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19 07:04
[괴담/공포] 눈 앞의 여자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2,927  

제가 고등학교 2학년 때 있었던 일입니다.
 

저는 원래 꿈을 많이 꾸는 편입니다.

그 때까지 가위에는 눌려본 적이 없었구요.



그 날 역시 잠을 자다 꿈을 꾸게 되었죠.

무의식 중이었지만, 묘하게도 꿈이 시작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꿈 속에서 저는 마치 신처럼 높은 하늘에서 온 세상을 굽어 보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제가 살던 동네를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건물만 보일 뿐 사람은 아무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어느 여자가 어디선가 걸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여자는 동네의 놀이터를 지나서 계속 어디론가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저는 [저 여자는 뭐지?] 라는 생각에 계속 그 여자를 지켜봤습니다.

그런데 그 여자가 점점 제가 사는 아파트 단지로 다가오는 것입니다.



결국 그 여자는 제가 사는 아파트 동 입구에 도착하더니 계단을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저희 집 문 앞에서 멈췄죠.

어떻게 된 일인지 여자는 저희 집 현관문을 그냥 열더니 제 방 문을 열었습니다.



자고 있는 제 모습이 보이더군요.

그리고 바로 그 때 저는 무언가에 빨려들어가는 느낌에 사로잡히며 눈을 떴습니다.

곧 저는 고개를 들어서 문 쪽을 봤습니다.



그런데 그 곳에 그 여자가 서 있는 것입니다!

순간 그녀와 눈이 마주쳤고 저는 말도 못하고 그저 한동안 그녀와 눈을 마주치고 있었다.

그리고 순간 그녀는 흐물거리며 사라졌죠.



아직까지 꿈인지 현실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저에게는 정말 잊을 수 없는 공포스런 체험이었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3-19 08:51
 
누구였을까요?....분명...글쓰신 분과 관련있는 사람일텐데.
토미에 17-03-19 14:38
 
무서운 이야기를 쓰거나 혹은 읽을때는 꼭 걸러야 하는 것이 있다.
 '내가 어렸을(영유아 시절이나, 초등) 때'
 '가위에 누 ㄹ....'
도편수 17-03-19 15:16
 
음... 무엇보다 중요한건... 그 여자가 이뻤는지...
Shoegazer 17-03-19 23:13
 
가위눌리면 다 비슷한 경험을 하는가 보군요. 대학때 엄청 친한친구 있었는데 자취방 놀러가니 신기한 듯이 가위눌렸다면서 저 얘기랑 비슷하게 얘기했는데
똥개 17-03-22 00:30
 
부럽네요 귀신 도 올정도로 미남인가봐요 ㅎㅎ
 
 
Total 7,5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179
7576 [잡담] 일본 의문의 실종사건 아따오지네 12-16 657
7575 [초현실] 눈이 안 녹아 (1) gasengyi 12-16 675
7574 [괴담/공포] 출산 직전 사라진 중국 아나운서 (5) 도르메르 12-15 1561
7573 [괴담/공포] 새로운 집에 이상한 일.. (1) 팜므파탈k 12-15 485
7572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팜므파탈k 12-15 316
7571 [괴담/공포] 남편의 부탁 (2) 팜므파탈k 12-15 347
7570 [괴담/공포] 꿈에서 죽은 사람이 주는 음식은.... (1) 팜므파탈k 12-15 470
7569 [괴담/공포] 전 매춘부에요 (5) 팜므파탈k 12-13 1752
7568 [괴담/공포] 무서운이야기 '아버지의 고백'.jpg 팜므파탈k 12-13 711
7567 [괴담/공포] 판잣집 (1) 팜므파탈k 12-13 536
7566 [초현실] (실화/퇴마체험기) 손님 쫒는 야생마 (3) SpeedHunter 12-01 3349
7565 [과학이론] 미래에 관해 빗나간 예측들 (4) 도르메르 12-01 4053
7564 [괴물/희귀] 아쿠아리움에 백상아리가 없는 이유 (1) 도르메르 11-29 5031
7563 [괴물/희귀] 영화에 나올 법한 희귀 동물들 (2) 도르메르 11-28 3234
7562 [괴담/공포] [기묘한 이야기] 일제시대 사라진 우리나라 동물들 (2) 도르메르 11-27 2844
7561 [외계] UFO형 인터스텔라 소행성 (4) 다잇글힘 11-24 4195
7560 [괴담/공포] (창작) 시체신부2 | 100년된 미라와의 동침 '마강' 괴이박물관 11-21 2549
7559 [목격담] 호수 공원에서 여자 번호 따는 방법 (3) 레스토랑스 11-21 4516
7558 [자연현상] 일본을 공포에 떨게하는 초거대지진 난카이 트로프 (9) 늘푸르다 11-20 5197
7557 [괴담/공포] (충격!!!) 시체신부 1 / 죽은자와의 달콤한 동거생활을 … (1) 괴이박물관 11-19 3356
7556 [과학이론] 자전 속도 느려지면 지진 급증한다 (3) 다잇글힘 11-19 2461
7555 [외계] "생명체 가능성 있는 쌍둥이 지구 발견" (6) 블루하와이 11-18 3555
7554 [괴담/공포] (창작) 바다악어에 의해 1000명의 일본군이 몰살당한 �… (1) 괴이박물관 11-17 2842
7553 [괴담/공포] 안중근 의사 아들 안중생은 친일파였다? (7) 도르메르 11-17 2793
7552 [괴담/공포] (창작)경악! 무려436명을 살해한'참파왓의 식인호랑… 괴이박물관 11-14 3492
7551 [괴담/공포] (창작)충격! 자신이 먹은 사람의 머리를 수집한 사자 &#… 괴이박물관 11-12 4248
7550 [괴담/공포] (창작)텐메이대기근#3, 괴담, 자신의 아이마저 먹은 … 괴이박물관 11-10 19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