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3-17 04:17
이탈리아 교민들을 위한 전세기?
 글쓴이 : 촌팅이
조회 : 1,467  







IMG_6043.JPG





오늘 일이 있어 나갔다 왔는데 

도로도 거리도 추석 때 서울을 보는 듯 했어요


덕분에 차막힘 없이 씽씽~~




그나저나 

오늘 대한항공 임시편에 대한 귀국희망자 수요조사가 들어갔어요 




현재 이탈리아 북부쪽 상황이

한국을 가기 위해선


밀라노에서 기차로 파리 또는 취리히 까지 이동한 다음

그 곳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한국을 갈 수 있답니다
 


목적지까지 이동간 긴 이동시간,

삼엄한 검문과 부담되는 신체검사는 덤이 되구여 



교민들이야 어떻게든 방법을 만들어 귀국하려면 할 수 있지만 


아무래도 여기 온 지 얼마 안 된 유학생들 

그리고 특히 나이드신 분들은 

거리가 길어 기차로 이동하는 건 엄두를 내긴 힘든 상황이에요




이탈리아가 교민 보단 

대부분 유학생들과 주재원들로 구성되어진 곳이고 (특히 밀라노)


회사의 보호망이 있는 주재원들과 달리 

보호망 없이 방치된 유학생들은 



학교도 아카데미아도 휴교령이 한참 전 부터 내려지고 차가 없는 분들이 많아 

어딜 다니지도 못 하고  집안에만 있으면서 



매일 뉴스로 방영되는 우울하고 무서운 소식만 TV로 보게되니 

그들의 멘탈이 무너져도 하등 이상할 것 없어 보여요 




그래서 일단 귀국희망을 원하는 유학생들과 노약자들을 우선 순위로

우리나라에서 데려가야 한다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비록 조금 늦었지만 

오늘 임시편으로 갈 귀국희망자 수요조사에 들어가 

다행이라 보여져요




그런데 조금 전 우리 언론 기사들을 보다

"이탈리아 전세기" 관련 기사를 봤는데

그 밑에 달린 댓글들이 ㄷㄷㄷ


(세금도 안 내는 것들이 세금 때먹는다, 한국 싫어 간 놈들이 왜 기어오냐, 전염병들은 오지마라 등등)



댓들을 보고 기가 차기도 하고 속상하기도 하고....

물론 가생이엔 저런 쓰레기들이 없겠지만여ㅎ




여기에 정착해 시민권, 영주권을 받아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들이야 

이 곳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여러 방법과 현지인 인맥들이 있으니 


그들이 국민의 세금이 조금이라도 들어간 전세기를 

이용하는 건 

전쟁 같은 위급상황이 아닌 이상 자제해야 한다 보지만 



멋진 꿈을 안고 공부하러 온 파릇파릇한 유학생들

그리고 우리국적의 노인분들에겐 그러면 안 된다 생각들거든여



 그리고 중요한 건 

심지어 전세기도 아니란 것 




capture-20200316-185047.png




축약하자면 


현재 이탈리아에서 인천으로 가는 비행편이 모두 캔슬된 상태이다 보니

귀국신청자의 수요가 대한항공의 기름값이 나올 정도로 적정선이 유지되면


대한항공사가 스스로 결정해

임시편으로 운항을 한다는 내용입니다 



즉 비행기값 다 내야 한다는 소리고

대한항공사가 싫다하면 임시편 운항 안 할 수도 있단 이야기죠




 ..........

..................!



속상해서 투덜거리다 보니 길어졌어요 헤헤


긴 푸념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려요

속상했었나 봐요ㅋㅋ




암튼 

요즘 같을 땐 매일매일 하루 열두 번 들어도 지겹지 않은 말로

마무리 할게요 


건강 조심하시고 즐겁게 하루를 보내시길 바래욧!

Andrà tutto bene!

(안드라 뚜또 베네 : 모두 잘 될 거에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Ti auguro una lunga felicità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03-17 04:46
   
글쿤요..

