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6-03 02:04
오늘의 추천곡 김돈규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498  

오늘의 추천곡은 김동규의 노래
오늘 유일하게 보는 TV프로인 불타는 청춘에서 새친구로 나온 김돈규입니다. 
세곡의 노래를 가사와함께 음미하면서 들었음 좋겠습니다. 

솔로곡 [나만의 슬픔] 개인적으로 애창곡 

듀엣곡 [다시 태어나도] 영화 내사랑 내곁에 OST

015B객원가수로 부른 [슬픈인연] 잔잔한 발라드의 애절한 노랫말 



김돈규 나만의 슬픔 

내소식 그녀가 들을 때쯤엔 난 아마 세상 어디도 없겠지 친구야 내게 허락된 시간이 이젠 다되여 가나봐 알리진 말아줘 차라리 그녀가 모르게 아무런 슬픔도 남기긴 싫어 연락이 닿아도 올 수 가 없을꺼야 이제는 다른 세상에서 워~ 그녀를 만나서 내얘기를 묻거든 그저 난 잘있다고 대답해줘 이제야 알겠어 그녀가 내게는 얼마나 소중했는지 가슴이 메어와 나 훗날 재되면 그녀가 다니는 길목에 아무도 모르게 흩어 놓아줘 가끔씩 오가는 그 모습만 이라도 그길에 남아 볼 수 있게 워~ 그녀를 만나서 내얘기를 묻거든 그저 난 잘있다고 대답해줘 이제야 알겠어 그녀가 내게는 얼마나 소중했는지 약속해줘 나 없는 세상에 남겨진 그녀를 나대신 지켜준다고 그녀를 부탁해

김돈규& 에스더 다시 태어나도 

김돈규) 그대에게 나 한가지 꼭 묻고 싶은게 있어 그대 나의 어디가 좋아서 날 사랑하는지 에스더) 우~ 넓은 마음하나로 한남잘 내가 구제한거지 왜 웃는거야 이젠그대가 말할 차례야 김돈규-에스더)*날 처음 봤을때 느낌이 왔던거니 어땠었니 그저 내 사람이라 생각했어 하늘이 보내준 사랑 누군갈 사랑하는건 이유가 없는건가봐 그대가 그냥거기 있기 때문이야 그것뿐이야 내마음 다해 그대를 행복하게 해 줄꺼야 그대가 다시 태어나도 날 또다시 만나고 싶게




슬픈인연 015B (객원보컬 김돈규)

멀어져 가는 저 뒷모습을 바라보면서 난 아직도 이 순간을 이별이라 하지 않겠네 달콤했었지 그 수많았던 추억속에서 흠뻑 젖은 두 마음을 우린 어떻게 잊을까 아 다시 올거야 너는 외로움을 견딜 수 없어 아 나의 곁으로 다시 돌아 올거야 그러나 그 시절에 너를 또 만나서 사랑할 수 있을까 흐르는 그 세월에 나는 또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리려나 아 다시 올거야 너는 외로움을 견딜 수 없어 아 나의 곁으로 다시 돌아 올거야 그러나 그 시절에 너를 또 만나서 사랑할 수 있을까 흐르는 그 세월에 나는 또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리려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6-03 03:55
   
어제 불타는 청춘이셨나보네요. ㅎㅎ

마눌님 지금 불청보고 계시네요, 아 그래서 ㅋㅋ
     
날으는황웅 20-06-03 05:02
   
지금 유튭에 김돈규 영상에 댓글이 우수수~
암튼 고생이 많았나보더라구요 .... 젊은애가....안타깝네요 남일같지 않아서
헬로가생 20-06-03 05:37
   
김돈규 하면 짐승들의 주제가 "집에 가지마"죠.
아는 애 한테 불러줬더니 진짜 집에 안 갔음.

