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9-23 21:52
저는 지금 분신술을 배우러 나뭇잎 학원에 입학해야 될 기분입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746  

이거 참...

사람이 짤리고 그만두고 몇 번을 반복하니 일하는 인원수가 극단적으로 줄어들어버리네요.

더구나 물류센터에 출고팀에서 지게차를 움직일 줄 아는 사람이 저밖에 없다면??

저 혼자 동해번쩍 서해번쩍 하는 수 밖에요..

ㅎㅎㅎㅎㅎㅎㅎ


처음엔 적응이 안되서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뭐 할라고 하면 제 이름이 울려퍼지고 그거 끝내고 뭐 좀 하려고하면 또 제이름이....

그리고 말이죠.

뭐 다른 거 정리하고 있음 제가 출고팀이라고 출고팀 일을 먼저 해줘야 맞는게 아니냐는 원망까지 듣고.


지게차로 정리해줘야하는 것들은 산더미인데..

그리고 이게 진짜 위험한 물건이라 조심조심 하다보면 거북이가 작업하는 게 되버려서....

빨리 하고싶은데 그러질 못하죠.

같은 팀 아주머니들은 당연히 출고일이 먼저니 저한테 그것들은 모두 내일하면 되지않느냐 이거부터 먼저 해라 라고 요구하고.

그걸 내일로 미뤄버리면 시간에 쫓겨다녀야 되는 건 저인데말이죠....

그러나 자신들의 일은 아니니까. 거기까진 상관할 바 아니라는 그런 느낌을 좀 받았습니다.

하도 일에 쫓기다보니 피해망상에 빠진 거 같다는 생각도 좀 들죠.

나는 이거 저거 요거 하느라 정신없이 바쁜데 누구는 일부만 신경쓰면 만사오케이라는 생각. 솔직히 안들순 없었습니다.

절 보면서 한숨을 내쉬시는데 말이죠.

아, 저도 솔직히 그것만 신경쓰고싶죠.

다른거 생각안하고 싶죠.

그런데.....

그럴 수 없는것을 말입니다.

그래서 이번에 인원 뽑는다고 했을때.

면접 보러 사람들이 왔을때.

저는 희망을 보았습니다.

남직원을 뽑는데 지게차까지 다 할 줄 안다고 하기에 빛이 보이는 거 같았어요.

단지, 나이가 25살이고 머리를 샛노랗게 물들였길래.

뭐 좀 불안하긴 했습니다.

그리고 월요일.

안나온다는 겁니다.

아.................


남직원.

남직원이 갖고싶습니다.

간절히 원합니다.

남직원을.....

남직원 한명..

단 한명이라도 제 곁에 있다면..!!!!!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Drake 19-09-23 22:04
   
그만큼 선괴님이 회사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사람이라는 뜻이겠지요
힘내셔요~ 화이팅입니다
     
선괴 19-09-23 22:14
   
주임도 은근히 그 부분을 저에게 어필을 하더라구요.
ㅎㅎㅎ
솔직히 나쁜기분은 아니죠.
필요로 한다는 건요.
다만, 역시 남직원은 있어야합니다~
ㅠㅠㅠㅠ
          
Drake 19-09-23 22:52
   
인력 부족하다고 계속 어필하시면 좋은날이 오지 않겠습니까
똘똘한 후임이 들어오길 바라겠습니다 ㅎㅎ;
물망초 19-09-23 23:59
   
예전에 10톤까지
지게차 가지고 놀았습니다 ㅋㅋㅋ
     
선괴 19-09-24 23:24
   
와우~~
전 야매로 입식 좀 움직이는정도라...
ㅎㅎ
진빠 19-09-24 00:11
   
능력자이삼...

바쁘다고 너무 서두르다 사고나지 않게 조심하세요...

위험한일을 너무 과다하게 시키면 안되는디...
     
선괴 19-09-24 23:25
   
지게차는 잘못하면 정말 되돌릴수없기때문에 조심또조심하지만 사람은 어디선가 튀어나오더라고요.
지게차가 느리게 움직인다고 과감하게 돌파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심장에는 좋지않죠.
촌팅이 19-09-24 02:19
   
탈색하고 머리색 자주 바꾸지만
저처럼 성실한 사람도 있답니다~ㅋㅋㅋ

농담이구여
여러모로 너무 바쁘실 것 같아요

사람마다 성취감의 눈높이가 다르기 때문에
뭐라 말씀드릴 순 없지만

혹시라도 손해보신다 생각하시면
불만 말씀하세요  건강 유의하시구여
     
선괴 19-09-24 23:30
   
네.
감사합니다.
한국은 이제 새벽바람이 제법 싸늘한 계절이 되었죠.

목이 조금 붓기도 하고...

이제 덮는이불을 찾아놔야할거같아요.
flowerday 19-09-24 08:03
   
저 지게차 잘하는디..알바 쫌 쓰세용.
     
선괴 19-09-24 23:31
   
아앗~~~
인재가 여기있었군요.
 
 
Total 51,1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050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477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961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1289
51172 오늘의 추천곡 철없는 사랑 시리즈 (3) 날으는황웅 04:07 34
51171 미안한 사랑 (4) 물망초 02:54 40
51170 오늘의 쉰곡 041: 베이시스 - 내가 날 버린 이유 (6) 헬로가생 08-14 52
51169 오늘의 쉰곡 040: Blind Melon - No Rain (3) 헬로가생 08-14 72
51168 비가 오니 옛 생각이 난다는 노래 (12) 헬로가생 08-13 145
51167 좋은 말씀 전하러 왔습니다. (15) 신의한숨 08-11 390
51166 비가 오니 옛 생각이 납니다. (25) 치즈랑 08-09 463
51165 휴가댕겨 왔쪄염. 뿌우~~♡ (31) 아이유짱 08-07 1062
51164 생존신고합니다 (29) 뱃살마왕 08-06 551
51163 옛날 걸그룹 vol.5 (ㅎㅎ) -- 80년 후반부터 90년 후반까지.. (2) 심슨이 08-06 1010
51162 개인적으로 지금도 생각나는 그룹 vol.6 (3) 심슨이 08-06 382
51161 거참 출석부가 신기해 (9) 신의한숨 08-05 322
51160 다들 몸조심하세요 ㅜㅜ(feat. 갈비뼈/전거근 부상) (5) 목요출생 08-05 368
51159 회사 출근했는데 진짜 어이엄따... (14) 보미왔니 08-04 1201
51158 개인적으로 지금도 생각나는 그룹 vol.5 (2) 심슨이 08-03 448
51157 옛날 걸그룹 vol.4 (ㅎㅎ) -- 80년 후반부터 90년 후반까지.. (1) 심슨이 08-03 428
51156 <다시 여기 바닷가>- 이상순 Acoustic Ver. (1) 심슨이 08-02 428
51155 싹쓰리 개인곡 입니다..(유드래곤.린다G.비룡) (2) 심슨이 08-02 447
51154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2: 송희란 - Love Is Over (10) 헬로가생 08-01 298
51153 고민 있습니다 (20) 물망초 08-01 306
51152 노래 한곡 듣고 가세용 ~ (5) 별찌 08-01 169
51151 헬가와 함께 들어요 001: Lofibaby - SOS (7) 헬로가생 07-31 187
51150 오늘의 추천곡, 둘다섯 (6) 날으는황웅 07-31 176
51149 이마트, 별다방 가실 분? (18) 역적모의 07-31 469
51148 1967년 만화 홍길동전 (3) 날으는황웅 07-31 3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