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0-26 06:24
헬가썰 2: 에콰도르에서 온 그녀
 글쓴이 : 헬로가생
조회 : 969  







BGM 스타트.







정확히 말해 에콰도르에서 온 게 아니고 에콰도르 이민 2세다.


이름은 미오소티스. 


우리말로 물망초다.


꽃말인 forget me not 처럼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추억속의 아이다.


https://flores.culturamix.com/blog/wp-content/gallery/miosotis-1/miosotis-1.jpg



그녀를 처음 본 건 대학교 1학년 미술역사 시간이였다.


클래스는 아침 9시.


밤에 항상 공연이 있던 내게는 일어나서 가기 진짜 괴로운 시간이었다.

(미녀, 아니 미남은 잠이 많다고 하더라.)


지각 하기는 밥 먹듯이 했고 가더라도 책상 위에 머리를 파묻고 잠들기 일쑤였다.



https://previews.123rf.com/images/popunderlight/popunderlight1801/popunderlight180100815/94358221-asian-man-sleeping-in-classroom-people-with-education-concept-.jpg



하지만 그 가기 싫은 수업을 매일 아침 일어나 가게 한 건 옆자리의 그녀.


키는 150정도에 몸무게는 한 40도 안 되어 보이는 그녀.


항상 젖은 듣한 새까만 곱슬머리에 조금 검은듯한 피부.


내 주먹보다 작은것 같은 얼굴에 붙힌 것보다 더 긴 속눈썹의 왕방울 눈.


진짜 모든 게 조막조막 작았던 그녀.


인형 같았다.



https://i.pinimg.com/originals/60/8c/02/608c024706b98721b97e301f61d77375.jpg



수업시간에 자리는 정해져 있지 않지만 그녀는 항상 내 옆에 앉았다.


별로 말은 없었지만 항상 내 옆에 와 앉았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난 그녀에게 학교에서 단 하나뿐인 기댈만한 사람이었다 한다.


1 학년생은 학교에서 봉사활동이 의무였던 이유로 난 저소득학생을 도와주는 오피스에서 일을 했다.


브루클린의 빈민가에 살던 그녀는 저소득장학금으로 우리학교에 오게됐다는 사실을


난 오피스 일을 하면서 알게 됐다.


우리학교는 뉴욕에서 학비가 높기로 유명했지만


의무적으로 저소득층의 학생들을 몇십명 정도 장학금으로 입학 시키게 되어 있었다.


그래서 미오(그녀의 애칭)처럼 착하고 능력있는 아이들이 들어오기도 하지만


문제아들 또한 들어온다.


그 오피스에서 서류작업을 봉사활동으로 하던 나였고


학생들의 이런저런 소득증명등의 서류작업을 도와주던 난 자연스럽게 그녀와 가까와지게 되었다.



https://media.cntraveler.com/photos/55f6f83ef36883a0540d6845/4:5/w_767,c_limit/Washington-Square-Park-cr-getty.jpg



그녀는 항상 치마만 입었다.


절대로 바지를 입는 일이 없었다.


첨엔 그 사실을 인지하지도 못했지만 같은 동네에서 온 문제아들이 그녀를 놀리는 걸 듣고 알게 되었다.


치마만 입는 게 뭐 그리 놀일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그녀석들과 같이 놀지 않고 “고귀한척” 하는 게 미웠을 수도 있다.



https://i.pinimg.com/originals/1f/8f/79/1f8f79253213ccaa5688e433b3d17d79.png



그녀는 빈민가에서 살고 있었지만 마음만은 부자였다.


졸업후엔 교수가 되는 게 꿈인 아이.


공부는 안하고 마약만 하고 나쁜짓만 하는 아이들과는 같은 나라출신이라도 절대 어울리지 않았다.


https://scumofsociety.weebly.com/uploads/2/8/0/6/28061263/6309012_orig.jpg



어느날 수업 후.


그녀가 말했다.


“점심 먹으러 갈래?”


“점심? 그럴까?”


“ㅇㅇ. 내가 살께.


그녀는 서류작성을 도와준 내가 고맙다며 밥을 사준다 했다.


“근데 비싼 건 못 사줘. 미안하지만 돈이 없다 ㅋㅋㅋ”


같이 1불에 2개짜리 핫도그를 하나씩 나누어 먹었다.



https://images.pond5.com/grays-papaya-new-york-city-footage-032184841_prevstill.jpeg



https://s3-media3.fl.yelpcdn.com/bphoto/RdaV7HCJ5lpdiu65UwLy_g/l.jpg



좋은거 사주고 싶은데 돈이 없다고 말하며 ㅋㅋ거리는  솔직한 그녀.


