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10-19 07:12
(어여쁜 처자와~) 잃어버린 감성 찾아가세요! 고창 꽃갈피 여행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889  


잃어버린 감성 찾아가세요! 고창 꽃갈피 여행


훌쩍 떠나기에 딱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잃어버린 감성을 찾고 있으신가요?
가을이면 떠오르는 코스모스부터 꽃무릇까지, 감성 저격하는 풍경이 기다리는 고창 여행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책 사이 끼워둔 꽃갈피처럼, 언제든지 다시 열어보고 추억할 수 있는 나만의 ‘꽃 갈피 여행’.
무르익은 고창의 가을과 함께 시작합니다! 
학원농장
학원농장
학원농장
학원농장
'너와 함께 한 모든 날이 좋았다.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날이 적당해서 모든 날이 좋았다' 흐드러지게 핀 메밀꽃밭이 생각나는 드라마 <도깨비>를 기억하시나요? 도깨비의 낭만적인 사랑이 바로 이곳 학원농장에서 그려졌답니다. 30여 만평의 넓은 학원농장에서 봄에는 청보리밭, 여름에는 해바라기, 가을에는 메밀꽃이 구름이 내려앉은 듯 새하얗게 피어나는데요. 원래는 9월 초부터 피어나는 메밀꽃이지만 올해는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당초보다 더 늦은 10월에 만개할 것이라고 합니다. 아쉽게도 메밀꽃은 아직 볼 수 없었지만, 드넓게 펼쳐진 푸른 들판 그 자체로도 아름다운 풍경을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학원농장
학원농장
학원농장
재미있는 트릭아트로 꾸며진 오솔길을 따라 형형색색의 꽃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데요. 메밀밭 너머 가득 피어난 백일홍이 가을을 알리고 있습니다. 넓은 구릉 위에 자연이 빚어낸 절경 덕분에 발 걸음마다 탄성이 나오는데요. 여유로운 산책을 즐기며 자연과 깊이 교감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학원농장
학원농장
학원농장
학원농장
산책로 한편에 마련된 포토존은 빼놓을 수 없는 인증샷 명소입니다. '여기가 어디지?'를 외칠 만큼 아름답고 이국적인 풍경을 배경으로 학원농장만의 인증샷을 남겨보세요!
학원농장
가을이 무르익는 농장에서 단연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드넓게 펼쳐진 황화코스모스 밭입니다. 밭 사이로 나있는 흙길 덕분에 더욱 가까이에서 코스모스를 느껴볼 수 있는데요. 햇살을 담은 듯 눈부시고 따뜻한 색감이 가을 하늘을 장식하고 있었습니다.
학원농장
학원농장
흐드러지게 피어난 황화코스모스와 뒤편에서 푸르게 자라나고 있는 메밀밭을 함께 담아보세요! 어디에서도 볼 수 없지만 오직 고창이라면 가능한, 아름답고 색다른 풍경이 보일 거예요. 
학원농장
학원농장
가을맞이 프로필 사진은 이곳 학원농장에서 바꿔가시길 바라요!

위치 : 전북 고창군 공음면 학원농장길 158-6
문의 : 063-564-9897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고창의 가을을 알리는 꽃, 꽃무릇을 아시나요? 전국 3대 꽃무릇 군락지 중 한 곳이 바로 이곳 고창 선운사입니다. 길고 곧은 꽃대 위에 활짝 피어나는 붉은 꽃무릇은 흔히 알려진 상사화와는 다른 꽃인데요. 보기에는 아름답지만 뿌리는 독성이 아주 강하기 때문에, 인도에서는 코끼리를 사냥할 때 화살촉에 이 꽃무릇의 독을 바른다고 합니다.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을 지나 선운사로 향하는 길은 붉게 타오르는 꽃무릇이 가득합니다. 이를 둘러싸고 있는 선운산은 호남의 내금강으로 불리는 명승지로 구름 속에서 참선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요. 기암괴석이 봉우리를 이루고 있는 빼어난 경관과 울창한 숲을 바라보면 그 이름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주차장에서부터 선운사까지 이르는 길은 꽤나 길지만 평지로 이루어진 탓에 가볍게 걷기에 좋은데요.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산책을 시작해볼까요?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일주문을 지나 본격적인 꽃무릇 군락지가 펼쳐집니다. 특히나 도솔천을 따라 피어난 생명들이 정말 아름다운데요. 계곡에 비친 붉고 푸르른 반영을 눈으로 담아내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도솔천 물이 검게 보이는 이유는 주변 나무들의 열매와 낙엽에 포함되어 있는 성분이 바닥에 침착되어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맑고 깨끗한 이곳에서는 바위에 걸터앉아 한숨 쉬어가기에 더할 나위가 없습니다.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15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선운사는 백제시대에 지어진 고찰입니다. 선운사의 절터는 본래 용이 살던 큰 못이었다고 하는데요.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영험한 이곳이 번창할 무렵에는 89개의 암자와 189개에 이르는 요사가 선운산 곳곳에 흩어져 있어, 장엄한 불국토 그 자체를 이뤘다고 전해집니다. 지금도 과거의 영광을 이어받아 선운산의 자연과 소중한 불교 문화재를 느껴보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사찰 옆 고즈넉하게 피어있는 배롱나무가 지면 단풍이 들고, 겨울이 되면 빨간 동백꽃이 피어날 텐데요. 각 계절에 따라 아름답게 변하는 풍경 덕분에 이곳은 언제 방문해도 좋을 듯합니다.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선운산 도립공원 & 선운사
화려한 꽃무릇과 울창한 숲, 시원한 계곡 소리가 오감을 자극하는 선운산 도립공원에서 고창만의 가을을 만끽하세요! 도립공원 길목에서 판매하는 고창 특산물 정복분자 아이스크림과 함께라면 오랜만의 산책도 힘들지 않고 달콤할 거예요!

