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5-13 03:01
[질문] 영혼이란게 진짜 있을까요?
 글쓴이 : 고수열강
조회 : 3,408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죽고나서 귀신들 끼리 막 만나고 하잖아요,.

제가 교통사고 난적이 있는데  기절할 때  느낌이

그냥 정전 되는 거 같이 순간적으로 안보이고 캄캄해지던데  

그리고 정신 차리니까  스물 몇시간 지났다고 하던데...

전 영혼이란게 없는거 같아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khikhu 19-05-13 03:09
   
물어봐 봐야....
흩어진낙엽 19-05-13 08:05
   
신 영혼 이런거 없음

인간이 만들어낸 허상이라고 생각함
안녕히히 19-05-13 14:36
   
귀신을 봤다는 사람은 다 뻥치는 걸까요?
래퍼 19-05-13 14:54
   
현생인류인 호모사피엔스가  대략 20만년전에 나타났으니까
그때부터 지금까지 죽은 사람중 1%만 귀신이 됬어도 수천억 귀신이 구천을 떠돌아야 되는데
왜 안보일까요
wohehehe 19-05-13 23:19
   
귀신 없죠.. 귀신이있다면 공돌이 출신 귀신도 당연히 있을텐데 그놈들이 가만히 있겠어요? 보인다는거 알면 당연히 친구나 동료들에게 가서 사후세계 있다고 하겠죠. 만약 죽은 귀신이 지능이 없다면..흔한 귀신을 봤다는 내용이 다 뻥이란거죠..귀신 봤다는 내용보면 죄다 귀신은 나름 지능을 가진 행동을 하거든요..
광주코봉이 19-05-16 15:09
   
육체는 잠시 영혼을 담는 그릇에 불과합니다
영혼이 있다는 가장 체험하기 편한게 꿈입니다
영혼이 없다면 꿈을 꿀일이 있을까요???
그럼 사람이 죽으면 영혼이 어디로 갈까요
그 수많은 사람들의 영혼은요? 라고 물으실건데
영혼이 꼭 이곳 지구에만 있어야한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인간의 지식이 과학적인 직식이 세상의 진리라고 편협하게 묶어 버리면 모든게 미스테리에 의문으로 남겠죠
인간이 알고있는 직식들은 우주적으로 봤을때 0.1%의 진실도 모르고 있다고봅니다
그거아시나요 지구 해양동식물들중 인간이 제대로 파악한 종이 5%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을요
말이 옆으로 갔습니다만
영혼은 있습니다 그리고 신이라는 존재는 우리 자체입니다
아주 미미한 %이지만 우리들의 영혼이 신이라는 조물주의 일부인것이죠
그래서 항상 영혼을 깨끗이하고 깨달으려 노력하며 살아가야 하는것입니다
     
wohehehe 19-05-17 20:59
   
꿈은 뇌의 활동중 하나고 영혼과 상관이 없는데요..그냥 뇌가 반쯤 잠이든 상태죠..그래서 기절이라는걸 하면 꿈도 안꿉니다.
     
ntg44 19-05-18 23:54
   
영혼이 있었으면 좋겠다, 있어야만 한다는 마음이 잘 느껴지는 글입니다만..
실제로는 없습니다
와니 19-05-23 00:22
   
영혼이 있다 없다. 그 누가 알겠습니까.
아직 인류의 지식 수준은 전 우주적으로 봤을 때 미미한 수준인걸요.
아니 쓰고 있는 보이고 만져지는 육체 마저  100퍼 모르는데 영혼 타령은 아직 이른 듯 합니다.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어마 어마하게 많은 인류입니다.
     
wohehehe 19-05-27 21:54
   
그건 전형적인 '차고속의 드래곤'입니다.
---------------------------------------
"불을 뿜는 용이 내 차고에 살고 있다."

내가 진지하게 그런 주장을 한다고 가정해보자(나는 심리학자 리처드 프랭클린의 집단 치료법을 따르고 있다). 물론 여러분은 직접 살펴보고 싶을 것이다. 용에 관해서는 수 세기 동안 수많은 이야기가 나왔지만 증거는 하나도 없었다. 대단한 기회가 아닌가!

"한번 보여주세요"라고 여러분은 말한다.

나는 여러분을 차고로 안내한다. 안을 들여다보니 사다리와 빈 페인트통, 오래된 세발자전거가 보인다. 그러나 용은 보이지 않는다.

"용은 어디에 있나요?" 여러분이 묻는다.

"아, 용은 바로 여기 있습니다." 나는 막연히 손을 흔들며 대답한다. "이 용은 보이지 않는 용이라는 것을 이야기하지 않았군요."

여러분은 차고의 마룻바닥에 밀가루를 뿌려 용의 발자국을 포착하자고 제안한다.

"좋은 생각이네요." 내가 말한다. "그런데 이 용은 공중에 떠다녀요."

그럼 여러분은 적외선 감지기로 보이지 않는 불을 탐지하려 들 것이다.

"좋은 생각이지만 보이지 않는 불은 열이 없어요."

여러분은 용에게 스프레이 페인트를 뿌려서 보이게 하려 할 것이다.

"좋은 생각이네요. 그런데 이 용은 형체가 없어서 페인트도 묻지 않아요."

기타 등등. 나는 여러분이 제안하는 모든 물리적 검사에 대하여, 왜 그런 것들이 효과가 없는지에 대한 특별한 설명을 제시함으로서 응수한다.

