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19 07:06
[괴담/공포] 내 남자친구는 제3세계로 여행하는걸 좋아한다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4,035  

우리는 한 번 남미의 시골에 여행을 떠났다.
왜 있잖아, 사람들이 경운기는 갖고 있는데 대체 거기 넣을 기름은
 어디서 사는지 모르겠는 촌동네.
 
꽤 괜찮은 동네였다. 사람들이 하나같이 순진하고 단순해서,
 우리는 정년 후에 이런 시골에 와서 살면 어떨까 반쯤 진지하게 이야기 나누기도 했다.
 
숙소 집주인도 순진하고 늙은 남자였는데,
 내가 살면서 본 사람들 중 가장 친절하게 미소짓는 사람이었다.
그는 미트볼을 손수 요리해서는 우리 할머니처럼 내 그릇을 계속 계속 그득그득 채워주었다.
 
식사를 마친 후, 그 남자의 아들이 마을을 둘러 보여주었다.
 참 평화롭고 작은 시골이었다.
옥수수 농장, 양계장, 보리농장, 사탕수수-아마도?-농장...
아들은 에스파냐어밖에 할 줄 몰랐기 때문에 그가 하는 말의 반 정도밖에 알아듣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집 옆의 작은 돼지농장을 보여주었다.
이 동네 전통 목축업같은 것 같았다. 마을의 모든 집들이 하나씩 이런 헛간을 가지고있었다.
 
헛간의 돼지들은 내가 한 번도 본 적 없는 품종이었다.
 돼지들은 더럽고, 못생기고, 이상하게 긴 목과 꽥꽥거리는 목소리를 가지고 있었다.
진흙에 뒤덮인 얼굴은 평범한 납작한 코의 돼지보다는 뭔가에 얼굴이 잘린 것 같이 보였다.
 
"거 참 기분나쁘게 생긴 돼지네."
나는 영어로 혼잣말 했다.
 
바로 그 순간, 한 돼지가 우리에게 달려-달린다기보다 무릎과 팔꿈치로 기는 것 같아 보였다-왔다.
그리곤 돼지가 꿀꿀거렸다.
 
 
"신이시여, 당신 영어 할 줄 알아요?"
 
 
 
sunnyCA5S6LU6.jpg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3-19 08:53
 
음.....이거...유머로 분류해야 되는건지....흐~~
우주정복자 17-03-19 13:08
 
이게 무슨... ㅋ
Joker 17-03-20 18:15
 
방문한 외지인들을 팔다리 절단하고 저런 식으로 돼지처럼 키워왔다는 얘기로 보이는데요.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셨다면 유머스러운 부분은 없다고 보여집니다.
     
아날로그 17-03-20 22:19
 
음...다시 읽어보니 그렇군요....
번역의 한계인가요?...
저걸..영상으로 연출했다면...순간 섬뜩! 했을거 같습니다.
          
Joker 17-03-21 15:57
 
그러게 말입니다.
저런 내용이 실제라는 상상을 하는 것만으로도 대단히 정신 에너지를 많이 갉아먹게 하네요.
똥개 17-03-22 00:28
 
흠~
어이순실 17-03-22 01:47
 
외지인들을 저렇게 만든 주인이 굳이 저기를 구경시켜줬다는건 영어를 할줄 안다고 대답하는 찰나에 뒤통수에 둔기 어택 들어올 각
 
 
Total 7,5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6703
7538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레스토랑스 16:25 228
753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병원 화장실 레스토랑스 16:19 58
7536 [괴담/공포] 군대 고참의 공포실화 (1) 레스토랑스 16:09 81
7535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이사간썰 (1) 레스토랑스 16:09 61
7534 [괴담/공포] [번역괴담] 귀신 같은 얼굴 (1) 레스토랑스 16:08 39
7533 [괴담/공포] [실화괴담]구교사의 여자화장실 (1) 레스토랑스 16:07 44
7532 [괴담/공포] [체험실화] 귀신보는 이병|왓섭! 공포라디오 (1) 폭스2 07:35 138
7531 [괴담/공포] 거울 속 뒤편 (1) 폭스2 07:32 111
7530 [괴담/공포] 웃고 있던레스토랑 아버지 (2) 폭스2 07:30 141
7529 [전설] 조선에 나타난 좀비 (1) 레스토랑스 10-17 592
7528 [잡담] 어렸을때 경험한 이상한 일 콩순이 10-17 332
7527 [괴담/공포] 시체닦이 아르바이트 괴담은 왜 생겨났을까? (2) 김패배 10-14 1385
7526 [괴담/공포] [체험실화] 집터의 중요성 (2) 레스토랑스 10-12 1050
7525 [괴담/공포] [체험실화] 직접 해본 저주 (1) 레스토랑스 10-12 399
7524 [괴담/공포] [체험실화] 우리부대 전통의 진실 (1) 레스토랑스 10-12 516
7523 [괴담/공포] 해꽃이 - 매야도의 숨은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337
7522 [괴담/공포] 야간 도하훈련 (1) 레스토랑스 10-12 522
7521 [괴담/공포] 3년간의 암호해독 (1) 레스토랑스 10-12 600
7520 [괴담/공포] [2ch괴담] 사라진 나그네 (1) 레스토랑스 10-12 330
7519 [괴담/공포] [실화괴담] 오봉저수지 (1) 레스토랑스 10-12 352
7518 [초현실] 시베리아 초원 한 가운데 뚫린 거대한 구멍! 그 정체는 (1) 레스토랑스 10-12 783
7517 [괴담/공포] 퇴마사 할아버지 (기묘한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408
7516 [괴담/공포] 귀신을 불러온다던 분신사바경험 (1) 차랑꾼 10-12 455
7515 [괴담/공포] [체험실화] A초소 괴담 (1) 레스토랑스 10-11 405
7514 [괴담/공포] [체험실화] 지금 내가 사는 원룸에서는 (1) 레스토랑스 10-11 383
7513 [괴담/공포] [체험실화] 내가 본 저승사자 (1) 레스토랑스 10-11 380
7512 [괴담/공포] [체험실화] 군대에서 죽을뻔한 일 (1) 레스토랑스 10-11 3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