쓰렉같은 인간들 반응은 무시하세요.

어차피 그런 사람들은 있으니까...

이곳도 많이 심각해지네요.

유일한 좋은일이... 아들래미 학교 안가서.. 늦잠잘수 있다는거...

5시반에 일어나면 서머타임 시작해서 별보기 운동... ㅎㅎ

오늘은 해뜨고 일어났삼 ㅎㅎ
     
촌팅이 20-03-18 19:54
   
썸머타임 이쪽은 담주 일욜에 시작되요

왠지 코로나와 계절이 연관되어져 계속 겨울인 줄 알았는데
2월 말 부터 제가 일어나는 시간이 밝더라구여ㅎ

진빠님 건강 조심하세요
진빠님 유튭 구독하고 알림설정도 해놨으니 자주 소식 전해주시구여
황룡 20-03-17 08:06
   
그럼 형님은 계속 이탈리아에 머무르실 계획이신건가요?
     
촌팅이 20-03-18 19:56
   
황룡님 잘 지내시죠?
요즘 같을 땐 백번 물어봐도 이상치 않은 말ㅋ

네, 전 경제생활을 이 곳에서 하고 있어
이럴 때 일수록 더 자리를 지키고 있어야 해요

요즘 같을 땐
울나라 가서 강남역 김치찌개집 가 소주 한 박스 마시고 싶어요ㅠㅠ
          
황룡 20-03-18 20:23
   
얼른 오세요  좀
               
촌팅이 20-03-18 21:25
   
원래는 지난 겨울에 가려 했는데 못 갔고

아마도 가까운 시일 내엔 우리나라 못 갈 것 같아요ㅠㅠ
물망초 20-03-17 08:12
   
인간 말종들은 어디 가나 있어요
힘내시길...
     
촌팅이 20-03-18 19:58
   
말종들 쥭어쥭어!ㅋㅋ

친구 중에 서울 여고에서 문학쌤을 하는 친구가 있는데

출근은출근대로 하면서
연간 스케쥴은 꼬일대로 꼬였다 투덜되네요

물망초님도 많이 힘드실 듯 해요ㅠㅠ
아이유짱 20-03-17 08:13
   
마자여 쓰레기들 반응 무시하세요
이탈리아 상황이 마니 안 좋은가봐요
촌팅이님 조심하시길
     
촌팅이 20-03-18 19:58
   
아이유짱님도 맛있는 거 많이 드시며 건강 조심하시길 바래요~
보미왔니 20-03-17 11:27
   
유학생인데 덜컥 아프기라도 하면 정말 무서울듯....ㅠㅠ
건강하시고~
홧팅~!!!!
     
촌팅이 20-03-18 20:00
   
맞아요
특히 유학한지 얼마 안 된 1~2년 차들이 많이 무서웠을 거에요

보미왔니님도 건강 잘 챙기시고  홧팅이에요ㅎ
신의한숨 20-03-17 11:32
   
그눔들 쓰레기 맞음
그나저나 걱정이구만요
     
촌팅이 20-03-18 20:01
   
신의한숨님 잘 지내시죠?

신의한숨님 볼 때 마다 상남자의 땀이 느껴져요ㅎㅎ
러키가이 20-03-17 11:39
   
음;;; 그곳에 상황들이 다 다르니 참;;;
     
