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21-09-18 08:46
[괴담/공포] 대 지진의 밤 ㅡ펌ㅡ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847  


대지진의 밤!

유감스럽지만 만들어낸 이야기가 아닙니다.

내가 경험한 실화입니다.



6년전 한신 대지진때, 호스트 스넥바에서 일하고
있었던 나는, 그때 함께 폐점 작업을 하고 있었던
카즈라는 녀석과 둘이서 무너진 빌딩에 갇혔다.

갇혔다고 하는 것보다 두 사람 모두 정신을 잃어, 문득 깨달았을 때에는 카운터에 기대어 걸리듯이 쓰러진 보틀락(와인 홀더) 아래 틈새에 두명이 나란히 자고 있었다.

비유한다면 형태가 찌그러진 이인용 관 같은 것일까.


나는 카즈에게 <어이!! 인나봐라!! 니 괜찮나?
라고 소리를 질렀지만, 두사람 모두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어서 <폭탄이 떨어진기 아이가>라던가
<싹 다 직이삔나..>라던가의 이상할정도로 침착한
대화를 나눴다.


주위는 새카맣고 추웠지만, 전혀 무섭지는 않았다.


6년전 한신 대지진때, 호스트 스넥바에서 일하고
있었던 나는, 그때 함께 폐점 작업을 하고 있었던
카즈라는 녀석과 둘이서 무너진 빌딩에 갇혔다.

갇혔다고 하는 것보다 두 사람 모두 정신을 잃어, 문득 깨달았을 때에는 카운터에 기대어 걸리듯이 쓰러진 보틀락(와인 홀더) 아래 틈새에 두명이 나란히 자고 있었다.

비유한다면 형태가 찌그러진 이인용 관 같은 것일까.


나는 카즈에게 <어이!! 인나봐라!! 니 괜찮나?
라고 소리를 질렀지만, 두사람 모두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어서 <폭탄이 떨어진기 아이가>라던가
<싹 다 직이삔나..>라던가의 이상할정도로 침착한
대화를 나눴다.


주위는 새카맣고 추웠지만, 전혀 무섭지는 않았다.


아프다고 아프다고 큰소리로 외치던 중에,

<꺄아아>라던가 <우와아아>라고 괴성을 지르는 통에

냉정했던 나도 초조해져 이런 좁은 곳에서 시끄럽게

하지마라 쫌!!

니!! 곧 도와주러 올테니까 얌전히 있으라카이!!>

라고 노성을 지르니


<아프니 아프다 안카나! 니가 이 아픔을 알기나하나!!>

라고 말하면서,

전혀 외치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상당히 아프겠지라든지를 생각하면서도

나도 초조함이 한계에 이르러 <고마 주디 다무라!!>라고 하면서
(카즈는 내 가슴 옆 정도에 얼굴이 있었다)

입에 손을 대었다.


그렇지만 움직이지 않았다...

입술이 움직이지 않았다.


그러나 목소리는 들렸다.


모든 것을 깨달은 나는 그 후 구조될 때까지 쭉 울면서

<괘않다, 괘않다>라고 계속 말했다.

3일 후 카즈의 친가인 시가현에서 부모님이 사체를 인수하러 왔을때에

역시 그 이야기는 할 수 없었다.




후일담.

카즈의 부모님에게 들은 나지만,

카즈는 목이 부러졌다고 한다(아마 보틀락에 맞았을지도)

그리고 왼발이 전자렌지에 깔려 뼈가 튀어나와 있었다고 한다.

부모님 왈

<경찰이 말하는걸 들으니 목이 부러져 즉사했다칸다.

괴로운 고통은 당하지 않았다데. 천만 다행이제..>

아무 것도 말할 수 없었다..


지진 직후에 즉사했다는 것을 듣고 나서,

실은 전혀 비과학적인 것을 믿지 않는 나는

카즈와 이야기 했던 것도, 카즈가 외쳤던 것도

나의 정신적인 피로에 의한 환청이라거라고 생각했다.

