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20:59
[정치] '판도라의 상자' 국정원 메인서버, 처음으로 열렸다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160  

국정원 '민간인 여론조작팀' 규모 드러나
검찰, 2013년 컴퓨터 압수수색 시도했지만
국정원 '공무상 이유' 빌미로 압수수색 막아
공식 조사기구로는 국정원 TF가 첫 접근

[한겨레]

국정원 청사 외부 전경. 한겨레 자료사진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티에프(TF)가 과거 국정원의 정치개입 등 불법 활동을 단기간에 다수 찾아내면서, 국정원 내 메인 서버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적폐청산 티에프가 그동안 외부에서 접근이 불가능했던 메인 서버를 조사할 수 있게 되면서, 검찰 안팎에선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는 표현까지 나온다.

13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티에프는 국정원 내 메인 서버 조사를 통해 국정원이 동원한 민간인 여론조작팀 규모를 처음으로 밝혀냈다. 티에프는 현재도 메인 서버에 키워드 등을 넣는 방식으로 온라인 여론조작팀 활동에 대해 조사 중이고, 그밖의 다른 조사 사건에 대해서도 같은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정원 개혁발전위는 이런 조사 과정을 거쳐 지난 3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 취임 뒤 사이버 외곽팀 30개팀을 동원해 여론조작 활동을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처럼 공식적인 조사기구가 국정원 메인 서버에 제대로 접근하는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국가 안보’라는 이름으로 감춰졌던 국정원의 탈법·불법 활동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은 2005년 8월 옛 국가안전기획부가 정관계와 시민사회 등을 불법 감청·도청한 ‘안기부 에스파일’ 사건 수사 때와 2013년 4월30일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 수사 때 국정원 압수수색을 시도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국정원은 ‘공무상 비밀’을 이유로 메인 컴퓨터에 대한 압수수색을 거부했다. 검찰은 “컴퓨터 서버의 경우 정보기관의 특성을 감안해 국정원 직원 입회하에 이 사건 관련 키워드를 검색해 자료를 확보하려고 했으나, 이 역시 접근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이 그해 8월 원 전 국정원장의 1심 공판에서 밝힌 국정원 압수수색 결과를 보면, 결국 검찰은 당시 심리전단 사무실에서 핵심 부분이 지워진 업무 자료 등 극히 일부만 압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이 국정원 직원 노트북의 암호를 풀어달라고 했지만, 이 역시 거부당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http://v.media.daum.net/v/20170813193604314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3,9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181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4949
93909 [정치] 한국당 엄용수 의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기소 (3) MR100 15:56 468
93908 [세계] 말레이시아 국방 "예루살렘에 파병할 준비 돼 있다" (3) 호두룩 15:35 511
93907 [세계] '적반하장' 日 아베 측근…韓中에 "72년전 역사 끄집어… (8) MR100 14:57 1008
93906 [정치]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검찰 불출석 MR100 14:56 242
93905 [세계] "친구들 산채로 타죽어" 히로시마 원폭생존자 노벨평화상 연… (16) 아마르칸 12:57 1769
93904 [문화] [날씨] 낮에도 영하권 추위...호남 서해안 폭설 (1) 아마르칸 12:56 183
93903 [문화] [단독]조선시대 경상도 선비들 일기에 "지붕이 흔들려"...지진… (1) 아마르칸 12:54 638
93902 [사회] 위안부 남태평양 '트럭섬'까지 끌려갔다…서울시 첫 … (1) 아마르칸 12:52 302
93901 [정치] 누가 보수를 '쪽팔리게' 했나.."지금은 쪽팔리는 보수… (5) 호연 11:56 921
93900 [세계] 中 아시아 최고 높이 목탑 화재로 전체 소실 (5) 룡잉 11:55 1019
93899 [정치] [속보] 檢, 최경환 의원 뇌물 혐의 영장 청구 (5) 오캐럿 10:40 1153
93898 [사회] 18년 이명박 집안 운전사, "다스는 MB 거"" (2) 아로이로 10:39 914
93897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70.8%..리얼미터 (7) 아로이로 08:55 1214
93896 [세계] "미국 군함이 대만 가면, 중국군은 대만을 무력 통일할 것" (2) 캡틴홍 07:56 1089
93895 [세계]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로 사망 4명·부상 1천명 (14) 호두룩 12-10 2554
93894 [정치] 종북 문제 많은..대구서 문재인 정부 비난 전단 2만장 발견 (36) 산너머남촌 12-10 3061
93893 [경제] 비트코인, 규제 소식에 '2500만원'에서 '1800만원'… (6) 참치 12-10 1847
93892 [사회] 검찰, '북한 특수군 5·18 개입' 주장 지만원 기소 (22) 아로이로 12-10 3693
93891 [세계] 팔레스타인 핵심간부 "한국, 우리를 국가로 인정해달라" (21) 아로이로 12-10 4529
93890 [사회] “학원가다 장난으로”...‘폭발물 협박’ 초등학생 훈방 (4) 아마르칸 12-09 3122
93889 [IT/과학] [이슈탐색] "요즘 '대세'라는 드론 자격증"…나도 딸 수… 아마르칸 12-09 1094
93888 [문화] 1900년 역대 임금 초상화가 불타다... 망연자실한 고종의 지시… 아마르칸 12-09 1720
93887 [세계] ‘투명 망토’ 실화? 네티즌 놀라게 한 영상의 진실 (7) 아마르칸 12-09 2243
93886 [기타] 올해 '몸값' 가장 많이 뛴 품목은…귤·오징어·달걀 순 (6) 아마르칸 12-09 668
93885 [세계] 中, 호주에 "편견 가졌다" 비난…'反中 기조' 성토 이어… (5) 캡틴홍 12-09 19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