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17-12-08 11:26
국민의당, 박주원 'DJ 비자금의혹 제보'에 발칵..호남계 맹비난
 글쓴이 : 째이스
조회 : 767  

국민의당, 박주원 'DJ 비자금의혹 제보'에 발칵..호남계 맹비난

         
"불법정치공작 사과하고 책임져야" 사퇴 여론 비등할 듯
안철수도 "확인되면 상응 조치" 곤혹..측근 잇단 악재에 '통합론' 타격
박주원, 관련 보도에 "대하소설..왜 이제 와서 보도되는지 이해 안 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은 7일 2008년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최고위원이었다는 내용의 보도가 전해지자 벌집을 쑤신 듯 혼란스러운 분위기에 빠졌다.


김 전 대통령과 직간접적으로 인연이 있는 호남계 의원들은 즉각 박 최고위원을 맹비난하고 나섰으며, 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사이에서도 박 최고위원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감지된다.

호루라기 부는 박주원 최고위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 도중 총회 내용이 참석 의원들을 통해 언론에 소개된 것과 관련해 경고의 의미로 호루라기를 불고 있다. 2017.11.22 hihong@yna.co.kr


정치권에서는 안 대표 측 인사로 분류되는 박 최고위원이 이번 일로 구설에 오르면서 안 대표가 밀어붙이던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 역시 힘을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DJ 비자금 의혹이란 2008년 10월 20일 국정감사에서 국회 법사위 소속이던 당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이 2006년 2월 발행된 것으로 기재된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사본을 공개하며 "DJ 비자금인지 확인해 달라"고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주 전 의원은 '전직 검찰 관계자로부터 받았다'며 이를 검찰에 넘겼다.


하지만 김 전 대통령이 직접 명예훼손으로 주 의원을 고소했고,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해당 CD가 김 전 대통령과 관련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주 전 의원은 법원에서 명예훼손 유죄가 인정돼 벌금 300만원 선고가 확정됐다.


이날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주 전 의원에게 CD 의혹을 제보했던 이가 대검 범죄정보기획관실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박 최고위원이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2005년 검찰에서 퇴직한 박 최고위원이 2006년 한나라당 소속으로 지방선거에 출마, 안산시장에 당선되는 과정이 비자금 의혹 제보와 연관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도 제기됐다.


알려진대로 박 최고위원의 제보 시점이 대검을 이미 떠난 시점인 2006년이라면 과연 CD 사본과 관련한 정보를 적법하게 입수했을지도 의문이다. 주 전 의원이 이를 폭로한 2008년까지 약 2년의 시차가 발생한 것도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대해 박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십몇년전 일이 왜 이제 와서 보도되는지 이해가 안되고, 당치도 않은 내용"이라며 "기사 내용이 한마디로 대하소설"이라고 반발했다.


박 최고위원은 "주 전 의원은 법사위 소속인 데다 검찰 출신이어서 과거 자연스럽게 만나 식사도 하고, 이런 저런 돌아가는 얘기도 듣고 하던 사이"라면서 "서로 의견교환을 하다보면 (범죄 첩보에 대한) 얘기를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당시 제보와 폭로 사이 2년의 시차가 발생한 것을 두고 안산시장 공천과정과 연관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아니다"라면서 "누군가 나를 흠집내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전 의원에게 물어보라. 주 전 의원도 '너무 오버해서 소설을 썼다'고 펄쩍 뛰고 있다"고 전했다.

박 최고위원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12.8 jeong@yna.co.kr
         

하지만 당내 호남계 의원 사이에서는 박 최고의원 의혹을 묵과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DJ의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불리는 박지원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면서 "현재도 이런 가짜뉴스로 사자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고,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대표는 "(과거에도) 의혹의 제보자가 박 최고위원이라는 풍문이 있었다"면서 "검찰이 사실관계를 명확히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출신인 최경환 의원도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박 최고위원은 불법정치공작에 가담한 경유를 밝히고, 유가족에 사과하고,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천정배 전 대표는 통화에서 "정치적으로 매우 중대한 사안이다. 정치에 공소시효가 있나"라면서 "당에서 진상파악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 중진의 공세가 거세지면서 안 대표의 통합 드라이브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안 대표 곁에서 통합론 주창에 앞장서온 최명길 전 의원이 최근 공직선거법 유죄 확정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후 최고위원직에서 내려온 데 이어, 박 최고위원을 향해서도 사퇴 압력이 가해지면 지도부 전체가 리더십에 상처를 입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안 대표는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대응에 고심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안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공소시효가 지났더라도 사안 성격이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그는 "(당시 박 최고위원의 제보가) 정치적 음해를 가진 의도였는지 밝혀야 하고, 사실임이 확인되면 상응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샤를리 17-12-08 11:35
 
험난한 여정이군요. 힘들지만 성공하길 바랍니다.
     
