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0-25 11:11
노래 한곡 추천~ [Bridge Over Troubled Water]
 글쓴이 : 보미왔니
조회 : 216  





그대 지치고 서러울때 
두눈에 어린 눈물 씻어주리라 
고난이 와도
 오~ 물리치리라 외로운 그대위해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지키리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지키리 
그대 괴롭고 외로울때 
그대지친 영혼 위로하리라
 재난이 와도 오~ 물리치리라
 외로운 그대위해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지키리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지키리


‘Bridge Over Troubled Water’, 이 노래는 힘든 상황에 있는 사람을 위로할 때 부르는 노래지만 정작 9.11 테러사건이 일어난 직후에는 너무 사람 마음을 울리는 노래라고 해서 미국 라디오 방송에서 한동안 틀지 않았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이 노래는 원래 1절과 2절만 있었는데요. 노래를 녹음하는 과정에서 가펑클이 3절이 있으면 좋겠다고 해서 폴 사이몬이 부랴부랴 3절을 썼다고 하네요. 아트 가펑클은 1절과 2절은 도입부란 생각이 들었다며, 3절에 가서 여러 악기로 웅장하게 연주하는 노래를 만들고 싶었다고 합니다. 이 3절은 음이 워낙 높이 올라가서 보통 사람들이 따라 부르기 힘들지만 아트 가펑클은 3절이 가장 부르기 쉬웠다고 하네요.

‘Bridge Over Troubled Water’, 이 노래는 1970년 1월에 나온 같은 제목의 음반에 수록된 곡인데요. 미국에서 6주 동안 빌보드 순위 정상을 지켰구요. 같은 기간 영국에서도 3주 동안 1위를 했습니다. 이 노래는 지금도 명곡으로 꼽히는 만큼 많은 가수들이 불렀는데요. 특히 Elvis Presley는 노래 실력이 별로라는 비판을 잠재우기 위해 이 노래를 불렀다고 하는데요. 폴 사이몬은 이제 사람들이 엘비스 노래로만 기억할 거라고 약간 비꼬아서 말했다고 하네요.






저는 어디선가 이노래를 들었는데 그니깐 전에 들은거 같은데~
내용을 잘 몰라서 그런가보다 했겠죠~?
다시 들어보니깐 너무 좋은 명곡이애요~
가사가 너무 마음을 울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황룡 19-10-25 11:17
   
https://www.youtube.com/watch?v=xKThKxWOaWI  <<  소향 버전도 들을만함 ㅋㅋ
아이유짱 19-10-25 11:43
   
보미온니 태어나기 25년전 노래일텐디?
이 노래를 우찌 알았담?
     
보미왔니 19-10-25 11:46
   
오늘 아침에 뉴스공장에 오프닝곡으로 나왔어요~
근데 기자언니도 이노래 몰라서~ 진행자 김어준아저씨가 놀라더라구요~
그 기자언니가 30대라던데..
집에 cd가 잇는데 사이먼..가펑클.. 암튼 근데 아빠거라고 해서~~ㅋㅋㅋ

세대차이를 느끼신듯~ㅋㅋㅋ

제가 유게에 올림여~ㅋ
          
아이유짱 19-10-25 12:17
   
아하, 아버님은 잘아실거에요
세계적으로 메가히트한 노래거든요 ㅋ
진빠 19-10-25 12:16
   
잘 들었삼...

뉴스공장에서도 들었고..

어릴때 가사를 음미하고 듣지 않았었는데..

가사가 심금을.... ㅎㅎ
향연 19-10-25 18:38
   
많이 들어본 노래지만 뜻은 몰랐어요. 잘들었어요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 지키리
촌팅이 19-10-25 22:16
   
아까 뉴공 듣는데 이 노래 나오더라구여

노래를 들으며

살벌한 세상이지만
내가 혼자가 아니란게 느껴지는 따듯함을 느꼈어요
헬로가생 19-10-25 23:29
   
전 이 노래 너무 좋아 듣거나 부를 때 마다 눈물 찔끔 해요 ㅋ

제가 번역한 가사:




너무 힘들고 작게 느껴 질 때
눈에 고인 네 눈물을 닦아줄께.
가는 길이 험난하고 아무도 네 옆에 없을 때
네 곁을 지켜줄께.
험한 강물위에 내 몸을 눞혀
너의 다리가 되어줄께.

