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4-21 07:44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4 : 이~ 치매? (완결)
 글쓴이 : 진빠
조회 : 1,593  


공자가 말했지...

50살이면 지천명이라고... 하늘의 뜻을 안다고..

뭐 그 정도 살아보면 가끔 세상이 맞아 떨어지지 않는 뭔가를 느끼게 돼..

동영상 볼때 어색한 편집 같은거 라고 생각하면돼.

그래서 의문을 품게 되는 개체도 있어.

내가 만든 인간 농장 시스템은 말야.

울타리가 필요없어.

인간을 2가지 방법으로 속박하면 그만이야.

인간들이 궁금해하지 않게 하기 위해 끊임 없이 물질들을 추구하게 하는거야.

금 은 보석들... 대체 왜 인간들이 왜 그것들에 탐닉한다고 생각해?

먹을수도 없는.. 생존에 거의 의미없는 물질들을 얻기 위해 인생을 낭비하게 하는거지.

그리고 공자가 살던 시대에 50이면 자식 농사 끝나고 손자 농사 까지 거의 막마지에 다다르지.

정신없이 개체 재생산에 목을 매달고 난후 여유가 생기면 말야.

세상에 의문을 품게 되어 있어.

"아! 내가 농장의 가축이였어!" 라고..

그 깨닳음을 얻은 개체를 그냥 놔둘수는 없지.

그래서 "전두엽정상" 알림등이 들어 오도록 세뇌를 하는거지.

그게 치매야.







그대들은 "전두엽 비정상" 알림등이 켜져 있어서 지금 세뇌 대기중인거라구.

이제 나를 만난것을 잊을거야. 내가 지금까지 해준 얘기들도...

자 잠깐 내눈을 바라봐. "치즈~ 펑!"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밍밍밍밍우 19-05-22 10:17
   
1편만 하고 -끝- 했어야 함;;;;
     
진빠 19-05-22 10:38
   
네 4편에서 뒤늦은 후회를..

하다 마는 것보다는 어쨌건 마무리를 ㅎㅎ
          
밍밍밍밍우 19-05-22 14:11
   
1편에 뼈대만 붙여서 좀 길게 하면 좋을 거 같아요.
          
밍밍밍밍우 19-05-22 14:12
   
4편 치매도 따로 떼어서 독립 이야기로 해도 좋을 거 같구
          
밍밍밍밍우 19-05-22 14:16
   
닭뼈, 공룡이야기 하면서 두둥,.인간 사육 되었다.라는 훌륭한 반전이 1편보다 확 나와서
페북 이야기나 부연 설명하는 2,3편이 와 닿지가 않고 4편도 나름 반전인데 1편에서 이미 최고 반전이 나와버려서 글이 흥미도가 1편이 클라이막스 이후로 죽 내려가는 느낌이에요..

인간이 외계인에 사육 되었다라는건 전에도 종종 있는 내용이지만 닭이랑 공룡 이야기랑 섞으면서 외계인 입장에서 흥미있게 잘 쓰신거 같아요
               
진빠 19-05-30 03:44
   
넵 고맙삼~~

담에 또 멍때릴기회 있으면 써서 올려볼께요~
 
 
Total 8,3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1637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 냉각수 19:20 90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5) 다중이론 08-04 3281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21 2022
8361 [잡담] 코로나 1 (4) 전직슈퍼맨 07-21 2096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037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365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1557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2) 다니엘리 07-12 2370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0) 다니엘리 07-11 1764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1642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3) 다니엘리 07-08 3757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2) 큐티 07-08 2812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다니엘리 07-08 974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7) 다니엘리 07-07 1345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다니엘리 07-05 1834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7) 거지닷 04-07 18854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0976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4) 별찌 03-30 9136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0) 뻐터늑대 03-13 13589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1) 풍운™ 03-08 4794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1) 조으다 02-28 5822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3) 나기 02-22 5237
8342 [초현실] (영상) 흉가체험중 들린 곡소리 (1) 큐티 02-22 3807
8341 [초현실] (영상) 폐교에서 센서등 실험 (3) 큐티 02-21 4452
8340 [괴담/공포] 저희 친 누나가 직접 격은 귀신(?)목격담 (17) 블링블링 02-08 11465
8339 [초현실] 외계인과 소통하는 이지영 강사 포교논란 - 실검 1위 (11) 유전 02-04 8500
8338 [음모론] 인간은 매트릭스 게임의 NPC인가? - 자유의지의 유무 (4) 유전 02-01 45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