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19 07:04
[괴담/공포] 눈 앞의 여자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2,902  

제가 고등학교 2학년 때 있었던 일입니다.
 

저는 원래 꿈을 많이 꾸는 편입니다.

그 때까지 가위에는 눌려본 적이 없었구요.



그 날 역시 잠을 자다 꿈을 꾸게 되었죠.

무의식 중이었지만, 묘하게도 꿈이 시작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꿈 속에서 저는 마치 신처럼 높은 하늘에서 온 세상을 굽어 보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제가 살던 동네를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건물만 보일 뿐 사람은 아무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어느 여자가 어디선가 걸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여자는 동네의 놀이터를 지나서 계속 어디론가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저는 [저 여자는 뭐지?] 라는 생각에 계속 그 여자를 지켜봤습니다.

그런데 그 여자가 점점 제가 사는 아파트 단지로 다가오는 것입니다.



결국 그 여자는 제가 사는 아파트 동 입구에 도착하더니 계단을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저희 집 문 앞에서 멈췄죠.

어떻게 된 일인지 여자는 저희 집 현관문을 그냥 열더니 제 방 문을 열었습니다.



자고 있는 제 모습이 보이더군요.

그리고 바로 그 때 저는 무언가에 빨려들어가는 느낌에 사로잡히며 눈을 떴습니다.

곧 저는 고개를 들어서 문 쪽을 봤습니다.



그런데 그 곳에 그 여자가 서 있는 것입니다!

순간 그녀와 눈이 마주쳤고 저는 말도 못하고 그저 한동안 그녀와 눈을 마주치고 있었다.

그리고 순간 그녀는 흐물거리며 사라졌죠.



아직까지 꿈인지 현실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저에게는 정말 잊을 수 없는 공포스런 체험이었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3-19 08:51
 
누구였을까요?....분명...글쓰신 분과 관련있는 사람일텐데.
토미에 17-03-19 14:38
 
무서운 이야기를 쓰거나 혹은 읽을때는 꼭 걸러야 하는 것이 있다.
 '내가 어렸을(영유아 시절이나, 초등) 때'
 '가위에 누 ㄹ....'
도편수 17-03-19 15:16
 
음... 무엇보다 중요한건... 그 여자가 이뻤는지...
Shoegazer 17-03-19 23:13
 
가위눌리면 다 비슷한 경험을 하는가 보군요. 대학때 엄청 친한친구 있었는데 자취방 놀러가니 신기한 듯이 가위눌렸다면서 저 얘기랑 비슷하게 얘기했는데
똥개 17-03-22 00:30
 
부럽네요 귀신 도 올정도로 미남인가봐요 ㅎㅎ
 
 
Total 7,5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6800
7541 [과학이론] 영혼의 존재를 밝히려는 실험 레스토랑스 10-22 154
7540 [괴담/공포] 강 너머 전우 (1) 폭스2 10-22 223
7539 [괴담/공포] 믿거나말거나 괴담 <초능력> 댑댑이 10-20 497
7538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레스토랑스 10-18 1350
753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병원 화장실 레스토랑스 10-18 391
7536 [괴담/공포] 군대 고참의 공포실화 (1) 레스토랑스 10-18 548
7535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이사간썰 (1) 레스토랑스 10-18 424
7534 [괴담/공포] [번역괴담] 귀신 같은 얼굴 (1) 레스토랑스 10-18 251
7533 [괴담/공포] [실화괴담]구교사의 여자화장실 (1) 레스토랑스 10-18 297
7532 [괴담/공포] [체험실화] 귀신보는 이병|왓섭! 공포라디오 (1) 폭스2 10-18 338
7531 [괴담/공포] 거울 속 뒤편 (1) 폭스2 10-18 324
7530 [괴담/공포] 웃고 있던레스토랑 아버지 (2) 폭스2 10-18 374
7529 [전설] 조선에 나타난 좀비 (1) 레스토랑스 10-17 1007
7528 [잡담] 어렸을때 경험한 이상한 일 콩순이 10-17 517
7527 [괴담/공포] 시체닦이 아르바이트 괴담은 왜 생겨났을까? (2) 김패배 10-14 1601
7526 [괴담/공포] [체험실화] 집터의 중요성 (2) 레스토랑스 10-12 1265
7525 [괴담/공포] [체험실화] 직접 해본 저주 (1) 레스토랑스 10-12 544
7524 [괴담/공포] [체험실화] 우리부대 전통의 진실 (1) 레스토랑스 10-12 683
7523 [괴담/공포] 해꽃이 - 매야도의 숨은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475
7522 [괴담/공포] 야간 도하훈련 (1) 레스토랑스 10-12 701
7521 [괴담/공포] 3년간의 암호해독 (1) 레스토랑스 10-12 813
7520 [괴담/공포] [2ch괴담] 사라진 나그네 (1) 레스토랑스 10-12 478
7519 [괴담/공포] [실화괴담] 오봉저수지 (1) 레스토랑스 10-12 508
7518 [초현실] 시베리아 초원 한 가운데 뚫린 거대한 구멍! 그 정체는 (1) 레스토랑스 10-12 1060
7517 [괴담/공포] 퇴마사 할아버지 (기묘한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593
7516 [괴담/공포] 귀신을 불러온다던 분신사바경험 (1) 차랑꾼 10-12 601
7515 [괴담/공포] [체험실화] A초소 괴담 (1) 레스토랑스 10-11 5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