너무 사랑스러웠다.


아마 이 때 난 그런 소박하고 솔직한 모습에 그녀에게 끌리기 시작했던 것 같다.


“니가 밥 샀으니 내가 커피 살께”.


“야, 커피가 더 비싸”.


“괜찮아. 나 어제 공연하고 돈 받았음”.


주위에 카페가 많았지만 일부러 한 10블럭 넘게 있는 곳에 가자고 했다.


인테리어가 멋있어서란 핑계를 댔지만 사실은 좀 더 같이 걷고 싶었던 것 같다.



https://c8.alamy.com/comp/AWNDG1/west-8th-street-greenwich-village-manhattan-new-york-city-new-york-AWNDG1.jpg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5/5c/St._Marks_Place.jpg



그녀는 말이 없다.


20분 가까이 걸은 듯 한데 별 말이 없다.


나랑 있는 게 싫은 건가?


괜히 너무 먼 곳을 가자고 한 것 같아 미안해진다.


카페에 도착해 자리를 잡고 커피를 주문했다.


야파라는 이름의 보히미안한 카페.


지금은 사라지고 없지만 한 때 24시간 열려있어서


술먹고 가기도 하고 할일 없을 때 앉아 멍때리기도 하던 곳이다.



https://static.wixstatic.com/media/334c3d_b1031c76023a4ea3bfb7953d902b0c78~mv2_d_3968_2232_s_2.jpg

https://cdn.vox-cdn.com/thumbor/Z6Rtl4N_WiI-_QAXHpIHkock6HY=/0x0:800x600/1200x800/filters:focal(0x0:800x600)/cdn.vox-cdn.com/uploads/chorus_image/image/41063966/yaffa.0.0.jpg



좁은 구석에 자리를 잡고 앉아 조용히 커피를 마셨다.


불편한 조용함…


멋적었다.


http://art-nerd.com/newyork/wp-content/uploads/sites/5/2012/12/yaffa2.jpg




그녀가 날 처다본다.


뚫어지게 보더니 피식 하고 웃는다.


그리고 말한다.


“내가 너무 말이 없지?”


“아… ㅇㅇ. 괜히 멀리 댈고 왔나 걱정하고 있었어”.


“아니야. 여기 좋아. 내가 그냥 말이 없어. 미안해”.


“아니 뭐 미안할 건 없고. 그냥 나랑 있는 게 싫은 건가 해서”.


“아냐. 좋아”.


좋다니…


무슨 뜻일까.


나랑 있는 게 좋다는 건가 아님 내가 좋다는 건가.


가슴이 두근거리기 시작한다.


“음… 무슨 이야기를 해야할까” 그녀가 말을하기 시작한다.


“음.... 


 내가 왜 치마만 입는줄 알아?”


뜬금 없는 질문이다.


진짜 말주변이 없는 듯 하다.







커~슈마걸~


https://cdn.clien.net/web/api/file/F01/2838353/bc285bdf97324985a54.PN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서명!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9-10-26 06:55
   
캬~~~짤라묵기 신공 ㅠㅠ 이거 어디서 많이 본거 같은...ㅋㅋ

아...궁금하당. 왜 치마만 입는걸까?

그나저나 무릎 위 청바지..빵~터졌슈~ㅋㅋㅋㅋ

뉴욝오빠...담편 기대하고 있을께유~~
     
러키가이 19-10-26 09:07
   
2222222222222222222222 ㅋㅋㅋ 짤라묵기 신공
귀요미지훈 19-10-26 07:01
   
그나저나 학교에서 10블럭 떨어진 카페로 가는 길에
washington square park 사진 나오고 그런거보니
혹시 헬가옵하 파슨스 출신? ㄷㄷㄷ
     
헬로가생 19-10-26 07:03
   
안 갈켜줘요. ㅋㅋㅋ
          
귀요미지훈 19-10-26 07:07
   
딱 걸렸쓰~~ㅋㅋㅋ

우왕..헬가옵하 명문 미대 출신이셨구낭!!
               
