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8-04-17 21:12
[사회] '조현민母 이명희' 前 수행기사 "하루를 욕으로 시작"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499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前기사 "갑질 터질줄 알았다, 욕설이 일상"

“하루를 욕으로 시작해 욕으로 끝났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수행기사였던 40대 A씨에게 2011년은 악몽이었다. 일을 그만둔 지 7년이 지났지만 기억은 생생하다.

16일 오후 경기도 모처에서 A씨를 만났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욕설 파문’ 소식을 접했는지 묻자 “언젠가는 갑질 문제가 터질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A씨는 2011년 초 인터넷에서 ‘대기업 임원 수행기사’를 뽑는다는 공고를 보고 일을 시작했다. A씨는 “임원면접을 볼 때까지만 해도 운전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출근한 지 하루 만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2012년 7월 30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런던 올림픽 당시 런던 엑셀 노스아레나2에서 열린 여자 탁구 단식 예선전을 찾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대한탁구협회장)과 가족들이 김경아 선수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맨아래 왼쪽부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A씨는 수행기사로 일하는 3개월 동안 오전 8시까지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있는 이 이사장의 자택으로 출근했다. A씨가 첫날부터 깜짝 놀란 건 당시 집사로 일하고 있던 B씨에 대한 이 이사장의 언행을 보고 나서다. A씨는 집사 B씨를 ‘항상 고개를 숙이고 뛰어다니는 사람’으로 기억했다.

A씨는 “집사가 조금만 늦어도 바로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 와’ 등 욕설이 날라왔기 때문에 집사는 항상 집에서 걷지 않고 뛰어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가정부로 필리핀 여자가 있었는데 아마 (우리말 표현을 정확히 다 알아듣는) 한국사람이었으면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의 욕설과 폭언은 얼마 되지 않아 A씨에게도 시작됐다. A씨는 “운전을 하지 않을 때는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집안일을 도왔는데 그때마다 집사와 함께 욕을 먹었다”며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는데 괴로웠다”고 말했다.

특히 집 앞마당에 있는 화단에서 일할 때 이 이사장은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이 이사장이 꽃을 좋아하고 화단을 가꾸는 걸 신경 썼다”며 “당시 튤립을 길렀는데 비료, 기구 등을 나를 때마다 항상 욕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남편인 조 회장이 자리에 없었을 때 목소리가 더 커졌다. A씨는 “조 회장이 같이 있을 때는 집사와 나에게 심하게 얘기하지 않았다”며 “조 회장이 옆에 없으면 입이 더 거칠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의 폭언과 욕설 때문에 A씨는 늘 불안감에 휩싸였다. 운전하다 길을 잘못 들 때면 식은땀이 흘렀다.

A씨가 더 큰 충격을 받은 건 일을 시작한 지 2주일쯤 지나서다. 당시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 오전부터 대한항공 임직원 5~6명이 줄줄이 호출됐다. 직원들이 거실에 일렬로 서자 이 이사장의 욕설이 시작됐다.

A씨는 “당시 불려 온 직원 중 50대로 보이는 직원에게 ‘이따위로 일을 할 거냐’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을 했다”며 “물건을 집어 던졌는지 당시 집 안에서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말했다.

1개월쯤 지났을 때부터 A씨는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아이의 아빠로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했지만 더는 인간 이하의 취급을 보고 겪으며 일할 수는 없었다. 결국 A씨는 아내에게 그간의 일을 들려주고 3달 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A씨는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를 끝으로 아예 수행기사 일 자체를 그만뒀다.

A씨는 “수행기사 일은 학을 뗐다”며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이 쉽게 고쳐질 것 같지 않지만 이번 기회에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한진그룹에 A씨의 진술에 대한 입장을 묻자 대한항공 관계자는 “회사와 직접 관계되지 않은 일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답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mt.co.kr


http://v.media.daum.net/v/20180417154840904?d=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로이로 18-04-17 21:50
 
입만열면 거짓말하는놈들..

