놈의 정상적인 태도라고 우기는 겁니까.

..존중받지 못할 소리를 한 사람에게 존중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 일은 당연한 일
  아닐까요. 뭐 인정하기 싫다면 할 수 없지만.
                         
sokuree 11-05-16 08:30
   
좋아요 내가 '박정희 침실에 끌려간 여대생이 님 누나여도' 이 부분은 좀 과했다고 인정하죠
 skeinlove 님 죄송합니다
그건 그렇고, 미친도끼님 첫 댓글 보면 아시겠지만 '민주화장사' 이 부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미친도끼 11-05-15 23:30
   
..민주화는 국민에게 주권이 있고, 그 주권을 제대로 행세할 수 있는 세상을 말합니다.

..대한민국의 비극중 하나는, 비정상적인 경로로의 집권(헌정질서의 유린)을 한 '독재 대통령'을
  넘어서는 대통령을 아직 배출하지 못했다는데 있는 것 같습니다.

..훌륭한 지도자가 나와주길 바랍니다.(어쩌면 그런 사회구조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 지도)
     
sokuree 11-05-16 02:16
   
대한민국이 제대로 된 민주주의를 하려면
더 이상 대통령 일개 개인에게 무언가를 바라지 말고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봅니다
이제 우리는 전자 투표 실현을 눈 앞에 두고 있고
그렇게 된다면 얼마 지나지 않아 대의제 민주주의도 사라질지 모르지 않습니까?
          
미친도끼 11-05-16 06:22
   
..글쎄요.
  제도와 시스템이 어떻게 다른 말인지 모르겠군요.
  어느 방향으로 개선해야 좋다는 소린 지도.
 (윗 댓글을 보니 뭘 알고 말하는 사람 같지도 않은데)

.'대의제 민주주의'가 사라진다고 하는 것은 '법' 결정에 있어서 국민의 직접결정을 뜻하는
  말인데, '직접 민주주의'가 '대의제 민주주의'보다 더 '민주적'알지는 누구도 장담하지
  못합니다.

..정당의 역할이나 좀 약화시켰으면 좋겠군요.
  뭐 어차피 대한민국 정당이라는 것이, 정당이라기 보다는 파벌이나 파당의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닌가 싶으니.
               
sokuree 11-05-16 08:00
   
님이야말로 '훌륭한 지도자가 나와주길 바랍니다.'에서 전근대적인 사고방식을 드러내고 있군요

그리고 괄호 쳐서 '어쩌면 그런 사회구조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지'라고 했는데
님이 말하고자 하는 사회구조를 이루게 된다면 역량 있는 대표자는 당연한 결과로 따라오게 된다고 봅니다. 역량 없는 대표자는 사회구조가 용납하지 않을테니까요.

'지도자'가 아니라 '대표자'지요.
헌법 제66조 읽어보세요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이며, 외국에 대하여 국가를 대표한다.
그리고 나는 님말고 글쓴이하고 키배 한 번 뜨려고 했는데 엉뚱하게 이러고 있네 ㅋㅋ
                    
미친도끼 11-05-16 08:27
   
..정치 지도자를 말한 것이고, 리더의 역할론을 염두에 둔 겁니다.
  뭐 제대로 밝히지 않은 내 탓도 있고, 한국적 정치상황에서 대통령에게 권한이
  집중되어 있으니 오해를 한 것에 대해서도 그럴 수 있으려니 합니다만.

..굳이 전근대적 운운한다면, 나는 전근대적인 사고방식을 지니고 있는 것이 맞습니다.
 (전근대적 정치체제에 대해서 알고 계시기나 한 지 모르겠지만) 초현대적인 님께서
  생각하는 정치구조는 어떤 것인지 말씀해 보시지요.

..현대 사회에서 순수하게 '대표'된 정치 지.도.자.의 예를 한 사람만 들어봐(들 수 있다면)
  주시고요.

..무슨 대표이사인 줄 아나..대표 운운하게..
  대통령에 대해서도 '대표'운운하는데, 국가의 원수이고 외국에 대해서 '국가'를
  대표한다고 하는 것이 단순 '대표'로 읽히더이까? 나 원.
                         
sokuree 11-05-16 08:47
   
ㅎㅎ 헌법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공부를 해봤으면 이런 소리는 못할텐데요
대표 운운이라니 ㅋㅋ
 
그리고 대통령과 정치지도자는 엄연히 다른 말인데 위에서 제도와 시스템이 어떻게 다른지 모르겠다고 하신 분께서 이러시면 안 되죠

님하고 나는 생각의 선후와 우선순위가 다른 것 같네요
이건 여기서 몇 줄 토론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그만합시다
 
나는 국민의 의견이 우선이고, 대통령의 역할은 그것을 통합하는 대표자로서의 역할이라고 보는데
님께서는 대통령의 리더쉽을 우선하는 것 같으니까요

나는 나가봐야 되니까요 ㅂㅂ~
Mail365 11-05-16 02:51
   
누가 그러더군요...

대한민국 민주주의 공화국이 배출했던 대통령 님 들은 거의...

"Statecraft" 의 부재...어느정도 공감했던 말였습니다.
(우리말로 표현하자니 좀 직설적 같아서...)
 
