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22:02
[세계] "미국에만 맡겨둬선 안 되겠어" 한반도 문제 중재 나서는 유럽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923  

그동안 한반도 문제 개입에 소극적이던 유럽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기 시작했다.

미국과 북한과의 설전이 한반도를 넘어 세계 평화에 심대한 타격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연합(EU)은 14일(현지 시간) 이례적으로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정치안보위원회의 특별회의를 개최한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북한 상황과 관련해 다음 단계를 논의하기 위해 회의를 소집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정을 충실히 이행하는데 초점을 맞췄던 EU가 더 적극적인 중재를 모색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4일에 이어 12일 또 다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긴장을 완화시키기 위해 모두가 책임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하며 향후 역할을 예고했다. 9일에는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이 국무회의 후 “프랑스는 한반도 문제에 대해 평화적인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해 중재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11일 “독일은 비군사적 해법에는 강하게 참여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영국 노동당과 프랑스 사회당 등 주요 야당도 정부의 더욱 적극적인 중재를 요구하고 나섰다.

유럽 내부에서는 아직 가능성이 크진 않지만 세계 빅2 국가인 미국과 중국이 관여된 이번 긴장이 현실화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불안감이 크다. 지그마이어 가브리엘 독일 외무장관은 9일 우간다 방문 도중 기자들과 만나 “1차 세계대전처럼 전쟁 속으로 몽유병 환자처럼 끌려 들어갈 우려가 있다. 이번 전쟁이 현실화된다면 핵무기가 개입될 것”이라며 경고했다.

독일과 영국 등 일부 유럽국가들은 2000년대 초 비판적 개입 정책에 따라 북한과 상호 수도에 공관을 개설한 이후 끈을 계속 유지해 왔다. 5차 핵실험 이후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대북제재의 일환으로 북한 공관 폐쇄를 요구하기도 했지만 최소한의 연결고리는 있어야 한다며 이를 거부했다. 루마니아 폴란드와 같은 구동구권과 스웨덴 등에서는 북한이 공관을 두고 나름 외교활동도 벌여와 대화의 물꼬를 틀 공간은 있다.

유럽은 미국과 북한 모두에게 자제를 요청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수위를 톤다운 시키는데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 유엔을 중심으로 질서 있는 대북 압박이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적 옵션을 강조한 돌출 과격 발언으로 오히려 흐트러졌다는 분석이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1일 “전쟁이 나면 미국 편을 들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직접적인 답은 피한 채 “말로 긴장을 높이는 건 잘못된 답으로 어떤 문제도 풀리게 할 수 없다”고 미국을 간접 비판했다. 이날 회견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다”는 강경 입장을 밝힌 직후 이뤄졌다. 가브리엘 독일 외무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이 마치 김정은처럼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도 12일 “북한 정권이 갈등의 원인”이라면서도 “파트너들은 외교적 결과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최측근인 다미안 그린 수석 국무대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스스로 해결하려고 하기보다 국제기구를 통해서 북한 체제에 압력을 가하는 것이 더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르피가로지는 “파리 런던 베이징이 트럼프에게 게임을 자제하도록 압박을 넣고 있다”고 보도했고, 영국 가디언지는 “트럼프의 ‘화염과 분노’ 발언이 이 사태를 촉발했다”고 지적했다. 유럽 언론들은 “미국과 북한의 두 지도자 모두 예측불가능하다는 점이 우려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계속 전하고 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http://v.media.daum.net/v/20170813212524734?rcmd=rn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전쟁망치 17-08-13 22:12
 
북한 문제의 해결은 여러 나라들이 참여 해서 북한을 개방의 길로 끌고 가는거죠.
계속 북한을 고립시키다간  중국 의존도만 계속 높아 질 겁니다

중국이 눈 시퍼렇게 뜨고 살아 있는 이상 그렇게 되면 북한과의 관계 개선은 영원히 올 수 없게 될 겁니다.
전쟁 말고는 옵션이 없어지죠

저는 유럽을 지지합니다
     
개싣이 17-08-14 11:54
 
고인물을 해결하는 방법은 희석이 답이겠죠.
전쟁망치 17-08-13 22:14
 
오바마의 대북 정책은 실패 했음
주말엔야구 17-08-13 22:14
 
하지만 우리나라 애국보수의 안보는 미국만 바라봄
전쟁망치 17-08-13 22:14
 
북한의 중국 의존도가 높아진 현 상황에서 더이상 북한 압박은 아무런 효과 없음
중국을 압박 해야지
귓싸대기 17-08-13 22:51
 
중국을 압박하던지... 진짜로 전쟁을 하던지... 핵무장을 인정해주고... 남한/일본도 핵무장을 하던지...

