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12 08:58
[괴담/공포] 원룸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924  



이 이야기는 2005년 친구 경수의 실화입니다

 

녀석은 집안 형편이 좋지 않아

대학 등록금을 어렵게 벌어 부산에 올라왔다

그래서 한 학기 동안 학과방과 친구집을 전전하며 6개월을 살았다

그렇게 알바도 하고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한 경수가

보증금 100에 월세 18만원의 자취방을 구했다.

 

좋은 방은 아니지만 이제는 어디에 가서

눈치 안 보고 마음 놓고 잘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날도 여전히 밤늦게 알바를 끝내고

새벽 두시에 들어와 잠을 청하려 하는데...

 

"딸랑~ 딸랑~"

 

방울소리 같은 것이 나는 것이었다.

워낙 둔한 녀석이라 무시하고 잠을 자려고 하는데..

 

"중얼중얼... 중얼중얼..."

 

염불 외우는 소리 같기도 하고,

주문을 읊는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썩 좋지 않은 소리가 났다.

 

하지만 매우 몸이 고단했기 때문에 그냥 무시하고 눈을 감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생리현상이 말썽이었다.

 

방광이 터질 것 같아서 화장실에 가려고 일어나려고 하는데,

발밑에 한복을 입은 여자가 앉아서 경수를 쳐다보는 것이었다.

어찌나 놀랐는지 오줌을 그대로 지려버렸다.

 

놀라서 눈을 떠보니, 좀 전의 여자는 사라졌다.

헛것을 본 것 같아서 정신을 차려보려고 하는데

아까 들었던 방울소리가 집안 어딘가에서 또 났다.

 

경수는 무서워서 모든 불을 켰다.

그런데 아랫층에서 갑자기 징이 울리는 소리가 나고

'쿵쾅쿵쾅' 누군가 뛰는 소리가 나는 것이었다.

 

경수는 너무 짜증이 나서 다음 날 집주인에게 따졌다.

 

"저기 아랫집 너무 시끄러운데요?"

 

그런데 집주인은 경수네 아랫집에는 사람이 살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수는 들은 소리가 있는데 집주인이 단호하니까 화가 났다

 

"진짜 새벽에 사물놀이를 하는지 시끄럽다니까요? 아저씨 주의 좀 주세요!"

 

집주인은 여전히 단호했다.

전부 경수같은 대학생이나, 또는 주위에 건물 공사하는 인부들이 산다고 말했다.

경수는 한숨을 쉬며 들어갔다.

 

또 그렇게 밤이 찾아오고,

경수는 아직 피로가 가시지 않았는지 금세 잠이 들었다.

꿈속에서 검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경수를 잡으러 왔다.

너무 무서워서 꿈에서 깼다.

 

그런데 또 어딘가에서 사물놀이를 하는지

징소리와 장구소리 같은 것이 들렸다

그리고 어떤 여자가 고함을 꽥꽥 질러댔다.

안 그래도 신경이 날카로워진 경수는 이리저리 벽에 귀를 대고

소리의 근원지를 찾았다.

 

아무리 생각해도 아랫집인데...

그래서 새벽 3시가 넘은 시각, 아랫집으로 내려갔다.

경수는 백프로 아랫집이라고 확신했다.

이유는 문 앞까지 징소리와 장구소리가 났기 때문이다.

 

벨을 눌렀다.

그런데 순식간에 인기척이 사라졌다.

경수는 분노하며 문을 마구 두드렸다.

그리고 손잡이를 잡고 돌렸다. 문이 그냥 열렸다.

 

주인아저씨 말이 맞았다.

아무도 없다.

불도 안 켜지고 그저 빈방이었다.

 

경수는 자신이 피곤해서 헛것을 들었다며

집으로 올라가려는 순간,

누군가 자신의 손을 잡았다.

너무 놀라서 소리를 쳤지만 주위에는 아무도 없었다.

무서운 기분이 들기 시작한 경수는 너무 캄캄해서 라이터로 불을 켰다.

 

그런데 경수 앞에 웬 무당이 피눈물을 흘리며 낄낄 대며 웃고 있었다.

경수는 경악을 했고 놀라서 혼절했다.

 

다음 날 아침, 눈을 떴다.

역시 아랫집이었다.

 

경수는 경악했다.

대낮에 본 그 집의 광경은 가관이었다.

벽에는 온갖 부적들과 기괴한 그림들이 붙여져 있었고

‘닭의 피’인지, 물감인지 붉은 피투성이가 벽에 칠갑이 되어 있었다.

경수는 매우 무서웠다.

일초라도 있고 싶지 않았다.

주인을 찾아갔다.

 

"여기 무당 살자나요? 아무도 없긴 왜 없어요?"

 

주인이 담배를 피며 씁쓸하다는 듯 허공을 바라봤다.

주인이 말하길,

사실 몇 년 전, 아랫집에는 신내림을 받은 여자가 살았다.

원래는 회사를 다니던 평범한 아가씨였으나

무병에 걸려서 할 수 없이 무당이 된 것이었다.

 

그러나 그녀에게는 결혼 할 사람이 있었는데,

무당이 되면서 헤어지게 되었다.

그리고 아가씨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한 나머지

누굴 위한 굿판인지 모르겠으나,

거대한 굿을 치르고 스스로 목숨도 끊었다고 했다.

경수는 순간, 자신이 경험했던 여러 무서웠던 일들이 생각났다.

 

그래서 당장 방을 뺐고,

그 뒤로 원룸을 구할 때는 매우 깐깐하게 고르는 습성이 생겼다.

우리가 군에서 제대할 때쯤 그 원룸은 신식으로 리모델링 되어있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쉽 18-01-13 03:42
 
2005년도에 18만원이면 꽤 좋은집인데..
 
 
Total 7,9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154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공포의겨 12-12 1143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6) 너구리다 12-10 2671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2522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2877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3686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3310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1) 이연74 11-28 2001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2733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공포의겨 11-25 4247
7986 [괴담/공포] 세계의 테러조직과 그들이 행한 악행 1탄 너구리다 11-23 2567
7985 [음모론] (실화)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공포의겨 11-21 5139
7984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2082
7983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3) 더퐁킹 11-20 3829
7982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4) 팜므파탈k 11-19 4090
7981 [괴담/공포] 무전여행 팜므파탈k 11-19 2205
7980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3808
7979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4709
7978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3) 선별2 11-16 2902
7977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4317
7976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1) 선별2 11-16 3025
7975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3104
7974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2685
7973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2917
7972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2985
7971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2135
7970 [괴담/공포]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 (8) 선별2 11-16 2577
7969 [괴담/공포]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1) 선별2 11-16 21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