https://www.youtube.com/watch?v=qZcQf6Fj9_o

한낮엔 지루했었던 시간들 밤이 되면 빨라져
아쉽기만 한데 자꾸 넌 집에 간데 워~~
너의 잡은 손을 놓기가 싫어 널 집에 보내기가 싫어
오늘은 정말 너와 함께 아침을 보고 싶어
너의 집 보일수록 자꾸만 난 목말라

모르겠어 주체 못 할 내 젊음이 너무나 힘겨워
이 만큼 너를 난 원하는거야 집에 가지마

내가 태어난지 스물두번째 오늘은 나의 생일
오늘은 정말 너와 함께 아침을 보고싶어
선물은 필요없어 너~만 있으면 돼~

모르겠어 주체 못 할 내 젊음이 너무나 힘겨워
이 만큼 너를 난 원하는거야 집에 가지마
     
날으는황웅 20-06-03 06:06
   
전 나만의 슬픔으로 집에 안보냈죠 ㅋㅋㅋ
주인공이 나고 널 죽어서도 못잊을 사람이라고.. 식상한 멘트 치며....
물론 내가 잡은건 아닙니다. ㅎㅎㅎㅎ
아이유짱 20-06-03 09:05
   
여자들 집에 안보내면 범죄아님?
무서운 아재들이네. 싱고
     
날으는황웅 20-06-03 14:41
   
ㅋㅋㅋㅋ 아이유님이 뭘 모르시네 자의에 의한것은 범죄가 아닌디...
그랬음 지가 숙박비내고 밥먹여줫음 내가 남자라서 당했다 신고해야할판~
     
헬로가생 20-06-03 21:41
   
가래도 안 감.
구찮어 죽겄음.
다음 타자 올 시간 됬는데도 안 감.
 
 
Total 51,38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279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6431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131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2970
51381 뛰고 왔슈~ (5) 귀요미지훈 10-26 53
51380 수확하는날. (19) 진빠 10-26 119
51379 The Whispers - Keep On Lovin' Me (4) 귀요미지훈 10-25 76
51378 이새벽에 락발라드한곡 (2) 백전백패 10-25 131
51377 새벽에 노래한곡 RE:시작 (7) 촌팅이 10-25 112
51376 만화 (20) 귀요미지훈 10-24 323
51375 큰아이 실기 시험 있는 날... (9) 치즈랑 10-24 248
51374 오늘의 쉰곡 056: Us3- I Got It Goin' On (4) 헬로가생 10-24 68
51373 세상아 비켜라, 청춘이 간다(3)! (18) 아이유짱 10-23 144
51372 부러운 59세 형님 (13) 귀요미지훈 10-23 748
51371 오늘의 쉰곡 055: K7- Come Baby Come (3) 헬로가생 10-23 71
51370 귀지설문 (18) 귀요미지훈 10-23 172
51369 친게아재들이 지아이조라면 (11) 헬로가생 10-22 132
51368 진빠님이 노아 이야기를 하셔서 (15) 헬로가생 10-22 156
51367 아침엔... (9) 귀요미지훈 10-22 118
51366 오늘의 쉰곡 054: MC 스나이퍼 - 자메이카 보이 (7) 헬로가생 10-22 126
51365 세상아 비켜라, 청춘이 간다(2)! (21) 아이유짱 10-21 162
51364 가을 발라드 (3) 오스트리아 10-21 88
51363 밥의 추억 (14) 귀요미지훈 10-21 103
51362 기원전 30세기 (AKA 삼십세끼) (32) 진빠 10-21 446
51361 세상아 비켜라, 청춘이 간다(1)! (10) 아이유짱 10-20 171
51360 오늘의 쉰곡 053: 등려군- 時の流れに身をまかせ (7) 헬로가생 10-20 156
51359 따뜻한 해변가에서 칵테일 한 잔 (17) 귀요미지훈 10-20 151
51358 우리 쉰 영화음악 00000001 (16) 진빠 10-20 133
51357 편안히 주무셨슴꽈? (12) 치즈랑 10-19 2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