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1-08 13:45
[괴담/공포] 숙직하면서 겪었던 일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229  




제가 올리는 이야기는 제가 자라면서 겪어온 시간 순서에 따라 적고 있습니다.
 
물론 앞의 '쩝쩝쩝' 같은 경우는 가장 최근의 일이긴 하지만 그 생생함을 잃지 않으려 바로 적긴 했습니다.
 
이번에 들려드릴 이야기는 공장안에서 겪은 이야기입니다.
 
 
 
공장의 자재중에는 알류미늄이 가장 비쌌습니다.
 
가공이 되서 들어온 재료를 다듬어 조립을 해서 완제품을 만드는 과정이었는데,
 
일감이 많다 보면 밖에 쌓인 자재들을 다 소화시키지 못하고 퇴근을 해야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아까 말했다시피 비싼 알류미늄은 도둑들의 좋은 먹이감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런 날에는 숙직을 하고는 했는데 주로 공장에 저랑 앞전에 말했던 동생이 남고는 했습니다.
 
 
동네에 커다란 개를 풀어놓고 기르는 집들이 많아 도둑 걱정은 없었거니와 
 
매일같이 일하는 곳이니 무서운 것은 딱히 없었습니다.
 
그 날 전까지는 말이죠.
 
 
숙직을 하게 되면 읍내에 나가서 장을 봐와서는 동생이랑 혹은 혼자 고기를 구워먹고는 했습니다.
 
자재를 땅에 닿게 놓으면 녹이 일기 때문에 파레트라고 하는 지게차로

짐을 들기 편하게 놓는 부자재 위에 올려놓는데
 
이게 오래되면 종종 부서지곤 했습니다.
 
추운 겨울철에는 빈 페인트통 같은데 부서진 파레트를 넣고는 불을 피워 몸을 녹이곤 했죠.
 
마찬가지로 숙직을 할 때 부서진 파레트로 불을 피워 나온 숯으로 고기를 구워먹곤 했습니다.
 
밤늦게 공기 맑은 동네에서 모닥불을 피우고 고기를 굽고 있으니 운치도 있었고 
 
소주 한 잔 곁들이고 자면 잠도 잘와서 일석이조였죠.
 
 
 
늦여름이었습니다. 
 
이 때 주말이 끼어서 이틀이나 공장이 비어서 이틀을 숙직하게 되었습니다.
 
여자친구가 대학교 CC였는데 울산 사는 친구라 자취를 하고 있었는데 
 
저는 숙직을 하니 혼자이기도 하고 데이트도 못하니 아쉽고 해서

부모님께 허락을 받고 공장 숙소에서 놀기로 했습니다.
 
 
숙소래봐야 공장 건물 옆에 판넬로 지은 두칸짜리 방이었지만

침대도 있고 티비, 컴퓨터, 냉장고, 정수기도 있었습니다.
 
여자친구와 저녁에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

읍내 마트에서 장도 보고 와서 멋지게 불도 피우고 고기와 술도 먹고
 
뭐....... 네.... 뭐.... 음.........
 
다음날 오후 4시쯤에 어머니께 전화가 왔습니다.
 
전날 새벽늦게까지 놀았던 우리는 그 때까지 자고 있었죠.
 
잠에 젖은 목소리로 전화를 받았더니 어머님께서 간단한 심부름을 시키셨습니다.
 
 
전화를 끊었는데 전날 피곤했는지 여자친구는 전화소리에도 깨지 않고 곤히 자고 있더군요.
 
그래서 여자친구 깨기 전에 다녀올 생각으로 조용히 나갔습니다.
 
밖은 가을로 접어들고 있어서인지 산 안에 있어서인지 벌써 해가 뉘엇뉘엇 눕고 있더라고요.
 
심부름을 하고 돌아오는데 여자친구 전화가 왔습니다.
 
 
"어 ㅇㅇ아~ 일어났어?"
 
 
그런데 여자친구가 울고 있는 겁니다.
 
 
"오빠... 어디야...?"
 
 
저는 놀래서
 
 
"왜 그래 무슨일이야!?"
 
"오빠..... 빨리 와주면 안돼.....?"
 
 
여자친구는 이유는 말하지 않고 빨리 와달라고만 하는 겁니다.
 
저는 알겠다고 하고 전화를 끊고는 부리나케 달려갔습니다.
 