아이유짱 19-10-26 09:46
   
우얼 그걸 우찌 아는겨?
황룡 19-10-26 08:19
   
내복입고 청바지를 저리 내려입는거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헬로가생 19-10-26 20:41
   
ㅋㅋㅋㅋㅋ
내려갈수록 멋지다 생각한다능.
그레서 이런 공익광고까지 있다능.

https://static01.nyt.com/images/2010/04/02/nyregion/02nyc_CA0/02nyc_CA0-articleLarge.jpg

https://theminorityeye.com/wp-content/uploads/2013/09/showyourmind.jpg
진빠 19-10-26 09:08
   
정성들어간 잼나는 글이긴한데...

기승ㅈ 까지만 연재하다뉘...
     
헬로가생 19-10-26 20:41
   
솔직히 쓰다가 너무 힘들어서... ㅋ
아이유짱 19-10-26 09:45
   
아....뭐야 갑자기 뚝!
절단마공에 지대로 당했네
결재할게 담편 올려줘요
카카오 브런치 작가하셔도 손색이 없겠슈
     
헬로가생 19-10-26 20:42
   
결재보다 한강 아파트 댈고 가줘요~
물망초 19-10-26 12:34
   
저 좋아해슈?;;;;
남자 싫어해유~~
     
헬로가생 19-10-26 20:43
   
헉!
신의한숨 19-10-26 15:10
   
숨도 안쉬고 읽다가..디질뻔 햇슈...
귀지님이랑 같은 국어샘 한테 배우신듯...결론 연결 안하믄 미워할꼬야!
     
헬로가생 19-10-26 20:45
   
쓰다가 힘들어 디질뻔 해서 ㅋㅋㅋ
숨 좀 돌리고 또 쓸께요.
촌팅이 19-10-26 19:54
   
구찌 자가드와 폴로패딩은 2000년대 초중반 패션인데
흑형들 느낌있네요ㅋ

다음편 고고~~
     
헬로가생 19-10-26 20:46
   
역시 밀라노의 패션인싸.
몰라다시 19-10-27 00:01
   
현기증 나요 ~~~어서요 ~~
달콤제타냥 19-10-27 00:24
   
제 옷장에 있는 치마 다 태우기전에 빨랑요!!

헬가님 밀당 엄청 잘하신당ㅎㅎ
사이공 19-10-27 10:19
   
아 ~~~
 
 
Total 50,7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253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36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95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7693
50565 소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15) 치즈랑 11-30 289
50564 (일요일) 동해안 더비 "시축" 처자 ~ 평일 아침마다 보는 아나운… (7) 별찌 11-30 671
50563 그들 EP 4 - 3D 프린터... (17) 진빠 11-30 375
50562 얼라리...이게 왠일? (23) 귀요미지훈 11-29 556
50561 엌 옆 게시판서 너무 달렸당 -0- (8) 러키가이 11-29 288
50560 제가 살아봤는데요..외국 한 달 살기의 기술 (8) 러키가이 11-29 1015
50559 청도 여행? 감 잡아쓰! (feat 뒷모습의 그녀) (10) 러키가이 11-29 448
50558 우와.. 컨디션파워가 이런거군요. (8) 선괴 11-29 470
50557 가을 겨울 즐기기 딱! 인제 떠나는 가볼 만한 곳 4 (5) 러키가이 11-29 268
50556 . (22) 아이유짱 11-28 1192
50555 주문한 커피포트가 왔어요 (3) 모롱 11-28 390
50554 글로벌 친게 찬스 좀... (36) 신의한숨 11-28 268
50553 집사람이 예뻐 보일 때`... (11) 치즈랑 11-28 534
50552 커피포트가 고장나니 많이 불편하네요 (11) 모롱 11-28 301
50551 미오의 비밀 (15) 헬로가생 11-28 648
50550 레트로 감성+예술가 감각, 대구 카페의 무한변신 (8) 러키가이 11-28 425
50549 이번 주말, 뭐하고 놀까? (7) 러키가이 11-28 178
50548 감성 넘치는 인생 사진, 가을 제주 120% 즐기기 (4) 러키가이 11-28 182
50547 잡썰 (16) 귀요미지훈 11-28 215
50546 마눌님의 역공에 떡실신 당함 (32) 아이유짱 11-27 1099
50545 왐마...이게 왠일? (15) 귀요미지훈 11-27 364
50544 청출어람 (14) 신의한숨 11-27 377
50543 쉿` 비밀의 숲 정주행` (26) 치즈랑 11-26 683
50542 날 만 좋네요. (3) 나는자유다 11-26 209
50541 (인증) 경주 11월24~25일 (멋진 야경 추가) (4) 러키가이 11-26 35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