위치 : 전북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158-6
이용 시간 : 매일 05:00~20:00
문의 : 063-561-1422
입장료 : 성인 3,000원 어린이 1,000원 / 입구 주차비 2,000원
고창읍성
고창읍성
고창읍성
고창읍성
고창 시내 한가운데 우아하게 솟아있는 고창읍성. 모양성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조선 단종 때 왜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만들어진 읍성인데요. 당시 전라도민들이 유비무환의 슬기로 축성한 자연석 성곽이 현재까지도 고창의 상징이자 정신으로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아름답고 견고하게 쌓아올려진 성곽은 물론, 성곽 내부 14동의 관아 건물을 관람할 수 있는데요. 호남 내륙을 방어하는 전초기지였던 이곳에서 세월의 흐름을 짐작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고창읍성
고창읍성
우리나라 3대 읍성 중 하나인 고창읍성. 북문부터 관람을 시작하면 주 출입문인 공북루가 위풍당당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푸른 하늘에 그림처럼 드리워진 누각과 태극무늬 용고를 바라보자니 왠지 모를 긴장감이 느껴지는데요. 선선한 가을바람에 펄럭이는 깃발들이 읍성의 위엄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고창읍성
요즘 유행하는 '천국의 계단'이 고창읍성에도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자연을 최대한 활용한 듯 주변의 경관과 아름답게 어우러져있는 성곽 돌담길은 고창읍성의 상징이기도 한데요. 가파르게 이어지는 성곽 부분에서 찍은 사진은 마치 천국의 계단을 전통적으로 연출한 것 같습니다. 
고창읍성
바로 이 성곽과 함께 '답성놀이'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는데요. 1,684m의 둘레를 자랑하는 성곽길을 머리에 작은 돌을 하나씩 올려놓고 천천히 도는 것으로, 한 바퀴를 돌면 다릿병이 낫고, 두 바퀴를 돌면 무병장수하며, 세 바퀴를 돌면 극락 승천한다는 전설이 담겨있습니다. 덕분에 '답성 놀이'는 고창읍성을 찾은 사람이라면 꼭 해봐야 할 경험으로 여겨집니다. 
고창읍성
고창읍성
고창읍성
고창읍성 성곽을 따라 걷다 보면 고창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돌출부를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특히나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 사진 속 이곳은 사실, 3.1 독립만세 터라는 역사적 의미를 갖고 있는데요. 1919년 3월 21일, 김승옥, 오동균, 김창규 등의 주도하에 고창 청년 회원, 고창 보통학교 학생 2백여 명이 모여 대한독립만세를 불렀다고 전해집니다. 당시에는 흥분과 열기로 가득했을 이곳이 현재는 평화롭고 조용하기만 합니다. 
고창읍성
고창읍성
고창읍성
성곽을 기준으로 극명하게 나뉘는 고창의 과거와 현대가 신비롭기만 합니다. 읍성 주변으로 울창하게 자라난 나무와 그를 쓰다듬는 가을바람을 느껴보세요. 성곽을 따라 걸어보는 느린 시간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거예요!

위치 :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126
문의 : 063-560-8067
입장료 : 성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500원
신재효 고택
신재효 고택
신재효 고택
신재효 고택
신재효 고택
한 시대를 풍미하던 광대들과 문하에 소리를 배우러 온 사람들로 북적여 문전성시를 이루던 조선판 핫플레이스! 이곳은 바로 판소리 여섯 마당을 집대성한 신재효 선생의 고택입니다. 신재효 선생은 이곳에서 말년까지 보내며 원래는 되는대로 불러오던 광대소리를 정리하고 다듬었다고 하는데요. 그 결과 오늘날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춘향가>, <심청가>, <박타령>, <토끼타령>, <적벽가> 등의 여섯 마당이 탄생했습니다. 현재는 아쉽게도 사랑채만이 남아 그의 업적을 알리고 있습니다.
신재효 고택
신재효 고택
신재효 고택
신재효 고택
아늑하고 고즈넉한 이곳이 과거에는 전체 부지만 4,000여 평에 이르렀다는 사실, 믿기시나요? 고택 내부에는 당시 생활상은 물론, 다 함께 신재효 선생에게 노래를 배우는 장면이 그대로 재현되어 있습니다. 특히 영화 <도리화가>의 주인공이자 국내 여류 명창의 길을 연, 진채선 명창이 이곳에서 소리 인생을 시작했다고 전해지는데요. 바로 옆에 위치한 판소리 박물관과 함께, 조선 문화의 한 획을 그은 신재효 선생의 명성이 느껴지는 고택에서 우리의 소리를 찾아가세요

