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3-13 20:15
[초현실] 사업을 도와주는 영혼
 글쓴이 : SpeedHunter
조회 : 3,500  

 

 

 

 

 

 

 

 

출처 : https://blog.naver.com/innerpeace2511

 
 
 
 
내가 사는 동네 근처에 유명한 프렌차이즈 돈까스 가게가 있다.
 

가게에 들어가서 음식을 먹었을 때 가격과 양은 괜찮은데 맛은 좀 아쉬운 그런 가게였다.
 

돈까스가 좀 느끼한면이 있어서 쉽게 물리기도 하고 다른 메뉴들도 그냥 저냥 먹을만 했으나
그래도 왠만하면 일부러 다시 찾아가기는 뭔가 부족한 면이 있었다.
 

게다가 가게의 위치도 탁 트인 곳도 아니고 외진 곳도 아니고 어중간했다.
 

음식 맛도 위치도 어중간해서 장사가 그렇게 잘될 것 같지는 않은 식당인데도
몇년 째 그 자리에서 꾸준히 영업을 하는 것이 신기하여 점심시간에 오랜만에 방문을 해보았다.
 

주문을 하고나서 보니 뭔가 고급스러운 집사 차림의 영적인 존재가 날 보고 반겨주었는데
그 존재를 보면서 가게가 잘 꾸려 나가도록 도와주는 존재임을 알 수가 있었고
어떻게 도와주는지 얘기를 해보았는데 가게 주인과 인연이 있어서 도와주는 거라고 했다.
 

맛있게 먹고 가라는데 솔직히 그다지 맛없는 것이 함정이였다.
보통 어떤 가게가 장사가 잘 되어서 그 가게를 팔고 더 좋은 데로 가는 경우가 있는데
이상하게도 그 잘 나갔던 가게 자리에 다시 다른 가게가 들어오면 장사가 안되서 문을 닫는 일도 생기는 것 같다.
 

불편한 이야기지만 잘 되는 가게는 영업을 도와주는 존재들이 있으니 잘 되는 부분이 있다.
물론 영적인 부분이 받쳐준다고 장사가 무조건적으로 잘 된다는 그런 이야기는 아니다.
그 반대의 경우를 밑에서 소개하려고 한다.
 

내가 사는 곳에서 조금만 더 걸어가면 냉면과 갈비탕을 전문으로 하는 가게가 있다.
 

언젠가 사람이 붐빌만한 점심시간에 찾아가 보니 많은 테이블에 기껏해야 4~5 테이블만 채워진 것이 전부였다.
 

위치도 사람들이 쉽게 찾아갈 만한 곳이라 나쁘지 않고
근처에 공단도 가까워서 사람들이 모일 법한데 이상하게 가게 안은 썰렁하기만 했다.

더 안타까운 이야기는 혹시나 가게 주인이 이 글을 보지는 않으리라 생각되지만, 인간적으로 너무 맛이 없었다.
갈비탕은 간도 잘 되지도 않고 건더기에 전혀 국물과 어울리지 않는 버섯을 넣은 탓인지 국물 맛도 별로였다.
그나마 냉면은 먹을만했지만 다시 찾아 갈 만큼의 맛은 전혀 아니다.
 

가게 주인을 타박하는것 같아서 좀 그렇기도 하지만... 원래부터 이 가게가 이랬던 건 아니였다.
 

가게가 냉면집으로 바뀌기 전에 한식뷔페집으로 영업을 하고 있었는데
가격도 괜찮고 음식 수준도 여기저기 우후죽순으로 있는 일반 한식뷔페집과는 차원이 달랐다.
그래서인지 점심시간이나 저녁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가게 사장이 잘나가던 뷔페집을 접고 갈비탕&냉면집으로 바꾸고 난 다음부터는
초창기 개업때 말고는 손님이 눈물이 날 정도로 줄어들었다.
최근에 그 가게에 방문해서 냉면을 시켰는데 전보다 더욱더 수준이 낮아진 듯하고 점심시간에는 정말로 손님이 별로 없었다.
 

혹시나 해서 주변 상황을 보니 어떤 할머니같은 존재가 보였는데 세월의 풍상을 많이 겪은 듯한 존재였다.
할머니와 대화를 하려 했지만 자세한 사정은 이야기를 해주지를 않았고, 그 할머니가 어떻게든 손님들을 끌어들이려
애를 쓰고 있는게 안타까웠다.
 

