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1-08 13:47
[괴담/공포] 발자국 소리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928  



2010년-2011년? 그 즈음이었던 것 같아요
 
그 때는 스마트폰 이런 것도 없었는데 그 당시에 터치폰을 사서 
 
네이트 데이터 프리존이라는 서비스를 통해 준semi스마트폰 생활을 하면서 잠에 들고는 하던 때였어요.
 
그 날도 어김없이 핸드폰을 손에 쥐고 놀다가 잠에 들려고 하는데 계속 놀다보니 잠이 들 턱이 있나요.
 
 
시간은 꽤나 흘렀던 것 같아요. 
 
그래도 억지로라도 잠에 들어보자 하면서 눈을 감은 지 얼마나 지났을까.
 
저 멀리 안방 문에서부터 발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어요.
 
이게 당시 우리 집 구조였어요.


j_8i1Ud018svcylokf6zw3mn4_2jj04c.jpg





저는 이렇게 문을 활짝 열어놓고(아마 여름이었나봐요 문을 활짝 열어놨던 기억이 확실히 나요) 
 
벽쪽으로 몸통을 돌리고 누워있었어요.
 
제 등이 문을 향해있던 거죠. 
 
 
억지로 자려고 눈을 감고 있던 상황이었는데 갑자기 안방에서 발소리가 들리는 순간 잠이 확 깼어요.
 
처음 1-2초는 누가 안방에서 화장실 가려고 나왔나보다 생각했는데, 
 
이게 왜 1-2초만 그렇게 생각했냐면,
 
 
1. 안방에는 화장실이 있다.
 
2. 발소리가 일반적으로 "걷는" 발소리가 아니었다.
 
 
그러니까, 이게 무슨 소리냐면, 
 
맨발로 거실바닥을 스치듯 발을 끌면서 터벅 터벅 걸을 때 나는,  "샤삭", "사삭" 이런 소리인 거에요.
 
그것도 되게 천천히요. 
 
 
사삭.
 
사삭.
 
사삭.
 
슥.
 
슥.
 
이렇게요. 
 
1초나 2초에 한 걸음 걷는 그런 느낌이랄까요.
 
이게 사실 처음엔 긴가민가 했어요. 
 
그런데 눈을 감고 듣고 있자하니 안방에서 출발한 발소리가 점점 제 방으로 오는 거더라구요.
 
 
 
사삭.  
 
사삭... 
 
 
사실 처음엔 아무렇지도 않았어요.
 
아니 왜 안방 화장실 두고 이리로 오지. 
 
그냥 이랬거든요.
 
 
근데 이게.. 
 
음 걸어오다가 화장실 문 앞에서 멈춰요.
 
 
 
사삭. 
 
사삭............................................  
 
 
그리고 한참 소리가 없어요. 
 
 
저는 벽을 보고 있지만 귀로 들으면 알잖아요. 
 
이게 지금 내 방문 앞에 있다는 거를요..
 
 
이상하다?
 
처음에는 그냥 이 정도였죠.
 
근데 정말 공포스러워진 건 그 다음이에요.
 
그렇게 한 30초-1분 지났을까요.
 
그 발걸음이 다시 안방 방향으로 아주 천천히 돌아가요.
 
 
다시 
 
사삭.  
 
사삭. 
 
하면서요.
 
 
잽싸게 핸드폰을 보니 새벽 3시가 좀 넘었더군요.
 
귀신 이야기를 자주 읽던 저는 귀신이 제일 활동하기 좋은 시간이 새벽 3시부터라더니 !!! 
 
혼자 이런 생각까지 들면서 공포에 휩싸였죠 혼자.
 
근데 이 발소리가요,
 
안방 앞까지 가서 다시 잠시 멈추더니, 다시 돌아오는 거에요.
 
아주 천천히 ㅠㅠ 빨리 오면 덜 무서운데 아주 천천히 발소리가 가까워지니까 정말 무서웠어요.
 
 
그렇게 
 
사삭. 
 
사삭.
 
하면서 제 방문 앞까지, 그러니까 화장실 앞까지 오고 다시 멈춰요.
 
그 순간 저는 얼음이 돼요. 
 
 
뒤돌아보면 안된다. 
 
이건 뒤돌면 정말 큰일난다. 
 
 
이런 생각으로 눈을 꽉 감고있었어요 그냥.
 
 
가라. 가라. 제발 가라 이 생각만 하면서.
 
 
그렇게 2-3회 돌아다닌 거 같아요 그 발소리가.
 
그렇데 죄송하지만 제가 그렇게 무서워서 진짜 눈 꽉 감고 있다가 어느 순간 잠들었어요 ㅋㅋㅋㅋㅋㅋ
 
아무튼 그래서 아침에 엄마 아빠랑 밥 먹을 때 여쭤봤죠.
 
 
"어제 혹시 새벽에 거실 화장실 누가 쓰셨어요?
 
화장실 가는 발소리 들리던데."
 
 
엄마 아빠는 얘가 뭔소리를 하냐는 표정으로 시큰둥하게 
 
안방 화장실 놔두고 왜 나가냐고 말씀하시곤 식사에 열중하시더군요
 
더 여쭙지도 않았어요.

이건 그냥 여담인데,
 
그 날 며칠 지나고 나서 떠오른 건데,
 
발소리를 들은 그 날 저녁인지, 아니면 그 전날 저녁인지, 둘 중 하나는 확실한데, 
 
아버지가 상가집에 다녀오셨어요.
 
어디서 듣기로는 상가집에서 그런 기운을 업고서 집에 올 수도 있어서 소금을 뿌리는 거라고, 
 
뭐 그런 이야기를 들은 거 같기도 한데
 
저희 집은 그런 거 사실 잘 안믿어서 아무것도 안하거든요.
 
 
아직까지도 그 발소리는 뭐였을지 궁금하네요
 
제가 잠들어서 확인을 못해드려서 죄송하네요 
 
근데, 잠들지 않았어도 뒤돌아볼 생각은 죽어도 안들었을 거에요. 
 
그런 공포감은 처음이었거든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일구화 19-11-08 19:49
   
사각 오각 육각
     
세넓돌많 19-11-09 04:27
   
유이팔화 유삼칠화
늦은깨달음 20-09-18 16:35
   
음~~~
 
 
Total 8,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2247
8371 [초현실] 마(魔)로 부터 나를 지키는 주문 (1) 보리스진 09-25 111
8370 [초현실] 흉가체험중 포착된 이상한 형체 큐티 09-25 286
8369 [초현실] 귀신과 사람의 차이 (1) 보리스진 09-24 495
8368 [질문] 요즘 캠트레일 보이나요? (5) 분석 09-09 2073
8367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 (5) 고고백 08-21 4974
8366 [잡담] 명부 이야기 대하리 08-19 1996
8365 [자연현상] 가마우지 먹성 (13) 튀김우동 08-18 5203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3) 냉각수 08-15 3485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7) 다중이론 08-04 5222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4) 기억지기 07-21 2644
8361 [잡담] 코로나 1 (5) 전직슈퍼맨 07-21 2907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808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722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2178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7) 다니엘리 07-12 3402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4) 다니엘리 07-11 2566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2312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6) 다니엘리 07-08 5323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4) 큐티 07-08 3937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3) 다니엘리 07-08 1405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9) 다니엘리 07-07 1821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2) 다니엘리 07-05 2403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9) 거지닷 04-07 19684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2233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5) 별찌 03-30 9564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2) 뻐터늑대 03-13 14461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3) 풍운™ 03-08 523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