위치 : 전북 고창군 고창읍 동리로 100
문의 : 063-560-2710
가는법 : 261번 버스 탑승 후 '중앙동'에서 하차

출처 : 대한민국구석구석 SNS
글, 사진 : 트래블리더 11기 이아은
https://blog.naver.com/korea_diary/221664810889

※ 위 정보는 2019년 10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20190821수요일 <<<100렙달성>>> 랭킹8위 19시간+47분 -0-v 친게 [러키가이] LUCKY GUY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19-10-19 08:52
   
고창 특산물 정복분자는 술로 담가야...

아이스크림은 사절 ㅋㅋ
     
러키가이 19-10-19 10:59
   
ㅋㅋ 어? 이상하다 복분자 아이스크림 였는뎅;;; ㅋㅋ / 1시간40분 ㅋ0ㅋ
아이유짱 19-10-19 09:14
   
울 처가 동네닷!
선운사 진짜 좋음
     
러키가이 19-10-19 11:01
   
앗 -0- 와이프님이 좋은 경치있는데서 사셨군요~~~!
별찌 19-10-19 12:54
   
https://i.imgur.com/0rMHmUt.gif


먼저 어여쁜 처 ㅈ ㅏ ... ㄱ .. ㅏ ...

ㅠ,.ㅠ ~
바람가람 19-10-19 18:50
   
없어요 같이 갈 처자가ㅠ 그래서 못..크흠흠 안 갈래요ㅠ
     
달콤제타냥 19-10-19 19:19
   
처자처럼 바람님이 분장하고 가요.. 오홍홍홍
          
아이유짱 19-10-19 20:23
   
우웩
리루 19-10-19 20:39
   
저기 가면 제가 잃어버린 어여쁜 처자도 있나요?
     
러키가이 19-10-19 22:50
   
-0- 리루댁은 원래 가생이 2대 모태솔로 아님둥?? -0-

다른 한명은 퍼스나콘이 -0- 얼굴 튀어나오는;;;ㅋ
촌팅이 19-10-20 03:00
   
가을은 그냥 집콕하며 술 마시기 좋은 계절....ㅠㅠ
 
 
Total 50,4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2948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015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66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6411
50494 경찰서 다녀왔습니다. (36) Dominator 11-15 622
50493 펭수 좋아하는 아재들 없어요? (16) 나는자유다 11-15 368
50492 오밤중에 주먹질 했네요..;;; (22) Dominator 11-15 858
50491 역시 자동차를 꾸밀때 가장 즐겁네요. (16) 선괴 11-14 262
50490 블루스? R&B? 잘난체좀 해보겠습니다.ㅋㅋ (30) Dominator 11-13 335
50489 586 삼촌들만 입장 (11) 귀요미지훈 11-13 558
50488 저도 한곡 올리고 퇴장 (4) 러키가이 11-13 137
50487 저도 한곡 올리고 퇴장 (7) Dominator 11-13 153
50486 새벽에 노래한곡(촌팅이님 대타) (9) 아이유짱 11-13 118
50485 기득권 586은 이제 꺼지라구? (27) 아이유짱 11-12 311
50484 오늘은 아재들`감성인가유` (25) 치즈랑 11-12 163
50483 악보 박자쯤은 가볍게 무시하고 부르시는 음유시인... (25) 진빠 11-12 267
50482 여돌 숨겨진 수록 띵곡목록 올려봐요! (5) BarcaLEE 11-12 198
50481 넷플릭스 질렀습니다. (12) 선괴 11-11 709
50480 남자심장을 두근거리게하는 이세상 2가지 ㅋㅋ (29) 진빠 11-11 829
50479 비도오고 가을이라 음악 몇곡 (5) Dominator 11-11 194
50478 남자심장을 두근거리게하는 이세상 3가지 (7) 대한사나이 11-10 835
50477 일요일 아침~~~ (11) 물망초 11-10 257
50476 엄마가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어서 폴리코사놀 하나 사줬는데 (2) 나는자유다 11-10 613
50475 5년만의 상봉` (23) 치즈랑 11-09 502
50474 조선시대 무과시험 종목 따라하기 (27) 귀요미지훈 11-09 859
50473 아..주사 너무싫으네요 (4) 백전백패 11-09 237
50472 아래에 여성의 군복무문제 말인데요 (16) 대한사나이 11-09 277
50471 쥬스님께 심심한 위로를... (29) 아이유짱 11-09 307
50470 인생 첫 승진? 을 하게될거같습니다. (17) 선괴 11-09 3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