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8-11 12:18
[초현실] 다른 차원에 다녀온 조선의 선비들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2,236  

2014년 개봉된 헐리우드 영화 <인터스텔라>에서는 재미있는 장면이 나옵니다. 영화에서 아버지는 5차원의 세계에서 딸이 속한 차원의 세계를 보는데, 딸은 아버지와 다른 차원에 있기 때문에 아버지의 존재를 전혀 알지 못합니다. 그리고 아버지가 안간힘을 써서 서재의 책을 건드려 떨어뜨리자, 딸은 그저 유령 정도로만 여깁니다.


e152337b2857f0ca5c40d9f4ac7c0010.png

(영화 인터스텔라의 바로 유명한 그 장면이죠. 아버지는 딸을 볼 수 있지만, 딸은 아버지를 보지도 느끼지도 못합니다. 아버지가 5차원이란 다른 세계에 들어갔기 때문이죠.)


그런데 서로가 다른 차원에 속해 있는데 한 쪽은 다른 차원에 속한 존재를 볼 수 있지만, 다른 쪽은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그저 귀신(유령) 정도로만 치부한다는 이야기는 놀랍게도 인터스텔라가 개봉하기 235년 전인 1779년에 조선 시대의 학자인 신돈복(辛敦複 1692~1779년)이 지은 야담집인 학산한언(鶴山閑言)에 나옵니다. 아래는 그 내용을 발췌한 것입니다.


오늘날 충청북도 단양군 영춘면의 남쪽으로 3리 되는 곳에 성산이 있는데, 그 아래 석굴(남굴)이 있어 높이가 10자가 넘고 너비는 10자 가량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석굴로 깊숙이 들어가면 끝이 보이지 않아서 고을 사람들이 횃불 10자루를 가지고 들어갔는데, 끝까지 도착하기 전에 횃불이 다 타서 그만 돌아왔습니다. 그렇듯 남굴은 그 깊이가 매우 깊고 끝에 무엇이 있는 지 알 수가 없는 곳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남굴 주변에 사는 선비 두어 명이 한 번은 그 동굴의 끝까지 가볼 결심을 하고서 함께 굴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들은 어두운 굴의 주변을 밝히고자 미리 많은 횃불을 가져가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굴속으로 들어가면 갈수록 더욱 굴이 깊어졌고, 어떤 곳은 좁고 어떤 곳은 넓으며, 어떤 곳은 높고 어떤 곳은 낮고 넓이와 높이가 제각기 달랐습니다. 그렇게 수십 리를 갔을 때, 횃불이 다 타서 그만 꺼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사방이 어두워서 아무것도 안 보인다고 당황하고 있을 무렵, 어느 별 하나가 공중에서 희미하게 빛나고 있어서 그 별빛 때문에 어둠 속에서 방황하지 않고 그나마 길을 걸어갈 수 있었습니다.


한참을 가던 도중, 문득 길이 환하게 열리며 해와 달이 밝게 빛나는 세상이 그들의 눈앞에 펼쳐졌습니다. 밭과 동네가 멀리 펼쳐져 보이고, 소와 말, 닭과 개들도 보이며 풀과 나무의 향기에 시냇물과 물레방아 찧는 소리까지 선비들이 떠나왔던 바깥 세상과 전혀 다를 바가 없었습니다.


눈앞에 보이는 풍경에서 외부와 차이가 없고, 게다가 먼 길을 걸어와서 배가 고프자 선비들은 가까운 집의 문을 열고 그 안으로 들어가서 사람들한테 “먼 길을 오느라 배가 너무 고파서 쓰러질 지경이니, 밥 한 그릇만 주십시오.”라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영문이지 아무리 큰 목소리로 여러 번을 외쳐도 사람들은 마치 선비들이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 것처럼 전혀 들은 척도 아는 척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선비들이 뭐라고 외치건 전혀 반응도 보이지 않고, 그저 자기들끼리 이야기만 나눌 뿐이었습니다.


너무나 배가 고팠던 나머지, 선비들은 집의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한테 다가가서 그의 몸을 흔들면서 큰 소리로 “밥을 주시오!”라고 외치자, 그제야 주인은 깜짝 놀라면서 “대체 이게 무슨 일이지? 갑자기 귀신이라도 와서 내 몸에 붙었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말하며 주인은 황급히 자리를 떠서 도망치더니, 부엌으로 들어가서는 물에 만 밥을 가져와서는 “귀신아, 썩 물러가라!”하고 외치며 허공을 향해 뿌렸습니다.


