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8-23 18:58
비오는 날 고객이 준 선물`1
 글쓴이 : 치즈랑
조회 : 424  

오디오.jpg


                                      비가 추적 추적 오고 있었습니다.`

                                      장마가 시작한 지 얼마 안됐을 때...


                                      전 어릴 때 부터 유난히 비가 좋았습니다.`

                                      시골 집에서 커서...비 오는 날 대청마루에서 바라보는 비란

                                      유리알 같이 반짝거려서 갖고 싶을 정도였죠`

                                      빗방울 한방울이 대지에 닿으면

                                      알알이 부서져 찐한 상큼함이 전해져 옵니다.`


                                       그날도 뭐 마냥 창 밖만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오늘은 이대로 끝나려나보다.

                                       한가함...이 주는 권태`

                                       일찍 문 닫을까


                                       빗속을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발가 벗고 빗속을 뒤쳐 나갈까` ㅇ.ㅇ`


                                       어...아뿔싸 손님이...다행이네

                                       엄청나게 쏟아지는 빗속을 헤집고 손님이 오셨네요`

                                       아쉽지요`

                                       응? 뭐가


                                       어떤 분일까?

                                       나이는 좀...

                                       남자분 혼자서 오셨네요`

                                       땀 냄새 물씬`...킁킁`

                                       냄새에 예민합니다.


                                       간단하게 맥주한잔 하고 가시겠답니다

                        

                                       가게가 흥미로와서 한번은 오고 싶었다시네요.

                                       뭐라신 거냐면...그 느낌이...

                                       아무도 안오는 한적한 곳에 카페가 있어

                                       동네 이미지가 달라졌다는

                                       굶어죽기 딱 좋은 곳이쥬 고객님`

                                       주인장이 참 특이한 사람일거라`생각했답니다.`

                                       괴물일지도 모릅니다, 고객님`


                                      맥주한잔을`보약 마시듯이`

                                      한잔 더요...

                                      아직 안 드셨...

                                      원 드링킹`

                                      아 예...~ㅇ.ㅇ

                                     

                                      두잔 그리고 또 한잔...

                                      저흰 피자가 맛나요` 헤헷`...^^;;;

                                      화덕이라...`

                                      불이 후덜덜합죠`

                                      아 그냥 마실게욤`

                                      아 그럼...` 나쵸 쪼가리라도 드세요`

                                      우와 나쵸가 이렇게 맛있는 거는 첨 먹어봐요`

                                      아 그러시죠`

                                      조금만 더...

                                      그럼요 저희가 나쵸는 사오는 겁니다.` ㅎㅎ


                                       그러고 있는데 끝내 안가시는...

                                       갑자기...

                                       노래가...존네요

                                       아 네...

                                       빌리할일없는데이...

                                       좋쥬...`

                                       오디오가 존네요

                                       아 오디오가요?

                                       고물인데요 뭐` 신혼 때 산거여요`

                                       20년 쯤` 아 더 됐네욤~

                                       영국제인데 쓸만합니다.`

                                       요래 요래 요기 앞에서 들으시면` 뽕 가실지도요`

                                       으아 그러네요`

                                       저 턴테이블은?

                                       아 됩니다.`

                                       저게 저래뵈도 부잣집에 있던 걸 주워 온거에요`

                                       판은 많지 않은데...

                                       옛날에 로버트 태권브이 같은 거 있었쥬 지금은 거의 버려지고 없네요 ㅎㅎㅎ

                                       없다는 거네요`

                                       아 네...

                                       몇시에 문 닫으시나요`

                                       11시...

                                       쑥 나가버리는 손님...

                                       손놈 돈은...


                                       으악...`빗속을 질주하는 그의 뒷통수만이...


                                        진짜 손님이 오셔서 잠시후 계속` 합니다.                