레지 17-12-08 11:40
 
국당 지지자도 아닌 것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간질하는게 일상이고, 조작하는게 삶이고.. 인생을 왜 그렇게 사는지...

돈만 벌면 끝나는게 인생이 아니란다.. 삶의 의미를 한 번 돌아보세요.
          
샤를리 17-12-08 11:42
 
응원글도 못쓰나요. ㅠㅠ
               
스포메니아 17-12-08 11:57
 
옵션열기 ㅋㅋ
               
홍상어 17-12-08 12:31
 
샤를옵션 ㅋ
탈곡마귀 17-12-08 11:48
 
한나라당 놈들이 아님 말고 식으로 짓거렸던게 뭐 한두번인가?
그리고 국민의당 내부에서 발칵 뒤집히든 말든 그게 뭐 대수인가?
지들끼리 지지고 볶고 알아서 하라고 하세요.
제로니모 17-12-08 11:58
 
딱보니... 이제와서 이걸 제보한건.

주성영과 자발당 측이 안과 유의 통합을 훼방놓기위함인데.

자발당이야 지선 전에 안바른당과 궁물당이 통합되는게 마지막 기회마저 사라지는 최악이니... ㅋㅋㅋ
홍상어 17-12-08 12:32
 
철수 왼팔 오른팔 다 잘려나가게 ㅋ
블루투스 17-12-08 12:33
 
왜 간씨 주변엔 저런 인간들만 있냐 ㅋㅋㅋ
     
고소리 17-12-08 12:42
 
옵션샤씨 같은 저런 인간들만 간촰 한테 가는 것이죠~
 
 
Total 130,3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386284
130324 김돼지네의 교황초청 이력 (2) ijkljklmin 20:42 29
130323 "엄격한 조사후에 최소한 수용" (5) 개정 20:36 59
130322 교황 방북의사 밝혀... (6) lanova 20:28 79
130321 주일미군 한국인 제재 착오 삭제 lanova 20:27 62
130320 밑에 기적의 통계학자 진짜 웃긴다ㅋㅋㅋ (6) 햄돌 20:16 86
130319 정게 기적의 통계학자 (37) 중사의몰락 19:56 190
130318 문빠 후기 (12) 엎드려OO 19:56 128
130317 문재인 종교인이었심? (49) 만수롱 19:04 322
130316 김동연이 좀 손좀 봐줘야겠네요 (18) 미친파리 18:37 274
130315 예멘 난민 어쩌고 하는사람아 (14) 하데승ㅇㅇ 18:00 225
130314 강정마을 주민 사면 복권에 대해. (9) 호태천황 17:22 245
130313 임종석실장님.. (16) 천진암 16:41 524
130312 문재인의 절차적 정당성? (10) ijkljklmin 16:40 240
130311 제주 예멘 난민 4名 마약류 '카트' 양성반응…국… (36) 인하기계 15:37 551
130310 서울교통공사비리가 도대체 뭔가요? (15) 콜라맛치킨 15:35 252
130309 한국당 '보수 대통합'에 태극기 부대도? (9) 별찌 13:45 600
130308 혜경궁사건에 대해 억측은 하면 안됨. (13) 가쉽 13:10 416
130307 [단독]美 최대 곡물업체 극비 방북 (21) 슈감털 12:27 1079
130306 거대한 팬덤을 가진 정치인 (11) 도이애비 12:15 621
130305 유치원 교사 주딩이로 살해 한 카페가 레뭐시기 거기인 … 도이애비 12:05 326
130304 데일리안과 리얼미터 차이가 크네요 (3) 콜라맛치킨 11:17 641
130303 문재인 김정은 비서관설 사실? (17) 미친파리 11:16 509
130302 난민,외노자,불체자 문제에 대해서 여야, 좌우상관없이 … (18) Anarchist 10:38 280
130301 난민 체류허가결정 개쩐다 그치? (27) 인하기계 09:32 583
130300 이은재 국회연구비 사용논란 (6) 콜라맛치킨 08:57 6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