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3-20 21:52
차량 시승기 조금 늦은 후기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796  

주로 마눌님이 타고 다녀 몇번 못 몰아본 탓에

살짝 늦은 후기올립니다

일단 IT+모빌리티의 신세계 경험

1. 핸폰에서 기동 및 차량 컨디션 조절

2. 히터,에어컨 기능이 없어짐. 집처럼 온도조절로 가능

3. 반자율주행모드-알아서 차량 앞뒤 간격을 계산해서 속도를 조절함. 핸들만 붙들고 있음 됨

4. 주행중 정차시 시동꺼짐. 브레이크에서 발떼면 자동으로 시동켜짐. 연비절감효과

5. 차선이탈할거 같으면 경고(점선) 중앙선 침범할거 같으면 자동으로 방향조정(실선)

6. 사각지대에 차량이 근접하면 알림경고

7. 8가지 라이트. 라이트를 운전자가 켜고끄고 할 필요없음.

외부 빛에 따라 자동으로 온오프되고 날씨에 따라 라이트의 종류가 바뀜

다른 여러기능은 더 공부해야함

10년된 차 몰다가 최신 차타니 완존 경이로움 ㅋㅋ

쪼금 아쉬운건 승차감. 약간 딱딱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헬로가생 20-03-20 22:39
   
뭔 찬디유?
     
아이유짱 20-03-20 22:47
   
강남소나타라 불린다는
벤츠E300 아방가르드요 ㅋㅋㅋ
          
헬로가생 20-03-20 23:15
   
어우 부유층이였어... ㄷ ㄷ ㄷ
               
아이유짱 20-03-20 23:27
   
반지하 살아유
                    
보미왔니 20-03-21 09:0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Requescat 20-03-29 18:48
   
한 50평쯤 되는 강남 반지하죠?
진빠 20-03-21 00:27
   
제가 타본 벤츠는 다 딱딱하더군요...

물론 운전해본적은 없궁...

딱딱한 맛으로 타나보삼...
     
헬로가생 20-03-21 00:44
   
딱따구리세요?
          
진빠 20-03-21 01:02
   
무리하시네요, 물이세요? ㅋㅋ
               
아이유짱 20-03-21 09:00
   
미쿡은 주로 suv나 큰차 타쥬?
                    
진빠 20-03-21 09:07
   
그런편이죠...

SUV나 픽업트럭...

한동안 미니밴이 유행이였는데...

아줌마차라는 인식때문인지..

인기가 식었슴돠.
러키가이 20-03-21 06:55
   
IT+모빌리티의 신세계 경험  1. 핸폰에서 기동 및 차량 컨디션 조절

오옷 신기하네유 -0-
     
아이유짱 20-03-21 09:00
   
나두 신기했음 ㅋ
Dominator 20-03-22 01:26
   
제가 시승 해봤을 때는 예전 멀시디스 차량에 비해 부드러워졌다고 느꼈어요.ㅎㅎ
오히려 캐딜락 CT6같은 차량이 더 딱딱한 느낌..(같은 얘기라고 들릴 수 있지만, 딱딱하다와 단단하다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 합니다. 말장난이려나..-_-a)
그래도 코너웍 할 때 한계치는 분명 높다고 생각해요. 이건 뭐.. 이쪽동네 종특이니까 ㅎㅎ

그나저나 결국 E300으로 지르셨군요.ㅎㅎ
사모님께 사랑 많이 받으시겠습니다.ㅎ
저도 SUV 지난주에 결정하고 질렀어요.ㅋㅋㅋㅋ
     
아이유짱 20-03-22 08:43
   
전 외제차 많이 몰아보질 못해서, 아우디만 10년 타다 이번에 갈아탄거에요
코너링할때 안정감은 굿이져
글쵸 애기 있으니 suv 좋죠. 은근히 짐이 많아지거든요 벤추 GLC모델?
          
Dominator 20-03-23 18:23
   
아뇨ㅎㅎ BMW X5M50D 계약 했어요.
한동안 국내에 돌아다니는 SUV는 죄다 시승 해보고, GV80도 시승 해보고 별 생쑈 다 했는데 결국 원점으로 돌아왔다는..;;;;
담달에 인수받을 예정 입니다.
자차로 SUV 구입하는건 14년만이네요..;;
               
아이유짱 20-03-23 20:51
   
오 찾아보니 차 이쁘네요
여윽시 건물주님
나도 돈벌어서 벤틀리 사야쥐~
                    
Dominator 20-03-24 20:15
   
벤틀리 받고 롤스로이스 가셔야죠!!!ㅎㅎ
 
 
Total 50,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566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265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731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49047
50925 오늘의 쉰곡 024: 부가킹즈 - 싸이렌 (4) 헬로가생 04-08 112
50924 코나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10) 오늘비와 04-08 197
50923 (13) Dominator 04-08 163
50922 별밤 미니 콘서트 '동물원' (13) 진빠 04-08 152
50921 이불 밖은 위험해! 집콕러를 위한 드라마로 떠나는 여행 (6) 러키가이 04-08 170
50920 오늘의 쉰곡 023: E.via - 소녀의 순정 (5) 헬로가생 04-08 93
50919 잠이 오지 않을때 (7) Arseanal 04-08 129
50918 반강제 격리생활하며 보낸 40일 (14) 촌팅이 04-07 809
50917 처음 와봅니다 (20) Arseanal 04-06 344
50916 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여행, 마음을 비우고 혼자 걷기 좋은 길 (2) 러키가이 04-06 384
50915 유달산 아래서 만나는 따뜻한 감성, 목포 서산동 시화골목 (3) 러키가이 04-06 167
50914 당신은 천사와 커피를 마셔본 적이 있습니까? (9) 하늘바라봄 04-05 844
50913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줄리아드 대, 뉴욕필하모닉의 콜라보 보… (3) 헬로가생 04-04 341
50912 너를 향해 가고 있다 (1) 오스트리아 04-04 163
50911 있다 미국동부시간 3시에 써크두솔레이 써커스 해요 (7) 헬로가생 04-04 511
50910 오랜만에 글 쓰네요. (20) 고소리 04-03 266
50909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0 Stella Artois 스텔라 맥주 (18) 진빠 04-03 249
50908 호텔 먹캉스 콜? 별실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호텔표 이색보양식 (1) 러키가이 04-03 288
50907 오늘의 쉰곡 022: Soggy Bottom Boys - I Am A Man Of Constant Sorrow (5) 헬로가생 04-02 169
50906 그들 EP 6 - 3차 은하대전 (13) 진빠 04-01 345
50905 맑은 공기 마시며 산책(하고싶다)! 이른 봄의 강원도 산책길 (3) 러키가이 03-31 342
50904 이제는 쇼핑도 관광처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컨셉 (3) 러키가이 03-31 268
50903 봄에 걷기 좋은 신비의 섬, 보령 '외연도' (2) 러키가이 03-31 206
50902 새벽밤 노래한곡~~~ (1) 달콤한로케 03-31 164
50901 이런글은 요기다만 올려야쥐~~ (13) 신의한숨 03-30 2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