뭘하던지간에....

당사자인 우리가 ㅄ되는일이 없으면 좋겠음....
호태천황 17-08-13 23:32
 
북한 리스크로 날아간 전세계 증권가 금액이 1400조...ㄷㄷㄷ
착한남자 17-08-14 09:37
 
ㅡ.,ㅡ
 
 
Total 93,9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406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5134
93991 [세계] ‘위안부 기림비 승인’ 샌프란시스코 시장 별세 (5) MR100 12-14 1106
93990 [세계] 日오사카시, '위안부기림비' 승인 샌프란시스코와 자… (5) MR100 12-14 1059
93989 [정치] 홍준표, 아베 면전서 文정부 외교 '흠집내기'…"정부가… (29) MR100 12-14 1557
93988 [경제] 애플에 치이고 중국에 밀리고…"삼성전자 혁신만이 살 길" (5) 손2갈 12-14 538
93987 [IT/과학] 삼성전자, IBM 양자컴퓨터 개발프로젝트 참여 (8) 아로이로 12-14 1035
93986 [정치] 하태경 "홍준표 특활비 특검법 발의..한국당, 협조하라" (1) 아로이로 12-14 334
93985 [정치] 시진핑 "중한관계 후퇴 경험..문대통령 방중은 중요한 개선기… (6) 아로이로 12-14 672
93984 [정치] 홍준표 “日정부 문재인 정부보다 한국당과 의견 맞아” (10) MR100 12-14 562
93983 [정치] 조명균 "北 핵무력 완성 선언, 대화 계기 되지않을까 기대" : … (1) 천연계 12-14 380
93982 [세계] 한국 기자 폭행 사건에 中 "관심 두고 상황 파악 중" (7) 캡틴홍 12-14 1166
93981 [사회] 최순실 징역 25년 구형에 "아아아악!"…변호인 "옥사하란 얘기" (4) llllllllll 12-14 741
93980 [세계] 中왕이 "印 국경침범에 양국관계 시련..교훈얻어야"..인도'… (1) 캡틴홍 12-14 720
93979 [세계] 유네스코, 日 편들기? "기록유산제도개선 요구 동의" (1) MR100 12-14 487
93978 [정치] 치나 경호원, 文대통령 취재 한국 기자 둘러싸고 구둣발 집단… (4) 정욱 12-14 960
93977 [경제] "내년 삼성 스마트폰 '역성장'..세계점유율 10%대 하락"( (3) 참치 12-14 931
93976 [정치] '문성근 합성사진 유포' 국정원 팀장 1심서 집행유예 (14) MR100 12-14 1407
93975 [정치] 환추스바오 “韓언론, 문대통령 방중 관련 자책골 삼가라” (25) 사과나무 12-14 2549
93974 [정치] 우병우 세번째 영장심사 출석…사찰 의혹에 "통상업무" (1) MR100 12-14 529
93973 [세계] ‘예루살렘은 아랍의 성지’…한목소리 내기 시작한 이슬람 (2) 아마르칸 12-14 670
93972 [문화] 반구대암각화 주변 공룡발자국 보존처리 완료 일반에 공개 아마르칸 12-14 449
93971 [세계] 아웅산수치 또 굴욕…더블린에서도 명예시민권 박탈 (3) 아마르칸 12-14 712
93970 [기타] 또 지하철 작업자 사망…1호선 온수역에서 열차에 치여 (1) 아마르칸 12-14 394
93969 [기타] [단독]석해균 선장 미납 치료비 6년만에 정부가 낸다 (6) 오캐럿 12-14 1308
93968 [사회] 국내 5백만원 vs 해외직구 3백만원…국내 소비자만 '호갱�… (8) llllllllll 12-14 2230
93967 [세계] "中 불공정무역 더는 못참아".. 美·日·EU, '레드카드' … (7) 굿잡스 12-14 27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