그 모습을 보며 선비들은 아무래도 이 집에 계속 있으면 주인과 대화를 나누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여겨서, 선비들은 얼른 집을 떠나 다른 집으로 가서 그 집 사람들을 향해 “밥을 주시오!”라고 외쳤습니다. 그러나 거기서도 반응은 똑같았습니다. 이 동네 사람들은 아무도 선비들한테 아는 척을 하지 않았고, 마치 없는 사람인 것처럼 대했습니다.


결국 선비들은 도저히 이곳 사람들과 함께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해서, 되돌아가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들은 왔던 동굴의 길을 따라가서 계속 걸어갔는데, 그렇게 한참의 시간이 지나자 높은 봉우리 위로 빠져나가는 길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먼 곳을 바라보니, 강물 위를 배 한 척이 오기에 그 배를 소리쳐 불러서 배를 타고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들이 왔던 봉우리는 바로 단양의 옥순봉이었습니다.


동굴 속을 계속 걸어가다가 현세와 똑같은 공간을 발견하고 들어갔지만, 정작 그곳에서는 아무도 선비들의 존재를 알아차리지 못했다는 이 이야기는 한 가지 놀라운 사실을 전해줍니다. 아마도 남굴의 끝은 우리가 사는 3차원의 세계와는 완전히 다른 차원과 연결되는 공간인 듯합니다. 그리고 그 공간으로 들어가면, 그곳에서는 현재의 세계에 사는 사람을 전혀 알아볼 수가 없고 그저 귀신 정도의 초자연적인 존재로 여겨진다는 점도 알 수 있습니다.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생각비행/ 69~71쪽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0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5362
8040 [괴담/공포] 사일런트 힐, 실제 장소의 현재 모습은..? (센트레일리… 스릴사 03-19 579
8039 [괴담/공포] 들어가면 죽는 미스테리한 섬 (노스 센티널 아일랜드) 스릴사 03-18 759
8038 [잡담] 늘~ (고생스럽고) 자랑스런 육군 제 2보병사단! (2) 헬로PC 03-17 504
8037 [괴담/공포] 절대 가서는 안되는 곳 (세미팔라틴스크) 스릴사 03-17 750
8036 [괴담/공포] 지구상 탐사되지 않은 마지막 구역 (다리엔 갭) 스릴사 03-16 980
8035 [괴물/희귀] 미스테리한 남극의 생명체들 schwarze 03-15 994
8034 [괴담/공포] 존머니 박사의 젠더 체인지 스릴사 03-14 695
8033 [괴담/공포] 남아프리카 공화국 혐오감 프로젝트 스릴사 03-11 2089
8032 [잡담] 구글어스에 찍힌 미스터리한 사진 TOP5 (1) schwarze 03-10 2490
8031 [괴담/공포] 스탠포드 감옥 심리학 실험 스릴사 03-08 1153
8030 [괴담/공포] 웬델 존슨의 몬스터 스터디 (괴물연구) 스릴사 03-07 1180
8029 [괴담/공포] 존 왓슨의 아기 알버트 심리학 실험 스릴사 03-04 2171
8028 [외계] 사후세계에 대한 외계인의 충격적인 증언 (4) 미스오리 02-25 4810
8027 [괴담/공포] 재미로 해보는 사이코패스 테스트 (2) 킹초코라떼 02-24 2086
8026 [외계] 블랙홀이 별을 집어삼키는 순간 ~ (3) 별찌 02-24 2623
8025 [초현실] 하느님을 증명했다고 말한 사람이 있었다... 과연..? (1) hororo 02-21 2444
8024 [초현실] 성경으로 부정해 본 '신'의 존재 - 하느님은 존… (12) hororo 02-18 3049
8023 [괴담/공포] 환생은 정말 존재하는가..? (9) hororo 02-15 2994
8022 [괴담/공포] 미스터리 유튜브 영상 돌면서 본건데.. hororo 02-12 2455
8021 [자연현상] 같은 인간인지 의심되는 미스테리한 능력을 가진 사람… 공포의겨 02-08 4845
8020 [괴담/공포] 세가지 선택 (3) 팜므파탈k 02-03 3168
8019 [괴담/공포] 조작.. (2) 팜므파탈k 02-03 2082
8018 [괴담/공포] [심령장비]고스트박스 도중 리얼 귀신찍혔다! 100번 분… BTSv 02-03 3259
8017 [외계] 블랙홀 ~ (5) 별찌 02-03 2526
8016 [괴담/공포] 절대 해서는 안될 강령술 TOP 3 공포의겨 02-02 2188
8015 [초고대문명] 타임지에서 선정한 세계 불가사의 TOP 5 공포의겨 01-27 7169
8014 [자연현상] 만약 일본이 지구상에서 갑자기 사라진다면? (10) 너구리다 01-21 79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