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20-01-25 02:31
[잡담] 일본의 만화적 세계관에 갇힌 철학적 의식구조
 글쓴이 : 유전
조회 : 6,686  


(2020.01.25)

[유전] [오전 1:54] 초딩 중딩 때 만화가 재밌죠. 요즘은 나이 서른 넘어서도 만화를 좋아하는 유저들이 있지만 또 수준 높은 만화도 있지만, 만화는 만화일 뿐이어서 수준 높은 작가들 보다 싸구려 작가들이 양산되기 때문에 (만화 그림이 먼저인 작가라서 스토리는 초딩이 많음) 평균적으로 초딩 중딩 독자들 수준에 맞춰지고 그래서 만화 세대는 성인이 되어서도 초딩 중딩 감수성을 가지고 세상을 살아가게 되는거죠. 이 만화 독자들은 상구보리가 어렵기 때문에 발전이 없게 됩니다. 일본이 그렇죠.

[유전] [오전 1:56] 자기들 스스로는 발전을 하고 싶은데 사유가 초딩 중딩에 머물러 있으니 발전하고 싶어도 유치찬란한 수준에 머물게 되는데 일본은 그 만화적 사유가 너무 오래되어서 회복이 무척 힘들다고 봅니다.

[유전] [오전 1:57] 만화의 독자들이 초딩 중딩이 많은데 너무 고차원적인 주제를 다루면.....그 만화가 인기가 떨어지니

[유전] [오전 1:57] 그런 수요 때문에 상구보리 고차원적 스토리 전개가 현실적 금전적으로 어렵고 자극적인 소재들 아동틱한 소재들이 범람하게 되는게 만화 세계죠.

[심연] [오전 1:58] 만화는 글을 따라갈수가 없는거 같아요... 너무 수준 낮더군요..

[유전] [오전 2:07] 만화는 글 보다 그림을 주(主) 도구로 사용하는데 고차원적인 마음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얼굴을 찡그리거나 어려운 상황에서 땀 몇 방울 표시하는 정도로 묘사하는 것과, 그 내부적인 심리상태를 글로 디테일하게 묘사하는 것은 차이가 있죠. 당연히 심리묘사는 글이 더 유리합니다. 따라서 만화나 영화는 그 심리묘사에서 그림이 얼마나 또 배우의 연기가 얼마나 그 상황을 잘 묘사하느냐에 2차적인 작업과 논란이 생기지만 원작자가 그러한 디테일을 글로 직접 세세히 묘사하면 최소한 작가의 의도는 논란이 가중되지 않게 됩니다. 이러한 신뢰성이 중요하죠.

[유전] [오전 2:09] 불립문자 인데....말이나 글로 묘사하기 어려운 진리를, 형상화 할 수 없는 대상이나 상태에서 그림으로 표현한다는 자체가 넌센스에 해당됩니다.

[유전] [오전 2:11] 미래세계에서 증강현실 즉 가상공간에서나마 더 디테일한 구현을 했다고 해도 그것은 그 디테일을 현상으로 표현한 것만으로도 그 자체가 제약이 됩니다.

[유전] [오전 2:12] 도가도 비상도 명가명 비상명 이죠. 도덕경 1장 첫구절. 형상이나 현상으로 표현하면 이미 도가 아니고 이름도 항상 그 이름이 아니게 됩니다.

[유전] [오전 2:13] 일본의 수준이 한국에서 볼 때 유아틱한 면과 성장이 멈춘 상태가 바로 만화 때문이라고 봅니다.

[유전] [오전 2:14] 만화나 영화가 대중적으로 널리 알리는 홍보 효과는 있지만 진실 깊은 곳을 설명하기는 어렵습니다.  장단점이 있지만 앞으로의 디테일한 세계에서 먼저 글이, 원작자의 수준이 뛰어나야 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20-01-25 02:50
   
[유전] [오전 2:43] 만화나 영화는 스토리 작가가 따로 있는게 대부분이어서 스토리 원작자나 시나리오 작가가 따로 있는 경우가 많죠. 소설은 그 자체로 2차적 창작자를 따로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더 자유롭고 더 창의적 작업이 가능합니다. 소설을 보다 상구보리(위로 진리를 추구)라고 할 때 만화와 영화는 자유와 창의 보다는 대중 흥행에 더 기대는 하화중생(아래로 중생을 향함)적 방향성 때문에 산업적 측면과 제작 시스템적 한계에 있습니다. 물론 만화가나 감독이 뛰어난 소설가 보다 더 수준이 높으면 좋겠지만 그 환경 자체가 그렇게 되기가 어렵습니다.
솔로윙픽시 20-01-26 22:04
   
영화에도 싸구려 호러, 슈퍼히어로물, 예술영화 등등 여러 장르와 각기 다른 팬층이 있는 것처럼 만화도 싸잡아서 이렇다 라고 할 수는 없는 법인데 너무 자신만의 시각에서 전체 장르를 평가절하하시네요. ㅎㅎ
그런 식으로 보자면 수준 떨어지는 건 요즘 소설들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만...
현진건의 빈처나 알퐁스 도데의 별같은 옛날 소설이나 좋지, 요즘 건 매번 실망해서 안 읽게 된 저로서는 차라리 만화가 낫다 싶습니다.
 
 
Total 8,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2262
8371 [초현실] 마(魔)로 부터 나를 지키는 주문 (1) 보리스진 09-25 284
8370 [초현실] 흉가체험중 포착된 이상한 형체 큐티 09-25 445
8369 [초현실] 귀신과 사람의 차이 (1) 보리스진 09-24 642
8368 [질문] 요즘 캠트레일 보이나요? (5) 분석 09-09 2119
8367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 (5) 고고백 08-21 4997
8366 [잡담] 명부 이야기 대하리 08-19 2007
8365 [자연현상] 가마우지 먹성 (13) 튀김우동 08-18 5257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5) 냉각수 08-15 3508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7) 다중이론 08-04 5250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4) 기억지기 07-21 2652
8361 [잡담] 코로나 1 (5) 전직슈퍼맨 07-21 2915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821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725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2187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8) 다니엘리 07-12 3427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4) 다니엘리 07-11 2580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2330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6) 다니엘리 07-08 5361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4) 큐티 07-08 3961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3) 다니엘리 07-08 1411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9) 다니엘리 07-07 1828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2) 다니엘리 07-05 2414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9) 거지닷 04-07 19698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2264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5) 별찌 03-30 9576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2) 뻐터늑대 03-13 14481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3) 풍운™ 03-08 52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