김사월 (Kim Sa Wol) - 04.접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촌팅이 19-08-23 19:10
   
그래도 정겨운 손님이네요

여기도 비오려 하는데 한국도 그런가 봐여
가만보면 이탈리아와 한국은 당일 날씨도 거의 비슷함ㅋ
     
치즈랑 19-08-23 19:16
   
그러게요`
시골 아조씨들은 진짜 비슷해요`
지금은 비는 안와요`
먹구름이 잔뜩 잇었는데...기어코 비는 안오네요`

아까 잠깐 나갔다가 물방울이 떨어지길래 비오나 하고 바라봣더니...
에어컨 물이더군요`...+_+~
귀요미지훈 19-08-23 19:16
   
나쵸만 달랑 묵으면 나 미쵸
그래도 계속 묵으면 너 다쵸

즈랑삼촌 기다리는 동안 랩이나 해야쥐...
     
헬로가생 19-08-23 21:55
   
여자랑 먹으면 마쵸
          
치즈랑 19-08-24 00:26
   
응? 혼자 먹으면 망춋어..ㅇ.ㅇ
러키가이 19-08-23 20:4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설의 고향 [내 다리 내놔라] ㅋㅋ 2편인듯

[내 머니 내놔라] ㅋㅋ
     
치즈랑 19-08-23 21:46
   
ㅎㅎㅎㅎㅎ
아이유짱 19-08-23 21:00
   
먹튀하고 아저씨가 스모키 앨범 갖다준겨유?
     
치즈랑 19-08-23 21:46
   
네에 맞아요` ^^
 
 
Total 50,8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3789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189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653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8277
50816 [펌] 존버의 승리 [썰] (2) 러키가이 13:13 37
50815 편의점 하시는 분은 어디갔나요? (2) 덕후니 09:26 119
50814 옛날 쉰네나는 가생이 유저를찾습니다. (14) 삐유 02-26 486
50813 오늘의 쉰곡 011: 박인수 - 의심 받는 사랑 (5) 헬로가생 02-26 100
50812 사장님들 리스펙! 지구를 지키는 제로웨이스트 카페 (2) 러키가이 02-26 261
50811 오늘의 쉰곡 010: 업타운 - 한오백년 (3) 헬로가생 02-26 104
50810 간만에 마라탕을 먹는데... (11) 달의영혼 02-25 459
50809 새벽에 노래한곡(feat 촌팅이님 대타) (2) 아이유짱 02-25 110
50808 순수에 대한 그리움 (1) 오스트리아 02-23 278
50807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4 EP. 04 론스타 맥주 (17) 진빠 02-22 493
50806 찐 뉴트로가 나타났다! 볼킷·먹킷 넘쳐나는 힙플레이스 (1) 러키가이 02-22 241
50805 은행에서 통장만드는데 까다롭네요. (10) 선괴 02-22 1192
50804 친게 여러분 (9) 물망초 02-22 227
50803 NEO72 - 01 (11) 진빠 02-21 309
50802 오늘의 쉰곡 009: Silver Spoon - We Got the Groove (2) 헬로가생 02-21 128
50801 행복한일 (5) 아직이오보 02-20 197
50800 택시를 조심해야겠네요. (12) 선괴 02-20 917
50799 무슨일인가요~? (9) 보미왔니 02-20 328
50798 당뇨 관리상태 보고합니다~ (24) 아이유짱 02-19 666
50797 다여트 보조제 (12) 요가파이어 02-19 437
50796 그 겨울, 우리는 강원도에 왔습니다 <사찰 편> (2) 러키가이 02-18 334
50795 손흥민 막판 역대급 결승골 세레모니+ 벤치~관중반응 (1) 러키가이 02-17 2233
50794 보석처럼 숨어있는 경기도의 미술관 6곳 (2) 러키가이 02-17 562
50793 섬 처녀와 결혼 한 증조할아버지 (17) 치즈랑 02-16 2439
50792 봄을 기다리는 경주 겨울 이야기 (6) 러키가이 02-16 310
 1  2  3  4  5  6  7  8  9  10  >