그렇다면 보이지 않고 형체가 없으며 떠다니고 열이 없는 불을 뿜는 용이 있다는 것과 용이 없다는 것의 차이는 무엇인가?
민민 19-05-25 04:14
   
영혼의 정의에 따라 답은 달라지겠지만,
인간 혹은 생명체를 이루는 본질적인 의미로 본다면, 일종의 에너지 비슷한 혹은 에너지 그 자체를 영혼이라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흔히 종교에서 말하는 인체라는 그릇에 담긴 본체 같은 개념은 절대 아니라고 봅니다.
Har00 19-05-27 22:32
   
아직 죽어보지 못해서 잘 모르겠네요.
그래도 우리는 둘 중 하나를 택할 수 있겠네요.
첫번째는 영혼이 없다고 가정하고 살아가는 것.
두번째는 영혼이 있다고 가정하고 살아가는 것.

어쩌면 이건 아직 당첨되지 않은 로또를 갖고 있는 것과 마찮가지겠네요.
어떤 이는 혹시나 싶어 로또 용지를 추첨시간까지 지니고 있을테고
어떤 이는 확율이 없다고 버릴지도 모르죠.

아니 어쩌면 슈뢰딩거의 고양이와도 같을 지ㄷ 모릅니다.
축구중계짱 19-05-29 05:43
   
없다고 믿는게 편하죠.

증명 되지도 않고, 괜히 그런걸 쫒다 보면 미신과 사기만 당해요.

당연히 전 그런건 존재자체도 없다고 봅니다.
미월령 19-06-04 17:08
   
내가 한 15년 전에 한동안 병원에서 코마상태로 있었어요, 내가 깨어나서 친구들과 가족들 애길 듣고 영혼을 완전 믿게 됨.
내가 혼수 상태에서 갑자기 눈을 뜨면서 손가락으로 병실을 쭈욱 가르키면서 "너희들 저 사람들 보이냐? 흰옷 입은 사람들이 날 쳐다보고 있어." 그렇게 말하곤 다시금 혼수상태로 들어갔다는 거임.
난 나중에 깨어나서 들었는데, 이 친구녀석들이 그당시 너무 소름끼치고 무서웠다고 하더군요.
근데, 난 기억이 안 남.
또 한가지는 일하는 데서 잠을 자고 있는데, 창문 밖으로 친할머니가 어둠속에서 날 물끄러미 바라보고 계신거임. 난 잠결에 헛것을 본 거라고 생각하고 다시 잠들다가 새벽에 집에서 전화가 옴.
할머니 돌아가셨다고.
그리곤 깨달았죠,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보러 오신 거라는 걸.
님들은, 효도 하세요.
 
 
Total 8,0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7516
8095 [목격담] (3부) 귀신을 본 것은 아니나 귀신이 내는 소리를 들은 … 세넓돌많 08-18 1136
8094 [목격담] (2부) 귀신을 본 것은 아니나 귀신이 내는 소리를 들은 … (1) 세넓돌많 08-18 975
8093 [자연현상] Strange sound 이멜다 08-18 831
8092 [목격담] (1부) 귀신을 본 것은 아니나 귀신이 내는 소리를 들은 … (2) 세넓돌많 08-18 1382
8091 [목격담] 어릴적 1980년대에 저희는 청와대 근처에서 살았습니다 (1) 소브라리다 08-17 1347
8090 [초현실] 이상한 우연 살아보자 08-17 973
8089 [목격담] 귀신을 본적있어요.. 그래서 귀신을 믿어요 (9) 량이 08-17 1389
8088 [목격담] 영구차는 전파방해장치를 달고 다니나요? (5) 마초맨 08-10 3078
8087 [괴담/공포] 일본 심령스팟 흉가 오쿠타마 로프웨이 탐방기 (9) 보로보로 07-30 5676
8086 [목격담] 여러분 직감이라는 거 믿으세요? (12) 마초맨 07-28 4552
8085 [] 영혼의 파편 (2) 이해한다 07-15 6003
8084 [전설] 일본서기 안의 한국어 어머니 나무 (7) 풍림화산투 07-04 12889
8083 [잡담] 초능력으로 범죄자를 잡는다, 초인식자(Super-Recognizer) (3) 드라소울 07-04 3139
8082 [질문] 세계2차대전 연합군의 드레스덴 폭격 / 히틀러가 가장 … (3) 라하이나 07-02 4999
8081 [잡담] 내가 진짜 신기한거알려줄까? (12) 엑스1 06-24 7636
8080 [자연현상] 스톰 체이서, 토네이도를 쫒아서 (1) 드라소울 06-18 3410
8079 [초고대문명] 고대의 미스터리, 새로 발견된 나스카 지상화 (2) 드라소울 06-18 5658
8078 [자연현상] 신기한 심해 속 생명체들 (내셔널지오그래픽) (2) 드라소울 06-18 3606
8077 [음모론] 음모론이 현실로..? 딥스테이트(숨은 권력 집단)의 종… (12) 또또리요 05-22 10494
8076 [초고대문명] 고고학자도 풀지 못한 미스터리한 유물들 (1) schwarze 05-21 9886
8075 [음모론] 착한 사람[단편 소설] (5) 백수전찜 05-13 2862
8074 [초고대문명] 차원의 틈[단편 소설] (7) 백수전찜 05-13 2969
8073 [괴담/공포] 대구 계명대 장기 적출 사건 (13) 백수전찜 05-13 8649
8072 [음모론] 오카다 나나 감금사건 (1) 백수전찜 05-13 5441
8071 [질문] 영혼이란게 진짜 있을까요? (14) 고수열강 05-13 3409
8070 [괴담/공포] 미스테리 악마의 방탈출~ (3) 문제적남자 05-04 5351
8069 [괴물/희귀] 조선시대에 발견된 인어 (6) 밝은노랑 04-29 111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