촌팅이 20-03-18 20:02
   
러키가이님!
드시는 술과 안주 올려주세요

저 같은 독신에겐 은근 중독성 있음ㅎ
국뽕입니다 20-03-17 14:27
   
맞기도 틀리기도 한거같네요 일단 그곳에 정착해서 국적취득하고 살고계신분들이야 일단은 이탈리아국가의 조치를받으시면될테고..글쓴분말씀처럼 유학생들이나 사업차계신분들 여행중이셨던분들등 자국민에관해선 우리정부가 주도하에 안전을 보장해주는게 필요하겠죠 근데 이게또 애매한게 코로나가 발병되고 일정기간이 지났음에도 해외에계시며 한국상황을 관망하다가 발등에 불떨어지니 있지도않은 항공편을 마련하는건데... 그이용료조차 지불하지 않으려하는건 문제가있죠 그동안시간적인 여유도있었고 항공편이차단되는건 미리예견된 사항인데... 이제와서 불편하다느니 비용지불이 부당하다느니 하는건 너무 이기적인거아닌가요?? 예를들어 어느종교처럼 국가에서 위험하다는나라를 만류에도 불구하고 전도하러간다고갔다가 납치되서 우리정부가 세금으로 몸값지불하고 데려왔더니 도착해서 한국정부욕하는 그분들과 비슷한논리아닐까요?? 제생각엔 자국민보호를 위해 국가가 주도해서 희망자를 쭈리고 민항기뭐던 합리적인방안을 모색해서 자국민의 안위를 도모하는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그에따른 비용은 일정수준지불하는것이 맞다고봅니다 어차피 국내입국후에 검사나 격리나 치료나 세금으로 받는 혜택은 수없이 많을것입니다 마음으론 이해가가나 그런식으로하면 전세계 한국국적인분들과 더나아가 이민자분들까지... 이탈리아에 국한되지많고 전세계다발적으로 요구하게되면 어찌될까요...국가에대한 요구도 적정선이라는게 있어야죠
     
촌팅이 20-03-18 20:09
   
아마도 발제글을 잘 읽어보시지 않으신 듯 해요
안그러면 님이 쓰신 댓글의 내용이 나올 수 없거든여

그냥 간단하게 반론 드릴게요

한국상황 관망한 적 없습니다  여기서 한국상황 보며 다들 가슴 아파했어요

있지도 않은 항공편 요구한 적 없습니다
기존에 있던 항공편이 취소되어 다시 요청한 겁니다

그리고 전세기 (전세기도 국민세금 일정부분 들어가고 대부분은 각자 지출입니다)
아닙니다

이외에는 더 이상 이야기 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 답변 안 드릴게요


님 같은 분들이 계셔  제가 발제를 했어요
          
황룡 20-03-18 20:24
   
안왔드만 머라는겨 줏만이가 이게 그얘기여??
          
국뽕입니다 20-03-18 21:04
   
님이 쓰신글을 다시한번 자세히 보시기바랍니다 님은 원하시는대답을 정해놓고 얘기하시는거같네요 비행기를 이용하면서 비행기값을 다내라고한다는거에 불만을 갖는게 이상한거아닌가요?? 그리고 항공편이 모두 중단된상태에서 따로이 항공편을 마련하는건데 공항까지의 거리가 부담스러워 힘들다는것도 지금 상황에 불만이라고 말하긴 그렇지않나요?? 예를들어 지금 미국이나 유럽에있던 유학생들 항공편중단되기전에 서둘러 돌아온분들 많습니다 그때는 왜안돌아오고 이제와서 그러시는건가요?? 교민분들은 어떻게든 돌아오실수있다면서 님이 염려하는 노약자및 학생들을 왜 도와서 귀국시켜주지않고 이런곳에 이런글을 쓰시나요?? 오늘 뉴스에난기사가 생각나네요 필리핀 교민 5~6만명중 1만이상이 국내로 돌아오려하는데 대한항공에서 비행편마련했는데도 티켓구하기가 너무 어렵다고... 지금 코로나는 전세계적 동시다발적인 문제입니다 이탈리아의 상황등은 간접적으로나마 접해서 얼마나 힘든상황이신지는 십분이해하나...그게 푸념이실지모르지만 지금 시국에선 불만과 비난으로 보이기도 해서요... 바라실수는있겠으나 원망은 안하셨으면합니다 그리고 이탈리아에서 한국 응원하신것처럼 대다수의 한국사람들도 이탈리아현지분들 많이 걱정하고있습니다 뭐 제가 하는말이 들리실진모르겠지만 건강조심하시고 힘든시기 잘이겨내고 힘내시길...
님같은분이라는 말이 참아프네요 나름 저도 한국에선 힘든시기이겨내는분들에게 기부도하고 어떤식으로든 가능한부분에선 도와드리고자 애쓰고있다 생각하는사람인데...
               