무슨 일인가 싶어서 숙직실로 뛰어 들어가니 여자친구가 침대 구석에서 이불을 덮고 울고 있는 겁니다.
 
왜 그러냐고 물어보려다 보니 천장에 형광등이 하나 없는 겁니다.
 
깨진 형광등이 쓰레기통에 담겨있더군요.
 
 
"ㅇㅇ아 왜 그래 무슨 일이야?"


조심스레 물어봤는데 자다 일어나서 제가 없어서 놀랐는데

잠시 나갔지 싶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쾅!!하면서 형광등이 떨어졌다는 겁니다.
 
그래서 그걸로 놀란 여자친구도 귀엽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고 안아주고 달래줘서
 
집에 데려다 주고 저는 다시 공장으로 돌아왔습니다.
 
그 날 저녁은 간단히 숙직실에 있는 음식으로 떼우고는 라디오를 틀어 놓고 잤습니다.
 
그 날따라 유달리 바람이 많이 불더라고요. 
 
바람이 불어서 숙직실 문이 덜컹거리고 판넬로 만든 건물은 삐걱대고
 
 
 
 
 
 
 
이러다 무너지는 거 아닌가  문이 너무 덜컹거려서 부서지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잠이 살포시 들었다고 생각했는데 이상한 소리에 잠이 깼습니다.
 
 
엄마........... 엄마.....................
 
엄마.......... 엄마....................
 
 
라디오에서 어린아이 목소리로 이상한 음성이 흘러 나오고 있는 겁니다.
 
잠이 덜 깨서
 
 
'아 라디오 사연같은 거 읽는 건가보네...'
 
 
하고 있는데 갑자기 생각난 것이
 
저는 사실 컴퓨터로 라디오를 틀었고 30분이 지나면 컴퓨터가 꺼지게 해놨고
 
그리고 음악만 24시간 틀어주는 채널을 틀어놨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생각에 벌떡 일어나 보니 컴퓨터는 꺼져있고

스피커에서 아이 목소리는 계속해서 흘러나오고 있었습니다.
 
너무도 놀라서 스피커 코드를 잡아 뽑으니 소리가 안나더군요.
 
 
한숨 놓고 그냥 근처 다른 주파수가 우연히 스피커로 흘러 나온거겠지 하고

스스로를 안심시키고 있었습니다.
 
그 때 바람에 덜컹거리던 문이
 
덜컹! 덜컹! 덜컹덜컹!! 철컥!!철컥!! 철컥철컥!!!!!!! 하는 겁니다.
 
 
바람에 문이 덜컹거리는 건 이해할 수 있었는데

갑자기 문고리돌리는 소리가 나면서 바람이 미친 듯이 불었습니다.
 
이건 착각일거야 이건 착각일거야를 되뇌이면서 
 
이불을 머리끝까지 덮어쓰고는 아침까지 잠도 못들고 그렇게 지새웠습니다.
 
 
 
형광등은 갑자기 왜 떨어졌을까요?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던 소리는 잘못 들은 것이었을까요?
 
문고리는 바람에 흔들린 것이었겠죠?
 
그렇겠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9-12-14 23:12
   
음.........
늦은깨달음 20-09-18 16:35
   
음~
 
 
Total 8,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2247
8371 [초현실] 마(魔)로 부터 나를 지키는 주문 보리스진 09-25 100
8370 [초현실] 흉가체험중 포착된 이상한 형체 큐티 09-25 281
8369 [초현실] 귀신과 사람의 차이 보리스진 09-24 486
8368 [질문] 요즘 캠트레일 보이나요? (5) 분석 09-09 2073
8367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 (5) 고고백 08-21 4974
8366 [잡담] 명부 이야기 대하리 08-19 1996
8365 [자연현상] 가마우지 먹성 (13) 튀김우동 08-18 5202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3) 냉각수 08-15 3485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7) 다중이론 08-04 5222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4) 기억지기 07-21 2644
8361 [잡담] 코로나 1 (5) 전직슈퍼맨 07-21 2907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808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722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2178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7) 다니엘리 07-12 3401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4) 다니엘리 07-11 2566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2312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6) 다니엘리 07-08 5322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4) 큐티 07-08 3935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3) 다니엘리 07-08 1405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9) 다니엘리 07-07 1821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2) 다니엘리 07-05 2403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9) 거지닷 04-07 19683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2233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5) 별찌 03-30 9564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2) 뻐터늑대 03-13 14461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3) 풍운™ 03-08 523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