모든 것을 잃고 어두운 밤길을 헤맬 때
네가 너의 위로가 되어줄께.
어둠이 내려와 아픔만이 널 감쌀 때
네 편이 되어줄께.
험한 강물위에 내 몸을 눞혀
너의 다리가 되어줄께.

포기하지마 나의 은발의 소녀여.
포기하지마.
네 꿈을 봐. 아름답지 않니.
지금이 바로 너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시간이야.
친구가 필요하다면 네가 바로 뒤에 서 있을께.
험한 강물위에 내 몸을 눞혀
너의 다리가 되어줄께.

험한 강물위에 내 몸을 눞혀
너의 다리가 되어줄께.


PS: 여기서 은발의 소녀는 사이먼의 와이프를 뜻합니다.
이제 나이가 들어 흰머리가 생겨 슬퍼하는 와이프를 위해 쓴 부분이래요.
     
보미왔니 19-10-26 07:36
   
눈물이... ㅠㅠ
대끼리2천 19-10-27 22:45
   
가사가 너무좋아 왠만한 서점 책갈피 구절에 많이 인용되었죠? 외사촌형 책상에 놓인 워커맨이어폰에서 이노래를 첨듣고 팝송에 입문^^
 
 
Total 50,7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237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31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88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7634
50553 집사람이 예뻐 보일 때`... (11) 치즈랑 11-28 527
50552 커피포트가 고장나니 많이 불편하네요 (11) 모롱 11-28 293
50551 미오의 비밀 (15) 헬로가생 11-28 646
50550 레트로 감성+예술가 감각, 대구 카페의 무한변신 (8) 러키가이 11-28 420
50549 이번 주말, 뭐하고 놀까? (7) 러키가이 11-28 176
50548 감성 넘치는 인생 사진, 가을 제주 120% 즐기기 (4) 러키가이 11-28 179
50547 잡썰 (16) 귀요미지훈 11-28 210
50546 마눌님의 역공에 떡실신 당함 (32) 아이유짱 11-27 1075
50545 왐마...이게 왠일? (15) 귀요미지훈 11-27 358
50544 청출어람 (14) 신의한숨 11-27 375
50543 쉿` 비밀의 숲 정주행` (26) 치즈랑 11-26 679
50542 날 만 좋네요. (3) 나는자유다 11-26 207
50541 (인증) 경주 11월24~25일 (멋진 야경 추가) (4) 러키가이 11-26 357
50540 우리 고양이는 10살인데... (4) 당나귀 11-26 560
50539 제가 이나마 착해진겁니다. (15) 신의한숨 11-25 449
50538 에잉-_- 잡게 10일 쓰기 금지 걸렸네요. (13) 모래니 11-25 293
50537 오늘 뉴공에서 이쁜 류밀희기자짤 올림~ (13) 보미왔니 11-25 845
50536 순두부에 김치해서 먹는데 꿀 맛 이네요. (4) 나는자유다 11-25 273
50535 세차뒤에 비오는거... 진리죠? (10) 선괴 11-25 231
50534 산 따라~ 바람 따라~ 평창&강릉 휴양여행 코스 (4) 러키가이 11-25 201
50533 이젠 울 힘도 없습니다. (11) Dominator 11-24 498
50532 23박24일+1박2일 끝 -0- 드뎌 자유당~! (7) 러키가이 11-24 247
50531 거의 두달만에 외식했네요(feat 꼬맹이) (18) 아이유짱 11-24 283
50530 우울 모드` 비까지 오고`...말이야` (8) 치즈랑 11-24 147
50529 미세먼지 때문에 이민 갔던 지인이 돌아 올 궁리를 하네요` (3) 치즈랑 11-24 6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