그렇지만 나를 도와준 사람들(경관 한 명, 빌딩 관리인, 지나가는 길의 형 두명)에 의하면

이 아래에 사람이 있다고 눈치챈 것은,

카즈가 큰 소리로 외치는 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나 더 나중에 생각날때까지 기억 못하고 있던 것은,

외치기 시작하기 전에 카즈와 이야기 하던 내용.

자꾸만 자기의 옛날 이야기를 꺼냈던 것이다.

그때에는 <이 문디는 왜 이런 때에 이런 말을 하는기고..>라고 생각했지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5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50274
8537 [초현실] 성철스님은 왜 10년간 장좌불와(長坐不臥)를 하셨는가? 보리스진 10-17 902
8536 [괴담/공포] 군시절 겪었던 괴담 블루잉 10-17 349
8535 [목격담] 제가 겪었던 미스터리 이야기.....(ft.영혼) (1) 푸른마나 10-15 489
8534 [초현실] 문득, 천수관음보살좌상이 떠오르니....... 보리스진 10-05 1372
8533 [초현실] 세계는 종교 정치의 시대로 들어가는가?...종교가 이슈… 보리스진 10-05 479
8532 [초현실] 손바닥 왕(王)자가 아니라 국(囯)을 뜻해, 종교계 약자 … (8) 보리스진 10-03 1695
8531 [과학이론] 미스터리 혈액형.....(유전) (4) 푸른마나 10-03 1298
8530 [초현실] 성철스님은 왜 삼천배를 시키셨는가? (2) 보리스진 09-29 1156
8529 [목격담] 초능력이란 있을까?? 내가 겪은 경험담.... (11) 푸른마나 09-21 2111
8528 [괴담/공포] [영상] 공포흉가체험"여BJ.증평 시신발견 하기까지의 … 팜므파탈k 09-18 1888
8527 [괴담/공포] 복숭아 나무 (1) 팜므파탈k 09-18 864
8526 [괴담/공포] 대 지진의 밤 ㅡ펌ㅡ 팜므파탈k 09-18 848
8525 [초현실] 세계가 민족주의로 변화해가는 까닭 -영혼과 브레인의… 보리스진 09-17 694
8524 [괴담/공포] 돈 함부로 주으면 안돼는 이유 (1) 팜므파탈k 09-16 1268
8523 [괴담/공포] 오랜 친구의 전화 (3) 팜므파탈k 09-14 1224
8522 [초현실] 동아시아 수장들의 공통점과 대변혁 보리스진 09-12 1218
8521 [초현실] 지리지를 비교하여 압록강 바깥 조선의 영토 분석 보리스진 09-07 1009
8520 [초현실] 조선 초기 압록강은 현재의 혼강(渾江)이었다. -긴글 … (2) 보리스진 09-01 2356
8519 [전설] 마야 제국의 원조 배트맨 (6) 손이조 08-27 3085
8518 [전설] 설명할 수 없는 그리스 네필림의 풀리지 않은 미스터… (2) 가생의 08-21 3565
8517 [초현실] 2021년 가을, 코로나 방역은 중대 기로에 서있는가? (1) 보리스진 08-19 1168
8516 [외계] ❰미스터리 실화❱ 실제 CIA에 납치된 외계인이 실토한… (5) 가생의 08-14 3524
8515 [음모론] 그랜드캐니언 땅 밑에서 발견된 거대한 지하 도시 [미… (2) 가생의 08-14 2623
8514 [초고대문명] 태평양 한가운데에 있었다고 전해지는 거대한 무대륙 … (3) 가생의 08-14 1454
8513 [잡담] 달항아리 인기를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 (3) 보리스진 08-12 1291
8512 [음모론] 소오강호와 문화대혁명은 시대를 뛰어넘는 클래식 (14) 보리스진 08-06 2384
8511 [초현실] 조선시대 영토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더 넓었다? (9) 보리스진 08-02 34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