저 존재가 어떻게든 힘을 써주니 가게가 그나마 문을 안 닫고 저렇게 버티는 것이지 다른 사람이었다면 벌써 가게 문을 닫았을지도 모른다.
 

계산을 할 때 직원한테 왜 가게를 바꿨냐고 물어보니 그냥 장사가 안되서 바꿨다고 하는데
내가 보기에는 뭔가 다른 이유가 있는 듯하였다.
바뀌기 전보다 지금이 장사가 너무나도 안되는 걸 뻔히 아는데도 저렇게 궁색한 대답을 내놓은 것이 뭔가가 있어 보였다.
 

사업을 하는데 있어 영적인 부분이 보이지는 않더라도 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알게 모르게 영향을 미친다.
 

그러나 그것이 꼭 절대적인 것도 아니고 사업하는 사람의 선택이 결정적일 수도 있다.
 

위의 갈비탕 집처럼 주변 상황이나 영적인 존재의 도움이 있어도 사업주의 판단이 엇나간다면 사업이 힘들어지는 것이다..
 

흔히들 사업할 때 운이 중요하다고들 하지만.. 아무리 운이나 영적인 부분이 받쳐준다하더라도,
사업하는 사람의 선택과 주변의 여러 조건들이 맞아 떨어져야 성공적인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것 같다..
 

결론적으로 사업할 때 본인이 어찌할 수 없는 운이나 보이지 않는 영적인 영역에 너무 집착하기보다는
현재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고 자신이 조금이라도 바꿔갈 수 있는 것부터 긍정적인 방향으로 개선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7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1623
7791 [괴담/공포] (만화)실종 팜므파탈k 06:54 451
7790 [괴담/공포] 할아버지께서 도깨비에 홀리셨던 일 팜므파탈k 06:44 316
7789 [괴담/공포] 일본 여행가서 겪은일(약스압) (3) 팜므파탈k 06-20 1729
7788 [괴물/희귀] 바다속에 생기는 신기한 빙결현상 (2) 팜므파탈k 06-20 1066
7787 [괴담/공포] 심마니의 철칙 (1) 팜므파탈k 06-20 882
7786 [괴담/공포] 꿈을 사지 마세요 (2) 팜므파탈k 06-20 641
7785 [괴담/공포] 강원도 자취생 팜므파탈k 06-20 475
7784 [괴담/공포] 중학교 선생님 팜므파탈k 06-17 1602
7783 [괴담/공포] 포대기 팜므파탈k 06-17 749
7782 [괴담/공포]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4) 팜므파탈k 06-17 1088
7781 [괴담/공포] 실화-저승가는길 (2) 팜므파탈k 06-17 932
7780 [괴담/공포] 호랑이.. 팜므파탈k 06-17 673
7779 [잡담] 이상한 죽음들 (1) 첫판부터 06-17 761
7778 [괴담/공포] (만화)공포 비행기 팜므파탈k 06-14 1704
7777 [괴담/공포] (만화) 천 륜 (2) 팜므파탈k 06-14 1438
7776 [괴담/공포] 공포영화 대회에서 1등한 작품 (2) 팜므파탈k 06-12 2718
7775 [잡담] 미래 예언 뻘글 (14) 스파게티 06-12 2252
7774 [괴담/공포] 실화-엄마 귀신 (5) 팜므파탈k 06-12 1410
7773 [괴담/공포] 낚시터 (3) 팜므파탈k 06-12 902
7772 [괴담/공포] (만화)구두 (1) 팜므파탈k 06-12 912
7771 [음모론] 사탄숭배자 서태지? (4) 안녕난 06-11 1661
7770 [외계] 달에 있는 이상한 돌 (4) 다잇글힘 06-10 2670
7769 [괴담/공포] 귀신이 집에 사는지 확인법(사진) (3) 팜므파탈k 06-09 2519
7768 [괴담/공포] 비오는 날의 흉가 (4) 팜므파탈k 06-09 1503
7767 [괴담/공포] 놀이터 (3) 팜므파탈k 06-09 850
7766 [괴담/공포] 코인 노래방 팜므파탈k 06-09 934
7765 [괴담/공포] 버스 팜므파탈k 06-09 64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