입만열면 욕하는놈들..
llllllllll 18-04-17 22:03
 
쓰레기들이 어디서 나왔나 했더니 역시...씨는 못 속이네ㅋㅋㅋ
한땅 18-04-17 23:07
 
미국 국적이라던데  미국여자의 한국인 인종차별 아닌가요? ㅋㅋ
개짖는소리 18-04-17 23:09
 
우리는 여기서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알게됩니다~
 
 
Total 98,6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5540
98688 [사회] [장충기문자 대공개] 삼성 편든 기재부 장관들, 줄줄이 삼성 … 모라카노 23:25 44
98687 [사회] 선물·골프장 부킹·채용 청탁… 삼성에 문자 보낸 정치인·경… 모라카노 23:20 44
98686 [사회] “세월호유가족 모욕했던 일베'폭식투쟁',삼성이'… 모라카노 23:19 78
98685 [경제] "K팝·IT 무기로 인천 관광허브화…일자리 60만개 만들것" MR100 22:52 341
98684 [문화] 식당 반찬 재활용, 간암에 위암까지? (3) 아로이로 20:48 1057
98683 [문화] '붐'이 아니라 '일상'이 된 일본의 한류, 한국어… (1) 아로이로 20:44 767
98682 [경제] 조현아·조현민 그룹 경영서 손 뗀다…조양호, 대국민 사과(종… (12) BTSv 18:50 1412
98681 [정치] 홍준표 "여론조작으로 출범한 정권, 똑같이 당해야" (12) 산너머남촌 17:43 1423
98680 [정치] 유승민 "집권해 이 따위로 하라고 촛불시위 했나" (17) samanto.. 17:30 1750
98679 [정치] 민주당 "한국당, '드루킹 사건' 보도 특정 언론과 커넥… (3) 간지러워 16:50 1362
98678 [세계] 왕따 아베, 돈 싸들고 평양행 준비 (11) 욜로족 13:17 3629
98677 [사회] 6·25 참전 미군 전사·실종 장병 유가족 51명 방한 (1) 욜로족 13:12 1143
98676 [사회] 사과 대신 집무실 '방음공사' 한 조양호 회장 (3) 욜로족 13:11 1057
98675 [세계] “왜 안 뛰어?”…‘무개념’ 中관광객이 던진 돌에 죽은 캥… (6) 아마르칸 12:47 1924
98674 [IT/과학] LG도 G7 씽큐 구매시 중고폰 보상…"전원만 켜지면 OK" (1) 아마르칸 12:44 1064
98673 [세계] ‘81cm 배우’ 베른 트로이어 사망…알콜 중독 자.살 추정 아마르칸 12:43 897
98672 [사회] ‘초등생 살인’ 10대들 2심도 최고형 구형…검사 보며 “개XX… (1) 아마르칸 12:41 1032
98671 [경제] 中, '반도체 굴기' 박차…투자 늘리고 인재 빼가기 (1) 아마르칸 12:40 735
98670 [정치] 안철수 블로그에 올라왔다 삭제된 ‘드루킹 이미지’… 댓글 … (1) 유정s 12:02 924
98669 [문화] 8천 명 태권도 품새 시연...세계기록 도전 성공 (5) MR100 04-21 1739
98668 [세계] 北 "위협 없으면 핵 사용 안 해"…기존 핵무기는 보유 : 네이버… (20) 천연계 04-21 2414
98667 [정치] 靑, '드루킹 특검 수용' 보도 부인.."특검, 청와대 판단… (9) 차가버섯 04-21 1608
98666 [정치] 靑 "'드루킹 특검' 수용..여당에 결정 요청" (11) 차가버섯 04-21 1672
98665 [사회] "조여옥 대위 징계해달라"…靑국민청원 20만명 동의 (8) llllllllll 04-21 1386
98664 [세계] 美 포춘지, 文 '위대한 지도자' 선정..전세계 인물 중 1… (11) 아로이로 04-21 18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