촌팅이 20-03-18 21:35
   
결론을 정해놓고 이야기 한 적 없습니다

비행기값을 놓고 불만 한 적 더더구나 없구
또한 저의 개인적인 상황으로 전체를 빗대어 푸념한 적 없습니다

분명 제가 발제한 글을 제대로 읽지 않고 계속 대댓을 다는 것을 보고
그냥 글 적을게요


돌려서 애써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졸라 치졸해 보입니다


닉은 무슨 뜻인지 알고 "국뽕입니다" 라고 지으셨는지 궁금하네요
                    
국뽕입니다 20-03-18 22:24
   
뭐가 치졸한거죠?? 님이 원하시는건 우쭈쭈를 바라시는거같은데 제가 그리 못해서 치졸한건가요?? 님이 쓰신글 충분히 읽어보았습니다 허나 제입장에서 안타까운마음도있지만 현실적인부분을 말씀드린거구요 님입장에선 그냥 하는말일수있으나 그런말들이 모여서 열심히하는사람들 기죽이는거라는건 생각을 못하시는것같아서요.. 혹시 대구 의료봉사자분들이나 일반봉사자분들 어떤환경에서 얼마나 일하시는지 직접보셨나요?? 질본분들을 비롯해서 최전선에 계신분들의 노고를 얼마나 아시나요?? 님이 하시는 푸념은 앞뒤 상황이나 현실적인문제는 생각도않고 나힘들다고 징징대는걸로밖에 안보여서요... 대한항공에서 수지타산계산하는게 속상하시다구요? 현재 우리나라 항공업이 어떤상황이신지는 아시나요?? 님이 하시는말은 한국정부상황이나 항공사상황이나 어느것하나 고려하지않고 징징대는걸로도 보이거든요 더군다나 정부의 권고를 무시하다가 상황이 악화대니깐 공항까지 이동이 불편하다느니 비행기타기가 힘들다느니... 하는건 좀 아닌거같아서 괜한 오지랍을 부렸나봅니다 그냥 아무것도모르고 투정부리는 어린친군가보다하고 넘어갈것을... 문득 이말이 떠오르네요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줄안다...
그리고 돌려서말하는게 아니라 이탈리아를비롯 해외에계신분들도 잘이겨내시길비는건 진심입니다 또한 원글에서 말씀하신 나오는대로 저급한표현써서 말한분들도 잘못이라 생각하구요 그래서 제첫댓글에서 처음에 말한것처럼 맞는것도 틀린것도같다라고 말한거구요...
끝으로 치졸하다느니 글을 안읽었냐느니하시는데...제가 하는말에대한 반론은 제대로 못하시면서 되도않는 닉네임까지 거론해가며 몰아가시려하나요?? 국뽕이란말이 안좋은 의미라는말도있지만 제생각엔 그냥 흔히 쓰는말일뿐입니다 국뽕이라는말이 무슨 오래전부터 내려오던것도아니고..그에따른 정의가 뚜렷한것도 아닌데 무슨근거로 그뜻을 명확히 아시는것처럼 하시는지... 방송에서도 쉽게 말하는 국뽕에취한다는 의미일뿐 적어도 저에겐 별다른의미는없습니다ㅎㅎ
그리고 저는 애초에 싸우자는 의도가 아니고 조금은 깊게 생각해보자는 의도로 쓴글이었는데.. 기분상하셨다면 잘못표현한 제가 죄송합니다
보술이 20-03-17 16:13
   
모든 사람이 예라고 할수 없어요.
아니 예라고 하면 안돼죠. 그건 공산주의니까요.
아무리 좋은 뜻이고 좋은 취지라고 해도 반대하는 사람이 있는건 당연한거.
그런것까지 신경쓰면 노히로제 걸림.ㅎㅎ
     
촌팅이 20-03-18 20:09
   
네 보술이님 말씀 맞아요

좋은 말씀 감사드려요ㅎ
선괴 20-03-17 21:43
   
그렇군요.

