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12-08 08:07
[정치] "허위사실판결난 DJ 비자금 의혹..제보자는 박주원"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137  

ㆍ사정당국 관계자가 직접 확인
ㆍ대검 정보관 시절 취득한 정보
ㆍ주성영에 건네…2008년 폭로
ㆍ2010년에 ‘허위사실’로 종결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59·사진)인 것으로 확인됐다. 여야 갈등을 불러온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은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했고, 검찰은 오랜 수사 끝에 허위사실로 종결했다.

사정당국 관계자 ㄱ씨는 7일 “김 전 대통령이 100억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박주원 최고위원”이라고 밝혔다. ㄱ씨는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덧붙였다.

당시 주성영 의원이 이 제보를 토대로 국정감사에서 ‘DJ 비자금’ 의혹을 제기한 2008년 10월은 국세청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한창 진행하던 때였다. 이 때문에 이명박 정권이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 의혹까지 정치쟁점화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시 김 전 대통령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주 의원을 고소했다. 이듬해 2월 대검 중앙수사부(검사장 이인규)는 ‘100억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결론 냈고, 2010년 9월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이 확정됐다.

ㄱ씨는 “주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제보자에 대해 함구하다 세간의 오해와 압박이 심해지자 2010년 비리 혐의로 구속된 박주원 당시 안산시장을 찾아가 사정 얘기를 한 후 검찰에 제보자를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박 최고위원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 이재오 전 의원과 가까웠고 그 영향으로 2006년 경기 안산시장까지 한 사람”이라며 “박 최고위원이 당시 주 의원을 찾아가 제보한 데는 다른 목적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사건은 DJ 서거로 주 의원이 수사가 더 이상 진행되는 것을 원치 않아 종결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난 이 전 대통령과 가깝지 않고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들에 대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 이 사건으로 누구도 욕되게 하고 싶지 않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박주연·강진구 기자 jypark@kyunghyang.com>


http://v.media.daum.net/v/20171208060037869?rcmd=rn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봄날에소풍 17-12-08 09:11
 
역시 조작당 뭐든지 허위 조작함
     
스포메니아 17-12-08 10:25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안철수는 매도당한 공자다". 유성엽 의원 등 안철수 대표를 비판하는 당내 인사들을 "‘공자’를 속물로 매도한 ‘장자’"다.

국민의당 대선조작 사건

조작당 = 국민의당
지중해 17-12-08 10:17
 
조작의 대가들
썩은 것들은 도려내야 이 나라 정상으로
돌아간다
아이구두야 17-12-08 11:19
 
“난 이 전 대통령과 가깝지 않고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들에 대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 이 사건으로 누구도 욕되게 하고 싶지 않다”
자기는 남 욕 실컷 먹여놓고 이제와서 자기가 욕먹을것 같으니 누구도 욕되게 하고 싶지 않다는 클라쓰
 
 
Total 93,9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406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5135
93991 [세계] ‘위안부 기림비 승인’ 샌프란시스코 시장 별세 (5) MR100 12-14 1144
93990 [세계] 日오사카시, '위안부기림비' 승인 샌프란시스코와 자… (5) MR100 12-14 1092
93989 [정치] 홍준표, 아베 면전서 文정부 외교 '흠집내기'…"정부가… (31) MR100 12-14 1594
93988 [경제] 애플에 치이고 중국에 밀리고…"삼성전자 혁신만이 살 길" (5) 손2갈 12-14 551
93987 [IT/과학] 삼성전자, IBM 양자컴퓨터 개발프로젝트 참여 (8) 아로이로 12-14 1054
93986 [정치] 하태경 "홍준표 특활비 특검법 발의..한국당, 협조하라" (1) 아로이로 12-14 335
93985 [정치] 시진핑 "중한관계 후퇴 경험..문대통령 방중은 중요한 개선기… (6) 아로이로 12-14 676
93984 [정치] 홍준표 “日정부 문재인 정부보다 한국당과 의견 맞아” (10) MR100 12-14 566
93983 [정치] 조명균 "北 핵무력 완성 선언, 대화 계기 되지않을까 기대" : … (1) 천연계 12-14 380
93982 [세계] 한국 기자 폭행 사건에 中 "관심 두고 상황 파악 중" (7) 캡틴홍 12-14 1167
93981 [사회] 최순실 징역 25년 구형에 "아아아악!"…변호인 "옥사하란 얘기" (4) llllllllll 12-14 743
93980 [세계] 中왕이 "印 국경침범에 양국관계 시련..교훈얻어야"..인도'… (1) 캡틴홍 12-14 721
93979 [세계] 유네스코, 日 편들기? "기록유산제도개선 요구 동의" (1) MR100 12-14 489
93978 [정치] 치나 경호원, 文대통령 취재 한국 기자 둘러싸고 구둣발 집단… (4) 정욱 12-14 962
93977 [경제] "내년 삼성 스마트폰 '역성장'..세계점유율 10%대 하락"( (3) 참치 12-14 933
93976 [정치] '문성근 합성사진 유포' 국정원 팀장 1심서 집행유예 (14) MR100 12-14 1407
93975 [정치] 환추스바오 “韓언론, 문대통령 방중 관련 자책골 삼가라” (25) 사과나무 12-14 2550
93974 [정치] 우병우 세번째 영장심사 출석…사찰 의혹에 "통상업무" (1) MR100 12-14 529
93973 [세계] ‘예루살렘은 아랍의 성지’…한목소리 내기 시작한 이슬람 (2) 아마르칸 12-14 671
93972 [문화] 반구대암각화 주변 공룡발자국 보존처리 완료 일반에 공개 아마르칸 12-14 449
93971 [세계] 아웅산수치 또 굴욕…더블린에서도 명예시민권 박탈 (3) 아마르칸 12-14 714
93970 [기타] 또 지하철 작업자 사망…1호선 온수역에서 열차에 치여 (1) 아마르칸 12-14 394
93969 [기타] [단독]석해균 선장 미납 치료비 6년만에 정부가 낸다 (6) 오캐럿 12-14 1308
93968 [사회] 국내 5백만원 vs 해외직구 3백만원…국내 소비자만 '호갱�… (8) llllllllll 12-14 2233
93967 [세계] "中 불공정무역 더는 못참아".. 美·日·EU, '레드카드' … (7) 굿잡스 12-14 27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