잠시 먹먹해 지는 이 기분이라니....
혈사로야 11-05-16 10:11
   
박정희가 독재자였던것은 사실이다. 또한 기회주의자였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친일파였다는 논지나 빨갱이라는 논지. 둘다도 맞는 이야기지만 정확히 아는 이는 별로 없는것같다. 그가 독재를 헀다는 것은 사실이고 비난받아야할 일이지만, 죽기 전 술만 취하면 항상 청와대를 출입하는 기자들을 향해 "내무덤에 침을 뱉어" 라고 말하며 자신을 비하하던 한 나약한 남자의 내면에서는, 어쩌면 적어도 자신이 살아왔던 인생에 대해 후회를 하며 적어도 다른 이들은 자신과 같은 삶을 살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지 않나 싶다.

세상에 딱 정해진 진리라는건 없을진데,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 관철하며 고인을 평가하는거 자체가 우습지 않나 싶다.
품절낭인 11-05-16 21:31
   
평소 좋아했던 노래를 불럿던 심수봉을 술자리에 부를순 있는것이고

함께 동석한 여대생 A,B,C양 관련해선 무슨 의도로 불럿는진 모르죠. 

설마하니 그자리에서 대통령과 비서실장및 청와대 참모들이 한방에서 여대생들 벗겨놓고

조물딱거리지도 않았을테고...

그냥 술따르기 위해 불럿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술자리 준비한 사람들이 나름 박통에게 충성한답시고

전문 호스테스가 아닌 여대생을 섭외해 그자리에 앉혀 과잉 충성했다고 보는게 어쩌면 맞겠죠?

설마하니 박통이 "오늘 한잔 빨텐데..여대생들 데려와"하잔 않을것이고..명색이 대통인데..

쪽팔리게 부하들에게 그런 지시했을리는 없다고 봅니다.

또 모르죠 박통이 그날 살았으면 그 동석 여대생중 한명을 선택해 2차를 선택할수도 있었겠죠.

당시 권력자는 한국을 떠나 미국,영국,프랑스,일본등

다른 나라에서도 그짓꺼리 했을 정도로 당시 권력자는 모든걸 다 할수있는 시절이였으니.

지금은 불가능해졌지만...imf총재인 칸이 성폭행죄로 잡힌것만봐도 40년전과 세상이 참 많이 바꼈죠.

40년전 같으면 귀빈 대접차원에서 피해 여자에게 돈좀 쥐어주고 입막음해서 쉬쉬 해줬을텐데...

설마 당시 전세계 통치자중 박통만 여색을 밝혔다는 순진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은 없겠죠?

그리고 당시 박통이 여색을 밝혔다고들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정말 여색을 밝혔는지 대한 관련 자료를

좀 보고 싶네요.전 개인적으로 박통이 역대 대통령중 가장 여색을 멀리했다고 보는 사람이라서..
 
 
Total 173,2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16908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523616
172990 (펌)전두환 5.18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 어느 선생님의 화… (7) 당신생각 09-13 5840
172989 지역감정의 원인은 박정희(다까끼 마사오, 오카모토 미… (18) 꼬깔콘 11-02 5838
172988 [단독] 현직교사, "촛불검사·총장 구속" 학생사진 일베에… (22) 당신생각 08-26 5827
172987 조선 마지막 총독 아베 노부유키 (7) 혁명 04-24 5826
172986 채동욱 아들로 추측되는 사진 (7) 백발마귀 09-09 5826
172985 박정희 친일 행적 (충성으로 팔아넘긴 7광구) (9) 귀괴괵 10-26 5825
172984 박지원, 이상득 사돈 (1) 까끙 05-19 5821
172983 노무현 vs 이명박 경제만 놓고봅시다. (44) 나얼신 12-26 5802
172982 가카탈 - 기무라 문지의 출마 배경 편 (9) 힘찬날개 08-25 5764
172981 실제로 2007년에 해주특구를 공식적으로 요구했습니다. (1) blue용 07-02 5757
172980 드디어 이석기 녹취록이 공개됐군요 (7) 우주벌레 08-30 5748
172979 북한 장사정포 위협론은 구라다. (26) 으라랏차 08-13 5745
172978 전주환시절 노가다 일당이 5만원이였다고? (49) 돌맹이 03-18 5739
172977 - 광주 폭동인 이유 총정리 - (12) nopa 01-17 5736
172976 유럽시위 문화 (166) 무장전선 04-20 5723
172975 그때 그사람들 2 (1) 열도원숭이 10-23 5722
172974 한국경제가 일본경제를 추월 [한국과일본의경제력비교] 케인즈 02-20 5683
172973 '5.16 쿠데타'라 말 못하던 이순진 합동참모의장 … (30) 개개미 06-08 5679
172972 (필독)박근혜 사형시켜야 함 (45) 찌짐이 12-13 5671
172971 영부인 이순자 vs 로물련 마누라..최악의 영부인은? (10) 삼성동2 02-16 5667
172970 친노계파 분류와 안철수 죽이기(펌) (6) melody9 08-01 5666
172969 김재규 10.26재평가...박정희살해 그 내막... (15) skeinlove 05-15 5661
172968 박원순 270억 땅에 논농사 ㅋㅋㅋ 이거 배꼽 빠지네요 ㅎ… (46) principes 06-02 5660
172967 대구 경북지역정치인들 대구경북 사드배치설 강력반발 (19) 제시카탈퇴 02-11 5655
172966 직접세 vs 간접세 ronial 11-10 565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