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03-16 19:31
신용카드를 써본뒤로 결제일을 미루지않아서인지.
 글쓴이 : 선괴
조회 : 960  

한도가 상향조정되어서 백까지 올라가는군요.
삼성카드외에도 신용카드를 만들기회가 더 있었습니다만,
한도끝까지 몇번은 쓰게되어버리니...
만약 카드를 하나 더 만든다면 이건 감당할수없을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카드돌려막기라는 단어가 머릿속을 맴돌아서요.
처음 신용카드를 만들땐 과연 40이상  쓸수있을까 했는데.
쓰다보니 한도초과까지 금방이더라구요.
익숙해진다는것의 무서움이랄지.
그런걸 느낍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TYUREIOPG 20-03-16 20:40
   
ㅎㅎ귀여우시네요
알뜰하시구나
     
선괴 20-03-17 12:28
   
그러도록 노력은 하는데  많이 어렵죠.
돈이 있으면 어떤이유로든 써버리게 되어서요..
헬로가생 20-03-16 21:38
   
그래서 카드는 그 달 낼 수 있을만큼만 쓰는 거죠.
그래서 저도 제 카드 모두 자동으로 매달 전액 다 갚게 되어있어요.
     
선괴 20-03-17 12:29
   
그렇게쓰는게 역시 맞는거군요.
진빠 20-03-17 03:00
   
저두 총각때 돌려막기 해봐서 아는데..

그거 피가 바짝 바짝 마르삼...
     
선괴 20-03-17 12:29
   
으아..
역시 카드는 한장만으로 충분할거같아요.
예랑 20-03-17 05:16
   
20살때 삼성카드 처음 만들고
취직한후에 KB카드 만들어서
신용카드는 지금까지 요 2개만 쓰고있네요

한도 한때 2천까지 됐었는데
2개로 나눠 사용하고 캐시백 좋은 체크카드도 쓰고 있어서
지금보니 천백까지 떨어졌네요;;
근데 한도가 높은건지 낮은건지 모르겠네요

할부는 하지말고 신용카드 쓸때마다
현금나간다고 생각하시는게 좋아요
     
선괴 20-03-17 12:31
   
네.
할부를 할까 생각해봤지만.
역시 할부는 최후의 최후까지 안쓰도록해야겠네요.
물망초 20-03-17 08:15
   
신용카드는
기름이나 급할때 말곤
체크카드 사용 하세요
그리고 돈은 얼만큼 버는것도
중요 하지만 내가 얼마나 계획성 있게
쓰는것도 무척 중요 합니다
     
선괴 20-03-17 12:32
   
원래는 기름때문에 만든건데.
쓰다보니 원래목적이 희미해졌던거같아요.
 
 
Total 50,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566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265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731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49047
50925 오늘의 쉰곡 024: 부가킹즈 - 싸이렌 (4) 헬로가생 04-08 113
50924 코나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10) 오늘비와 04-08 197
50923 (13) Dominator 04-08 164
50922 별밤 미니 콘서트 '동물원' (13) 진빠 04-08 152
50921 이불 밖은 위험해! 집콕러를 위한 드라마로 떠나는 여행 (6) 러키가이 04-08 171
50920 오늘의 쉰곡 023: E.via - 소녀의 순정 (5) 헬로가생 04-08 93
50919 잠이 오지 않을때 (7) Arseanal 04-08 129
50918 반강제 격리생활하며 보낸 40일 (14) 촌팅이 04-07 810
50917 처음 와봅니다 (20) Arseanal 04-06 344
50916 한국관광공사 추천 4월여행, 마음을 비우고 혼자 걷기 좋은 길 (2) 러키가이 04-06 384
50915 유달산 아래서 만나는 따뜻한 감성, 목포 서산동 시화골목 (3) 러키가이 04-06 167
50914 당신은 천사와 커피를 마셔본 적이 있습니까? (9) 하늘바라봄 04-05 844
50913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줄리아드 대, 뉴욕필하모닉의 콜라보 보… (3) 헬로가생 04-04 342
50912 너를 향해 가고 있다 (1) 오스트리아 04-04 163
50911 있다 미국동부시간 3시에 써크두솔레이 써커스 해요 (7) 헬로가생 04-04 511
50910 오랜만에 글 쓰네요. (20) 고소리 04-03 266
50909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10 Stella Artois 스텔라 맥주 (18) 진빠 04-03 249
50908 호텔 먹캉스 콜? 별실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호텔표 이색보양식 (1) 러키가이 04-03 288
50907 오늘의 쉰곡 022: Soggy Bottom Boys - I Am A Man Of Constant Sorrow (5) 헬로가생 04-02 169
50906 그들 EP 6 - 3차 은하대전 (13) 진빠 04-01 345
50905 맑은 공기 마시며 산책(하고싶다)! 이른 봄의 강원도 산책길 (3) 러키가이 03-31 342
50904 이제는 쇼핑도 관광처럼!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컨셉 (3) 러키가이 03-31 268
50903 봄에 걷기 좋은 신비의 섬, 보령 '외연도' (2) 러키가이 03-31 206
50902 새벽밤 노래한곡~~~ (1) 달콤한로케 03-31 164
50901 이런글은 요기다만 올려야쥐~~ (13) 신의한숨 03-30 2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