이 상황이 좀 가라앉으려면 어느정도의 시간을 잡아먹을지..

인류가 바이러스를 완전정복할수있는 날이 오기를 바랄뿐입니다.
     
촌팅이 20-03-18 20:10
   
와웅~ 선괴님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시죠? 건강 잘 챙기세요
요즘 하시는 일은 잘 되시는지도 궁금하네요 (오지랍ㅋㅋ)
          
선괴 20-03-20 10:39
   
하핫.
네.
코로나때문에 중국에서 물건이 막혔다고 들어서요.
한가한 요즘이죠.
담주중으로 정상적으로 올거라고 들었는데.
그때 밀린게 한번에 나가면...
ㅎㅎ
또삼학년 20-03-19 21:45
   
사실 그런 쓰레기로 수렴되는 인간들의 말까지 신경쓰며 살아가기에는 우리의 삶이 너무나 아깝습니다. 화장실의 똥덩어리에 관심두지 않는 기분으로 가볍게 무시하시지요.
 
 
Total 50,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566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265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730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49047
50925 오늘의 쉰곡 024: 부가킹즈 - 싸이렌 (4) 헬로가생 04-08 112
50924 코나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10) 오늘비와 04-08 196
50923 (13) Dominator 04-08 163
50922 별밤 미니 콘서트 '동물원' (13) 진빠 04-08 151
50921 이불 밖은 위험해! 집콕러를 위한 드라마로 떠나는 여행 (6) 러키가이 04-08 170
50920 오늘의 쉰곡 023: E.via - 소녀의 순정 (5) 헬로가생 04-08 91
50919 잠이 오지 않을때 (7) Arseanal 04-08 129
50918 반강제 격리생활하며 보낸 40일 (14) 촌팅이 04-07 808
50917 처음 와봅니다 (20) Arseanal 04-06 344
50916 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여행, 마음을 비우고 혼자 걷기 좋은 길 (2) 러키가이 04-06 384
50915 유달산 아래서 만나는 따뜻한 감성, 목포 서산동 시화골목 (3) 러키가이 04-06 167
50914 당신은 천사와 커피를 마셔본 적이 있습니까? (9) 하늘바라봄 04-05 844
50913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줄리아드 대, 뉴욕필하모닉의 콜라보 보… (3) 헬로가생 04-04 341
50912 너를 향해 가고 있다 (1) 오스트리아 04-04 163
50911 있다 미국동부시간 3시에 써크두솔레이 써커스 해요 (7) 헬로가생 04-04 511
50910 오랜만에 글 쓰네요. (20) 고소리 04-03 265
50909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0 Stella Artois 스텔라 맥주 (18) 진빠 04-03 246
50908 호텔 먹캉스 콜? 별실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호텔표 이색보양식 (1) 러키가이 04-03 288
50907 오늘의 쉰곡 022: Soggy Bottom Boys - I Am A Man Of Constant Sorrow (5) 헬로가생 04-02 169
50906 그들 EP 6 - 3차 은하대전 (13) 진빠 04-01 345
50905 맑은 공기 마시며 산책(하고싶다)! 이른 봄의 강원도 산책길 (3) 러키가이 03-31 341
50904 이제는 쇼핑도 관광처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컨셉 (3) 러키가이 03-31 268
50903 봄에 걷기 좋은 신비의 섬, 보령 '외연도' (2) 러키가이 03-31 206
50902 새벽밤 노래한곡~~~ (1) 달콤한로케 03-31 163
50901 이런글은 요기다만 올려야쥐~~ (13) 신의한숨 03-30 2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